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정치통일로 가는 길

고구려와 당의 전쟁

[보장왕 4년(645)] 여러 장수가 안시성(安市城)을 급히 공격하였다. 황제가 성 안에서 닭과 돼지 소리를 듣고 이세적(李世勣)에게 말하였다. “성을 포위한 지 오래되어 성 안에서 밥 짓는 연기가 날마다 줄어들었는데, 오늘 닭과 돼지가 매우 심하게 우니 이는 반드시 군사를 먹이고 밤에 나와서 우리를 습격하고자 하는 것이다. 마땅히 군사를 엄히 하여 그에 대비하도록 하라!”

그날 밤에 우리 군사 수백 인이 줄을 타고 성을 내려갔다. 황제가 이를 듣고 성 아래에 이르자 군사를 불러 갑자기 공격하니, 우리 군사 중 죽은 자가 수십 인이었고 남은 군사 역시 퇴각하였다. 강하왕(江夏王) 도종(道宗)은 군사를 감독해 성의 동남쪽 모서리에서 토산(土山)을 쌓고 성을 위협하였는데, 성 안에서도 또한 성벽을 높이 쌓고 그에 맞섰다. 사졸(士卒)은 번(番)을 나누어 교대로 전투하였는데, 교전이 하루에 6~7회 있었다. 충차(衝車)와 포석(礮石)으로 그 성첩(樓堞)을 무너뜨리면 성 안에서는 목책(木柵)을 세워서 그 무너진 곳을 막았다. 도종이 발을 다치자 황제가 친히 그에게 침을 놓아 주었다. 토산을 쌓기를 밤낮으로 쉬지 않았으니, 60일 동안 인력을 들인 것이 50만 명이었고 토산의 정상은 성에서 몇 길 떨어져 아래로 성 안을 내려다볼 수 있었다.

도종은 과의(果毅) 부복애(傅伏愛)로 하여금 군사를 거느리고 토산의 정상에 주둔하며 적을 대비하도록 하였는데, 토산이 무너지며 성을 눌러서 성이 무너졌다. 이때 부복애는 사사로이 인솔 부대를 떠나 있었는데, 우리 군사 수백 인은 성이 무너진 곳으로 나아가 싸워 토산을 빼앗고 점거하였으며 해자(垓字)를 파서 이를 지켰다. 황제가 노하여 부복애를 참수하고 이를 두루 돌리고, 여러 장수에게 명하여 안시성을 공격하도록 하였지만 3일 동안 이길 수 없었다.

……(중략)…… 황제는 요동이 일찍 추워져서 풀이 마르고 물이 얼므로 군사와 군마가 오래 머물기 어렵고, 또한 군량이 떨어져갔으므로 명하여 철군(撤軍)하도록 하였다.

삼국사기』권21, 「고구려본기」9 보장왕(상) 4년

諸將急攻安市. 帝聞城中雞彘聲, 謂世勣曰. 圍城積久, 城中烟火日微, 今鷄彘甚喧, 此必饗士, 欲夜出襲我. 宜嚴兵備之.

是夜, 我軍數百人, 縋城而下. 帝聞之, 自至城下, 召兵急撃, 我軍死者數十人, 餘軍退走. 江夏王道宗督衆, 築土山於城東南隅, 浸逼其城, 城中亦増高其城, 以拒之. 士卒分番, 交戰日六七合. 衝車⋅礮石壞其樓堞, 城中隨立木柵, 以塞其缺. 道宗傷足, 帝親爲之針. 築山晝夜不息, 九六旬, 用㓛五十萬, 山頂去城數丈, 下臨城中.

道宗使果毅傅伏愛, 將兵屯山頂以備敵, 山頹壓城, 城崩. 會伏愛私離所部, 我軍數百人從城缺出戰, 遂奪㨿1)土山, 壍2)而守之. 帝怒斬伏愛以徇, 命諸將攻之, 三日不能克.

……(中略)…… 帝以遼左早寒, 草枯水凍, 士馬難久留, 且糧食將盡, 勑班師.

『三國史記』卷21, 「高句麗本紀」9 寶藏王(上) 4年

1)주자본과 을해목활자본에는 據으로 되어 있다.
2)주자본과 을해목활자본에는 塹으로 되어 있다.

이 사료는 645년(보장왕 4년) 고구려와 당나라의 전쟁 중 이른바 ‘안시성(安市城) 전투’와 관련한 『삼국사기(三國史記)』 「고구려본기(高句麗本紀)」의 기사이다. 내용은 모두 『구당서(舊唐書)』와 『신당서(新唐書)』, 그리고 『자치통감(資治通鑑)』의 기록을 바탕으로 하였지만, ‘우리 군사’라고 표현한 것처럼 고구려의 관점에서 다시 서술하였다.

