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관등제와 신분제

백제의 관등제

(고이왕) 27년(260) 봄 정월, 내신좌평(內臣佐平)을 두어 왕명의 출납에 대한 일, 내두좌평(內頭佐平)을 두어 창고와 재정에 대한 일, 내법좌평(內法佐平)을 두어 예법과 의례에 대한 일, 위사좌평(衛士佐平)을 두어 숙위 병사에 대한 일, 조정좌평(朝廷佐平)을 두어 형벌과 감옥에 대한 일을, 병관좌평(兵官佐平)을 두어 지방의 군사에 대한 일 등을 맡겼다. 또한 달솔(達率)⋅은솔(恩率)⋅덕솔(德率)⋅한솔(扞率)⋅나솔(奈率)⋅장덕(將德)⋅시덕(施德)⋅고덕(固德)⋅계덕(季德)⋅대덕(對德)⋅문독(文督)⋅무독(武督)⋅좌군(佐軍)⋅진무(振武)⋅극우(剋虞)를 두었다. 6개 좌평은 모두 1품, 달솔은 2품, 은솔은 3품, 덕솔은 4품, 한솔은 5품, 나솔은 6품, 장덕은 7품, 시덕은 8품, 고덕은 9품, 계덕은 10품, 대덕은 11품, 문독은 12품, 무독은 13품, 좌군은 14품, 진무는 15품, 극우는 16품이었다.

2월에 6품 이상은 자줏빛 옷을 입고 은꽃(銀花)으로 관(冠)을 장식하게 하고, 11품 이상은 붉은 옷을 입으며, 16품 이상은 푸른 옷을 입으라는 명령을 내렸다.

삼국사기』권24, 「백제본기」2 고이왕 27년

벼슬은 16품계가 있다. 좌평은 5명으로 1품, 달솔(達率)은 30명으로 2품, 은솔(恩率)은 3품, 덕솔(德率)은 4품, 한솔(扞率)은 5품, 나솔(柰率)은 6품이다. 6품 이상은 관(冠)을 은으로 만든 꽃(銀華)으로 장식하였다. 장덕(將德)은 7품으로 자대(紫帶), 시덕(施德)은 8품으로 급대(皀帶), 고덕(固德)은 9품으로 적대(赤帶), 계덕(季德)은 10품으로 청대(靑帶)를 (각각) 둘렀다. 11품 대덕(對德)과 12품 문독(文督)은 모두 황대(黃帶)를 두르고, 13품 무독(武督)과 14품 좌군(佐軍)⋅15품 진무(振武)⋅16품 극우(克虞)는 모두 백대(白帶)를 둘렀다. 은솔 이하는 일정한 정원이 없고 각기 부서(部署)가 있어서 여러 가지 사무를 나누어 관장하였다.

『주서』권49, 「이역열전」41 백제전

二十七年春正月, 置内臣佐平掌宣納事, 内頭佐平掌庫藏事, 内法佐平掌禮儀事, 衛士佐平掌宿衛兵事, 朝廷佐平掌刑獄事, 兵官佐平掌外兵馬事. 又置逹率⋅恩率⋅德率⋅扞率⋅奈率, 及將德⋅施德⋅固德⋅季德⋅對德⋅文督⋅武督⋅佐軍⋅振武⋅克虞. 六佐平並一品, 逹率二品, 恩率三品, 德率四品, 扞率五品, 奈率六品, 將德七品, 施德八品, 固德九品, 季德十品, 對德十一品, 文督十二品, 武督十三品, 佐軍十四品, 振武十五品, 克虞十六品.

二月, 下令, 六品已上服紫, 以銀花餙冠, 十一品已上服緋, 十六品已上服青.

『三國史記』卷24, 「百濟本紀」2 古爾王 27年

官有十六品. 左平五人一品, 達率三十人二品, 恩率三品, 德率四品, 扞率五品, 柰率六品. 六品已上, 冠飾銀華. 將德七品紫帶, 施德八品皂帶, 固德九品赤帶, 季德十品靑帶. 對德十一品, 文督十二品, 皆黃帶, 武督十三品, 佐軍十四品⋅振武十五品⋅克虞十六品, 皆白帶. 自恩率以下, 官無常員, 各有部司, 分掌衆務.

