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삼국 시대문화삼국의 예술과 문화

삼국의 악기와 음악가

신라 음악은 삼죽(三竹), 삼현(三絃), 박판(拍板), 대고(大鼓), 가무(歌舞)였다. ……(중략)…… 삼현은 첫째는 거문고, 둘째는 가야금, 셋째는 비파였다. 삼죽은 첫째는 대금(大笒), 둘째는 중금(中笒), 셋째는 소금(小笒)이었다.

거문고(玄琴)는 중국 악부(樂部)의 금(琴)을 본받아 만들었다. ……(중략)…… 거문고의 제작에 대하여 『신라고기(新羅古記)』에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처음에 진(晉)나라 사람이 칠현금(七絃琴)을 고구려에 보냈는데, 고구려 사람들은 비록 그것이 악기인 줄은 알았으나 그 음악과 타는 법을 몰랐으므로, 나라 사람 중에 그 음을 알아서 탈 수 있는 자를 찾으면서 후한 상을 걸었다. 그때 제2상(第二相) 왕산악(王山岳)이 그 본래 모양을 보존하면서 자못 그 법제를 고쳐서 만들고, 아울러 100여 곡을 만들어 연주하였다. 이때 검은 학[玄鶴]이 와서 춤추었으므로 드디어 현학금(玄鶴琴)이라고 이름 하였는데, 후에는 다만 현금(玄琴)이라고 하였다. 신라 사람 사찬(沙湌) 공영(菾永)의 아들 옥보고(玉寶高)가 지리산 운상원(雲上院)에 들어가 거문고를 배운 지 50년에 스스로 신조(新調) 30곡을 만들어 속명득(續命得)에게 전하였다. 속명득이 이를 귀금선생(貴金先生)에게 전하니, 선생 또한 지리산(地理山)에 들어가 나오지 않았다. 신라왕이 거문고의 이치와 타는 법[琴道]이 단절될까 우려하여 이찬(伊湌) 윤흥(允興)에게 일러 ‘방편을 써서라도 그 음을 전할 수 있게 하라.’라고 하였다. ……(중략)……“

가야금(加耶琴)도 중국 악부의 쟁(箏)을 본받아 만들었다. ……(중략)…… 『신라고기』에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가야국(加耶國) 가실왕(嘉實王)이 당(唐)나라의 악기를 보고 만들었다. 왕은 ‘여러 나라의 방언이 각기 다르니 음악이 어찌 한결같을 수 있으랴?’ 하고는 악사(樂師) 성열현(省熱縣) 사람 우륵(于勒)에게 명하여 12곡을 짓게 하였다. 후에 우륵은 그 나라가 장차 어지러워질 것이라고 생각하여 악기를 지니고 신라 진흥왕(眞興王)에게 투항하였다. 왕은 그를 받아 국원(國原)에 안치하고, 대나마(大奈麻) 주지(注知)⋅계고(階古)와 대사(大舍) 만덕(萬德)을 보내 그 업을 전수받게 하였다. ……(중략)……”

향비파(鄕琵琶)는 당나라의 제도와 대동소이한 것으로 역시 신라에서 시작되었으나 다만 누가 만들었는지를 알 수 없다. 그 음은 세 조(調)가 있으니, 첫째는 궁조(宮調), 둘째는 칠현조(七賢調), 셋째는 봉황조(鳳凰調)로서 모두 212곡이었다.

삼죽(三竹)도 당나라의 적(唐笛)을 모방하여 만든 것이다. ……(중략)……

고구려 음악(高句麗樂)은 『통전(通典)』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중략)…… 음악에는 탄쟁(彈箏) 하나, 추쟁(搊箏) 하나, 와공후(臥箜篌) 하나, 수공후(竪箜篌) 하나, 비파 하나, 오현(五絃) 하나, 의취적(義觜笛) 하나, 생(笙) 하나, 횡적(橫笛) 하나, 소(簫) 하나, 소필률(小篳篥) 하나, 대필률(大篳篥) 하나, 도피필률(桃皮篳篥) 하나, 요고(腰鼓) 하나, 제고(齊鼓) 하나, 담고(擔鼓) 하나, 패(貝) 하나를 썼다. 당나라(大唐) 무태후(武太后) 때는 오히려 25곡이 있었으나, 지금은 오직 한 곡을 익힐 수 있고, 의복도 차츰 낡아 없어져서 그 본래의 모습을 잃었다.”

