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삼국의 불교 수용

이차돈 순교비

(제1면)

[이차돈(異次頓)의 순교 당시의 모습]

(제2면)

원화(元和) 13년(818) 무술(戊戌) 8월 10일 부처 … 왕이 명분을 잃고 고분고분 따르는 것을 견디지 못하였는데, 나라는 백성들의 역(役)이 부족하여 ▨민(民)에게서 ▨를 거두어 들여 불법(佛法)을 일으키고 … 국왕은 잘 때나 밥 먹을 때나 진정으로 하늘을 우러러 부처를 부르며,

(제3면)

“아! 어찌하리오. 천하(天下)에 나 혼자이니, 누구에게 의지하여 짝을 삼아 불교를 일으켜 세우고 법을 남기리오.”라고 하였다.

이때 한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염촉(猒髑)이었다. (그는) 임금의 얼굴을 우러러 쳐다보고 울분이 나서 먹는 것도 잊은 채 엎드려 임금께 천천히 아뢰었다. “보잘것없는 제가 생각건대 임금께서 큰 뜻을 가지고 계신 듯합니다. 옛사람의 말에 나무꾼에게도 계책을 물어본다고 하였으니, 제게도 물어 보시기를 원하옵니다.” 왕이 곧 화를 내면서 말하기를, “얘야. 네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하였다.

염촉이 정중하게 답하여 말하기를, “임금께서 긍휼히 여기시는 것은 불법(佛法)이 되어야 옳은 것이 아니옵니까?”라고 하였다. 임금께서 곧 천천히 일어나며 탄식하듯 말하였다. “어린 사람도 이와 같은데, 어찌 옳지 않겠는가? 만약 내가 천하에 불교를 유행시킨다면, 벌레 같은 무리도 인간세계나 천상 세계로 상승할 수 있으며, 나라는 풍요롭고 백성은 평안하여 가히 삼한(三韓)에 통할 수 있고 또한 사해(四海)를 넓힐 수 있을 것이다.” 염촉이 말하기를, “여러 신하가 … 비밀스런 계책을 들으니 … 북서(北西)의 군사를 항상 …”라고 하였다.

(임금께서 말하기를,) … “…나도 이미 들었으니 … 방도로 삼으리라”고 하였다. 염촉이 말하기를, “…

(제4면)

왕과 신하가 말다툼을 하다가 고의로 잘못을 범하여 … 저의 목을 …하면, 신하와 백성들의 나태함이 사라질 것이니, 어찌 감히 명을 감히 어기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임금이 말하기를, “비록 이 ▨가 있다고 하나, 어찌 감히 무고한 목숨을 ▨하겠느냐?”라고 하였다. 염촉이 말하였다. “천하의 ▨에 ▨보다 ▨한 것이 없고, 불자(佛子)의 ▨에 죽음보다 ▨한 것은 없습니다. … 비록 죽더라도 불법이 유행하게 된다면, 작은 ▨에 비길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임금이 … 작은 것을 잊고 큰 것을 … 깨달은 듯 탄식하였다. 염(촉)이 말하기를, “▨는 벼슬은 하지 않았지만 …를 품고 …은 백성에게 있고 마음은 왕에게 …”라고 하였다. … 만약 이와 같은 자라면, 가히 불법에 귀의하여 믿음이 두터운 사람이라고 할 만하도다. 왕의 … 할 수밖에 없었다.

…을 정전(正殿)에서 … 칼을 찬 사람을 사방에서 방비케 하며, … . 왕이 이에 묻기를, “그대들은 내가 불법을 믿어서 탑을 세우고자 한다고 해서 반역을 꾸며 … ”라고 하였다. 여러 신하들이 엎드려 …

(제5면)

말하기를, “신들은 절대로 반역의 뜻을 ▨하지 않았습니다. 만약 …가 있다면, … 맹세합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를 불렀으나 … 대답이 없었다. 왕이 … 염촉을…하였다. (염촉은) … 하면서 눈물을 뿌리며 북쪽으로 향하였다. 관리가 곧 관을 벗기고 그 손을 뒤로 묶어 관아의 뜰로 끌고 가서 큰 소리로 목숨을 거두겠다고 고하였다. 목을 벴을 때 목 가운데에서 흰 젖이 한 장(丈)이나 솟구치니, 이때 하늘에서는 꽃비가 내리고 땅이 흔들렸다. 사람들은 서글프게 울었고 동요하면서 불안해 하였다. 길에는 곡(哭)소리가 이어졌고 우물에는 완전히 발길이 멎었으며, 눈물을 흘리면서 염을 마쳤다. 시신은 북산(北山)에 안장하고 서산(西山)에 사당을 세웠다. 저 법흥왕(法興王)이 즉위한 대동(大同) 15년 을미년(乙未年) 이래로 지금 당(唐)나라 영태(永泰) 2년 병오(丙午)에 이르기까지 253년이다.

