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사회법률과 사회 풍속

가배와 회소곡

[유리이사금 9년(32)] 왕이 이미 6부를 정하고 나서 이를 반씩 둘로 나누어 왕의 딸 2명으로 하여금 각각 부(部) 내의 여자들을 거느리고 무리를 나누어 편을 짜서 가을 7월 16일부터 매일 아침 일찍 대부(大部)의 뜰에 모여서 길쌈을 하도록 하여 밤 10시 무렵에 마쳤는데, 8월 15일에 이르러 그 공이 많고 적음을 따져 진 쪽은 술과 음식을 차려 이긴 쪽에게 사례하였다. 여기에서 노래와 춤과 온갖 놀이(歌舞百戲)가 모두 벌어졌으니, 그것을 일러 가배(嘉俳)라고 하였다. 이때 진 쪽에서 한 여자가 일어나 춤추며 탄식하면서 말하기를, “회소(會蘇) 회소(會蘇)”라고 하였는데, 그 소리가 슬프고도 아름다워 후대 사람들이 그 소리에서 말미암아 노래를 지으니, 회소곡(會蘇曲)이라고 이름 지었다.

삼국사기』권1, 「신라본기」1 유리이사금 9년

王旣定六部, 中分爲二, 使王女二人, 各率部內女子, 分朋造黨. 自秋七月旣望, 每日早集大部之庭績麻, 乙夜而罷, 至八月十五日, 考其功之多小, 負者置酒食, 以謝勝者. 於是歌舞百戱皆作, 謂之嘉俳. 是時負家一女子, 起舞嘆曰, 㑹蘇㑹蘇, 其音哀雅, 後人因其聲而作歌, 名㑹蘇曲.

『三國史記』卷1, 「新羅本紀」1 儒理尼師今 9年

이 사료는 신라 시대에 유행하였던 노래와 춤에 대한 기록을 전하고 있다. 6개의 부(部)를 둘로 나누어 1개월 동안 길쌈 짜기를 한 다음 그 결과에 따라 진 쪽에서 이긴 쪽에 사례하였으며, 이 자리에서 노래와 춤이 어우러졌다는 것이 그 핵심 내용이다. 이 사료는 다양한 측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한다.

먼저 6부의 여자들이 크게 2팀으로 나뉘어 길쌈 시합을 벌였는데, 주목할 만한 것은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라는 단정된 기간과 매일 아침부터 밤 10시 무렵까지라는 일정한 시간을 정해 두었다는 점이다. 단순히 시합을 벌인 것이 아니라 일정한 기간과 시간을 정하는 한편, 팀을 짜서 시합하였다는 점은 일종의 게임 요소가 부가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즉 개인 간의 시합이 아니라 단체전이면서 시합의 결과에 따라 지면 이긴 쪽에 술과 음식을 차려 주어야 하는 벌칙이 있었던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기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상대편을 이기기 위해 더욱 단합하는 한편, 힘든 노동의 고통을 함께 나누면서 길쌈의 능률을 높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시합의 이면에는 신라의 통치 체제를 정비하고 길쌈에 참여하는 사람들 간의 결속을 다지는 동시에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등 여러 목적이 담겨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왕의 딸이 각 팀의 대표를 맡았던 것으로 미루어 보면 길쌈 시합은 왕실에서 주도하였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왕의 딸이 6부의 여자들을 거느리고 길쌈을 하였다거나 시합을 끝낸 뒤 가배(嘉俳)라고 하는 노래와 춤이 어우러진 6부의 공동 행사가 이어졌다는 점은 상당히 흥미롭다. 왜냐하면 훗날 왕실 주도로 2명의 원화(源花)를 선발하여 6부 자제들이 무리를 이루게 하고 6부의 화목을 도모한 점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2명의 왕의 딸을 주축으로 이루어진 가배의 운영 원리가 원화제(源花制)로 계승되었을 가능성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처럼 길쌈 시합이나 가배 등은 기본적으로 6부인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측면이 강하였는데, 시합에서 진 쪽은 춤을 추며 “회소(會蘇) 회소(會蘇)”라고 탄식하였다고 한다. ‘회소’는 ‘아쉽다’는 의미를 지닌 탄성으로 이해하는 견해가 있긴 하지만 그 의미는 분명하지 않다. 단지 그 소리가 슬펐다거나 사료의 전후 문맥 등을 감안하면 시합에서 진 데서 오는 비애의 정서가 짙게 깔려 있었던 것으로 짐작될 따름이다.

유리왕(儒理王, 재위 기원전 19~18) 대의 가배에서 탄생한 회소곡(會蘇曲)은 김종직(金宗直, 1431~1492)의 『점필재집(佔畢齋集)』을 비롯해 『동경잡기(東京雜記)』 등에도 언급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후대까지 널리 전승되었던 모양이다. 혹자는 회소곡이 노동과 관련된 서정 민요였기 때문에 후대까지 전승될 수 있었던 것으로 이해하기도 한다.

한편 일본인 승려 엔닌[圓仁, 794~864]이 지은 『입당구법순례행기(入唐求法巡禮行記)』에는 “(839년) 8월 15일 절에서 수제비와 떡을 장만하고 8월 보름 명절을 지냈다. 다른 나라에는 이 명절이 없지만, 유독 신라에는 이 명절이 있다.”라는 구절이 전한다. 이를 통해 유리왕 대에 행하였던 길쌈 시합 등이 점차 정착되면서 늦어도 9세기에는 나라의 명절로 자리매김하였다고 추정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인의 놀이에 관한 고찰(1)」,『신라문화제학술발표논문집』28,김성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7.
「신라 진흥왕대 정치사회와 화랑도 제정」,『사학연구』92,박남수,한국사학회,2008.
「가배고」,『(대구교육대학교)논문집』1,서재극,대구교육대학교,1965.
「신라의 속과 시가」,『신라문화제학술발표논문집』4,윤영옥,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8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