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정치통일로 가는 길

김춘추와 김유신

선덕대왕(善德大王) 11년 임인년(642)에 백제가 대량주(大梁州)를 함락하자 김춘추(春秋) 공의 딸 고타소랑(古陁炤娘)이 남편 김품석(金品釋)을 따라 죽었다. 김춘추는 이를 한스러워하며 고구려의 군사를 청하여 백제에 대한 원한을 갚고자 하였으며, 왕이 이를 허락하였다. 김춘추가 장차 떠나려 할 때 김유신에게 이르기를, “저와 공은 한몸이고 나라의 중신[股肱]이 되었으니 지금 제가 만약 저기에 들어가 해를 입는다면 공은 무심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김유신이 말하기를, “공이 만약 가서 돌아오지 않는다면 저의 말발굽이 반드시 고구려와 백제 두 왕의 뜰을 짓밟을 것입니다. 진실로 이와 같지 않다면 장차 무슨 면목으로 나라 사람들을 보겠습니까?”라고 하였다. 김춘추는 감격하여 기뻐하여 공과 더불어 손가락을 깨물어 피를 마시며 맹세하면서 말하기를, “제가 날짜를 헤아려보니 60일이면 돌아올 것입니다. 만일 이 기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는다면 다시 볼 기약이 없을 것입니다.”라고 말하였다. 드디어 서로 헤어졌고, 후에 김유신은 압량주(押梁州) 군주(軍主)가 되었다. ……(중략)……

김춘추가 고구려에 들어가 60일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으니 김유신은 국내의 날랜 병사 3000명을 뽑아 그들에게 말하기를, “내가 들으니 위태로움을 보면 목숨을 바치며, 어려움이 닥치면 자기 자신을 잊는 것이 열사(烈士)의 뜻이라 한다. 대체로 한 사람이 목숨을 다하면 100명을 당해 낼 수 있고, 100명이 목숨을 다하면 1000명을 당해 낼 수 있고, 1000명이 목숨을 다하면 1만 명을 당해 낼 수 있으니, 3000명이면 곧 천하를 마음대로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나라의 어진 재상이 다른 나라에 억류되어 있으니 두렵다 하여 어려움을 당해 내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

이에 여러 사람이 말하기를, “비록 만 번 죽고 한 번 사는 곳으로 나가더라도 감히 장군의 명령을 따르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하였다. 드디어 왕에게 청해 출병할 기일을 정하였다. 그때 고구려 첩자인 승려 덕창(德昌)이 사람을 시켜 김유신의 출병 준비 소식을 고구려 왕에게 고하였다. 왕은 앞서 김춘추가 맹세하는 말을 들었고 또 첩자의 이야기를 듣고서 감히 다시 붙잡아 둘 수가 없어 후하게 예우하여 돌려보냈다.

김춘추는 국경을 벗어나자 자신을 안내해 준 사람에게 이르기를, “나는 백제에 대한 원한을 풀고자 군사를 청하러 왔으나 대왕께서는 이를 허락하지 않으시고 도리어 땅을 요구하셨으니 이는 신하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오. 지난 번 대왕께 글을 드린 것은 죽음을 면하기 위함이었을 뿐이오.”라고 하였다【이는 본기(本記) 진평왕 12년에 적혀 있는 것과 같은 사건이지만 내용은 조금 다르다. 모두 고기(古記)에 전하는 것이므로 둘 다 남겨 둔다】. ……(중략)……

진덕왕(眞德王) 태화(太和) 원년 무신(648년)에 김춘추는 앞서 고구려에 청병하였으나 이루지 못하여 마침내 당나라에 들어가 군사를 요청하였다. 태종(太宗) 황제가 말하기를, “너희 나라 김유신의 명성을 들었는데 그 사람됨이 어떠하냐?”라고 하였다. 김춘추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김유신은 비록 조금 재주와 지혜가 있지만 만약 천자의 위엄을 빌리지 않는다면 어찌 이웃한 근심거리를 쉽게 없애겠습니까?”라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기를, “진실로 군자의 나라로구나.”라고 하며 이에 청병을 허락하고는 장군 소정방(蘇定方)에게 군사 20만으로 백제를 정벌하러 가라는 조서를 내렸다.

