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민중의 삶

설씨녀 이야기

설씨녀(薛氏女)는 (경주) 율리(栗里)의 여염집 여자였다. 비록 한미한 가문이었지만 얼굴빛이 단정하고 뜻과 행실이 반듯하였다. 보는 사람마다 그 아리따움을 부러워하지 않는 자가 없었으나 감히 가까이 하지 못하였다. 진평왕(眞平王) 때 그 아버지는 나이가 많았으나 정곡(正谷)으로 수자리 당번을 가야 하였다. 그녀는 아버지가 병으로 쇠약하였으므로 차마 (서로) 멀리 떨어져 있을 수 없었고, 또한 여자의 몸이라 대신 갈 수 없음을 한스러워하며 다만 혼자서 걱정하고 괴로워하였다.

사량부(沙梁部) 소년 가실(嘉實)은 비록 집이 몹시 가난하였으나 마음이 곧은 남자였다. 일찍이 아름다운 설씨를 좋아하였지만 감히 말을 하지 못하다 설씨가 아버지가 연로함에도 군대에 가야 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드디어 설씨에게 가서 말하였다. “저는 비록 한낱 나약한 장부지만 일찍이 뜻과 기개만큼은 자부해 왔습니다. 원컨대 제가 아버님의 역(役)을 대신하고자 합니다.” 설씨가 매우 기뻐하며 들어가 아버지께 고하니 아버지가 그를 불러 보고 말하기를, “그대가 이 늙은이가 해야 할 일을 대신해 주겠다고 들었는데, 기쁘면서도 두려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구려. 그것을 보답할 방도를 생각해 보니 만약 그대가 내 딸을 어리석고 행실이 좋지 않다고 버리지 않는다면 원컨대 어린 딸을 주어 그대의 수발을 들도록 하겠소”라고 하였다.

가실이 두 번 절하고 말하기를, “감히 바랄 수는 없었어도 이는 제가 원하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가실이 물러가 혼일 날짜를 정해 가부를 물으니 설씨가 말하기를, “혼인은 사람으로서 큰일인데, 갑자기 하기는 어렵습니다. 제가 이미 마음으로 허락하였으니 이는 죽더라도 변함이 없습니다. 원컨대 당신께서 변방에 나갔다가 교대하고 돌아온 연후에 좋은 날을 잡아 예식을 치르더라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거울을 반으로 쪼개어 각각 한 조각씩 갖고 말하기를, “이것이 우리의 신표이니, 후일 합쳐봅시다.”라고 하였다. 가실에게는 말 한 필이 있었는데, 설씨에게 말하기를 “이는 천하의 좋은 말이니 후일 반드시 쓰임이 있을 것입니다. 지금 내가 떠나면 기를 사람이 없으니 여기에 두고서 쓰도록 청할 따름입니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작별하고 떠났다.

공교롭게도 나라에 변고가 있어 가실은 다른 사람으로 교대하지 못하고 6년이 되도록 돌아오지 못하였다. 아버지는 딸에게 “처음에는 3년을 기한으로 하였는데, 지금 이미 기한을 넘겼구나. 다른 집안에 시집가는 것이 좋겠다.”라고 하였다. …… (중략) …… 이때 가실이 교대되어 돌아왔다. 몸과 뼈가 야위어 핏기가 없었고 옷차림이 남루하여 집안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하고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였다. 가실이 바로 앞에서 깨진 거울을 던지니, 설씨가 이를 주워 들고 큰 소리로 울었고 아버지와 집안사람들은 좋아하고 기뻐하였다. 드디어 다른 날을 약속하고 서로 만나 그와 함께 해로하였다.

삼국사기』권48, 「열전」8 설씨녀

薛氏女, 栗里民家女子也. 雖寒門單族, 而顔色端正, 志行脩整. 見者無不歆艶, 而不敢犯. 真平王時, 其父秊老, 番當防秋於正谷. 女以父衰病, 不忍逺別, 又恨女身不得代行, 徒自愁悶.

沙梁部少秊嘉實, 雖貧且窶, 而其養志貞男子也. 嘗悅美薛氏, 而不敢言, 聞薛氏憂父老而從軍, 遂詣薛氏曰. 僕雖一懦夫, 而嘗以志氣自許. 願以不肖之身, 代嚴君之役. 薛氏甚喜, 入告扵父, 父引見曰, 聞公欲代老人之行, 不勝喜懼, 思所以報之, 若公不以愚陋見棄, 願薦㓜女子, 以奉箕箒.

嘉實再拜曰, 非敢望也, 是所願焉. 於是嘉實退而請期, 薛氏曰, 婚姻人之大倫, 不可以倉猝. 妾既以心許, 有死無易. 願君赴防, 交代而歸, 然後卜日成禮, 未晩也. 乃取鏡分半, 各執一片云, 此所以爲信, 後日當合之. 嘉實有一馬, 謂薛氏曰, 此天下良馬, 後必有用. 今我徒行, 無人爲養, 請留之, 以爲用耳. 遂辝而行.

