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민중의 삶

도림 이야기

(개로왕) 21년(475년) 가을 9월에 고구려 왕 거련(巨璉)이 군사 3만 명을 거느리고 와서 수도 한성(漢城)을 포위했다. 왕은 성문을 닫고 능히 나가 싸우지 못했다. 고구려인들이 군사를 네 방면으로 나누어 협공하고, 또한 바람을 이용해 불을 질러 성문을 태웠다. 이에 인심이 대단히 불안해져 성 밖으로 나가 항복하려는 자들도 있었다. 왕은 곤궁하여 어찌 할 바를 모르고, 기병 수십 명을 거느리고 성문을 나가 서쪽으로 도주하려 하였으나 고구려 군사가 추격하여 왕을 죽였다.

이보다 앞서 고구려 장수왕이 백제를 치려고 모의하면서, 백제에 가서 첩자 노릇을 할 만한 자를 구하였다. 이때 승려 도림(道琳)이 이에 응하여 말하였다. “어리석은 소승이 아직 도는 알지 못하지만 나라의 은혜에 보답하고자 합니다. 원컨대 대왕께서는 저를 어리석은 자로 여기지 마시고 일을 시켜 주신다면 왕명을 욕되게 하지 않을 것을 기약합니다.” 왕이 기뻐하여 비밀리에 그를 보내 백제를 속이도록 하였다. 이에 도림은 거짓으로 죄를 지어 도망하는 체하고 백제로 들어왔다. 당시의 백제 왕 근개루(近蓋婁: 개로왕)는 장기와 바둑을 좋아하였다. 도림이 대궐 문에 이르러, “제가 어려서부터 바둑을 배워 상당한 묘수의 경지를 알고 있으니, 원컨대 곁에서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그를 불러들여 대국을 하여 보니 과연 국수(國手)였다. 드디어 그를 귀한 손님으로 대우하고 매우 친하게 지내면서 서로 늦게 만난 것을 한탄하였다.

도림이 하루는 (왕을) 모시고 앉아서 조용히 말했다. “저는 다른 나라 사람인데 왕께서 저를 멀리 여기시지 않고 많은 은혜를 베풀어 주셨으나, 다만 한 가지 재주로 보답하였을 뿐이고 아직 털끝만 한 도움도 드린 적이 없습니다. 이제 한 말씀 올리려 하오나 왕의 뜻이 어떠한지 알 수 없습니다.” 왕이 말했다. “말해 보라. 만일 나라에 이롭다면 이는 선생에게 바라는 바이로다.” 도림이 말했다. “대왕의 나라는 사방이 모두 산⋅언덕⋅강⋅바다이니 이는 하늘이 만든 요새이지 사람의 힘으로 된 형국이 아닙니다. 사방의 이웃 나라들이 감히 엿볼 마음을 갖지 못하고 다만 받들어 섬기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왕께서는 마땅히 고상한 기세와 부강한 치적으로 남들의 이목을 두렵게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성곽은 수리되지 않았고 궁실도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선왕의 해골은 들판에 가매장되어 있으며, 백성의 가옥은 자주 강물에 허물어지니, 이는 대왕이 취할 바가 아니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왕이 말했다. “좋다! 내가 그리 하겠다.” 이에 나라 사람들을 모조리 징발하여 흙을 쪄서 성을 쌓고, 그 안에 궁실⋅누각⋅사대를 지으니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또한 욱리하(郁里河)에서 큰 돌을 캐다 곽(槨)을 만들어 아버지의 해골을 장사 지내고, 사성(蛇城) 동쪽으로부터 숭산(崇山) 북쪽까지 강을 따라 둑을 쌓았다. 이로 말미암아 창고가 텅 비고 백성들이 곤궁해져서 나라는 달걀을 쌓은 듯이 위태롭게 되었다.

