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정치백제의 체제 정비와 영토 확장

개로왕이 위나라에 고구려 정벌을 요청한 외교문서

연흥(延興) 2년(472, 개로왕(蓋鹵王) 18)에 [백제(百濟)] 왕 여경(餘慶)이 처음으로 사신을 보내 표를 올려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신이 동쪽 끝에 나라를 세워 승냥이와 이리들에게 길이 막히니, 비록 대대로 신령하신 교화를 받았으나 번신(藩臣)의 예를 받들 길이 없었습니다. 천자의 궁궐을 그려 우러러보면서 달려가는 마음 끝이 없습니다. 소슬한 바람이 살며시 일어나는데 엎드려 생각건대 황제 폐하께서는 시절의 변화에 잘 조화하시는지 우러러 사모하는 정을 억누를 길 없습니다. 삼가 [제가] 사사로이 관직을 준 관군장군(冠軍將軍) 부마도위(駙馬都尉) 불사후(弗斯侯) 장사(長史) 여례(餘禮)와 용양장군(龍驤將軍) 대방태수(帶方太守) 사마(司馬) 장무(張茂) 등을 보내어 파도에 배를 던져 망망한 바닷길을 더듬게 하였습니다. 하늘에 운명을 맡기고 만분의 일이나마 조그만 정성을 올리오니, 바라옵건대 귀신의 감응이 내리고 황제의 위령(威靈)이 크게 감싸주어 폐하의 대궐에 도착하여 신의 뜻이 퍼진다면, 아침에 그 말을 듣고서 저녁에 죽는다 하여도 영원히 여한이 없을 것입니다.”