會國有故, 不使人交代, 淹六秊未還. 父謂女曰, 始以三秊爲期, 今既踰矣. 可歸于他族矣. ……(中略)…… 於是嘉實代來. 形骸枯槁, 衣裳藍縷, 室人不知, 謂爲别人. 嘉實直前, 以破鏡投之, 薛氏得之呼泣, 父及室人失喜. 遂約異日相會, 與之偕老.

『三國史記』卷48, 「列傳」8 薛氏女

이 사료는 신라의 군역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일반 민중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사료에 설화적 색채가 가미되어 국문학계에서도 설씨녀전에 관심을 갖고 연구가 이루어졌는데, 사료에 등장하는 인물의 형상과 이야기의 서사구조에 대한 분석을 비롯해 연극 극본으로 활용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설씨녀전은 진평왕(眞平王, 재위 579~632) 대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인 설씨녀(薛氏女)는 경주 율리(栗里)의 여염집 여자라고 되어 있는데, 설씨가 대표적인 6두품 성씨라는 점에서 그녀는 원래 6두품이었으나 경제적으로 몰락하면서 평민과 같은 처지에 놓였으리란 견해가 제시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같은 성을 갖고 있다고 반드시 신분이 동일하다고 보는 것은 곤란하며, 설씨녀가 “가난하고 세력도 없는 외로운 집안” 출신으로 기록되어 있으므로 평민 내지 백성층으로 보아야 한다는 주장이 좀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 또한 “집안이 몹시 가난하였다”는 가실(嘉實) 역시 평민층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설씨녀전은 6세기 후반~7세기 전반 신라 평민층의 삶을 반영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설씨녀의 아버지는 나이가 많음에도 변방으로 가서 외적의 침입을 막는 군역의 의무를 져야 했다. 이러한 사정을 알게 된 가실이 설씨녀와 혼인하는 조건으로 설씨녀 아버지의 군역을 대신하였다. 그런데 가실은 당초 설씨녀의 아버지를 대신해 3년 동안 변방에서 복무할 예정이었지만, 나라의 변고로 인해 6년 만에 돌아왔다. 7세기 말 신라에서 작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신라촌락문서(新羅村落文書)」에도 4개의 촌 중 1개의 촌에 군역의 부담 사항이 명기되어 있는데, 이 문서가 3년마다 작성되었다는 점을 떠올리면 일반적으로 군역의 복무 기간도 3년을 기한으로 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일부 연구자들은 가실이 6년 동안 복무를 하게 된 것은 나라의 변고 때문이 아니라 설씨녀의 아버지가 져야 할 군역뿐 아니라 자신의 군역까지 마쳐야 했기 때문으로 파악하기도 한다. 어떻게 해석하든 일정한 연령층의 남자는 3년을 단위로 하는 군역의 의무가 적어도 한 차례 이상 부과되었음은 분명한 것 같다. 다만 설씨녀의 아버지가 나이가 많았음에도 군역의 의무를 져야 했다는 점, 가실이 소년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군역 대상자의 연령층은 그 폭이 제법 넓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가실이 대신 군역을 지러 갔다는 사실은 굉장히 흥미롭다. 군역을 대신하는 것이 신라에서 보편화되었는지 아니면 가실의 사례가 드문 경우에 해당하는지는 알 수 없다. 그렇지만 나이가 많고 병든 사람을 대신해 역의 의무를 지기 위해 변방으로 떠난 가실의 예를 통해 평민층의 고단했던 삶의 한 단면을 충분히 엿볼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더욱이 설씨녀와 가실은 모두 당시의 수도였던 경주에 살고 있었다. 이로 보아 도성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사회 경제적으로 다양한 계층으로 나뉘어 있었을 뿐 아니라 설씨녀⋅가실의 사례처럼 가난한 처지에 있던 사람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여겨진다. 이처럼 설씨녀전은 군역은 물론이고 평민층의 생활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 흔치 않은 자료라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설씨녀전」 가실 ‘방추’의 시공간」,『한국고대사탐구』8,서영교,한국고대사탐구학회,2011.
「「설씨녀전」의 인물형상과 서사구조」,『대동한문학』14,손정인,대동한문학회,2001.
「「설씨녀전」과 「온달전」의 주체 형성과 의미 작용」,『동남어문논집』19,정규식,동남어문학회,2005.
「신라 중고기 지방통치조직에 대하여」,『한국사연구』23,주보돈,한국사연구회,1979.
「「설씨녀전」의 극본적 성격 시고(상⋅하)」,『한국민속학』22⋅23합,황인덕,민속학회,1989⋅1990.
저서
『삼국 및 통일신라 세제연구』, 김기흥, 역사비평사, 1991.
『한국사학의 방향』, 이기백, 일조각, 1978.
『신라병제사연구』, 이문기, 일조각, 199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