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사상의 복합

선도산 성모 설화와 불교-도교 신앙

진평왕(眞平王) 대에 지혜(智惠)라는 비구니가 있었는데 어진 행실이 많았다. 안흥사(安興寺)에 살면서 새로 불전(佛殿)을 수리하려 했으나 힘이 모자랐다. 꿈에 겉모습이 예쁘고 구슬과 비취로 머리를 장식한 한 선녀가 나타나 위로하며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나는 선도산(仙桃山) 신모(神母)이다. 네가 불전을 수리하고자 하는 것이 가상하여 금 10근을 보시하여 돕고자 하니 마땅히 내 자리 밑에서 금을 취하여 3존불상(主尊三像)을 장식하고 벽 위에 53불(佛)과 6류성중(六類聖衆) 및 여러 천신(天神), 오악(五岳)의 신군(神君)【신라 시대 오악은 동쪽은 토함산(吐含山), 남쪽은 지리산(智異山), 서쪽은 계룡산(雞龍山), 북쪽은 태백산(太白山), 중앙은 부악(父岳) 또는 공산(公山)이라고 한다.】을 조성하며, 매년 봄⋅가을 두 계절에 10일 동안 선남선녀를 다 모아 널리 일체 중생을 위하여 점찰법회(占察法會)를 여는 것을 상례로 삼아라.”본조(本朝)에 굴불지(屈弗池)의 용이 황제의 꿈에 나타나 영취산(霊鷲山)에 약사도량(藥師道場)을 오래도록 열어 바닷길이 편안해지도록 청하였는데, 그 일과도 같다.】 지혜가 이에 놀라 (꿈에서) 깨어 여러 사람을 데리고 신사(神祠)의 신모가 앉았던 자리 아래로 가 땅을 파서 황금 160량을 얻어 일을 진행시켜 곧 마쳤으니, 모두 신모(神母)가 알려 준 대로 따랐던 것이다. 그 사적은 지금도 남아 있지만, 점찰법회 등의 불법 행사는 폐지되었다.

신모는 본래 중국 황실의 딸로 이름은 사소(娑蘇)이고 일찍이 신선의 술법을 깨우쳐 해동(海東)에 와서 머물며 오랫동안 돌아가지 않았다. 아버지인 황제가 서신을 솔개의 발에 묶어 보내면서 이르기를, “솔개를 따라가서 멈춘 곳을 집으로 삼거라.”라고 하였다. 사소가 서신을 받고 솔개를 놓아 주니 날아서 이 산에 이르러 멈추었고, 마침내 이곳에 와서 살면서 지선(地仙)이 되었으므로 그 산을 서연산(西鳶山)이라고 이름 하였다. 신모는 오랫동안 이 산에 살면서 나라를 지켰는데, 신령하면서도 괴이한 일이 매우 많아서 나라가 생긴 이래 항상 삼사(三祀)의 하나였고 그 순서도 여러 망(望)보다 위에 있었다.

제54대 경명왕(景明王)이 매사냥을 좋아하여 일찍이 이 산에 올라 매를 놓았는데 잃어버리고 말았다. 신모에게 기도하며 말하기를, “만약 매를 찾게 되면 마땅히 봉작(封爵)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잠시 뒤 매가 날아와서 책상 위에 앉으니, 이 때문에 신모를 대왕(大王)으로 봉하였다. 그녀가 처음 진한(辰韓)에 이르러 성자(聖子)를 낳아 동국(東國)의 첫 임금이 되었으니 대개 혁거세와 알영 두 성인[二聖]이 나온 유래이다. 그러므로 계룡(雞龍)⋅계림(雞林)⋅백마(白馬) 등으로 부르는 것은 닭이 서쪽에 속하기 때문이다. 그녀는 일찍이 제천(諸天)의 선녀에게 비단을 짜게 하고 이를 비색(緋色)으로 물들여 조복(朝服)을 만든 후 남편에게 주니, 나라 사람들은 이로 인해 비로소 그녀의 신비한 영험을 알게 되었다. 또한 『국사(國史)』에서 사신(史臣)이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김부식(金富軾)이 정화(政和) 연간에 일찍이 사신으로 송나라에 가서 우신관(佑神館)에 이르니 한 집에 여선상(女仙像)이 모셔져 있었다. 관반학사(館伴學士) 왕보(王黼)가 ‘이것은 귀국의 신인데 공은 아십니까?’라고 하였다. 이어서 말하기를, ‘옛날 중국 황실의 딸이 바다를 건너 진한(辰韓)에 이르러 아들을 낳았는데 해동(海東)의 시조가 되었고 여인은 지선(地仙)이 되어 오랫동안 선도산(仙桃山)에 있었으니, 이것이 그 상(像)입니다.’라고 하였다. 또한 송나라 사신 왕양(王襄)이 우리나라에 와서 동신성모(東神聖母)에게 제사 지낸 제문에 ‘어진 이를 낳아 처음으로 나라를 세웠다.’라는 글귀가 있다.”

