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사상의 복합

밀교로 질병 치료하기

선덕왕(善德王) 덕만(德曼)이 병에 걸려 오래 낫지 않았는데 흥륜사(興輪寺) 승려 법척(法惕)이 임금의 명을 받고 병을 돌본 지 오래되었으나 효험이 없었다. 이때 밀본(密本) 법사가 있었으니 덕행(德行)으로 나라에 명성이 높아서 좌우에서 (밀본 법사로) 대신할 것을 청하였으므로, 왕이 조서를 내려 궁궐로 맞아 들였다. 밀본은 왕의 거처[宸仗] 밖에서 『약사경(藥師經)』을 읽었다. 경을 다 읽고 나자 가지고 있던 고리가 6개 달린 지팡이[六環]가 침전 안으로 날아 들어가 늙은 여우 1마리와 법척을 찔러 뜰 아래로 거꾸로 내던졌다. 그러자 왕의 병이 곧 나았는데, 이때 밀본의 정수리 위에 오색의 신비로운 빛이 나자 보는 사람이 모두 놀랐다.

또한 재상(承相) 김양도(金良圖)가 어린아이일 때 갑자기 입이 붙고 몸이 굳어져 말을 못하고 움직이지도 못하였다. 매번 큰 귀신 하나가 작은 귀신을 거느리고 와서 집 안에 있는 음식을 모두 맛보는 것을 보았다. 무당이 와서 제사를 지내면 무리가 모여서 다투어 조롱하였다. 양도가 비록 물러가라 명하고자 하여도 말을 할 수 없었다. 부친이 법류사(法流寺)의 이름이 전하지 않는 스님에게 와서 불경을 읽어 달라고 청하니, 큰 귀신이 작은 귀신에게 명하여 철퇴로 스님의 머리를 쳐 땅에 쓰러뜨리니 스님은 피를 토하고 죽었다.

며칠 뒤 사자를 보내 밀본을 맞아 오게 하니, 사자가 돌아와 말하기를 “밀본 법사께서 저의 청을 받아들여 장차 오시겠다.”라고 하였다. 귀신들이 그것을 듣고 모두 얼굴빛이 변하였는데, 작은 귀신이 말하기를, “법사가 오면 장차 이롭지 못할 것이니 피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라고 하였다. 큰 귀신이 거만한 태도로 태연하게 말하기를, “어찌 해가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조금 뒤에 사방의 대력신(大力神)이 모두 쇠 갑옷과 긴 창을 지니고 나타나 귀신들을 잡아 포박해 갔다. 다음으로 무수한 천신(天神)이 빙 둘러 기다렸고, 잠시 후 밀본이 와서 경전을 펴기도 전에 그 병이 뜻밖에 나아 말이 통하고 몸이 풀려서 그 일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였다. 양도가 이로 인하여 불교[釋氏]를 독실하게 믿어 일생 동안 게으르지 않았았다. 그래서 흥륜사 오당(吳堂)의 주존인 미륵 존상과 좌우 보살을 흙으로 만들고 그 당을 금으로 그린 그림으로 채웠다.

삼국유사』권5, 「신주」6 밀본최사

善徳王德曼, 遘疾弥留, 有興輪寺僧法惕, 應詔侍疾, 乆而無効. 時有宻夲法師, 以徳行聞於國, 左右請代之, 王詔迎入内. 本在宸仗外, 讀藥師経. 卷軸纔周, 所持六環, 飛入寢内, 刺一老狐與法惕, 倒擲庭下. 王疾乃瘳, 時夲頂上發五色神光, 覩者皆驚.

又承相金良啚, 爲阿孩時, 忽口噤體硬, 不言不遂. 每見一大鬼率群小鬼来, 家中几有盤肴, 皆啖甞之. 巫覡来祭, 則群聚而争侮之. 啚雖欲命撤, 而口不能言. 家親請法流寺僧亡名来轉經, 大鬼命小鬼, 以鑯槌打僧頭仆地, 嘔血而死.

隔數日, 遣使邀本, 使還言, 夲法師受我請将来矣. 衆鬼聞之, 皆失色, 小鬼曰, 法師至将不利, 避之何幸. 大鬼侮慢自若曰, 何害之有. 俄而有四方大力神, 皆属金甲長戟, 来捉群鬼而縛去. 次有無數天神, 環拱而待, 須臾, 夲至, 不待開経, 其疾乃治, 語通身解, 具說件事. 良啚因此篤信釋氏, 一生無怠. 塑成興輪寺吳堂主, 彌陁尊像⋅左右菩薩, 并滿金畫其堂.

『三國遺事』卷5, 「神呪」6 密本摧邪

이 사료는 신라에서 유행했던 불교의 계통이 여럿 있었음을 확인해 주는 내용이다. 특히 밀교의 사례를 전하는 데, 밀교는 비밀 불교 또는 밀의(密儀) 종교의 약칭이자 현교(顯敎)라 불리는 일반 불교에 대한 대칭어로 주술적 성격이 강한 특징이 있다. 불교계가 교학(敎學)에 너무 치중하는 것에 반대하며 실천을 위주로 한 대중 불교 운동의 일환으로 생겨났다.

이 사료에는 선덕왕(善德王, 재위 632~647)과 관련한 일화가 먼저 실려 있다. 왕이 병이 나자 경주 흥륜사(興輪寺) 승려 법척(法惕)이 오랫동안 병을 돌보았으나 효험을 보지 못하자 밀본을 부른 것으로 나온다. 그리고 밀본이 왕의 거처 밖에서 『약사경(藥師經)』을 읽고 나니 그의 지팡이가 침전 안으로 날아 들어가 늙은 여우와 법척을 찔러 밖으로 내쳤고, 이윽고 왕의 병이 나았다고 한다.

