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법률과 사회 풍속

백제의 풍속

그들의 의복이 남자는 대략 고구려(高句麗)와 비슷하였다. 조회(朝會)나 제사 지낼 때는 관(冠)의 양쪽 곁에 깃털을 달았으나, 군사(軍事)에는 그렇지 않았다. 배알(拜謁)하는 예는 두 손을 땅에 짚어 공경을 나타냈다. 부인의 의복은 도포 같으면서 소매가 약간 컸다. 시집가지 않은 여자는 편발(編髮)로 머리 위에 똬리를 틀고 뒤로 한 가닥을 늘어뜨려 꾸몄고 시집간 사람은 이를 두 가닥으로 늘어뜨렸다. 병기로는 활⋅화살⋅칼⋅창이 있다. 그들의 습속은 말 타고 활 쏘는 것을 숭상하고 아울러 경전(經傳)과 사서(史書)를 애독하니, 뛰어난 사람은 제법 문장을 엮을 줄도 알았다. 또한 음양오행(陰陽五行)도 이해하였다.

송나라 원가력(元嘉曆)을 이용하여 인월(寅月)을 한 해의 처음으로 삼았다. 또 의약(醫藥)⋅복서(卜筮) 및 점치고 관상 보는 법도 알고 있었다. 투호(投壺)와 저포(樗蒲) 등의 여러 가지 놀이가 있으나 바둑이나 장기를 더욱 좋아한다. 승려와 비구니⋅절⋅탑은 매우 많으나, 도사(道士)는 없다.

세금은 베⋅명주⋅삼베 및 쌀 등으로 한 해의 풍흉을 헤아려 차등 있게 바치게 하였다. 그 나라의 형벌은 모반하거나 전쟁에서 퇴각한 자 및 살인을 한 사람은 참수하였다. 도적질한 사람은 유배시키고 도적질한 물품의 배를 징수하였다. 부인이 간통죄를 범하면 남편 집의 계집종으로 삼았다. 혼인의 예는 대략 중국의 풍속과 같다. 부모나 남편이 죽으면 3년 동안 상복을 입고, 그 나머지 친척은 장례가 끝나면 상복을 벗었다.

토지는 낮고 습하였으며 기후는 따뜻하다. 오곡과 각종 과일⋅채소 및 술⋅음식⋅반찬⋅의약품은 거의 중국과 같고, 낙타⋅당나귀⋅노새⋅양⋅거위⋅오리 따위는 없다. 그 나라의 왕은 매 계절의 중월(仲月)에 하늘과 오제(五帝)의 신에게 제사 지내고, 또 해마다 네 번씩 그의 시조 구태(仇台)의 사당에 제사 지낸다.

『주서』권49, 「이역열전」41, 백제전

其衣服, 男子畧同於高麗. 若朝拜祭祀, 其冠兩廂加翅, 戎事則不. 拜謁之禮, 以兩手據地爲敬. 婦人衣似袍, 而袖微大. 在室者, 編髮盤於首, 後垂一道爲飾, 出嫁者, 乃分爲兩道焉. 兵有弓箭刀矟. 俗重騎射, 兼愛墳史, 其秀異者, 頗解屬文. 又解陰陽五行.

用宋元嘉曆, 以建寅月爲歲首. 亦解醫藥⋅卜筮占相之術. 有投壺⋅樗蒲等雜戲, 然尤尙奕棊. 僧尼寺塔甚多, 而無道士.

賦稅以布絹絲麻及米等, 量歲豊儉, 差等輸之. 其刑罰, 反叛⋅退軍及殺人者斬. 盜者流, 其贓兩倍徵之. 婦人犯姦者, 沒入夫家爲婢. 婚娶之禮, 畧同華俗. 父母及夫死者, 三年治服, 餘親則葬訖除之.

土田下濕, 氣候溫暖. 五穀雜果菜蔬及酒醴餚饌藥品之屬, 多同於內地, 唯無駞驢騾羊鵝鴨等. 其王以四仲之月, 祭天及五帝之神. 又每歲四祠其始祖仇台之廟.