삼국유사』권5, 「감통」7 선도성모수희불사

眞平王朝, 有比丘尼名智惠, 多賢行. 住安興寺, 擬新修佛殿而力未也. 夢一女仙風儀婥約, 珠翠餙鬟, 来慰曰. 我是仙桃山神母也. 喜汝欲修佛殿, 願施金十斤以助之, 冝取金於予座下, 糚點主尊三像, 壁上繪五十三佛⋅六類聖衆及諸天神⋅五岳神君【羅時五岳, 謂東吐含山, 南智異山, 西雞龍, 北太伯, 中父岳, 亦云公山也】, 每春秋二季之十日, 叢㑹善男善女, 廣爲一切含霊, 設占察法㑹以爲恒規【夲朝屈弗池龍, 託夢於帝, 請於霊鷲山長開藥師道塲, □平海途, 其事亦同】. 惠乃驚覺, 率徒徃神祠座下, 堀得黄金一百六十两, 克就乃功, 皆依神母所諭. 其事唯存, 而法事廢矣.

神母夲中國帝室之女, 名娑蘇, 早得神仙之術, 歸止海東, 久而不還. 父皇寄書繫足云, 随鳶所止爲家. 蘇得書放鳶, 飛到此山而止, 遂来宅爲地仙, 故名西鳶山. 神母久㩀兹山, 鎮祐邦國, 霊異甚多, 有國已来, 常爲三祀之一, 秩在群望之上.

第五十四景明王好使鷹, 甞登此放鷹而失之. 禱於神母曰, 若得鷹當封爵. 俄而鷹飛来止机上, 因封爵大王焉. 其始到辰韓也, 生聖子爲東國始君, 盖赫居閼英二聖之所自也. 故稱雞龍⋅雞林⋅白馬等, 雞属西故也. 甞使諸天仙織羅, 緋染作朝衣, 贈其夫, 國人因此始知神驗. 又國史, 史臣曰.

軾政和中, 甞奉使人宋, 詣佑神舘, 有一堂, 設女仙像. 舘伴學士王黼曰, 此是貴國之神, 公知之乎. 遂言曰, 古有中國帝室之女, 泛海抵辰韓, 生子爲海東始祖, 女爲地仙, 長在仙桃山, 此其像也. 又大宋國使王襄到我朝, 祭東神聖母女, 有娠賢肇邦之句.

『三國遺事』卷5, 「感通」7 仙桃聖母隨喜佛事

이 사료는 토착 신앙이 불교⋅도교 등 외래 사상과 융화하는 과정과 그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원시 사회 단계부터 천신(天神)이나 지신(地神) 등을 숭배하는 토착 신앙이 존재하였음은 잘 알려져 있다. 불교나 도교 등의 신흥 종교가 유입될 당시에는 이미 그와 같은 토착 신앙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어서, 불교나 도교는 토착 신앙 등과 어떤 식으로든 조화를 이루어야만 신라 사회에 받아들여질 수 있었을 것이다.