이때 김유신은 압량주 군주(押梁州軍主)로 있었는데, 마치 군사 일에는 뜻이 없는 듯 술을 마시고 풍류를 즐기며 몇 달을 보냈다. 압량주의 사람들이 김유신을 어리석은 장수로 여겨 그를 비방하면서 말하기를, “여러 사람이 편안하게 지낸 날이 오래인지라 힘이 남아 한 번 싸워 볼 만한데도 장군께서는 게으르니 어이할 것인가.”라고 하였다. 김유신이 이를 듣고 백성들을 쓸 수 있음을 알아차리고는 대왕에게 고하기를, “지금 민심을 살펴보니 일을 벌일 만하옵니다. 청컨대 백제를 쳐 대량주에서의 치욕을 갚고자 하나이다.”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작은 것이 큰 것을 범하려다가 위태로워지면 장차 어찌하겠는가?”라고 하였다. 김유신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군사가 이기고 지는 것은 크고 작은 데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다만 사람들의 마음이 어떠한가에 달려 있을 따름이옵니다. 그러므로 주(紂) 임금에게는 아주 많은 사람이 있었지만 마음이 떠나고 덕이 떠났으므로, 주(周)나라의 10명의 어진 신하들이 마음을 합치고 덕을 합친 것만 같지 못하였사옵니다. 지금 저희들은 뜻이 같아서 더불어 죽고 사는 것을 함께 할 수 있으니 저 백제라는 것은 족히 두려할 것이 없나이다.” 하였다. 왕이 이에 허락하였다.

드디어 압량주의 군사들을 선발하여 단련시켜 적에게 나아가게 하여 대량성(大梁城) 밖에 이르렀는데, 백제가 오히려 미리 막고 있었다. 이기지 못하여 도망치는 체하면서 옥문곡(玉門谷)까지 이르니 백제가 그들을 가볍게 여겨 많은 병사를 거느리고 왔다. 복병이 그 앞뒤에서 일어나 공격하여 그들을 크게 물리쳤는데, 백제 장군 8명을 사로잡고 죽이거나 사로잡은 이가 1000명에 달하였다. 이에 사자를 시켜 백제 장군에게 말하기를, “우리 군주(軍主) 김품석과 그 처 김씨의 뼈가 너희 나라 옥중에 묻혀 있다. 그런데 지금 너희 비장(裨將) 8명이 나에게 잡혀 엉금엉금 기면서 살려 달라고 청하는 것을 보니, 나는 여우나 표범도 죽을 때는 머리를 제 살던 곳으로 향한다는 뜻이 생각나 차마 죽이지 못하고 있다. 이제 너희가 죽은 두 사람의 뼈를 보내 살아 있는 여덟 사람과 바꾸는 것이 어떠한가?”라고 하였다.

백제 중상(仲常)【충상(忠常)이라고도 한다】 좌평(佐平)이 왕에게 이야기하기를, “신라인의 해골을 가지고 있어도 이로울 것이 없으니 돌려보내는 것이 좋겠습니다. 만약 신라인이 신의를 저버려 우리 여덟 사람이 돌아오지 못한다면 잘못은 저들에게 있고 올바름은 우리에게 있으니 무슨 근심거리가 있겠사옵니까?”라고 하였다. 이에 김품석 부부의 뼈를 파내 관에 넣어 보냈다. 김유신이 말하기를, “하나의 잎이 떨어진다고 무성한 숲이 줄어들 것은 없으며, 하나의 티끌이 모이더라도 큰 산에는 더해지는 것이 없다.”라고 하면서 8명이 살아 돌아가는 것을 허락하였다. 드디어 승기를 타고 백제의 영역으로 들어가 악성(嶽城) 등 12성을 공격하여 빼앗고, 2만 명을 목 베어 죽였으며 9000명을 사로잡았다. 공을 논하여 김유신을 이찬(伊湌)으로 승진시키고 상주행군대총관(上州行軍大摠管)으로 삼았다. 또 적의 영역으로 들어가 진례성(進禮城) 등 9성을 무찔러 9000여 명을 목 베어 죽이고 포로로 600명을 획득하였다.

