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정치백제의 체제 정비와 영토 확장

부활하는 백제

[무령왕] 21년(521) 겨울 11월, 사신을 양(梁)나라에 보내 조공하였다. 이보다 앞서 고구려에게 격파당하여 쇠약해진 지가 여러 해였다. 이때 이르러 표를 올려, “여러 차례 고구려를 깨뜨려 비로소 우호를 통하였으며 다시 강한 나라가 되었다”라고 일컬었다. 12월에 양나라 고조(高祖)가 조서(詔書)를 보내 왕을 책봉하여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행(行) 도독(都督) 백제제군사(百濟諸軍事) 진동대장군(鎭東大將軍) 백제 왕 여융(餘隆)은 해외에서 번병(藩屛)을 지키며 멀리 와서 조공을 바치니 그의 정성이 지극하여 짐은 이를 가상히 여긴다. 마땅히 옛 법에 따라 이 영광스러운 책명을 보내는 바, 사지절(使持節) 도독(都督) 백제제군사(百濟諸軍事) 영동대장군(寧東大將軍)으로 봉함이 가하다.”

삼국사기』권26, 「백제본기」4, 무령왕 21년

[성왕(聖王) 즉위년(523)] 가을 8월에 고구려 군사가 패수(浿水)에 이르자 왕이 좌장(左將) 지충(志忠)에게 명하여 보병과 기병 1만 명을 이끌고 출전케 하니 그가 이를 물리쳤다.

2년(524)에 양(梁)나라 고조(高祖)가 조서를 보내 왕을 지절(持節) 도독 백제제군사(百濟諸軍事) 수동장군(綏東將軍) 백제 왕으로 책봉하였다.

3년(525) 봄 2월에 신라와 서로 예방하였다.

4년(526) 겨울 10월에 웅진성(熊津城)을 수축하고 사정책(沙井柵)을 세웠다.

7년(529) 겨울 10월에 고구려 왕 흥안(興安)이 직접 군사를 거느리고 침입하여 북쪽 변경 혈성(穴城)을 함락시켰다. 좌평 연모(燕謨)에게 명령하여 보병과 기병 3만 명을 거느리고 오곡(五谷) 벌판에서 항전하게 하였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사망자가 2000여 명이었다.

16년(538) 봄에 도읍을 사비(泗沘)【소부리(所夫里)라고도 한다】로 옮기고, 국호를 남부여라고 하였다.

18년(540) 가을 9월에 왕이 장군 연회(燕會)에게 명령하여 고구려의 우산성(牛山城)을 치게 하였으나 승리하지 못하였다.

26년(546) 봄 정월에 고구려 왕 평성(平成)이 예(濊)와 공모하여 한수(漢水) 이북의 독산성(獨山城)을 공격해 왔다. 왕이 신라에 사신을 보내 구원을 요청하니 신라 왕이 장군 주진(朱珍)을 시켜 병사 3000명을 거느리고 떠나게 하였다. 주진은 밤낮으로 행군하여 독산성 아래에 이르러, 그곳에서 고구려 군사들과 일전(一戰)을 벌려 크게 이겼다.

28년(548) 봄 정월에 왕이 장군 달기(達己)를 보내 군사 1만 명을 거느리고 고구려의 도살성(道薩城)을 공격케 하여 이를 함락시켰다. 3월에 고구려 군사가 금현성(金峴城)을 포위하였다.

삼국사기』권26, 「백제본기」4, 성왕

[武寧王]二十一年冬十一月, 遣使入梁朝貢. 先是爲髙句麗所破衰弱累年. 至是上表稱, 累破髙句麗, 始與通好而更爲強國. 十二月, 髙祖詔冊王曰. 行都督百濟諸軍事鎮東大將軍百濟王餘隆守藩海外, 遠修貢職, 廼誠款到, 朕有嘉焉. 冝率舊章, 授兹榮命可使持節都督百濟諸軍事寧東大將軍.

『三國史記』卷26, 「百濟本紀」4, 武寧王 21年

[聖王]秋八月, 髙勾麗兵至浿水, 王命左將志忠, 帥歩騎一萬出戰退之.

二年, 梁髙祖詔冊王爲持節都督百濟諸軍事綏東將軍百濟王.

三年春二月, 與新羅交聘.

四年冬十月, 修葺熊津城, 立沙井柵.

七年冬十月, 髙句麗王興安躬帥兵馬來侵, 拔北鄙穴城. 命佐平燕謨領歩騎三萬, 拒戰於五谷之原, 不克. 死者二千餘人.

十六年春, 移都於泗沘【一名所夫里】, 國號南扶餘.

十八年秋九月, 王命將軍燕㑹, 攻髙句麗牛山城, 不克.

二十六年春正月, 髙勾麗王平成與濊謀, 攻漢北獨山城. 王遣使請救於新羅, 羅王命将軍朱珍, 領甲卒三千發之. 朱珍日夜兼程至獨山城下, 與麗兵一戰大破之.

二十八年春五月, 王遣將軍逹己, 領兵一萬, 攻取髙句麗道薩城. 三月, 髙句麗兵圍金峴城.

『三國史記』卷26, 「百濟本紀」4 聖王

위 기사는 475년(개로왕 21년) 백제가 수도 한성(漢城)이 함락되어 멸망 직전까지 이른 이후, 동성왕(東城王, 재위 479~501)과 무령왕(武寧王, 재위 501~523) 대에 이루어진 체제 정비를 통해 중흥의 길로 들어섰음을 보여 주는 사료이다.