이 사료에 따르면 진평왕(眞平王, 재위 579~632) 대에 지혜(智惠)라는 비구니가 안흥사(安興寺)의 불전(佛殿)을 수리하고자 하였으나 힘이 모자랐다. 이때 꿈에 자신을 선도산(仙桃山) 신모(神母)라고 소개한 한 선녀가 나타나 불전의 수리를 돕고자 하니, 자신이 앉은 자리 밑에서 금을 취해 3존불상 등을 장식하는 한편, 매년 봄과 가을에 선남선녀를 모아 점찰법회(占察法會)를 열어 줄 것을 주문하였다. 지혜가 꿈에서 깨어 사람들을 동원해 성모가 앉았던 자리를 파보니, 과연 황금 160량이 나와 신모가 일려 준 대로 따른 것으로 되어 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꿈에서 선도산 신모가 3존불상뿐 아니라 벽 위에 53불(佛)과 6류성중(六類聖衆), 여러 천신(天神), 오악(五岳)의 신군(神君) 등을 조성하라고 하였다는 사실이다. 6류성중은 아마도 주존불을 협시(夾侍)하는 6보살로 짐작되는데, 그렇다면 3존불상과 53불, 6류성중 등은 불교를 대변한다고 볼 수 있다. 반면 여러 천신이나 오악의 신군 등은 토착 신앙을 대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신모가 이를 함께 조성하라고 주문하였고, 나아가 지혜가 그것을 따랐다는 점은 토착 신앙과 불교가 서로 조화를 이루며 공존하는 모습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하다.

다음으로 선도산 신모가 매년 봄과 가을에 점찰법회를 열라고 주문한 점 역시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점찰법회란 『점찰경(占察經)』에 의한 참회 법회 의식을 말하는데, 상하 2권으로 이루어진 『점찰경』은 지장보살(地藏菩薩)을 설법의 주인공으로 한다. 지장보살은 석가모니가 열반에 든 이후 미륵불이 출현할 때까지 전 우주를 관리하는 신불(神佛)이지만, 하늘보다는 특히 지옥세계의 중생을 구제해 주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따라서 불교적 우주관에 의거할 경우 지장보살은 천신(天神)보다 지신(地神)에 더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두면 선도산 신모가 지혜에게 지장보살을 받드는 점찰법회를 정기적으로 열라고 주문한 것에는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는데, 선도산 신모로 대표되는 지신(地神) 신앙이 지장보살로 대표되는 불교적 지신 신앙과 연결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다는 점이 바로 그것이다. 이점에서도 토착 신앙과 불교가 융화되어 가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한편 선도산의 신모는 원래 중국 황실의 딸로 신선의 술법을 깨우쳐 해동(海東)에 와서 오랫동안 돌아가지 않았으며, 결국 지선(地仙)이 되었다고 한다. 그녀가 신선의 술법을 깨우쳤다거나 신선이 되었다는 점에서 도교적 색채가 묻어난다. 그뿐만 아니라 지선이기도 했던 신모는 서연산(西鳶山), 즉 선도산에서 오랫동안 살면서 나라를 지켰다고 하는데, 이 대목은 도교의 불로장생 사상과 산악숭배 사상이 결합된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나아가 도교의 전설에 의하면 중국 한(漢)나라 무제(武帝)가 서왕모(西王母)를 만났을 때 그는 선도(仙桃), 즉 불로장생의 복숭아를 받았다고 하는데, 선도산(仙桃山)이라는 명칭이 붙은 점이나 이곳에 중국 황실의 딸인 사소(娑蘇)가 와서 살았다는 점 등은 서왕모 신화와 무관하지 않다고 여겨진다.

이렇듯 선도성모수희불사조에는 산악 신앙과 같은 토착 신앙이 불교와 융화되어 가는 양상과 더불어 도교적인 요소도 내포하고 있다. 사료의 맥락상 재래의 산악신앙이 도교의 신선 신앙으로 전화(轉化)되면서 선도산 신모 설화가 성립된 듯하고, 여기에 안흥사의 불전을 수리하는 문제를 계기로 다시 불교와 융화되어 가는 형태로 설화가 최종 정리되지 않았나 추정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선도성모 전승의 역사적 의미」,『사학연구』99,김선주,한국사학회,2010.
「신라 불교와 토착 신앙 –비천신계를 중심으로-」,『경북사학』21,김재경,경북사학회,1998.
「신라상대의 토착 신앙과 종교습합」,『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5,김택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84.
「한국고대사회에서 성모와 노구」,『백산학보』64,송화섭,백산학회,2002.
「『삼국유사』소재 산신 관계기사와 그 성격에 대한 일고찰」,『종교와 문화』9,하정용,서울대학교 종교문화연구소,2003.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토착 신앙과 제사의례」, 최광식, 한길사 편,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