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불교사상의 전개

원광과 세속오계

또한 『삼국사기』 열전(列傳)은 다음과 같이 전한다. “어진 남자(賢士) 귀산(貴山)이라는 자는 사량부(沙梁部) 사람이다. 같은 마을의 추항(箒項)과 벗이 되었는데 두 사람이 서로 일러 말하기를, ‘우리는 사(士)와 군자(君子)와 함께 교유하고자 하는데, 먼저 마음을 바로 하고 몸을 지키지 않으면 아마도 모욕당함을 면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어찌 현자(賢者)의 곁에서 도(道)를 묻지 않겠는가?’

이때 원광(圓光) 법사가 수(隋)나라에 갔다 돌아와 가슬갑(嘉瑟岬)【혹은 가서(加西) 또는 가서(嘉栖)라고도 하는데 모두 방언이다. 갑(岬)은 우리말로 고시(古尸)라고 하는데, 그러므로 혹 이르기를 고시사(古尸寺)라고도 하며 갑사(岬寺)와 같은 말이다. 지금 운문사(雲門寺) 동쪽 9000보쯤 떨어진 곳에 가서현(加西峴)이 있는데, 혹 가슬현(嘉瑟峴)이라고도 한다. 현의 북쪽 동네에 절터가 있으니 바로 이것이다.】에 머물고 있다는 것을 듣고 두 사람이 찾아가 아뢰기를, ‘속사(俗士)는 어리석어 아는 바가 없습니다. 원컨대 한 말씀 내려주시면 평생의 교훈으로 삼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원광이 말하였다. ‘불교에는 보살계(菩薩戒)가 있어서 그 조항이 10가지나 되지만, 자네들은 남의 신하와 자식이 되었으니 아마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네. 지금 세속의 5계가 있으니, 첫째는 충성으로 임금을 섬기는 것이요[事君以忠], 둘째는 효로 부모를 섬기는 것이요[事親以孝], 셋째는 벗을 사귀되 믿음이 있어야 하며[交友有信], 넷째는 싸움에 임해서는 물러서지 말아야 하며[臨戰無退], 다섯째는 산 것을 죽일 때에는 가림이 있어야 하네[殺生有擇]. 자네들은 이것을 실행하는 데 소홀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하였다.

귀산 등이 말하기를, ‘다른 것은 이미 알겠습니다만, 이른바 산 것을 죽일 때에는 가림이 있게 하라는 것은 잘 이해를 못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원광이 말하였다. ‘6재일(六齋日)과 봄⋅여름철에는 산 것을 죽이지 않는데 이것이 때를 가린다는 뜻이다. 가축을 죽이지 않는다는 것은 말⋅소⋅닭⋅개를 이르는 것이요, 하찮은 생물[細物]을 죽이지 않는다는 것은 고기가 한 점도 되지 않음을 이르는 것이니, 이것이 생물을 가린다는 뜻이다. 이 또한 오직 필요한 것만 죽이고 많이 죽여서는 안 되니, 이것이 세속의 좋은 계이다.’ 귀산 등이 말하기를, ‘지금 이후부터 받들어 두루 행하여 감히 어기지 않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이후 두 사람은 군사(軍事)를 담당하며 모두 나라에 큰 공을 세웠다.“

삼국유사』권4, 「의해」5 원광서학

又三國史列傳云. 賢士貴山者, 沙梁部人也. 與同里箒項爲友, 二人相謂曰, 我等期與士君子逰, 而不先正心持身, 則恐不免於招辱. 盍問道於賢者之側乎.

時聞圎光法師入隋回, 寓止嘉瑟岬【或作加西, 又嘉拪, 皆方言也. 岬俗云古尸, 故或云古尸寺, 猶言岬寺也. 今雲門寺東九千歩許, 有加西峴, 或云嘉瑟峴, 峴之北洞有寺基, 是也】, 二人詣門進告曰, 俗士顓蒙, 無所知識, 願賜一言, 以爲終身之誡.

光曰. 佛敎有菩薩戒, 其别有十, 若䓁爲人臣子, 恐不能堪. 今有世俗五戒, 一曰, 事君以忠, 二曰, 事親以孝, 三曰, 交友有信, 四曰, 臨戰無退, 五曰, 殺生有擇. 若等行之無忽.