또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신은 고구려(高句麗)와 함께 부여(夫餘)에서 나왔으므로 선대(先代)에는 우의를 매우 돈독히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들의 선조인 쇠(釗)가 이웃 간의 우호를 가볍게 깨뜨리고 몸소 군사를 거느리고 신의 국경을 짓밟았습니다. 그리하여 신의 선조인 수(須)가 군사를 정돈하고 번개처럼 달려가서 기회를 타 돌풍처럼 공격하여, 화살과 돌이 오고 간지 잠깐 만에 쇠(釗)의 머리를 베어 높이 매달으니, 그 이후부터는 감히 남쪽을 엿보지 못하였습니다. 그런데 풍씨(馮氏)의 국운이 다하여 그 유민이 [고구려로] 도망하여 온 후로부터 추악한 무리가 점점 강성하여져 끝내 침략과 위협을 당하여 원한이 얽히고 전화(戰禍)가 연이은 것이 30여 년입니다. 물자도 다되고 힘도 떨어져서 자꾸만 쇠잔해지고 있습니다. 만일 천자의 인자와 간절한 긍휼이 멀리라도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면 급히 장수 한 사람을 보내어 신의 나라를 구원하여 주십시오. 마땅히 저의 딸을 보내어 후궁에서 청소를 하게 하고, 아울러 자제들을 보내어 마구간에서 말을 먹이게 하겠으며, 한 치의 땅이나 한 사람의 필부라도 감히 저의 것이라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지금 연(璉)의 죄로 나라는 어육(魚肉)이 되었고, 대신(大臣)과 강족(强族)들의 살육됨이 끝이 없어 죄악이 가득히 쌓였으며, 백성들은 이리저리 흩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멸망의 시기이며 도움을 받아야 할 때입니다. 또 풍씨 일족의 사람과 말에게는 조축지련(鳥畜之戀)이 있고, 낙랑(樂浪) 등 여러 군(郡)은 수구지심(首丘之心)을 품고 있습니다. 폐하의 위엄을 한번 발동하면 정벌만이 있고 전쟁은 없을 것입니다. 신은 비록 명민하지 못하더라도 몸과 마음을 다 바쳐 당연히 휘하의 군사를 거느리고 가르침을 받아 움직일 것입니다. 또한 고구려의 불의와 잘못은 하나뿐이 아닙니다. 겉으로는 외효(隗囂)처럼 번병(藩屛)의 겸손한 말을 지껄이면서도1) 속으로는 흉악한 짐승의 저돌적인 행위를 품고 있습니다. 남쪽으로는 유씨(劉氏)와 통호하기도 하고, 북쪽으로는 연연(蠕蠕)과 맹약하기도 하여 서로 순치(脣齒)의 관계를 이루면서 왕략(王略)을 짓밟으려 하고 있습니다. 옛 요(堯)임금과 같이 더 없는 성군(聖君)도 [남만(南蠻)을] 단수(丹水)에서 쳐서 벌하셨고, 맹상군(孟嘗君)처럼 어질다는 사람도 비웃는 길손을 그대로 두지 않았습니다. 한 방울씩 새어 나오는 물이라도 마땅히 일찍 막아야 하니, 지금 취하지 않으실 것 같으면 뒷날 후회를 남기실 것입니다. 지난 경진(庚辰)년 이후, 신의 나라 서쪽 국경에 있는 소석산(小石山)의 북쪽 바다에서 10여 구의 시체를 발견함과 아울러 옷과 기물⋅안장⋅굴레 등을 얻었사온데, 살펴보니 고구려의 물건들이 아니었습니다. 뒤에 들으니 이는 폐하의 사신이 신의 나라로 오는 것을 뱀처럼 흉악한 것들이 길을 막고 바다에 침몰시킨 것이었습니다. 확실히 그렇게 하였는지는 알지 못하겠으나, 깊이 분노를 느낍니다. 옛 [춘추시대] 송(宋)나라에서 신주(申舟)를 살해하자 초(楚)나라 장왕(莊王)은 맨발로 뛰쳐나갔고, 매가 놓아 준 비둘기를 덮치자 신릉군(信陵君)은 끼니를 굶었습니다. 적을 이겨 명예를 세움은 더할 수 없는 훌륭한 것입니다. 구구하게 외진 조그마한 나라에서도 만대(萬代)의 신의를 사모하는데, 하물며 폐하께서는 천지의 기운을 모으셨고 형세는 산해를 기울일 만한데, 어찌하여 조그마한 어린아이가 폐하께 가는 길을 걸터앉아 막게 하십니까? 이제 주운 안장 하나를 올려 증거로 삼으려 합니다.”

『위서』권100, 「열전」88, 백제

1)겉으로는 제후를 자처하면서 속으로는 다른 뜻을 품고 있다는 의미이다. 외효(隗囂)는 전한이 멸망하고 왕망(王莽)이 신(新)을 세운 이후 중국 땅을 할거한 군웅 중의 한 명이다. 황실 종친 유수는 낙양에서 제위에 올라 후한 광무제가 된 후 지방에 할거하던 반란 세력을 하나씩 토벌하고, 마지막으로 서쪽 변방인 농서(隴西)의 외효(隗囂)와 촉(蜀)의 공손술(公孫述)만이 남아 있었다. 외효는 광무제 유수와 수교하고 서주상장군(西州上將軍)의 호칭을 받았으나, 광무제의 세력이 점점 커지자 위협을 느꼈다. 이에 촉의 공손술에게 사신을 보내어 광무제에게 대항하는 동맹을 맺기를 청하였으나 거절당하였으며, 다시 광무제에게 사신을 보냈으나 신하가 될 것을 요구받았다. 중신들이 광무제에게 두 세력을 토벌할 것을 요청하였으나, 광무제는 이미 중원이 평정되었으므로, “이 둘은 문제 삼을 것이 없다[度外視).”라며 거절하였다. 외효는 서기 33년(건무 9년) 병으로 죽고 그 아들 외구순(隗寇恂)이 항복하여 농서는 후한에 복속되었다.