618년 수(隋)나라의 멸망으로 중원 지역은 혼란에 휩싸였지만, 곧이어 당(唐)나라가 건국되어 이를 수습함으로써 당 중심의 동아시아 국제 질서가 구축되었다. 특히 당나라를 건국한 고조(高祖) 이연(李淵, 재위 618~626)과 그 뒤를 이은 태종(太宗) 이세민(李世民, 재위 626~649)은 전국의 반발 세력을 차례로 제압하고 628년 마침내 중원 지역을 온전히 장악하였으며, 주변의 여러 나라 역시 당 중심의 국제질서 속으로 편입시키고자 노력하였다.

고구려(高句麗)는 이와 같은 국제 정세의 변화를 주시하며 624년(영류왕 7년)부터 연개소문(淵蓋蘇文, ?~666)으로 하여금 천리장성(千里長城)을 축조해 당나라의 공격에 대비하는 한편, 당나라와 가급적 화친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였다. 이후 연개소문이 정변을 일으켜 정권을 장악하였는데, 그 역시 당나라로부터 도교(道敎)를 수용하고 지속적으로 사신을 파견하며 우호를 다지고자 했다. 당태종 역시 고구려를 공격하고자 했지만, 수나라의 실패가 부담스러워 표면적으로는 화친을 유지하였다. 그런데 당나라는 640년대부터 내정(內政)이 안정되고 643년 신라의 구원 요청을 받자, 645년 당태종이 친히 대규모 군사를 이끌고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당나라는 수나라의 실패를 교훈 삼아 수년 동안 고구려와의 전쟁을 치밀하게 준비했고, 반면 고구려는 전쟁 초기 고전하였다. 당나라는 신성(新城)과 개모성(蓋牟城), 요동성(遼東城)과 백암성(白巖城)을 비롯하여 요동 지역에 자리한 고구려의 주요 군사적 거점을 함락시킨 후, 그 기세를 몰아 대군을 모은 후 안시성으로 대대적인 공세를 감행하였다. 안시성의 위치에 관해서는 일찍부터 논란이 많았지만, 대부분 현재의 영성자산성(英城子山城)으로 비정하고 있다. 영성자산성은 현재 중국 요령성(遼寧省) 해성시(海城市) 동남쪽 8km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데, 발해만 방면에서 수암(岫巖)으로 통하는 교통로 상에 위치하며 평원 지대에서 산악 지대로 들어가는 입구에 해당한다. 안시성이 함락될 경우 고구려는 요동 지역의 여러 군사적 거점을 잃을 뿐만 아니라 압록강 너머 평양성까지 공격받을 수 있었다.

이러한 위기 상황 속에서 고구려 조정은 고연수(高延壽)와 고혜진(高惠眞)으로 하여금 15만의 대규모 병력을 이끌고 안시성을 구원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고연수와 고혜진의 15만 군사는 전술적인 판단 착오로 대패하고 당나라에 투항하고 말았다. 이에 따라 안시성은 홀로 당나라의 군대에 맞서야 했다.

당나라는 토산(土山)을 축조해 안시성을 압박하고, 충차(衝車)와 포석(礮石)과 같은 공성(攻城) 무기를 동원해 안시성을 함락하고자 하였다. 그렇지만 안시성에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판단으로 이를 막아 냈다. 당나라는 음력 7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안시성을 공략했지만, 9월 중순까지 안시성을 함락시킬 수 없었고, 마침내 9월 18일 철군 명령을 내리며 전쟁을 매듭지었다.

645년(보장왕 4년) 고구려와 당나라의 전쟁은 안시성의 성공적인 수성전(守城戰)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점에서 안시성 전투는 후대까지 널리 회자되었다. 특히 안시성 성주(城主)의 이름이 양만춘(楊萬春)으로 알려지며 유명해졌다. 그러나 대부분의 1차 사료에서 안시성 성주의 성명은 전하지 않고 있으므로 성주가 양만춘이었다고 단언할 수는 없다. 양만춘의 이름은 송준길(宋浚吉, 1606~1672)의 『동춘당 선생 별집(同春堂先生別集)』과 박지원(朴趾源, 1737~1805)의 『열하일기(熱河日記)』와 같은 후대의 기록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삼국통일전쟁사』, 노태돈,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9.
『고구려 대수⋅당전쟁사』, 서인한, 국방부 전사편찬연구소, 1991.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고구려의 역사』, 이종욱, 김영사, 2005.
『고구려 정치사 연구』, 임기환, 한나래, 2004.

관련 이미지

안시성싸움(민족기록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