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민중의 삶

을불(미천왕)의 역경

미천왕【또는 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의 휘(諱)는 을불(乙弗)이다【혹은 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 서천왕(西川王)의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의 아들이다. 처음에 봉상왕(烽上王)은 동생 돌고가 다른 마음이 있다고 의심하여 그를 죽이니, 그 아들 을불은 살해될까 두려워하여 달아났다.

처음 수실촌(水室村) 사람 음모(陰牟)의 집에서 고용살이를 하였다. 음모는 그가 어떠한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그를 매우 심하게 부려먹었다. 그 집 옆의 늪에 개구리가 울면, 을불을 시켜 밤에 기와와 돌을 던져 그 소리가 안 나도록 하고, 낮에는 그를 독촉해 땔나무를 하도록 하였는데, 잠시도 쉬지 못하게 하니, 을불은 그 괴로움을 참지 못하였다. 그래서 1년이 되자 그 집을 떠나, 동촌(東村) 사람 재모(再牟)와 함께 소금 장수를 하였다. 배를 타고 압록(鴨淥)에 이르러 소금을 내려놓고 강 동쪽 사수촌(思收村) 사람의 집에 머물렀다. 그 집의 할멈이 소금을 달라고 하므로 한 말 정도 주었는데, 다시 달라고 하자 주지 않았다. 그 할멈이 원망스럽고 성이 나서 소금 속에 몰래 신을 넣어 두었는데, 을불은 이를 알지 못하였다. 짐을 지고 길을 떠났는데, 할멈이 쫓아와 신을 찾아내고는 (을불이) 신을 숨겼다고 압록재(鴨淥宰)에게 무고(誣告)하였다. 압록재는 신 값으로 소금을 빼앗아 할멈에게 주고 (을불에게) 태형(笞刑)을 가한 다음 방면하였다. 이에 몸과 얼굴이 야위고 의상은 남루하였으니, 다른 사람이 그를 보아도 그가 왕손(王孫)임은 알지 못하였다.

삼국사기』권17, 「고구려본기」5 미천왕 1년

美川王【一云好壤王】, 諱乙弗,【或云憂弗】. 西川王之子古鄒加咄固之子. 初烽上王疑弗咄固有異心, 殺之, 子乙弗畏害出遁.

始就水室村人隂牟家傭作. 隂牟不知其何許人, 使之甚苦. 其家側草澤蛙鳴, 使乙弗, 夜投瓦石, 禁其聲, 晝日督之樵採, 不許暫息, 不勝艱苦. 周年乃去, 與東村人再牟販鹽, 乗舟抵鴨渌. 將鹽下, 寄江東思收村人家. 其家老嫗請鹽, 許之斗許, 再請不與. 其嫗恨恚, 潛以屨置之鹽中, 乙弗不知. 負而上道, 嫗追索之, 誣以廋屨, 告鴨渌宰. 宰以屨直, 取鹽與嫗, 决笞放之. 於是形容枯槁, 衣裳藍縷, 人見之, 不知其爲王孫也.

『三國史記』卷17, 「高句麗本紀」5 美川王 1年

이 사료는 을불(乙弗), 즉 고구려 미천왕(美川王, 재위 300~331)의 즉위 과정을 전하고 있다. 미천왕은 『삼국사기』 등에서는 을불이라 했지만, 『위서(魏書)』⋅『양서(梁書)』⋅『자치통감(資治通鑑)』에서는 을불리(乙弗利), 『삼국유사』에서는 우불(瀀弗)이라 하였다.

사료에는 서천왕(西川王, 재위 270~292)의 아들이자 봉상왕(烽上王, 재위 292~300)의 동생인 고추가(高鄒加) 돌고(咄固, ?~293)가 봉상왕에게 살해되자, 그 아들인 을불이 도망쳐 숨어 지내며 경험한 내용이 담겨 있다. 설화적 색채가 강하지만 고구려인의 삶을 반영하는 중요한 사료이다. 특히 위의 사료에는 을불을 외에 세 명이 등장하는데, 이들은 고구려 백성의 생업과 경제 생활을 짐작하는 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먼저 음모(陰牟)가 있다. 음모는 수실촌(水室村) 사람으로 을불을 고용할 정도로 경제적 여유가 있었다. 그런데 그가 을불에게 일을 시키고 독촉하였다고 한 점으로 미루어 보아 귀족 계급은 아니었을 것으로 보인다. 자영농으로 을불과 같은 품팔이 일꾼을 하나둘 고용할 정도였다고 여겨진다. 이때 음모와 을불의 사회 경제적 처지를 주목해 본다면, 고구려 백성으로 자영농과 용작농(傭作農)의 분화를 생각할 수 있다. 양자의 관계는 을불이 1년 동안 일하고 나서야 떠났으며 이후 소금 장수를 했다는 점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즉 1년 단위 고용 계약이 있었고, 소금 장수 밑천이 가능할 정도의 보수가 지급되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다음으로 재모(再牟)는 을불과 함께 소금 장수를 하였다. 소금 장수는 일종의 상인이라고 할 수 있다. 고대에서 소금은 매우 귀한 물품이었다. 소금은 생산지가 제한되었지만 생존을 위해 필수적이었으므로 고대의 대표적인 상품이었다. 『삼국지』 「동이전」에서 고구려는 옥저에서 소금을 공급받았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소금 공급이 충분치 못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을불⋅재모와 같은 소금 장수가 있어 이를 유통하였다고 생각된다. 한편 을불과 재모가 배를 타고 마을을 왕래한 사실이 있는데, 이는 당시 고구려의 상업 교통이 압록강의 수운을 통해 이루어졌음을 보여 주는 것이어서 흥미롭다.

마지막으로 사수촌(思收村) 할멈이 있다. 을불과 재모는 사수촌 할멈 집에 머물렀다. 사수촌은 강 동쪽에 있었는데, 을불과 재모는 소금을 압록에 내려놓고 이곳에 와 숙박하였다. 이로 보아 사수촌 할멈은 압록강을 따라 상업 활동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숙박을 제공하고 소금과 같은 상업 물품을 숙박료로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고구려의 일반 백성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 사료에는 압록재(鴨淥宰)라는 지방관이 등장한다. 재(宰)라는 지방관 명칭은 봉상왕 대의 신성재(新城宰) 고노자(高奴子)로부터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적어도 3세기 후반부터 고구려의 주요 지역에 지방관이 파견되고 관리를 통한 지방 통치가 이루어졌다고 생각할 수 있다. 압록재의 경우 을불과 재모가 소금을 내려놓은 곳이 압록이라 한 점과 연관된다. 이때의 압록은 압록강 전부가 아니라 압록이라는 지명으로 추측되는데, 이를 중심으로 여러 촌을 관할하였다고 생각된다. 재는 위의 사료에서 을불을 재판하였다고 한 것을 보면 행정뿐 아니라 사법을 담당하였고, 신성재 고노자의 사례처럼 지역의 군사도 관할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즉 재는 지방의 행정⋅사법⋅군사를 총괄했던 것으로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3세기의 민의 존재형태에 대한 일고찰」,『역사학보』63,홍승기,역사학회,1974.
저서
『고구려의 영역지배방식 연구』, 김현숙, 모시는 사람들, 2005.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조선사회경제사』, 백남운 저⋅하일식 역, 이론과 실천, 1994.
『1∼4세기 고구려 정치체제 연구』, 여호규,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7.
『고구려 정치사 연구』, 임기환, 한나래, 2004.
『한국고대사회경제사』, 전덕재, 태학사, 200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