이에 도림이 도망쳐 돌아와 이를 보고하니, 장수왕이 기뻐하며 백제를 치기 위해 장수들에게 군사를 나누어 주었다. 근개루가 이 말을 듣고 아들 문주(文周)에게 말했다. “내가 어리석고 총명하지 못하여, 간사한 사람의 말을 믿고 썼다 이렇게 되었다. 백성은 쇠잔하고 군대는 약하니, 비록 위급한 일을 당해도 누가 기꺼이 나를 위하여 힘써 싸우려 하겠는가? 나는 당연히 사직(社稷)을 위하여 죽어야 하지만, 네가 여기에서 함께 죽는 것은 유익할 것이 없으니 난리를 피하여 있다 나라의 왕통을 잇도록 하라.”

문주가 곧 목협만치(木劦滿致)와 조미걸취(祖彌桀取)【목협, 조미는 모두 복성인데, 『수서(隋書)』에서는 목협을 두 개의 성으로 보았으니 어느 것이 옳은지 알 수 없다】를 데리고 남쪽으로 떠났다. 이때 고구려의 대로(對盧) 제우(齊于)⋅재증걸루(再曾桀婁)⋅고이만년(古尒萬年)【재증, 고이는 모두 복성이다】 등이 군사를 거느리고 와서 북성(北城)을 공격한 지 7일 만에 함락시키고, 남성(南城)으로 옮겨 공격하자 성 안이 위험에 빠지고 왕은 도망하여 나갔다. 고구려 장수 재증걸루 등이 왕을 보고 말에서 내려 절을 하고, 왕의 낯을 향하여 세 번 침을 뱉고 죄목을 따진 다음 포박하여 아차성(阿且城) 밑으로 보내어 죽이게 하였다. 재증걸루와 고이만년은 원래 백제 사람으로 죄를 짓고 고구려로 도망쳤었다.

삼국사기』권25, 「백제본기」3 개로왕 21년

二十一年秋九月, 麗王巨璉帥兵三萬, 來圍王都漢城. 王閉城門, 不能出戰. 麗人分兵爲四道夾攻, 又乗風縱火焚燒城門. 人心危懼, 或有欲出降者. 王窘不知所圖, 領數十騎出門西走, 麗人追而害之.

先是髙句麗長壽王隂謀百濟, 求可以間諜於彼者. 時浮屠道琳應募曰. 愚僧既不能知道, 思有以報國恩. 願大王不以臣不肖, 指使之期不辱命. 王悅, 密使譎百濟. 於是道琳佯逃罪奔入百濟. 時百濟王近蓋婁好愽弈. 道琳詣王門告曰, 臣少而學碁頗入妙, 願有聞於左右. 王召入對碁果國手也. 遂尊之爲上客, 甚親昵之恨相見之晩.

道琳一日侍坐從容曰. 臣異國人也, 上不我踈外恩, 私甚渥而惟一技之是效, 未嘗有分毫之益. 今願獻一言, 不知上意如何耳. 王曰. 第言之. 若有利於國, 此所望於師也. 道琳曰. 大王之國, 四方皆山丘河海, 是天設之險, 非人爲之形也. 是以四鄰之國, 莫敢有覦心, 但願奉事之不暇. 則王當以崇髙之勢, 富有之業, 竦人之視聽. 而城郭不葺, 宫室不修. 先王之骸骨權攅於露地, 百姓之屋廬屢壊於河流, 臣竊爲大王不取也. 王曰, 諾. 吾將爲之. 於是盡發國人, 烝土築城, 即於其内作宫樓閣臺榭, 無不壯麗. 又取大石於郁里河, 作槨以葬父骨, 緣河樹堰, 自虵城之東, 至崇山之北. 是以倉庾虛竭, 人民窮困, 邦之陧杌甚於累卵.

於是道琳逃還以告之, 長壽王喜, 將伐之乃授兵於帥臣. 近蓋婁聞之謂子文周曰. 予愚而不明, 信用姦人之言, 以至於此. 民殘而兵弱, 雖有危事, 誰背爲我力戰. 吾當死於社稷, 汝在此俱死無益也, 盍避難以續國系焉.

文周乃與木劦滿致⋅祖彌桀取【木劦⋅祖彌皆複姓, 隋書以木劦爲二姓, 未知孰是】南行焉. 至是髙句麗對盧齊于⋅再曽桀婁⋅古尓萬年【再曽⋅古尓皆複姓】等帥兵來攻北城, 七日而拔之, 移攻南城, 城中危恐王出逃. 麗將桀婁等見王, 下馬拜已, 向王面三唾之, 乃數其罪, 縛送於阿且城下戕之. 桀婁⋅萬年夲國人也, 獲罪逃竄髙句麗.