延興二年, 其王餘慶, 始遣使, 上表曰. 臣建國東極, 豺狼隔路, 雖世承靈化, 莫由奉藩. 瞻望雲闕, 馳情罔極. 涼風微應, 伏惟皇帝陛下協和天休, 不勝係仰之情. 謹遣私署, 冠軍將軍⋅駙馬都尉⋅弗斯侯⋅長史餘禮, 龍驤將軍⋅帶方太守⋅司馬⋅張茂等, 投舫波阻, 搜徑玄津. 託命自然之運, 遣進萬一之誠. 冀神祇垂感, 皇靈洪覆, 克達天庭, 宣暢臣志, 雖旦聞夕沒, 永無餘恨.

又云. 臣與高句麗源出夫餘, 先世之時, 篤崇舊款. 其祖釗輕廢隣好, 親率士衆, 陵踐臣境. 臣祖須整旅電邁, 應機馳擊, 矢石暫交, 梟斬釗首, 自爾已來. 莫敢南顧. 自馮氏數終, 餘燼奔竄, 醜類漸盛, 遂見陵逼, 構怨連禍, 三十餘載. 財殫力竭, 轉自孱踧. 若天慈曲矜, 遠及無外, 速遣一將, 來救臣國. 當奉送鄙女, 執掃後宮, 幷遣子弟, 牧圉外廐, 尺壤匹夫不敢自有.

又云. 今璉有罪, 國自魚肉, 大臣强族, 戮殺無已, 罪盈惡積, 民庶崩離. 是滅亡之期, 假手之秋也. 且馮族士馬, 有鳥畜之戀, 樂浪諸郡 懷首丘之心. 天威一擧, 有征無戰. 臣雖不敏, 志效畢力, 當率所統, 承風響應. 且高麗不義, 逆詐非一. 外慕隗囂藩卑之辭, 內懷兇禍豕突之行. 或南通劉氏, 或北約蠕蠕, 共相脣齒, 謀陵王略. 昔唐堯至聖, 致罰丹水, 孟嘗稱仁, 不捨塗詈. 涓流之水, 宜早壅塞, 今若不取, 將貽後悔. 去庚辰年後, 臣西界小石山北國海中見屍十餘, 幷得衣器鞍勒, 視之非高麗之物. 後聞乃是王人來降臣國, 長蛇隔路 以沉于海. 雖未委當, 深懷憤恚. 昔宋戮申舟, 楚莊徒跣, 鷂撮放鳩, 信陵不食. 克敵建名, 美隆無已. 夫以區區偏鄙, 猶慕萬代之信, 況陛下合氣天地, 勢傾山海, 豈令小竪, 跨塞天逵. 今上所得鞍一 以爲實驗.

『魏書』卷100, 「列傳」88 百濟

이 사료는 백제 개로왕(蓋鹵王, 재위 455~475)이 북위(北魏)에 고구려를 공격해 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일한 내용이 『삼국사기(三國史記)』권25 개로왕 18년(472)조에도 전하고 있다.

백제는 근초고왕(近肖古王, 재위 346~375)이 고구려의 평양성을 공격하여 고국원왕(故國原王, 재위 331~371)을 살해한 이후 고구려와 공방을 이어갔다. 그런데 소수림왕(小獸林王, 재위 371~384) 대 이후 이루어지는 고구려의 체제 정비와 이를 바탕으로 한 광개토왕(廣開土王, 재위 391~412)장수왕(長壽王, 재위 412~491) 대의 활발한 팽창정책으로 인해 근초고왕 대와는 달리 남진해 오는 고구려의 압박을 감당하기가 어려웠다. 결국 아신왕(阿莘王, 392~405)은 396년(아신왕 5년) 고구려군에게 58성 700촌을 빼앗기고 항복한 후, 왕제와 대신을 고구려에 보내는 등의 수모를 당하였다.

