재미있는 초등역사시대별인물삼국 이전정중부

정중부, 무신들의 세상을 만들다

<공민왕릉(황해북도 개성)>   

“문신의 관을 쓴 자는 한 놈도 남기지 말고 모조리 죽여라!” “와, 문신들의 씨를 말려버리자!”

무신들은 궁궐로 들어가 문신들을 보이는 대로 칼로 베었어요. 궁궐 안 여기저기가 시체로 가득 찼고 핏자국이 선명했지요.

도대체 왜 무신들이 들고 일어나 문신들을 죽이려고 한 것일까요?

문신들에게 무시당한 무신들

12세기 고려는 왕권이 약해지고 문신들이 권력을 차지하고 떵떵거리던 세상이었지요. 제도적으로 무신이 오를 수 있는 최고 지위는 정3품인 상장군이었어요. 2품 이상의 재상직은 문신들이 독차지했어요. 전쟁이 났을 때 군대의 최고 지휘권도 모두 문신에게 있었지요. 거란을 물리친 서희와 강감찬, 여진족을 정벌한 윤관도 문신 출신이에요.

무신들은 나라를 지키고, 왕을 호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도 늘 문신들로부터 업신여김 받았어요. 같은 지위여도 문신에 비해 월급이 적은 적도 있고, 문신들이 군인들의 월급을 가로채기도 했지요. 무신들이 얼마나 업신여김 받았는지 보여 주는 하나의 사건이 벌어졌어요.

1144년 12월 마지막 날, 궁궐에서는 귀신을 쫒는 행사가 열렸어요. 왕을 비롯한 많은 신하들이 행사에 참여했지요. 한참 행사가 진행되고 있을 때였어요. 그때 젊은 문신인 김돈중이 장교였던 무신 정중부를 웃음거리로 만든 사건이 벌어졌어요.

김돈중이 정중부의 수염에 촛불을 가져다 댄 거예요.

“아니, 이게 무슨 짓이오?”

눈 깜짝할 사이 정중부의 수염에 불이 붙어 홀라당 타고 말았지요. 몹시 화가 난 정중부는 크게 꾸짖으며 주먹질을 했어요. 이를 알게 된 김돈중의 아버지 김부식은 정중부를 매질해달라고 인종에게 요청했어요.

<정중부를 희롱하는 김돈중>   

왕은 어쩔 수 없이 그 뜻을 받아들였지만, 평소 정중부의 됨됨이를 남달리 여긴 인종은 몰래 그를 피신시켰어요. 왕은 얼마 후 다시 불러 곁에 두고 자신을 호위하도록 했지요. 이 일이 있은 후 정중부는 문신들에 대한 감정이 더욱 안 좋아졌어요.

정중부를 찾아온 무신들

인종이 죽고 이어 의종이 왕이 되었어요. 정중부는 의종의 신임을 받아 무신 중 가장 높은 벼슬인 상장군이 되었지요. 그런데 의종도 나랏일에는 관심이 없었어요. 궁궐에서 시도 때도 없이 밤낮으로 잔치를 벌였어요. 경치 좋은 곳에 나들이 다니며 노느라 정신이 팔려 있었지요. 문신들도 왕과 함께 흥청망청 즐기며, 오로지 자신들의 배를 불리는 데만 정신을 쏟았지요. 무신들은 추우나 더우나 왕과 문신들을 따라 다니며 호위해야 했지요. 그럴수록 불만은 점점 쌓여갔어요.

1170년 4월 나무들이 초록으로 물들어가던 어느 날, 왕이 신하들을 거느리고 화평재로 행차했어요. 그런데 그곳에서도 왕은 문관들과 함께 밤늦게까지 시를 읊고 술을 마시느라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무신들은 배고픔에 떨며 이를 지켜봐야 했고요.

“언제까지 저들을 따라다니며 호위해야 한답니까? 나랏일에는 관심 없고, 우리를 얕잡아 보는데……” “우리가 술이나 따라주면 좋다고 받아 마시는 종인 줄 아나봅니다.”

이의방과 이고가 정중부에게 불만을 터뜨렸어요.

“문신들은 의기양양 저렇게 취하도록 마시고 배불리 먹고 노는데, 우리 무신들은 모두 굶주리고 피곤에 지쳐 쓰러질 지경입니다. 우리가 어찌 참을 수 있겠습니까?” “잠시 기다려 보시오. 좀 더 신중히 생각해 보겠소.”

이의방과 이고의 이야기를 들은 정중부는 서서히 결심을 굳혔어요. 문신들을 없애고 무신들의 세상을 만들겠다고요.

그러던 어느 날 정중부는 이의방, 이고를 불러 자신의 결심을 알렸어요.

“왕이 보현원으로 행차하는 날 그때 행동으로 옮깁시다. 그런데 왕이 궁궐로 돌아가면 다음으로 미루고 다시 때를 기다립시다.”

난을 일으키기로 마음을 굳힌 정중부

어느 날 의종은 보현원으로 놀러가는 도중 오문이라는 곳에서 잠시 멈췄어요. 잠시 쉬며 술자리를 마련했지요. 한참 시간이 지나자 의종은 명령을 내렸어요.

“이곳은 군사 훈련하기 안성맞춤이구나. 군사들을 모이도록 하라!”

