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불교사상의 전개

미륵신앙의 유행과 신라의 화랑도

진지왕(眞智王) 대에 흥륜사(興輪寺)에 진자(眞慈)【혹은 정자(貞慈)라고도 한다.】라는 승려가 있었다. [그는] 항상 당주(堂主) 미륵상(彌勒像) 앞에 나아가 맹세하기를, “원컨대 우리 대성(大聖)께서는 화랑(花郞)으로 변해 세상에 출현하셔서 저희가 항상 [거룩하신] 모습을 가까이 뵙고 받들어 일이 잘되도록 도와주소서.”라고 하였다. 그의 정성스럽고 간절하게 기도하는 마음은 날이 갈수록 더욱 독실해졌다.

어느 날 밤 꿈에 한 스님이 나타나 말하기를, “네가 웅천(熊川)【지금의 공주(公州)】의 수원사(水源寺)에 가면 미륵선화(彌勒仙花)를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진자가 잠을 깨자 놀라고 기뻐하며 그 절을 찾아 10일 정도 다녔는데, 한 걸음마다 한 번씩을 절하며 그 절에 이르렀다. 문 밖에는 한 소년이 있었는데, 가냘프면서도 앳되었고 예쁘게 진자를 맞이하였으며 작은 문으로 인도하여 객실(賓軒)로 영접하였다. 진자는 그를 따라 올라가면서 또한 인사하며 “그대는 본래 평소에 나를 몰랐는데 어찌하여 이와 같이 성심을 다해 나를 대접하는가?”라고 하였다. 소년이 말하기를, “저 또한 서울 사람입니다. 스님께서 먼 곳에서 오시는 것을 보고 위로를 드릴 뿐입니다.”라고 하였다. 잠시 뒤 소년이 문 밖으로 나갔는데, 간 곳은 알지 못하였다.

진자는 우연이라 생각하고 그다지 이상하게 여기지 않았다. 다만 그 절의 승려들에게 지난밤의 꿈과 자신이 여기에 온 뜻을 이야기하였고 또 말하기를, “잠시 말석에서라도 몸을 붙여 미륵선화를 기다리고 싶은데 어떻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절의 승려들은 그 사정이 허황되다고 업신여기면서도 그의 정성을 보고 말하기를, “여기서 남쪽으로 가면 천산(千山)이 있는데, 예로부터 어질고 사리에 밝은 사람이 살고 있어 명감(冥感)이 많다고 합니다. 어찌 그곳으로 가지 않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진자가 그 말을 좇아 산 아래에 이르니, 산신령이 노인으로 변하여 마중 나와서는 “여기에는 무슨 일로 왔소?”라고 말하였다. 진자가 대답하기를, “미륵선화를 뵙고자 할 뿐입니다”라고 하였다. 노인이 말하기를, “지난번 수원사의 문 밖에서 이미 미륵선화를 뵈었는데, 다시 와서 무엇을 구한다는 말이오?”라고 하였다. 진자는 그 말을 듣고 깜짝 놀라 곧장 달려서 본사(本寺)로 돌아왔다. 한 달 남짓 지나 진지왕이 그 소식을 듣고 진자를 불러 그 연유를 묻고 말하기를, “소년은 이미 스스로 서울 사람임을 밝혔고 성인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데, 어찌 도성 안에서는 찾아보지 않는가?”라고 하였다.

진자는 임금의 뜻을 받들어 무리를 모아 두루 마을을 다니면서 그를 물색하였다. 한 소년이 있었는데, 화장을 단정하게 하고 용모가 수려하였으며 영묘사(靈妙寺)의 동북쪽 길가 나무 밑에서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놀고 있었다. 진자는 그를 만나자 놀라면서 “이분이 미륵선화다.”라고 하였다. 이에 다가가서 묻기를, “낭(郎)의 집은 어디에 있으며, 성은 무엇인지 알고 싶소.”라고 하였다. 소년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제 이름은 미시(未尸)이고, 어릴 때 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셔서 성이 무엇인지 알지 못합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소년을 가마에 태우고 들어가서 왕께 보여 드리니, 왕은 그를 공경하고 사랑하여 받들어 국선(國仙)으로 삼았다.