貴山等曰, 他則旣受命矣, 所謂殺生有擇, 特未曉也. 光曰. 六齋曰春夏月不殺, 是擇時也. 不殺使畜, 謂馬牛犬雞, 不殺細物, 謂肉不足一臠, 是擇物也. 此亦唯其所用, 不求多殺, 此是世俗之善戒也. 貴山等曰, 自今以後, 奉以周旋, 不敢失墜. 後二人從軍事, 皆有竒㓛於國家.

『三國遺事』卷4, 「義解」5 圓光西學

이 사료는 신라인의 대표적 계율로 알려진 세속 5계의 유래를 전하고 있다. 원광(圓光, 555~638)이 귀산(貴山, ?~602)과 추항(箒項, ?~?)에게 지어 주었다는 세속 5계는 『삼국유사』권4의 원광서학(圓光西學)조와 『삼국사기』권45의 「귀산열전(貴山列傳)」에 수록되어 있는데, 『삼국유사』의 원광서학조는 『삼국사기』의 「귀산열전」을 옮겨 놓은 것으로 생각된다. 세속 5계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신라인이 지켜야 할 대표적 계율로 자리매김하였다.

귀산과 추항이 원광을 찾아와 평생 동안 교훈으로 삼을 만한 가르침을 청하자, 원광은 불교에는 10가지의 보살계(菩薩戒)가 있지만 속세에서는 지키기 어려우므로 대신 세속 5계를 일러 주었다. 여기서 원광이 승려를 위한 보살계와 세속인을 위한 도덕률을 구별하고 있다는 사실이 눈길을 끈다. 즉, 원광은 모든 사람이 자신과 같아지기를 강요하지 않고, 세속인이 지킬 수 있을 만한 덕목을 제시하는 혜안을 지니고 있었던 것이다.

다름으로 주목되는 것은 원광이 제시한 세속 5계 가운데 앞의 세 조항이 충(忠)⋅효(孝)⋅신(信)과 관련되어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조항은 5상(五常)과 더불어 사람이 지켜야 할 기본적인 덕목이라 할 수 있는 5륜(五倫)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군신유의(君臣有義)부자유친(父子有親)붕우유신(朋友有信)은 곧 세속 5계의 충⋅효⋅신과 일맥상통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세속 5계가 유교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을 부인하기는 어렵다. 반면 생물을 죽일 때는 가림이 있어야 한다는 살생유택(殺生有擇)의 조항은 불교의 영향이 상정된다. 이렇듯 세속 5계는 유교에서 지켜야 할 덕목과 불교에서 지켜야 할 계율을 기본으로 하여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원광이 귀산과 추항에게 세속 5계를 일러 준 시점이 사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원광이 중국에서 귀국한 것이 600년(진평왕 22년)이라는 점과 귀산이 602년(진평왕 24년)에 사망하였음을 고려하면 600~602년 무렵으로 추정된다. 이때 신라는 고구려⋅백제 등과 대립하고 있던 상황이었는데 원광이 임금에게 충성을 다하고 전쟁터에 나가면 물러서지 말라고 당부한 것은 당시의 시대적 분위기로 보아 충분히 강조되었을 법하다.

원광이 제시한 세속 5계는 신라 사회에서 상당히 중시되었던 듯하다. 642년(선덕왕 11년) 백제와의 대야성(大耶城) 전투에서 사력을 다해 싸우다가 전사한 죽죽(竹竹, ?~642)이나 16세의 어린 나이였음에도 출전하여 황산벌 전투에서 장렬히 전사해 군사들의 사기를 북돋은 관창(官昌, 645~660)의 예는 세속 5계의 정신이 신라 사회에서 어떻게 구현되었는지를 잘 보여 준다. 이 때문에 세속 5계의 가르침이 결국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는 데 정신적 구심점 역할을 하였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는 것이다.

요컨대 유교와 불교의 덕목이 접목된 세속 5계는 원광 개인이 만들었다기보다 신라가 처해 있던 당시의 시대적 상황이 만들어 낸 산물로 파악해야 마땅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정토교와 원광세속오계의 고찰」,『한국사연구』61⋅62합,신현숙,한국사연구회,1988.
「원광법사와 세속오계에 대한 신고찰」,『신라문화』7,이종학,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0.
저서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