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법률과 사회 풍속

고구려의 취수혼

산상왕(山上王)의 휘(諱)는 연우(延優)로【일명 위궁(位宮)이라고 한다】 고국천왕(故國川王)의 동생이다. ……(중략)…… 고국천왕이 아들이 없는 까닭에 연우가 왕위를 계승하였다. 처음 고국천왕이 죽었을 때 왕후 우씨(于氏)가 몰래 국상(國喪)을 발설하지 않고 밤에 왕의 동생 발기(發歧)의 집으로 가서 말하기를, “왕께서는 후손이 없으니 그대가 마땅히 왕위를 계승해야 합니다.” 하였다. 발기는 왕이 죽은 것을 알지 못하고 대답하기를, “하늘의 운수는 돌아가는 곳이 있으므로 가볍게 의논할 수 없습니다. 하물며 부인이 밤에 돌아다니는 것을 어찌 예(禮)라고 하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왕후는 부끄러워하며 곧 연우의 집으로 갔다. 연우가 일어나서 의관(衣冠)을 갖추고, 문에서 맞이하여 들여앉히고 술자리를 베풀었다. 왕후가 말하기를, “대왕이 돌아가셨으나 아들이 없으므로, 발기가 큰 동생으로서 마땅히 뒤를 이어야 하겠으나 첩에게 다른 마음이 있다고 하면서 난폭하고 거만하며 무례하여 이 때문에 아주버님을 보러 왔습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연우가 더욱 예의를 차리며 친히 칼을 잡고 고기를 썰어 주었는데, 잘못하여 손가락을 다쳤으니, 왕후가 치마끈을 풀어 다친 손가락을 싸 주었다. 돌아가려 하자 왕후가 연우에게 말하기를, “밤이 깊어서 예기치 못한 일이 있을까 염려되니, 그대가 나를 궁까지 바래다주시오.” 하였다. 연우가 그 말에 따랐으니, 왕후가 손을 잡고 궁으로 들어갔다. 다음 날 새벽 선왕의 왕명이라 속이고, 여러 신하들에게 명령하여 연우를 왕으로 삼았다. ……(중략)…… 왕은 본래 우씨의 도움으로 즉위하였으므로 다시 장가가지 않고 우씨를 세워 왕후로 삼았다.

삼국사기』권16, 「고구려본기」4 산상왕 1년

山上王, 諱延優【一名位宫】, 故國川王之弟也. ……(中略)…… 故國川王無子, 故延優嗣立. 初故國川王之薨也, 王后于氏, 秘不發喪, 夜往王弟發歧宅曰, 王無後, 子宜嗣之. 發歧不知王薨, 對曰, 天之曆數, 有所歸, 不可輕議. 况婦人而夜行, 豈禮云乎. 后慙, 便徃延優之宅. 延優起衣冠, 迎門入座宴飮. 王后曰, 大王薨, 無子, 發歧作長當嗣, 而謂妾有異心, 暴慢無禮, 是以見叔.

於是延優加禮, 親自操刀割肉, 誤傷其指, 后解裙帶, 褁其傷指. 将歸, 謂延優曰, 夜深恐有不虞, 子其送我至宫. 延優從之, 王后執手入宫. 至翌日質明, 矯先王命, 令羣臣立延優爲王. ……(中略)…… 王本因于氏得位, 不復更娶, 立于氏爲后.

『三國史記』卷16, 「高句麗本紀」4 山上王 1年

이 사료는 고구려 초기 취수혼(娶嫂婚)의 대표적인 사례로 알려져 있다. 취수혼은 형제의 사후 그 처를 아내로 삼는 혼인 풍속을 의미한다. 이 사료에서 고국천왕(故國川王, 재위 179~197)의 동생인 산상왕(山上王, 재위 197~227)은 형수인 왕후 우씨(于氏, ?~?)의 도움으로 왕위를 계승하고 우씨를 자신의 왕후로 맞이하였다.

취수혼은 세계 각지에서 확인되는데, 형의 사후 동생이 형수를 아내로 맞이하는 형사취수혼(兄死娶嫂婚)이 일반적이다. 예컨대 『삼국지』 「부여전(夫餘傳)」에서도 “형이 죽으면 형수를 아내로 삼으니, 흉노와 같은 풍속이다.”라고 하였다. 대체로 고구려는 부여와 풍속이 유사했고, 『삼국지』 「동이전」은 같은 책 안에서 중복 서술을 피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감안할 때, 고구려에서도 취수혼이 이루어졌다고 보아도 큰 무리는 없다. 다만 이 사료의 경우 그 무렵 취수혼이 고구려의 일반적인 혼인 형태였는지 아니면 예외적인 것이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먼저 이 사료에서 발기(發歧, ?~197)의 태도를 보면 취수혼은 예외적인 혼인 형태였다고 여겨진다. 발기는 밤중에 우씨가 찾아온 것을 두고 예(禮)가 아니라고 하였다. 또한 왕후 우씨는 유언에서 “내가 도의에 어긋난 행동을 하였으니 장차 무슨 면목으로 고국천왕을 뵐 수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발기뿐 아니라 우씨 스스로도 취수혼을 도덕적이지 못한 행위로 여기고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산상왕의 취수혼은 이전의 제도일 뿐 당시의 일반적인 혼인 형태는 아니었다고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산상왕과 왕후 우씨의 결합을 고구려의 지배층이 문제 삼지 않은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왕제(王弟) 계수(罽須)는 산상왕이 형 발기에게 “왕위를 양보하지 않은 것은 의(義)가 아니”라고 하였지만, 왕후 우씨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국상(國相) 을파소(乙巴素, ?~?)도 산상왕 대에 지속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오는데, 당시 귀족 세력의 상당수는 산상왕을 지지했다고 짐작된다. 이로 보아 대다수 지배층은 산상왕의 취수혼에 큰 반감을 갖지 않았다고 이해할 수 있다. 이렇듯 산상왕의 즉위와 관련한 지배층의 동향을 고려해 보면 취수혼이 극히 예외적인 혼인 형태였다고 보기 어렵다.

취수혼은 형제의 사후 생활 능력이 취약해진 가족을 형제가 부양하는 한편 그 재산을 형제가 상속한다는 의미가 있었다. 이 점에서 취수혼이 일반적인 사회는 친족 집단 구성원 상호 간의 집단성, 즉 공동체적 성격이 강했다. 초기 고구려 사회는 왕위 계승에서 형제 상속이 적지 않았을 뿐 아니라 형(兄)이라는 이름이 붙은 관등 명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친족 집단의 공동체적 유대가 강했다고 여겨진다. 이로 미루어 초기 고구려 사회에서 취수혼이 일반적인 혼인의 형태였을 가능성 또한 높다.

다만 3세기를 전후하여 고구려의 왕위 계승은 형제 상속보다 부자 상속이 원칙으로 고정되었다. 또한 농업 생산력이 발전하며 친족 집단의 공동체적 관계가 해체되고 있었다. 형제를 포함한 친족 공동체보다 직계 가족이 더욱 중시되고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사회 변화의 흐름을 고려하면, 산상왕의 취수혼은 과도기적인 모습으로 이해할 수 있다. 즉 위의 사료는 취수혼이 일반적인 혼인 형태에서 점차 소멸되어 가고 있었던 일면을 반영한다고 생각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2세기말 3세기대 고구려의 왕실혼인」,『한국고대사연구』38,김수태,한국고대사학회,2005.
저서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조선사회경제사』, 백남운 저⋅하일식 역, 이론과 실천, 1994.
『한국고대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