무령왕은 제도를 정비하며 왕권의 안정을 꾀하였다. 특히 제방을 축조하고 떠도는 백성을 귀농(歸農)시키는 등 경제 기반을 확보하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세수(稅收)를 확보함으로써 나라의 힘을 키우고 왕권을 튼튼히 할 수 있었을 것이다.

또한 무령왕은 나라 밖으로도 눈을 돌려, 그동안의 수세에서 벗어나 고구려에 대한 공세를 펼쳤다. 502년(무령왕 2년) 고구려 수곡성(水谷城) 공격부터 시작된 대 고구려 공세는 점차 한강 유역으로의 진출로 이어졌다.

521년(무령왕 21년)에 남조 양(梁)나라에 보낸 국서(國書)는 당시 무령왕의 자신감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무령왕은 백제가 한성 함락의 위기를 극복하고 고구려에 대적할 정도의 국력을 회복할 힘을 가지게 되었음을 대내외에 공표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대 고구려 공세는 성왕 대까지 이어진다. 성왕 대는 지금까지 알려진 백제의 관제(官制), 지방 제도 등이 완비되어 가는 시기였다. 260년(고이왕 27년)에 이루어진 것으로 기록된 16관등의 정비는 대체로 이때쯤 완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삼국사기(三國史記)』를 제외하고, 6세기 이후에 편찬된 『주서(周書)』와 『일본서기(日本書紀)』 등에 관련 기록이 기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성왕 대에 22부사(部司)가 만들어지면서 중앙관제가 정비된 것으로 보아 관등제 역시 이 시기에 정비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대내적으로 정국을 안정시킨 성왕은 538년(성왕 16년)에 사비(泗沘) 천도를 단행한다. 사비 천도는 고구려에 의해 한성이 함락되면서 갑작스럽게 이루어진 웅진(熊津) 천도와 달리 오랜 기간 준비한 끝에 이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삼국사기』권26 동성왕 23년(501)조에 기록된 사비성 동쪽에서의 사냥 기사는 이미 동성왕 대부터 사비 천도가 준비되었음을 보여 준다.

고대 국가에서 도성은 정치, 경제, 문화, 국방의 중심지로서 상징성을 가진다. 그런데 고구려 장수왕의 공격으로 인해 갑작스레 천도가 이루어진 웅진은 국방상 유리함은 있으나 협소한 공간과 잦은 물난리 등으로 인해 수도로서 한계를 지니는 곳이었다. 또한 웅진은 쫓겨 온 도성이라는 상징성이 있어 웅진 시기의 왕들은 백제 부흥을 위해서라도 새로운 도성이 필요했을 것이다. 이러한 필요에 의해 시작된 천도 계획은 무령왕 대에 이루어진 제방 축조, 귀농 정책 등을 통해 경제적 기반과 양나라에서 도입한 선진 기술 축적을 통해 가능했을 것으로 보인다.

사비 지역은 웅진 지역과 마찬가지로 금강을 중심으로 한 방어선 구축이 유리하였다. 그러나 웅진과는 달리 넓은 평야지대를 마주하고 있어 경제적으로도 수도에 더 적합한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고구려에 빼앗긴 한강 유역을 회복하기 위한 교통로상의 이점도 지니고 있었다. 이와 함께 동성왕 대 이후 지속적으로 사비 지역이 도성 후보로 거론된 점도 성왕이 사비로 천도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을 것이다.

이러한 여러 사항을 고려하여 성왕은 사비로 천도를 단행하였다. 이를 통해 전통적으로 재지 기반을 가지고 있던 귀족들과의 차별성을 확립함으로써 왕권을 보다 강화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수도 5부(部)제를 정비하는 한편 국호를 남부여(南夫餘)로 고쳤다. 왕도 5부제 실시는 도성을 5부로 나누어 각각의 부에 귀족들을 분거시킴으로써 이에 대한 통제를 용이하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원화된 정치체제를 형성하는 데 유리했을 것이다. 그리고 국호 개칭은 기존에 멸망 직전까지 갔던 백제라는 이름을 버리는 한편, 백제를 멸망 직전까지 이르게 만든 고구려에 대응하여 진정한 부여 계승국으로서 백제의 출발을 알린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이 백제 중흥의 기틀을 마련한 성왕은 백제의 오랜 염원이라 할 수 있는 한강 유역으로의 진출을 본격화하기 시작한다. 이를 위해 신라와 화호를 맺고 대 고구려 공세를 시작하였다. 성왕은 551년(성왕 29년) 신라, 가야와 연합하여 고구려를 공격해 한성 지역 6군(郡)을 회복하기도 하였다. 이는 백제가 오랫동안 준비했던 한강 유역 회복을 일시적이나마 이루었음을 보여 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사비천도의 단행과 왕권중심체제의 확립-사비천도의 단행」,『백제문화사대계5-사비도읍기의 백제-』,강종원,충남역사문화원 편,2008.
「백제 웅진전도와 귀족세력의 동향」,『한국고대사연구』52,강종원,한국고대사학회,2008.
「백제 성왕대의 정치개혁과 그 성격」,『한국고대사연구』4,양기석,한국고대사학회,1990.
「웅진시대 백제의 정치세력」,『백제연구』2,이기백,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1982.
저서
『백제정치사연구』, 노중국, 일조각, 1988.

관련 이미지

부소산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