그는 여러 집의 자제들과 화목하게 지냈는데 예의와 풍교(風敎)가 보통 사람들과는 달랐다. 그의 풍류가 세상에 드러난 지 거의 7년 만에 갑자기 그가 있는 곳을 알지 못하게 되자 진자는 몹시 슬퍼하고 괴로워하였다. 그러나 그의 자비로운 은덕에 흠뻑 젖었고, 맑은 교화를 직접 접했으므로 능히 스스로 잘못을 뉘우치고 고쳐서 정성으로 도를 닦아 만년에는 진자 또한 삶을 마친 곳을 알지 못한다. 설명하는 이가 말하기를, “미(未)는 미(彌)와 음이 서로 가깝고, 시(尸)는 력(力)과 [글자] 모양이 서로 비슷하므로, 그 비슷함을 가지고서 헷갈리게 한 것이다. 대성(大聖)이 다만 진자의 정성에만 감동한 것이 아니라 또한 이 땅에 인연이 있었기 때문에 심심찮게 나타났다.”라고 하였다. 지금도 나라 사람들이 신선을 일컬어 미륵선화라고 하고 무릇 남에게 중매하는 사람을 미시(未尸)라고 하는 것은 모두 진자의 유풍(遺風)이다. 길옆의 나무는 지금도 견랑(見郞)이라고 이름하고, 또 속된 말로는 사여수(似如樹)【혹은 인여수(印如樹)라고도 한다.】라고 한다.

삼국유사』권3, 「탑상」4 미륵선화⋅미시랑⋅진자사

及眞智王代, 有興輪寺僧眞慈【一作貞慈也】. 每就堂主彌勒像前, 發原誓言, 願我大聖化作花郎 出現於世, 我常親近睟容奉以□周旋. 其誠懇至禱之情, 日益彌篤.

一夕夢有僧謂曰, 汝徃熊川【今公州】水源寺, 得見彌勒仙花也. 慈覺而驚喜, 尋其寺, 行十日程, 一歩一禮, 及到其寺. 門外有一郎, 濃纎不爽, 盼倩而迎, 引入小門, 邀致賔軒. 慈且升且揖曰, 郎君素昧平昔, 何見待殷勤如此. 郎曰, 我亦亰師人也. 見師髙蹈遠届, 勞来之爾. 俄而岀門, 不知所在.

慈謂偶爾, 不甚異之. 但與寺僧, 叙曩昔之夢, 興來之之意, 且曰, 暫寓下榻, 欲待彌勒仙花何如. 寺僧欺其情蕩然而見其懃恪, 乃曰, 此去南隣有千山, 自古賢哲寓止, 多有冥感. 盍歸彼居.

慈從之, 至於山下, 山靈變老人出迎曰, 到此奚爲. 答曰, 願見彌勒仙花爾. 老人曰, 向於水源寺之門外, 已見彌勒仙花, 更来何求. 慈聞即驚汗, 驟還本寺. 居月餘, 眞智王聞之, 徴詔問其由曰, 郎旣自稱亰師人, 聖不虛言, 盍覔城中乎.

慈奉宸旨, 會徒衆, 遍於閭閻間, 物色求之. 有一小郎子, 断紅齊具, 眉彩秀麗, 靈妙寺之東北路傍樹下, 婆娑而遊. 慈迓之驚曰, 此彌勒仙花也. 乃就而問曰, 郎家何在, 願聞芳氏. 郎答曰, 我名未尸, 兒孩時爺孃俱没, 未知何姓. 於是肩輿而入見於王, 王敬愛之, 奉爲國仙.

其和睦子弟, 禮義風敎, 不類於常. 風流耀世, 㡬七年, 忽亾所在, 慈哀壞殆甚. 然飮沐慈澤, 昵承清化, 能自悔攺, 精修爲道, 晩年亦不知所終. 說者曰, 未與彌聲相近, 尸與力形相類, 乃託其近似而相䛧也. 大聖不獨感慈之誠欵也, 抑有縁于兹圡, 故比比示現焉. 至今國人稱神仙, 曰彌勒仙花, 凡有媒係於人者, 曰未尸, 皆慈氏之遺風也. 路傍樹至今名見郎, 又俚言似如樹【一作印如樹】.

『三國遺事』卷3, 「塔像」4 彌勒仙花⋅未尸郞⋅眞慈師

이 사료는 화랑도(花郞徒)가 미륵(彌勒) 신앙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었음을 알려 주고 있다. 『삼국유사』권1의 김유신조를 비롯한 몇몇 기사에 화랑도와 미륵 신앙의 관계를 알 수 있는 내용이 실려 있지만 매우 소략하기 때문에 위의 사료는 이를 밝히는 데 중요하다.

사료의 중심인물은 경주 흥륜사(興輪寺) 승려인 진자(眞慈,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늘 미륵상 앞에 나아가 미륵이 화랑으로 변하여 세상에 나타나게 해 달라고 기도하였는데, 이는 진자가 미륵 신앙을 신봉하였음을 의미한다. 그의 간절한 기도가 계속되자 꿈에 한 스님이 나타나 웅천(熊川)의 수원사(水源寺)에 가면 미륵선화(彌勒仙花)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려 준다. 진자는 10여 일 만에 수원사에 도착하였다. 수원사의 승려들에게 자신이 꾸었던 꿈과 이곳에 온 까닭을 이야기하였더니 절 남쪽의 천산(千山)으로 가 보라고 하였다. 진자가 천산에 이르자 산신령이 노인으로 변하여 나타나 수원사의 문 밖에서 만났던 소년이 미륵선화라는 사실을 일러 주었다.