이후 백제는 전지왕(腆支王, 재위 405~420)과 비유왕(毘有王, 재위 427~455)을 거치면서 왜(倭) 혹은 중국 남조와 교류를 하는 한편, 신라와 화호(和好)를 맺으면서 국력을 회복하려고 노력하였다. 한편 고구려는 장수왕이 평양 천도 등을 통해 대내 안정을 꾀하면서 양국 사이의 대결은 얼마간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양국의 긴장 관계가 완전한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427년(고구려 장수왕 16년, 백제 비유왕 1년) 이루어진 평양 천도는 백제에게 큰 위협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 백제는 왜, 가야(加耶), 신라와 함께 공동의 방어선을 구축하는 한편 대중국 외교를 강화하기 위해 남조 송(宋)나라에 사신을 보내 비유왕이 책봉을 받는 등의 노력도 강구하였다.

비유왕에 이어 즉위한 개로왕은 여기(餘紀)여곤(餘昆)을 비롯한 11명의 인사에게 왕⋅후호를 제수함으로써 왕권의 위상을 높이고자 하였다. 그리고 461년(개로왕 7년)에는 여곤을 왜에 파견하여 왜와의 우호 관계를 공고히 하는 등 대외 관계를 강화하였다.

점차 국력을 회복한 개로왕은 469년(개로왕 15년)에 고구려에 대한 선제공격을 단행하였다. 백제와 고구려의 전쟁이 재개된 것과 관련하여, 472년 개로왕이 북위에 보낸 상표문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당시 고구려는 462년(장수왕 51년) 북위와 교섭을 재개하고, 465년(장수왕 54년) 이후 매년 북위와 사신을 교환할 정도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그럼에도 백제가 북위에 대해 사신을 파견하여 고구려에 대한 공격을 요청한 것은 백제 대내적인 왕권 안정 및 백제-신라-가야-왜로 이어지는 남방 지역에서의 대 고구려 방어선이 구축되면서 고구려에 대한 대항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고구려에 대한 대응 전략이 구축되었다고 하더라도 당시 동북아시아에서 강력한 힘을 구축했던 고구려에 대항하기에는 역부족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백제는 북위에 사신을 보내 고구려에 대한 견제 혹은 공격을 요청했던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백제가 북위로부터 원병을 끌어내기 위해 보낸 상표문은 북위를 자극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구려가 남으로 송나라와 북으로 연연(蠕蠕)과 통하고 있으며, 또 북위의 사신을 고의로 물에 빠뜨려 죽였으므로 마땅히 응징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백제의 요청에 대하여 북위는 고구려와의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내세워 끝내 응하지 않았다. 북위의 원병 거부에 백제는 결국 북위와의 교섭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백제의 대북위 외교 실패는 사실상 외교전에서 고구려에게 패배했음을 뜻한다.

개로왕 대에 이루어진 북위와의 교섭은 아신왕 이후 실추되었던 왕권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에서 전개되었다. 개로왕은 국내에서는 왕족을 비롯한 일부 인사에 왕⋅후호의 사여를 통해 자신이 초월적 왕권을 가졌음을 과시하는 한편, 북위 등과의 교섭을 통해 이를 대내외적으로 확인 받고자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개로왕의 노력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고, 이는 오히려 고구려를 자극하는 결과를 가져 왔다. 더욱이 백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위는 결과적으로는 고구려의 편을 들어 주고, 475년 장수왕한성을 침략하면서 백제의 한성 시대는 결국 마감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5~6세기 고구려와 백제의 관계-고구려의 한강유역 점령과 상실을 중심으로-」,『북방사논총』11,노중국,동북아역사재단,2005.
「고구려⋅백제⋅신라 사이의 역관계 변화에 대한 일고찰」,『동방학지』28,노중국,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연세대학교 출판부,1981.
저서
『백제정치사연구』, 노중국, 일조각, 1988.
편저
「수도 한성의 함락과 웅진천도」, 양기석,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편, 200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