『周書』卷49, 「異域列傳」41, 百濟傳

이 사료는 백제의 사회 풍속에 관한 내용을 비교적 풍부하게 담고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사료에서 전하는 백제의 풍속을 분류하면 복식과 예절과 풍습 학술, 신앙, 상장례(喪葬禮), 혼례, 농경 및 세시 풍속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복식과 예속에 대한 부분을 보면 백제 남성의 복식은 고구려와 같다고 하여 양국의 유사성을 전하고 있다. 이는 백제인과 고구려인, 특히 지배층이 부여에서 유래하였던 것과 관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국지』 「부여전」에 의하면, 부여 사람은 체구가 크고 사람을 대할 때 무릎을 꿇고 양손을 모아 땅을 짚었다고 하였다. 『주서』에서 전하는 백제인의 체형과 풍습도 이와 유사한데, 이를 통해 부여의 풍습이 백제에도 지속되고 있었음을 추정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삼국지』 「고구려전」에 의하면 이러한 궤배(跪拜) 풍습이 부여뿐 아니라 고구려에도 전해졌다는 점에서 부여⋅고구려⋅백제가 공통적으로 가졌던 풍습이었음을 알 수 있다.

다음으로 상장례의 경우 부모와 남편이 죽으면 3년간 상복을 입고 나머지 친족은 장사가 끝나는 대로 상례를 마친다고 하였다. 『통전(通典)』의 백제조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이 전한다. 이러한 상장례는 백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지석(誌石)을 통해서도 확인되는데, 이에 따르면 무령왕(武寧王, 재위 501~523)은 523년 계묘(癸卯)에 죽은 뒤 525년(성왕 3년) 을사(乙巳)에 장례를 치렀다. 이를 계산하면 만 2년 3개월 만에 묘장에 이르는 장례를 마쳤음을 보여 준다. 이는 햇수로 약 3년 동안 빈궁에 안치하여 빈례를 마친 후 묘장을 치렀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무령왕릉 지석에서 이러한 장례 기간이 확인됨으로써, 『주서』에서 백제가 삼년상을 치렀음을 기록한 내용이 정확한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북사(北史)』 「고려전」에 의하면, “사람이 죽으면 집 안에서 빈장하고 3년이 지난 후 길일을 택하여 장사 지낸다.”라는 기록이 있어 고구려와 백제의 상장례 풍속이 유사하였음을 알 수 있다.

백제의 혼례 풍속은 전하지 않으나 그 풍속이 대략 중국과 같다고 기록하고 있다. 상장례나 궤배⋅복식 등의 풍속이 고구려의 풍속과 유사하였음과 달리 혼례 풍속은 중국과 같다고 전하는 점은 특이하다. 『주서』가 기록된 7세기 전반 이전에 백제가 중국 남조(南朝)와 빈번히 교류하고 있었음을 볼 때 중국의 혼례 풍속이 백제에 전해진 결과가 아닌가 생각된다.

한편 백제인들이 경전과 사서를 애독하고 문장에도 능했다는 기록을 통해 백제인의 학문이 높은 수준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백제가 일찍부터 한군현(漢郡縣)을 통해 유교 문화를 받아들인 결과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백제의 학문 수준에 대해서는 『일본서기』의 기록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응신천황(雄神天皇) 대에는 아직기(阿直岐, ?~?)와 박사(博士) 왕인(王仁, ?~?)이 『논어』와 『천자문』 등을 전했다고 한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오경박사(五經博士)가 왜(倭)에 파견되어 활동한 것을 볼 때 백제의 선진적인 학술 문화가 일본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뛰어난 수준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한과 백제의 사회풍속사 연구」,『학술논총』4,권태원,단국대학교 대학원,1980.
편저
「백제의 생활풍속과 놀이」, 권태원, 충청남도역사문화원 편, 2007.
「백제의 장례풍습」, 이한상, 충청남도역사문화원 편, 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