『책부원귀(冊府元龜)』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악기에는 오현(五絃), 금(琴), 쟁(箏), 필률(篳篥), 횡취(橫吹), 소(簫), 고(鼓) 등의 종류가 있으며, 갈대를 불어 곡조를 맞추었다.”

백제 음악(百濟樂)은 『통전(通典)』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중략)…… 악기로 남은 것은 쟁(箏), 적(笛), 도피필률(桃皮篳篥), 공후(箜篌)였다. 악기 등은 대부분 중국[內地]과 같다.”

『북사(北史)』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고(鼓), 각(角), 공후(箜篌), 쟁(箏), 우(竽), 지(箎), 적(笛) 등의 악기가 있다”

삼국사기』권32, 「잡지」1 악

新羅樂, 三竹, 三絃, 拍板, 大鼓, 歌舞. ……(中略)…… 三絃, 一玄琴, 二加耶琴, 三琵琶. 三竹, 一大笒, 二中笒, 三小笒.

玄琴, 衆中國樂部琴而爲之. ……(中略)…… 新羅古記云.

初晉人以七絃琴, 送髙句麗, 麗人雖知其爲樂噐, 而不知其聲音及鼔之之法, 購國人能識其音而鼔之者, 厚賞. 時第二相王山岳, 存其本樣, 頗攺易其法制而造之, 兼製一百餘曲以奏之. 於時玄鶴来舞, 遂名玄䳽琴, 後但云玄琴. 羅人沙湌菾永子玉寳髙, 入地理山雲上院, 學琴五十年, 自製新調三十曲, 傳之續命得. 得傳之貴金先生, 先生亦入地理山不出. 羅王恐琴道斷絶, 謂伊湌允興, 方便傳得其音. ……(中略)……

加耶琴, 亦法中國樂部箏而爲之. ……(中略)…… 羅古記云.

加耶國嘉實王, 見唐之樂器, 而造之. 王以謂, 諸國方言各異, 聲音豈可一哉, 乃命樂師省熱縣人于勒, 造十二曲. 後于勒以其國將亂, 㩗樂器, 投新羅眞興王. 王受之, 安置國原, 乃遣大奈麻注知⋅階古⋅大舍萬徳 傳其業. ……(中略)……

鄕琵琶, 與唐制度, 大同而少異, 亦始於新羅, 但不知何人所造. 其音有三調, 一宫調, 二七賢調, 三鳳皇調, 共二百一十二曲.

三竹, 亦模倣唐笛, 而爲之者也. ……(中略)……

髙句麗樂, 通典云.

……(中略)…… 樂用彈箏一, 搊箏一, 卧箜篌一, 竪箜篌一, 琵琶一, 五絃一, 義觜笛一, 笙一, 橫笛一, 簫一, 小篳篥一, 大篳篥一, 桃皮篳篥一, 腰皷一, 齋皷一, 擔鼓一, 唄一. 大唐武太后時, 尚二十五曲, 今唯能習一曲, 衣服亦寖衰敗, 失其本風.

冊府元龜云.

樂有五絃⋅琴⋅箏⋅篳篥⋅橫吹⋅簫⋅皷之屬, 吹蘆以和曲.

百濟樂, 通典云.

……(中略)…… 樂之存者, 箏⋅笛⋅桃皮篳篥⋅箜篌. 樂器之屬, 多同於內地.

北史云.

有皷⋅角⋅箜篌⋅箏⋅竽⋅箎⋅笛之樂.

『三國史記』卷32, 「雜志」1 樂

이 사료는 삼국의 음악과 관련한 기록이다. 「악지(樂志)」에는 신라-고구려-백제의 순으로 각각 그 음악과 악기의 연원 및 특징 등이 수록되어 있다.