김춘추가 당나라에 들어갔다가 군사 20만을 청하여 얻고 돌아와 김유신을 보며 말하기를, “죽고 사는 것이 하늘의 뜻에 달려 있습니다. 이제 살아 돌아와 다시 공과 서로 만나게 되었으니 얼마나 다행입니까?”라고 하였다. 김유신이 대답하기를, “저는 나라의 위엄과 신령함에 의지하여 두 차례 백제와 크게 싸워 20성을 빼앗고 3만여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았으며, 또한 김품석 공과 그 부인의 뼈는 고향으로 되돌아왔습니다. 이는 모두 하늘이 주신 다행스러움이 이른 것이지 제가 무슨 힘이 있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삼국사기』권41, 「열전」1 김유신 상

善德大王十一年壬寅, 百濟敗大梁州, 春秋公女子古陁炤娘, 從夫品釋死焉. 春秋恨之, 欲請高句麗兵, 以報百濟之怨, 王許之. 將行, 謂庾信曰, 吾與公同體, 爲國股肱, 今我若入彼見害, 則公其無心乎. 庾信曰, 公若往而不還, 則僕之馬跡, 必踐於麗⋅濟兩王之庭. 苟不如此, 將何面目以見國人乎. 春秋感悅, 與公互噬手指, 歃血以盟曰, 吾計日六旬乃還. 若過此不來, 則無再見之期矣. 遂相別, 後庾信爲押梁州軍主. ……(中略)……

春秋入髙句麗, 過六旬未還, 庾信揀得國內勇士三千人, 相語曰, 吾聞見危致命, 臨難忘身者, 烈士之志也. 夫一人致死當百人, 百人致死當千人, 千人致死當萬人, 則可以橫行天下. 今國之賢相, 被他國之拘執, 其可畏不犯難乎.

於是衆人曰, 雖出萬死一生之中, 敢不從將軍之令乎. 遂請王, 以定行期. 時高句麗諜者浮屠德昌, 使告於王. 王前聞春秋盟辭, 又聞諜者之言, 不敢復留, 厚禮而歸之.

及出境, 謂送者曰, 吾欲釋憾於百濟, 故來請師, 大王不許之, 而反求土地, 此非臣所得專. 嚮與大王書者, 圖逭死耳【此與本言眞平王十二年所書, 一事而小異. 以皆古記所傳, 故两存之.】. ……(中略)……

眞德王太和元年戊申, 春秋以不得請於高句麗, 遂入唐乞師. 太宗皇帝曰, 聞爾國庾信之名, 其爲人也如何. 對曰, 庾信雖少有才智, 若不籍天威, 豈易除鄰患. 帝曰, 誠君子之國也, 乃詔許, 勑將軍蘇定方, 以師二十萬, 徂征百濟.

時庾信爲押梁州軍主, 若無意於軍事, 飮酒作樂, 屢經旬月. 州人以庾信爲庸將, 譏謗之曰, 衆人安居日久, 力有餘, 可以一戰, 而將軍慵惰, 如之何. 庾信聞之, 知民可用, 告大王曰, 今觀民心, 可以有事. 請伐百濟, 以報大梁州之役. 王曰, 以小觸大, 危將奈何. 對曰, 兵之勝否, 不在大小, 顧其人心何如耳. 故紂有億兆人, 離心離德, 不如周家十亂同心同德. 今吾人一意, 可與同死生, 彼百濟者不足畏也. 王乃許之.

遂簡練州兵赴敵, 至大梁城外, 百濟逆拒之. 佯北不勝, 至玉門谷, 百濟輕之, 大率衆來. 伏發撃其前後, 大敗之, 獲百濟將軍八人, 斬獲一千級. 於是使告百濟將軍曰, 我軍主品釋及其妻金氏之骨, 埋於爾國獄中. 今爾裨將八人, 見捉於我匍匐請命, 我以狐豹首丘山之意, 未忍殺之. 今爾送死二人之骨, 易生八人, 可乎.

百濟仲常【一作忠常】佐平言於王曰, 羅人骸骨, 留之無益, 可以送之. 若羅人失信, 不還我八人, 則曲在彼, 直在我, 何患之有. 乃掘品釋夫妻之骨, 櫝而送之. 庾信曰, 一葉落, 茂林無所損, 一塵集, 大山無所増, 許八人生還. 遂乗勝入百濟之境, 攻拔嶽城等十二城, 斬首二萬餘級, 生獲九千人. 論功増秩伊湌, 爲上州行軍大摠管. 又入賊境, 屠進禮等九城, 斬首九千餘級, 虜得六百人.