『三國史記』卷25, 「百濟本紀」3 蓋鹵王 21年

이 사료는 『삼국사기』 열전에 전하는 도미(都彌) 설화와 함께 개로왕(蓋鹵王, 재위 455~475)의 무능과 실정을 보여 주는 대표적인 자료로 이용되었다. 특히 고구려의 간첩인 도림(道琳)의 건의에 따라 개로왕이 대규모 토목공사를 단행함으로써 국력이 쇠진한 것은 한성 함락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개로왕 집권기 전체를 볼 때 이러한 평가는 지나치게 저평가된 측면이 있다. 고구려 광개토왕(廣開土王, 재위 391~413)의 침입으로 아신왕(阿莘王, 재위 392~405)이 노객(奴客)을 칭하며 굴욕적으로 항복한 이후 전지왕(腆支王)⋅구이신왕(久爾辛王)⋅비유왕(毘有王)을 거치는 동안(405~455) 백제는 안정적인 왕권을 확보하지 못하여 파행적으로 국정을 운영하였다. 그러나 개로왕은 즉위와 함께 중국 남조(南朝)와의 교섭을 통해 고구려를 견제하는 한편, 여기(餘紀)와 여곤(餘昆)를 비롯한 11명에게 왕(王)⋅후호(侯號)를 내리고, 지방 통치 제도인 담로제(擔魯制)를 재편하는 등 일련의 체제 재편을 통해 왕권의 위상을 확보하고 국정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를 통해 국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되면서 개로왕은 집권 후반기에 새로운 궁실을 조영하고 선왕의 능묘를 조성하였다. 또한 잦은 범람으로 백성들에게 피해를 주던 한강 유역에 둑을 쌓아 범람 피해를 막고자 노력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개로왕의 노력은 이후 고구려 장수왕(長壽王, 재위 413~491)의 침입으로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다. 또한 도림 설화와 같이 백성들에게 과도한 부역과 조세를 부과하여 국정 파탄을 부른 무능한 왕으로 남게 되었다. 따라서 도림 설화는 백제 한성이 함락되는 과정에서 개로왕의 무능함을 부각시키기 위해 다소 변조되어 전해졌을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면 이 설화에서 개로왕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걷어 낸다면 새로운 사실을 유추해 낼 수 있지 않을까? 이러한 시각을 통해 본다면 이 사료에서 크게 두 가지 사실을 찾아낼 수 있다. 하나는 당시 백제의 수도인 한성에 거주하던 백성들의 생활환경이다. “백성의 집이 자주 강물에 허물어지고 있다”라는 것을 보면 백성들이 한강변을 따라 거주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며, 강물의 잦은 범람으로 많은 피해를 입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개로왕은 상습 침수 구역인 강변에 제방을 축조하여 그 일대에 거주하는 민가를 보호하고자 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 개로왕이 왕권 확립 차원에서 추진하였을 궁실 축조, 왕릉 개수 사업 등에 많은 백성을 징발하여 동원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로 인해 창고가 비고 백성들이 곤궁해졌음은 부역 동원이 백성들에게 상당한 부담으로 다가왔음을 보여 준다.

이와 같이 하나의 사료에 대해서도 관점에 따라 다양한 해석의 여지가 있다. 개로왕의 실정에 대한 부분만 부각해 해석하였던 이 사료 역시 다른 시각에서 보면 개로왕이 오히려 백성의 삶의 안정을 위해 노력한 부분이 있었음을 보여 주는 것이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백제 개로왕대의 대고구려전」,『백제사상의 전쟁』,김수태,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 편,2000.
「5∼6세기 백제의 지방통치체제」,『한국사론』22,김영심,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0.
「개로왕의 왕권강화와 국정운영의 변화에 대하여」,『사학연구』78,문안식,한국사학회,2005.
「『삼국사기』도림 기사 검토를 통해 본 백제 개로왕대 정치상황」,『선사와 고대』27,이도학,한국고대학회,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