주목되는 것은 미륵선화가 누구인지 알려 주었던, 즉 노인으로 변하여 나타난 산신령을 산악신(山岳神)으로 볼 여지도 있다는 점이다. 일부 연구자들은 미륵 신앙을 받들었던 승려들이 대체로 토착신앙에서 받드는 산신(山神)에 대한 제사를 수행하였을 뿐 아니라 무당이나 박수의 전통을 이은 제사장(祭司長)의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고 이해하고 있다. 그렇다면 진자가 노인으로 변한 산신령의 도움을 받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그 역시 토착 신앙적 성격을 가지고 있으면서 미륵 신앙을 받들고 있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측면은 신라에 수용된 불교가 토착 신앙과 조화를 이루면서 발전해 나갔음을 보여 준다.

한편 진자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진지왕(眞智王, 재위 576~579)은 수원사의 문 밖에서 만난 소년이 스스로를 서울 사람이라고 소개하였으므로 도성 안에서 그를 찾아보라고 하였다. 이에 진자가 사람들을 모아 그를 찾던 중 영묘사(靈妙寺)의 동북쪽 길가 나무 밑에서 놀고 있던 미시(未尸)라는 소년을 보고는 그가 미륵선화임을 확신하여 진지왕에게 데려갔고, 진지왕은 그를 화랑으로 삼았다고 한다.

그런데 『삼국사기』권5의 선덕왕(善德王, 재위 632~647)조에 의하면 영묘사는 635년(선덕왕 4년)에 창건되었다고 한다. 즉, 진지왕 대는 영묘사가 건립되기 이전이다. 『삼국유사』권3의 아도기라(阿道基羅)조를 살펴보면 영묘사가 자리한 곳은 원래 전불(前佛) 시대의 일곱 절터 중 하나라고 하는데, 학계에서는 이들 지역을 토착 신앙 내지 원시 신앙의 성지였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므로 진지왕 대에 미시가 영묘사의 동북쪽 길가의 나무 밑에서 놀고 있었다는 것은 곧 토착 신앙의 성지에 있던 나무 아래에서 제의를 거행하고 있었음을 시사한다. 더구나 이 사료에 언급되어 있는 것처럼 ‘미(未)’는 ‘미(彌)’와 음이 같고 ‘시(尸)’는 ‘력(力)’과 글자 모양이 비슷하므로 미시는 곧 미륵을 의미한다. 따라서 미시는 미륵의 화신(化身)인 동시에 토착 신앙의 성지에서 제의를 진행하고 있었으므로 토착 신앙과 미륵 신앙을 매개하는 역할을 담당하였다고 생각된다.

이렇듯 진자는 미륵의 하생(下生)을 기도하던 승려였고 미시는 하생한 미륵이었던 것이다. 이러한 성격을 지닌 두 인물이 화랑도에서 활동하였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한데, 미시가 화랑이 되었음은 이미 사료에 나와 있다. 진자의 경우 미륵이 화랑으로 하생하게 해 달라고 기원하였다는 점이나 화랑이 된 미시가 7년 만에 갑자기 사라지자 몹시 슬퍼하고 괴로워하였다는 것으로 보아 아마도 진자의 낭도가 되었던 것 같다. 이러한 사실은 결국 화랑도가 미륵 신앙과 밀접하게 결합되어 있었음을 단적으로 보여 준다. 그뿐만 아니라 호세랑(好世郞)과 혜숙(惠宿)의 사례 등에서도 나타나지만 화랑도에는 화랑을 보좌하는 승려 낭도가 존재하였는데, 아마도 진자 또한 그러한 인물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미시가 이끌던 화랑도는 다른 화랑도에 비해 미륵 신앙에 대한 믿음이 더 굳건하였을 것이다.

이 사료는 화랑도와 미륵 신앙의 관계를 보여 주는 가장 이른 시기의 기록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나아가 학계에서는 6⋅7세기 대에 많이 조성되었던 미륵반가사유상이 화랑을 상징하였던 것으로 이해하고 있는데, 이 점을 통해서도 화랑도 사이에서 미륵 신앙이 상당히 유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중고시대의 미륵 신앙」,『한국학논총』9,김두진,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1987.
「미륵선화고」,『불교학보』3⋅4합,김영태,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66.
「신라의 화랑과 미륵 신앙의 관계에 대한 연구-반가사유상을 중심으로-」,『성대사림』3,김혜완,성대사학회,1978.
「신라 화랑도 연구의 현황과 과제」,『계명사학』8,주보돈,계명사학회,1997.
저서
『신라중고정치사연구』, 김덕원, 경인문화사, 2007.
『동방사논총』, 김상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74.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