春秋入唐, 請得兵二十萬來, 見庾信曰, 死生有命. 故得生還, 復與公相見, 何幸如焉. 庾信對曰, 下臣仗國威靈, 再與百濟大戰, 拔城二十, 斬獲三萬餘人, 又使品釋公及其夫人之骨, 得反鄕里. 此皆天幸所致也, 吾何力焉.

『三國史記』卷41, 「列傳」1 金庾信 上

이 사료는 김춘추(金春秋, 604~661)와 김유신(金庾信, 595~673년)의 각별한 관계를 잘 보여 주는 것으로, 김춘추가 무열왕이 되어 삼국 통일의 초석을 다질 수 있었던 데는 누구보다 김유신의 도움이 컸음을 잘 말해 준다. 642년(신라 선덕왕 11년, 백제 의자왕 2년) 백제군이 지금의 경남 합천 일대인 대량주(大梁州)를 함락했는데, 이때 김춘추의 딸인 고타소랑(古陁炤娘, ?~642)이 남편 김품석(金品釋, ?~642)을 따라 죽었다. 김춘추는 이를 한스러워하며 고구려로부터 지원군을 얻어 백제에 대한 원한을 갚고자 하였다. 고구려로 건너가기에 앞서 김춘추는 김유신과 서로 손가락을 깨물어 피를 마시며 맹세할 정도로 사이가 남달랐다. 더욱이 고구려로 간 김춘추가 예정한 기일을 넘기자 김유신은 그와 약속한 대로 출병을 단행하려고 하였다. 이 점에서도 두 사람 사이의 단단한 결속이 확인된다. 후일 김유신이 대야성(일반인들에게 대야성이 친숙함)을 함락하고 백제 장군 8명을 사로잡아 이들을 김품석⋅고타소랑의 유해와 교환한 사실만 보더라도 김유신과 김춘추의 관계가 어떠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대야성은 김춘추나 김유신에게 의미가 컸다. 김춘추는 대야성이 백제에 함락되어 사위와 딸을 잃는 비극을 겪게 되지만, 한편으로 그가 외교의 전면에 나서게 되는 계기기 되었다. 개인적 비극을 국가적 차원으로 승화시켜 정치⋅외교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마침내 왕위에 오르게 되었던 것이다. 반면에 김유신은 대야성을 되찾아 군사적 측면에서의 비중과 영향력을 한층 가중시켰다고 볼 수 있다. 김유신은 대야성 수복을 발판으로 삼아 약 20여 개의 백제 성을 빼앗는 한편 3만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는 전공을 올리며 백제를 정벌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였다.

한편 이 자료에서도 나타나 있듯이 김유신의 명성은 이미 당태종(太宗, 재위 626~649)조차 들었을 정도로 자자하였다. 즉, 김유신은 군권(軍權)을 확실하게 장악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로부터 인심까지 얻고 있었던 것이다. 반면 김춘추는 군사적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고구려는 물론이고 당나라에까지 다녀올 만큼 외교나 정치적인 면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었다. 따라서 김춘추와 김유신의 결속은 단순히 두 사람 사이의 연대 차원을 넘어 김춘추가 지닌 정치적 실권과 김유신이 지닌 군사력의 결합이란 의미를 지니고 있었고, 사실상 이 두 사람에 의해 신라 조정이 좌우되는 형태로 이어졌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러면서 본격적인 통일 전쟁 상황으로 돌입하게 되었던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6세기 후반~7세기 전반 백제⋅신라의 전쟁과 대야성」,『신라문화』34,김창석,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연개소문과 김춘추」,『영향시민강좌』5,노태돈,일조각,1989.
「김유신-‘지성’으로 이룩한 삼국통일의 위업-」,『영향시민강좌』30,이기동,일조각,2002.
저서
『신라중고정치사연구』, 김덕원, 경인문화사, 2007.
『삼국통일전쟁사』, 노태돈,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9.
『김춘추의 집권과정 연구』, 박순교, 경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한국고대사의 신연구』, 신형식, 일조각, 1984.
『신라삼국통합과 여⋅제패망원인연구』, 이호영, 서경문화사, 1997.

관련 이미지

김유신 묘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