의종은 지친 군사들의 사기를 높여 주려 수박희 시합을 하도록 했어요. 수박희는 손을 써서 서로 겨루는 우리나라 전통 무예에요. 군인들의 경기를 지켜보며 왕과 문신들은 즐거워했지요. 이를 지켜보던 무신들은 속이 부글부글 끓기 시작했어요.

그때 나이 많은 무신 이소응이 나와 겨루기를 했어요. 기력이 약했던 이소응은 상대 군인들을 이겨내지 못하고 나가 떨어졌어요. 그러자 문신 한뢰가 나와 이소응의 뺨을 후려치며 비웃었어요.

“대장군이란 자가 하찮은 군인 하나도 못 이기니 창피하지도 않소?”

한뢰에게 뺨을 맞은 이소응은 돌층계 아래로 굴러 떨어졌어요. 이 광경을 지켜본 왕과 문신들은 박수를 치며 웃음을 터뜨렸어요. 이 장면을 지켜보다 화가 난 정중부는 한뢰의 멱살을 잡고 소리쳤어요.

<이소응을 희롱하는 한뢰>   

“이소응은 무관이나 벼슬이 3품이다. 그런데 어찌하여 이런 심한 모욕감을 준단 말이냐?”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느낀 의종이 정중부를 잡고 달랬어요. 이 때 이고는 칼을 뽑아들려고 했어요. 하지만 정중부가 눈짓을 하며 말렸지요. 그리고 거사를 일으키기로 서로 눈빛을 나누었어요.

문신들의 씨를 말리라

해가 뉘엿뉘엿 지고 어두워질 무렵, 왕 일행이 보현원 가까이 왔어요. 이의방과 이고는 보현원에 먼저 가 그곳을 지키던 군사들을 한곳에 모이게 했어요. 왕의 명령이라고 속이면서 말이에요. 그리고 자신들이 보현원 문 밖을 지켰지요.

“자 이제 모든 준비가 끝났으니, 우리 계획대로 합시다. 왕이 안으로 들어가고 문신들이 밖으로 나오면 한 놈도 남김없이 목을 베시오.”

의종이 보현원 안으로 들어가고 문이 닫히고 문신들이 하나 둘 밖으로 나올 때였어요.

이의방과 이고 등은 칼을 빼들었어요. 여기저기에서 비명소리가 들리며 문신들이 하나 둘 쓰러져 갔어요. 밖으로 나오던 한뢰는 이 광경을 보고 깜짝 놀라 안으로 뛰어 들어갔어요. 왕의 옷자락을 잡고 밖으로 나오지 않자, 이고가 끌고 나와 죽였어요. 이후 무신들은 군사들을 이끌고 개경 궁궐로 갔어요.

“문신의 관을 쓴 자는 아무리 벼슬이 낮아도 한 놈도 남기지 말고 모조리 죽여라!”

궁궐 안은 죽어가는 관리들과 왕을 모시던 환관들의 아우성 소리와 핏자국으로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상태였지요. 개경에 있던 수많은 문신들이 목숨을 잃었어요. 1170년에 일어난 이 사건을 무신 정변이라고 해요.

며칠 후 정중부는 의종과 태자를 멀리 귀양 보내고, 의종의 동생(명종)을 왕위에 앉혔지요.

<정변을 일으키는 무신들>   

무신 정권 시대가 펼쳐지다

이의방, 이고, 정중부가 무신 정변을 일으킨 이후 무신들은 군사권뿐만 아니라 모든 권력을 차지하고 나랏일을 좌지우지 했어요. 왕은 있으나마나한 허수아비였고요. 문신들의 반발이 없었던 것은 아니에요. 무신들 중에서도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었고요.

1170년 무신 정변 이후 1270년까지 100여 년간 무신 정권 시대가 펼쳐졌어요. 사실 정중부가 차지한 권력도 오래 가지 못했지요. 정중부와 그의 아들 정균도 젊은 군인인 경대승에 의해 제거되고 말았던 거에요.

처음 40년간은 죽고 죽이는 권력다툼을 통해서 이고, 이의방, 정중부, 경대승, 이의민이 집권하다가 이후 60년 동안은 최충헌 일가의 최씨 정권이 이어졌어요.

새로운 세상이 되면서 고려는 나아졌을까요? 그렇지 않아요. 무신 정권도 문신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들의 배를 채우느라 바빴어요. 무신들 간에 정권을 차지하기 위해 싸움이 계속되니 나라는 혼란스러웠고요.

무신들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개인이 많은 군사를 거느렸어요. 군사를 유지하려면 더 많은 땅과 곡식이 필요했지요. 백성들의 토지를 불법적으로 빼앗고, 재물도 빼앗곤 했어요. 농민들은 이들에게 시달리며 힘겨운 삶을 살아야 했지요. 지방 관리들까지 많은 세금을 거두어들이는 통에 고향을 떠나 여기 저기 떠도는 사람들도 많았고요. 무신 정권 시기에 다른 때보다 농민들과 천민들의 반란이 잦았어요.

무신들은 문신들의 차별 대우에 불만을 품고 칼로 권력을 차지해 새로운 세상을 열었어요. 하지만 그들 또한 고려 사회를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지는 못했답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