흥륜사는 신라에서 처음으로 건립된 사찰이다. 『삼국유사』 권3의 아도기라(阿道基羅)조에 의하면 흥륜사는 원래 전불(前佛) 시대의 일곱 절터 중 하나라고 하는데, 학계에서는 이곳을 토착 신앙 내지 원시 신앙의 성지였던 곳으로 파악하고 있다. 토착 신앙 성지에 흥륜사가 세워졌고, 신라의 불교가 배타적인 양상을 띠기보다 다른 신앙과의 조화를 꾀했던 점을 고려하면, 흥륜사는 토착 신앙이 갖고 있던 여러 특징을 계승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왕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흥륜사의 승려 법척을 불렀던 것도 이러한 측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다. 즉 법척은 의무(醫巫)적 성격을 지닌 승려였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밀본이 왕의 병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법척을 내쳤다는 것은 아마도 토착 신앙이 가지고 있던 의무(醫巫)적 기능을 폐기하는 상징적 행위인 동시에, 이제부터 밀교가 그런 기능을 대신하게 되었음을 공표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었다고 하겠다.

그리고 밀본이 왕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약사경』을 읽었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한데, 『약사경』에는 약사여래가 질병이나 기근으로부터 구제해 준다는 내용, 극락왕생에 탈락하였더라도 약사여래가 도와준다는 내용, 그리고 국가적으로 큰 질병이나 전쟁이 일어났을 때 약사여래를 공양하면 순조롭게 풀린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약사경』에 이와 같은 내용이 실려 있는 것으로 보아 일반 대중은 물론이고 왕실에서도 여기에 관심을 가졌을 것으로 짐작된다. 밀본이 김양도(金良圖, ?~670)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가져간 경전이 무엇인지는 이 사료에 언급되어 있지 않으나, 밀본이 도착하기 전에 나타났다는 쇠 갑옷과 긴 창으로 무장한 대력신(大力神)과 무수한 천신(天神)은 마치 약사여래를 보호하는 수호신인 12야차대장(夜叉大將)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따라서 밀본이 가져온 경전은 『약사경』으로 볼 수 있다.

김양도는 김유신(金庾信, 595~673)을 도와 삼국 통일에 공을 세웠을 뿐 아니라 제4관등인 파진찬(波珍飡)까지 올라간 진골 귀족이었음을 염두에 둘 경우, 그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밀본을 불렀다는 것은 밀교가 지닌 병을 다스리는 효험이 이미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었을 뿐 아니라 권력층과도 연계를 맺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이 같은 양상으로 미루어 『약사경』은 아마도 밀교가 확산되어 나가는데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였던 듯하며, 밀교의 승려들도 대중이 비교적 받아들이기 수월한 『약사경』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포교 활동에 나섰던 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김양도는 밀본에 의해 자신의 병이 치유되자 흥륜사에 불상 등을 희사하였다고 전한다. 이 부분은 앞서 선덕왕의 병을 치유하면서 밀본의 지팡이가 흥륜사의 승려 법척을 내쳤다는 기사와 묘한 대조를 이룬다. 왕의 병을 치유할 당시만 하더라도 밀본은 흥륜사와 대립적 관계에 놓여 있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그런데 김양도가 흥륜사에 불상 등을 희사한 까닭은 밀본이 자신의 병을 낫게 해 주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시 밀본이 흥륜사와 인연을 맺고 있지 않았다면 김양도가 굳이 흥륜사에 그것을 희사할 이유는 없었던 만큼, 왕의 병을 치유해 준 이후 어느 시점부터 밀본이 흥륜사와 연관되기 시작한 것 같다.

일부 연구자들은 흥륜사가 가지고 있던 치병(治病)의 기능이 선덕왕의 병을 낫게 해 준 것을 계기로 법척에서 밀본으로 대체되었다고 이해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을 종합해 보면 밀본이 흥륜사에 줄곧 머물고 있었는지는 잘 알 수 없지만, 그가 흥륜사와 인연을 맺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흥륜사가 토착 신앙의 전통을 잇고 있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토착 신앙의 의무(醫巫)적 측면이 흥륜사 승려인 법척 등에 의해 계승되고, 향후 밀본이 그러한 위상을 대체하였던 것이다. 이렇듯 『삼국유사』권5의 밀본최사조는 신라의 토착 신앙이 불교가 공인되고 난 이후 어떤 식으로 계승되었는지, 치병(治病)이라는 측면을 통해 구체적으로 보여 줄 뿐만 아니라 신라 사회에서 밀교의 영향력을 가늠케 해 주는 사례라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불교수용에서의 밀교의 역할」,『석당논총』28,권영택,동아대학교 부설 석당전통문화연구원,1999.
「흥륜사와 칠처 가람」,『신라문화』20,김복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2.
「흥륜사 출신의 고승들」,『신라문화』20,김상현,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2.
「신라의 밀교 수용과 그 성격」,『대구사학』14,김재경,대구사학회,1978.
「『관정경』과 7세기 신라 밀교」,『역사와 현실』63,옥나영,한국역사연구회,2007.
「신라 불교의 밀교적 성격」,『선사와 고대』16,장지훈,한국고대학회,2001.
「신라 중고기 불교의 밀교적 성격과 ≪약사경≫」,『부대사학』23,조원영,부산대학교 사학회,1999.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