고구려의 음악과 관련해서는 『통전(通典)』과 『책부원귀(冊府元龜)』 등을 인용하여 서술하였다. 『통전』에는 탄쟁(彈箏) 등 모두 17종의 고구려 악기가 언급되어 있고, 『책부원귀』에는 오현(五絃)을 포함해 7종이 언급되어 있다. 이 악기들은 기왕의 연구에 의하면 모두 중국을 거쳐 들어온 것으로 입증되었다. 그뿐 아니라 『통전』과 『북사(北史)』 등에 언급되어 있는 백제의 악기도 고구려 악기와 마찬가지로 모두 중국에서 수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악지」에는 백제의 음악가에 대한 언급은 보이지 않고, 다만 『신라고기(新羅古記)』를 인용한 대목에서 고구려의 왕산악(王山岳, ?~?)에 대한 기사가 실려 있음이 확인된다. 이에 따르면 진(晉)나라 사람이 칠현금(七絃琴)을 고구려에 보냈으나 다룰 수 있는 사람이 없자 나라에서 후한 상을 걸기에 이르렀고, 이때 제2상(第二相)인 왕산악이 칠현금의 모양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조금 고쳐 100여 곡을 만들어 연주하였다고 한다. 이는 칠현금이 들어오기 이전부터 그와 비슷한 악기가 고구려에 있었음을 의미하는데, 실제로 안악 3호분(安岳三號墳), 무용총(舞踊塚), 강서대묘(江西大墓) 등의 고구려 벽화 고분을 살펴보면 거문고의 원형으로 여겨지는 금(琴) 종류의 악기를 볼 수 있다.

한편 『삼국사기』 「악지」의 상당 부분은 신라 음악에 할애하였다. 고구려와 백제의 악기는 중국의 사서를 인용하면서 소개하였던 반면, 신라의 악기는 그렇지 않다는 점이 하나의 특징이다. 신라의 악기로는 거문고⋅가야금⋅비파 등의 삼현(三絃)과 대금⋅중금⋅소금 등의 삼죽(三竹) 및 박판(拍板), 대고(大鼓) 등이 대표적이다. 「악지」에서는 거문고-가야금-비파-삼죽 등의 순으로 악기의 유래와 연혁 등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이 중 거문고는 중국의 금(琴)을, 가야금은 중국의 쟁(箏)을, 삼죽은 당(唐)나라의 적(笛)을 본떠 만들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고구려에서 개량한 거문고와 가야에서 개량한 가야금을 제외하면 신라인들이 나름대로 악기를 개량하여 사용한 흔적들이 사료상 확인되며, 거문고나 가야금의 명맥이 끊어질 것을 걱정하여 후학들을 양성하게 하였다는 사실은 음악을 국가적 차원의 문제로 인식하고 있었음을 알려 준다는 점에서 무척 흥미롭다.

「악지」에는 신라의 거문고와 관련해서 옥보고(玉寶高)와 속명득(續命得)이 등장하는데, 이들은 지리산 일대를 중심으로 활동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가야금과 관련한 인물로는 우륵(于勒, ?~?)이 눈에 띈다. 가야(加耶)의 정세가 혼란하자 우륵은 진흥왕(眞興王, 재위 540~576)에게 투항했고, 진흥왕은 그를 지금의 충청북도 충주 지역인 국원(國原)에 살게 하면서 주지(注知)⋅계고(階古)⋅만덕(萬德) 등을 보내 가야금 연주의 맥을 잇도록 하였다고 전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삼국시대 음악사 연구』, 김성혜, 민속원, 2009.
『신라음악사 연구』, 김성혜, 민속원, 2006.
『한국음악통사』, 송방송, 일조각, 1984.
『한국고대음악사연구』, 송방송, 일지사, 1985.
『한국음악사』, 장사훈, 정음사, 1976.
『악기로 본 삼국시대 음악 문화』, 한흥섭, 책세상, 200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