이때 늙은 혼백(老魄)이 채찍을 들고 배회하며 도성 주변에 이르러 옛 무덤을 바라보니, 그 가운데 한 무덤에서 어린 혼백(幼魂)이 홀연히 나왔다. 늙은 혼백이 가엽게 여기며 말하기를, “슬프구나! 그대여. 단지 옛사람의 무덤을 보다가

(제6면)

문득 만났는데, 꿈에 본 아들의 혼백과 같구나.”라고 하였다. 혼백이 대답하였다. “너는 듣지도 못하였느냐. 옛날에 어떤 왕이 불법을 일으키고자 하였으나 성공하지 못하였다. 나는 염▨로서 …”라고 하였다

(이하 해석 불가).

「이차돈 순교비」

(第一面)

[異次頓 殉敎像]

(第二面)

元和十三秊戊戌八月十日, 佛(中缺)於(中缺)王失義不戡順從, 國隘民役, 斂□□民, 興隆佛法, 國王寢膳, 塡臆, 仰天呼佛, 嗚

(第三面)

呼奈何, 天下獨吾, 攀誰爲伴, 建釋遺法.

時有一子, 其名猒髑. 仰眄君顏, 發憤忘食, 匍匐徐言君曰, 蚊蛧所計, 君有大意, 古人有言, 謀問蒭蕘, 願垂弊邑. 君即憤{{亻+(攵/口/心)}}告曰, 小兒非你所能.

猒敬答曰, 君之所恤, 是可佛法乎. 君即徐起, 然如曰. 小子如是, 豈非是乎. 若我天下, 佛敎流行, 蠕動之類, 得昇人天, 國豊民安, 可通三韓, 亦廣四海. 猒曰, □列臣□, □聞秘計, □□□□, 北西之兵, 恒以四□, □□□□, 予聞是己, □□□□□□□□□□□□權道, 猒曰, □□□

(第四面)

君臣語諍而故謬□□吾頸, 臣民靡懈, □敢違命. 君曰, 雖有茶□, 豈敢□於無□之命. 猒曰. 天下之□, 無□於□, 佛子之□, 無□□死. □□雖死, 佛法流行, □比小□. □君□小忘大可□□□則惺然歎. 猒曰, □是布衣, □懷□□, □□在民, 心□□王. □□□□是□若如是者, 可謂大士乎. 王之□□□□必然.

□□衣□□於路寢, 佩劔之士, 備於四方, □□□臣□□則□北面而□王乃問曰, 臣等於吾, 以爲信佛法, 欲建塔□, 故□纂賊. 諸臣□拜, □□□

(第五面)

曰, 臣等絕無如□逆意. 若有□□□□□盟, 王召□□□□□□無答. 王□告司□於猒子□□而□揮淚北面. 司則脫冠反縛其手, 致於官庭, 告吴劍命. 級時頸中, 白乳一丈, 當尒之時, 天雨名花, 地爲六躍. 人物譟慟, 動殖不安. 路中携哭, 井確停足, 揮淚送殯. 葬屍北山, 立廟西山. 彼法興王卽位大同十五乙未年來, 逹今於唐永泰二年丙午二百五十三.

時有老魄, {{扌+攵}}策便旋, 至於邑際, 觀望舊墳, 於中一墳, 忽出幼魂. 老魄弔曰, 噫歟子也, 但看故人, 冢墓之丘,

(第六面)

邂逅欻逢, 如夢子魂. 魂對曰. 汝不聞乎, 在昔有王欲建佛法, 而不成立. 余是猒□□□王□□□□□□□□□□魂聞之□□□□□訣曰, 子與余□□□□□□□□□乎□□□□□□□□魂曰, □敎之爲□□□□□□生□□到□□□□□□□□□與其□命□比□魂聞□法□歎曰, □聞□□□□□□□□□

爾□□□□□□□□國□□□□□□法主釋□□□□□□□□□□□□□□□□□□□□□□□□□□□□□□□.

「異次頓 殉敎碑」

이 사료는 신라 법흥왕 14년(527)에 불교의 공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했던 이차돈의 순교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만든 비문이다. 「이차돈 순교비(異次頓殉敎碑)」는 본래 백률사(栢栗寺)에 있었고 화강암을 6각형의 기둥처럼 다듬었기 때문에 ‘백률사 석당기(石幢記)’라 불리기도 한다. 이차돈(異次頓, 506~527)을 추모하기 위해 만들었기 때문에 ‘이차돈 공양당(供養幢)’이라 불리기도 한다.

