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법률과 사회 풍속

고구려의 투기죄

(중천왕) 4년(251) 4월에 왕은 관나 부인(貫那夫人)을 가죽 주머니에 넣어 서해에 던졌다. 관나 부인은 얼굴이 곱고 머리카락의 길이가 아홉 자나 되었다. 왕이 총애하여 장차 소후(小后)로 삼으려 하였는데, 왕후 연씨(椽氏)는 그녀가 왕의 총애를 독차지할까 걱정하였다. 이에 왕에게 말하였다. “제가 듣건대 서위(西魏)에서 긴 머리카락을 구하여 천금(千金)을 주고 사려 한다고 합니다. 예전에 우리 선왕(先王)께서 중국에 예(禮)를 다하지 않다가 군대의 공격을 받고 달아나 사직(社稷)을 거의 잃을 뻔하였습니다. 지금 왕께서 그들이 바라는 대로 심부름꾼을 보내 장발 미인을 바치면, 그들이 반드시 흔쾌히 받고 다시 침략하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왕은 그 뜻을 알고 묵묵히 대답하지 않았다. 관나 부인이 그 말을 듣고 왕후가 자기에게 해를 가할 것을 염려하여 거꾸로 왕에게 왕후를 참소하였다. “왕후가 항상 저를 이렇게 꾸짖으며 ‘농사짓는 집[田舍]의 딸이 어떻게 여기에 있을 수 있느냐? 만약 스스로 돌아가지 않으면 반드시 후회할 것이다!’라고 합니다. 생각하건대 왕후는 대왕께서 나간 틈을 엿보아 저에게 해를 가하려고 하는 것이니 어찌하면 좋겠습니까?”

이후 왕이 기구(箕丘)로 사냥 나갔다 돌아오는데, 관나 부인이 가죽 주머니를 들고 맞이하여 울면서 말하였다. “왕후가 저를 이 속에 담아 바다에 던지려 하였습니다. 대왕께서는 저의 작은 목숨을 살려 주시어 집으로 돌려보내 주십시오. 어찌 감히 다시 곁에서 모실 것을 바라겠습니까?” 왕은 주위에 물어 보고 그것이 거짓임을 알고 노하여 관나 부인에게 “네가 꼭 바닷속으로 들어가야겠느냐?”라고 말하고, 사람을 시켜 (바다로) 던져 버렸다.

삼국사기』권17, 「고구려본기」5 중천왕 4년

[中川王] 四年夏四月, 王以貫那夫人, 置革囊投之西海. 貫那夫人顔色佳麗, 髮長九尺. 王愛之, 將立以爲小后, 王后椽氏恐其專寵. 乃言於王曰. 妾聞, 西魏求長髮, 購以千金. 昔我先王, 不致禮於中國, 被兵出奔, 殆喪社稷. 今王順其所欲, 遣一介行李, 以進長髮美人, 則彼必欣納, 無復侵伐之事. 王知其意, 黙不答. 夫人聞之, 恐其加害, 反讒后於王曰. 王后常罵妾曰, 田舎之女, 安得在此. 若不自歸, 必有後悔. 意者, 后欲伺大王之出, 以害於妾, 如之何. 後王獵于箕丘而還, 夫人將革囊迎哭曰. 后欲以妾盛此, 投諸海, 幸大王賜妾㣲命, 以返於家, 何敢更望侍左右乎. 王問知其詐, 怒謂夫人曰, 汝要入海乎, 使人投之.

『三國史記』卷17, 「高句麗本紀」5 中川王 4年

이 사료는 고구려의 투기죄(妬忌罪)를 전해 주는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여기에 따르면 중천왕(中川王, 재위 248~270)은 관나 부인(貫那夫人, ?~251)을 총애하여 소후(小后)로 삼고자 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관나 부인과 왕후 연씨(椽氏)가 서로 투기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관나 부인이 왕후 연씨를 무고하려다 오히려 자신이 바다에 던져 죽임을 당했다.

중천왕이 재위한 3세기 중반은 이른바 연나부(椽那部) 왕비족 시대로 연나부에서 대대로 왕후를 배출하고 있었다. 반면 관나 부인은 왕후 연씨의 말에 의하면 “농사짓는 집의 딸”이었다고 하지만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그가 아직 소후의 위치도 아니었음을 고려할 때 유력한 귀족 가문 출신은 아니었다고 여겨진다. 이런 점에서 중천왕은 결국 왕후 연씨의 편을 들지 않을 수 없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관나 부인에 대한 처벌은 정치적 결정만은 아니었다고 보인다.

『삼국지』 「동이전」에 따르면 부여에서는 살인죄⋅절도죄⋅음란죄와 함께 투기죄에 대한 처벌규정이 있었다. “부인이 투기하면 모두 죽였다.”라고 한 것이 그것이다. 부여에서는 부인의 투기를 죄악시하였고 이를 사형으로 처벌할 만큼 엄격히 금지하였다고 한다. 흔히 부여와 고구려의 풍속은 유사하다고 보고 있다. 이로 미루어 고구려에서도 투기죄가 존재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투기죄는 일부다처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 사료에서 중천왕이 관나 부인을 소후로 삼으려 하였다는 대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고구려 왕실에는 여러 명의 왕후가 있었다. 이러한 일부다처의 혼인 풍속은 비단 왕실만은 아니었다고 보인다. 물론 농민까지 모두 일부다처가 일반적이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유력한 귀족 가문은 일부다처가 빈번했을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가부장을 중심으로 한 가족 질서가 요구되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고구려와 부여의 투기죄는 바로 이를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2세기말 3세기대 고구려의 왕실혼인」,『한국고대사연구』38,김수태,한국고대사학회,2005.
저서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조선사회경제사』, 백남운 저⋅하일식 역, 이론과 실천, 1994.
『한국고대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