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정치신라의 체제 정비와 영토 확장

신라의 우산국 정복

(지증마립간) 13년(512) 여름 6월, 우산국(于山國)이 항복해 와 해마다 토산물을 공물로 바치기로 하였다. 우산국은 명주(溟州)의 정동쪽 바다에 있는 섬이며, 혹 울릉도(鬱陵島)라고 부르기도 한다. 땅은 사방 100리인데, (지세가) 험한 것을 믿고 항복하지 않았다. 이찬(伊湌) 이사부(異斯夫)하슬라주(何瑟羅州) 군주(軍主)가 되어 이르기를, “우산국 사람들은 어리석고 사나워 힘으로 복속시키기는 어렵지만 꾀로써 복속시킬 수 있다.”라고 하였다. 이에 나무 사자를 많이 만들어 전선(戰船)에 나누어 싣고 그 나라의 해안에 이르러 거짓으로 말하기를, “너희가 만약 항복하지 않으면 이 사나운 짐승을 풀어 밟아 죽이겠다.”라고 하니, (그) 나라 사람들이 두려워하며 곧 항복하였다.

삼국사기』권4, 「신라본기」4 지증마립간 13년

아슬라주(阿瑟羅州)의 동쪽 바다 가운데 순풍으로 이틀 정도 (걸리는 거리에) 우릉도(于陵島)【지금은 우릉(羽陵)이라고도 한다】가 있었다. 둘레가 2만 6730보였는데 섬사람[島夷]들은 바닷물이 깊다는 것을 믿고 건방지게 신하로서의 도리를 지키지 않았다. 왕은 이찬(伊喰) 박이종(朴伊宗)에게 명하여 군사를 거느리고 그들을 토벌케 하였다. 박이종은 나무 사자를 만들어 큰 배 위에 싣고 그들을 위협하며 말하기를, “항복하지 않으면 이 짐승을 풀겠다.”고 하자, 섬사람들이 두려워 항복하였다. (왕은) 박이종에게 상을 내려 주(州)의 장관으로 삼았다.

삼국유사』권1, 「기이」2 지철로왕

十三年, 夏六月, 于山國歸服, 歲以土宜爲貢. 于山國在溟州正東海島, 或名鬱陵島. 地方一百里, 恃嶮不服. 伊湌異斯夫爲何瑟羅州軍主謂, 于山人愚悍, 難以威來, 可以計服. 乃多造木偶師子, 分載戰舩, 柢其國海岸, 誑告曰, 汝若不服, 則放此猛獸踏殺之, 國人恐懼, 則降.

『三國史記』卷4, 「新羅本紀」4 智證麻立干 13年

又阿瑟羅州【仐溟州】, 東海中, 便風二日程有亐陵島【今作羽陵】. 周迴二万六千七百三十歩, 島夷恃其水深, 憍傲不臣. 王命伊喰朴伊宗將兵討之. 宗作木偶師子, 載於大艦之上, 威之云, 不降則放此獸, 島夷畏而降. 賞伊宗爲州伯.

『三國遺事』卷1, 「紀異」2 智哲老王

이 사료는 신라가 우산국을 정벌하게 된 배경과 이사부(異斯夫, ?~?)의 전략 등에 대해 보여 준다. 지증왕(智證王, 재위 500~514) 13년(512) 이사부가 우산국(于山國)을 정벌하였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사부가 우산국을 정벌하기 위해 출항지(出港地)로 삼은 곳이 지금의 강릉 일대였는데, 이는 우산국 정벌이 신라의 동북 지역 진출과 무관하지 않았음을 말해 준다.

우산국은 이사부가 정벌하기 전까지 섬이라는 지형적 이점을 믿고서 항복하지 않고 신하의 도리를 지키지 않았다고 한다. 이렇게 우산국이 신라에 복속하지 않고 맞설 수 있었던 것은 우산국이 경제력이나 군사력을 어느 정도 갖춘 해상 세력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는 우산국을 힘으로 복속시키기는 어렵다는 이사부의 언급을 통해서도 짐작할 수 있다. 그래서 이사부는 무력으로 우산국을 제압하는 방법 대신 나무로 만든 사자를 배에 실어서 사람들을 위협하는 기만전술을 채택하였는데, 그 전략이 주효하여 마침내 우산국을 정복할 수 있었다.

강릉에서 우산국까지는 상당히 떨어져 있을 뿐 아니라 연안항로가 아니라 동해를 횡단해야 하는 위험을 안고 있었기에 항해 기술이 어느 정도 확보되지 않으면 정벌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라에서 나물왕/내물왕(奈勿王, 재위 356~402)의 4세손인 이사부를 파견하여 우산국을 정벌하려 한 것은 우산국이 지닌 지정학적 위치 때문이었다. 우산국은 고구려와 왜가 교역하던 해상 교통로의 중간 경유지였다. 이사부의 우산국 정벌은 단순히 우산국에서 나는 토산물을 얻는다는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고구려와 왜(倭)의 교역 항로를 차단하여 동해의 제해권을 장악하려는 정치⋅군사적인 목적이 담겨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삼국유사』에서는 이사부를 박이종(朴伊宗)이라고 표현하였는데, 이사부의 성은 박씨가 아닌 김씨였다. 박제상(朴堤上)이 『삼국유사』에 김제상(金堤上)으로 되어 있는 것처럼 『삼국유사』를 찬술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듯하다. 이사부(異斯夫)가 이종(伊宗)으로 표기된 것은 훈독(訓讀)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이사부 생애와 활동의 역사적 의의」,『이사부와 동해』1,강봉룡,한국이사부학회,2010.
「신라의 동북방 진출과 이사부의 우산국 정복 출항지」,『사학연구』101,김창겸,한국사학회,2011.
「신라의 우산국 복속과 이사부」,『역사교육』111,김창석,역사교육연구회,2009.
「삼국시대 신라의 동해안 제해권 확보의 의미」,『대구사학』65,김호동,대구사학회,2001.
「사로국의 실직국 병합과 동해 해상권의 장악」,『신라문화』21,서영일,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3.
「신라 중고기의 장수 이사부고」,『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25,이명식,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