비신의 높이는 106㎝이고 각 면의 너비는 29cm이다. 석당 위에 둥근 촉이 있는 것으로 보아 원래는 옥개석(屋蓋石)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재는 비신과 받침돌만 남아 있다. 6각면 중 1면에 이차돈이 순교할 당시의 모습을 양각으로 조각한 점이 특징적이다. 물결무늬를 이용해 땅이 흔들리는 모습을 표현했고, 하늘에서 꽃비가 내리는 가운데 목에서 피가 하늘로 솟구치는 장면을 간결하게 조각하여 순교 당시의 장면을 연출하였다. 나머지 5면에는 격자 형태로 구획하여 그 안에 3㎝ 크기의 글자를 새겨 넣었는데, 마멸이 심하여 절반 정도만 판독이 가능하다.

판독이 가능한 부분을 중심으로 비문의 내용을 간추려 보면 다음과 같다. 국왕이 불법을 일으키려고 하였을 때 대부분의 신료들은 동조하지 않았고 오직 염촉(猒髑) 한 사람만 왕의 뜻을 받들고자 하였다. 이에 염촉은 고의로 자신이 잘못을 범한 다음 그것을 핑계로 자신의 목을 어떻게 하면 여러 신하와 백성이 왕의 뜻을 따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처음에는 왕이 만류하였으나 결국 염촉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하였다.

이윽고 관리들이 염촉의 관을 벗기고 손을 뒤로 묶어 관아로 끌고 가서 목을 베자 “목 가운데에서 흰 젖이 한 길(丈)이나 (솟구치니), 이때 하늘에서는 꽃비가 내리고 땅이 흔들렸다. 사람들은 서글프게 울었고 동요하면서 불안해 하였다. 길에는 곡소리가 이어졌다.”고 한다.

이렇듯 비문은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540)이 불교를 널리 퍼뜨리고자 하는 의도-법흥왕과 염촉 사이의 대화 및 불교 공인을 위한 모의-법흥왕과 신하 간의 대화-염촉의 죽음에 대한 묘사 등 크게 4단락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같은 비문의 내용은 『삼국사기』나 『삼국유사』,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에 수록되어 있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현재 판독이 가능한 부분 가운데 비문을 작성한 사람과 글씨를 쓴 사람은 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삼국유사』권3의 원종흥법 염촉멸신(原宗興法厭觸滅身)조에는 경주 남간사(南澗寺)의 승려인 일념(一念)이 지은 「촉향분예불결사문(髑香墳禮佛結社文)」의 대략적인 내용이 수록되어 있는데, 이에 따르면 원화(元和) 12년(817) 정유(丁酉) 8월 5일 국통(國統) 혜륭(惠隆, ?~?) 등이 염촉의 무덤을 수축하고 큰 비를 세웠다고 한다. 학계에서는 817년(헌덕왕 9년)에 세웠다고 하는 큰 비가 바로 「이차돈 순교비」라고 이해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런데 이 비의 첫머리에 ‘원화(元和) 13년(818) 무술(戊戌) 8월 10일’이라는 구절이 있어 양자 사이에 약 1년 정도의 시간적 격차가 발생한다. 이에 대해 817년 8월 5일은 비를 세우기로 결정한 날이고 실제 비가 완성된 시점은 818년 8월 10일로 보아야 한다는 절충설이 제시되면서, 현재는 이 비가 818년(헌덕왕 10년)에 조성되었다고 보는 견해가 유세하다.

이 비는 보통의 비석처럼 글자만 새겨 넣은 것이 아니라 해당 내용을 바탕으로 회화적인 조각이 가미되어 있다는 점에서 그 유례를 찾기 어려운데, 비록 글자의 상당수가 마멸되어 알아보기 어렵지만 조각을 통해 그 내용을 충분히 유추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비문과 조각이 서로 보완적 관계에 놓여 있다고 하겠다. 그뿐 아니라 이 비의 글씨는 신라의 명필인 김생(金生, 711~791)의 글씨를 모은 것이라는 주장도 오래 전부터 이어지고 있어 서예사적 측면에서도 「이차돈 순교비」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 경주 백율사 6면석당각문」,『고고학잡지』8-11,이마니시 류,일본고고학회,1918.
저서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이마니시 류의 신라사연구』, 이부오⋅하시모토 시게루 옮김, 서경문화사, 2008.
편저
『(명품100선)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편, 국립경주박물관, 2007.
『문자로 본 신라-신라인의 기록과 필적-』, 국립경주박물관 편, 예맥출판사, 2002.
「백률사 석당기」, 남동신, 한국고대사회연구소 편, 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1992.

관련 이미지

이차돈 순교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