『周書』卷49, 「異域列傳」41 百濟傳

이 사료들은 백제의 관등 제도가 성립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 준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260년(고이왕 27년)에 6좌평16관등의 관등제가 완비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이는 관등제가 최초로 만들어지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는 고이왕 대에 후대의 사실을 통합해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백제의 관등제는 이 외에 『주서(周書)』와 『구당서(舊唐書)』⋅『북사(北史)』⋅『신당서(新唐書)』에도 전하고 있다. 이들 사료에 전하는 기록은 각각 약간의 차이를 보이는데, 이러한 차이를 통해 백제의 관등제가 성립되는 과정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구당서』에는 『삼국사기』와 같이 6좌평과 그 직무가 모두 기록되어 있는 반면, 『주서』에는 좌평의 인원이 5명이며 이와 함께 22부사(部司)에 대한 기록이 전하고 있다. 이러한 차이는 백제 관등제의 시기적 변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주서』는 좌평의 직무가 분화되는 과정을, 『구당서』는 6좌평이 분화되어 관직의 형태로 확립되는 모습을 보여 준다고 추정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이 모두 종합⋅정리된 내용이 『삼국사기』 고이왕조에 일괄 기재된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들 기록을 통해 관등이 성립되던 초기에는 위계적 측면과 함께 관직의 성격을 일부 가졌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삼국사기』에 의하면 좌평이 특정 직무를 담당하는 경우도 있으나 상좌평(上佐平)과 같이 특정 직무 없이 일종의 위계를 상징하는 듯한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 왕의 치세 동안 2명 이상의 좌평이 동시에 보이지 않는 점을 보아도 초기의 좌평은 특정 직무를 맡은 최고위 관직으로 생각하기 힘든 측면이 있다.

한편 22부사가 성립된 시기는 성왕(聖王, 재위 523~554)의 사비 천도 직후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22부사가 동시에 성립된 것인지, 그 이전부터 설치되었다가 성왕 대에 22부사라는 형태로 완성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었다. 전자의 경우 천도 이후 성왕이 펼친 정치 개혁에 주목해 그 과정에서 내관 12부와 외관 10부가 동시에 설치된 것으로 보았다. 후자의 경우는 웅진 시대 후기부터 소수의 관부가 점차 설치되기 시작해 성왕 대에 최종적으로 정비된 것으로 설명한다. 이 가운데 어느 쪽이 정확한지는 알 수 없으나, 국가의 관부가 한꺼번에 완성되기는 어렵다는 점과 신라에서 점진적으로 관부를 설치한 사례를 참조할 때 후자의 견해가 좀 더 설득력 있다.

22부사는 궁중 사무와 일반 사정 분리, 군사⋅재정⋅행정 업무 분화, 32년 임기제 등을 볼 때 관료제 성격을 보여 주는 것으로, 관직 및 행정 분화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22부사는 내관 12부와 외관 10부로 구분되는데, 내관은 왕실의 제반 업무를 담당하고 외관은 왕실 업무 외 국가 행정 업무를 담당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직무상 외관이 행정의 중추이며 국가 운영에 필수적인 일이 많다는 점에서 내관에 비해 먼저 성립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22부사는 관직 중심의 정치 기구인 좌평제6좌평보다 행정 기구적 성격이 강하다는 측면에서 관품이 낮았을 것으로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백제 성왕대의 정치개혁과 그 성격」,『한국고대사연구』4,양기석,한국고대사학회,1990.
「백제의 좌평」,『진단학보』45,이종욱,진단학회,1978.
「백제 22부사체제의 성립과정과 그 기반」,『한국고대사연구』54,정동준,한국고대사학회,2009.
「백제 초기 관제의 성립과정」,『역사와 현실』70,정동준,한국역사연구회,2008.
저서
『백제 사비시대 정치사 연구』, 김주성, 전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백제정치사연구』, 노중국, 일조각, 1988.
『백제 지배세력 연구』, 문동석, 혜안, 2007.
편저
「사비천도와 지배체제의 재편」, 김주성, 국사편찬위원회,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