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사회진골 귀족의 호화로운 생활상

화려한 진골귀족의 생활 -금입택 등

신라의 전성기에 서울에는 17만 8936호, 1360방, 55리, 35개의 금입택(金入宅)이 있었다. 남택(南宅)⋅북택(北宅)⋅우비소택(亏比所宅)⋅본피택(本披宅)⋅양택(梁宅)⋅지상택(池上宅)재매정택(財買井宅)⋅북유택(北維宅)⋅남유택(南維宅)⋅대택(隊宅)⋅빈지택(賓支宅)⋅장사택(長沙宅)⋅상앵택(上櫻宅)⋅하앵택(下櫻宅)⋅수망택(水望宅)⋅천택(泉宅)⋅양상택(楊上宅)한기택(漢岐宅비혈택(鼻穴宅)판적택(板積宅)별교택(別敎宅)⋅아남택(衙南宅)⋅김양종택(金楊宗宅)곡수택(曲水宅)⋅유야택(柳也宅)⋅사하택(寺下宅)⋅사량택(沙梁宅)⋅정상택(井上宅)⋅이남택(里南宅)⋅사내곡택(思內曲宅)⋅지택(池宅)⋅사상택(寺上宅)임상택(林上宅)⋅교남택(橋南宅)⋅항질택(巷叱宅)⋅누상택(樓上宅)⋅이상택(里上宅)⋅명남택(椧南宅)⋅정하택(井下宅)이다.

삼국유사』권1, 「기이」2 진한

봄에는 동야택(東野宅), 여름에는 곡량택(谷良宅), 가을에는 구지택(仇知宅), 겨울에는 가이택(加伊宅)이다. 제49대 헌강대왕(憲康大王) 때에는 성 안에 초가집이 하나도 없었고 집의 처마가 서로 닿고 담장이 이어져 있었으며, 노래와 피리 소리가 길에 가득 차서 밤낮으로 끊이지 않았다.

삼국유사』권1, 「기이」2 우사절유택

新羅全盛之時, 京中十七萬八千九百三十六戶, 一千三百六十坊, 五十五里, 三十五金入宅.【言富潤大宅也.】 南宅 北宅 亐比所宅 本彼宅 梁宅 池上宅【本彼部】 財買井宅【庾信公 祖宗】 北維宅 南維宅【反香寺下坊】 隊宅 賔支宅【反香寺犯】 長沙宅 上櫻宅 下櫻宅 水望宅 泉宅 楊上宅【梁南】 漢歧宅【法流寺南】 鼻穴宅【上同】 板積宅【芬皇寺 上坊】 别敎宅【川北】 衙南宅 金楊宗宅【梁官寺南】 曲水宅【川北】 桞也宅 寺下宅 沙梁宅 非上宅 里南宅【亐所宅】 思内曲宅 池宅 寺上宅【大宿宅】 林上宅【青龍之寺 東方 有池】 橋南宅 巷叱宅【夲彼部】 樓上宅 里上宅 椧南宅 井下宅

『三國遺事』卷1, 「紀異」2 辰韓

春東野宅 夏谷良宅 秋仇知宅 冬加伊宅. 第四十九憲康大王代, 城中無一草屋, 接角連墻, 歌吹滿路, 晝夜不絶.

『三國遺事』卷1, 「紀異」2 又四節遊宅

이 사료는 신라 전성기 경주의 모습과 귀족들의 부유하고 호화스러운 생활을 잘 보여 주는 기록이다.

먼저, 『삼국유사』권1 진한(辰韓)조에 따르면, “신라의 전성기에 서울에는 17만 8936호(戶), 1360방(坊), 55리, 35개의 금입택(金入宅)이 있었다”라고 되어 있다. 여기에 보이는 ‘17만 8936호’라는 구체적인 규모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지만, 신라 왕경의 규모가 매우 거대했음은 분명하다. 또한 도시 내부가 방(坊), 리(里)로 나누어져 있는 점에서 신라의 왕도가 방리제(坊里制)에 의하여 잘 계획된 시가지를 갖춘 도시였음도 알 수 있다. 아울러 『삼국유사』권1 우사절유택(又四節遊宅)조의 기록은 신라 귀족은 계절에 따라 노니는 별장을 따로 가지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신라 전성기의 경주 모습은 이 밖에도 『삼국사기』권11 헌강왕(憲康王) 6년(880)조에 “서울 백성의 집이 서로 이어져 있고 노래와 악기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중략)…… 민간에서는 지붕을 기와로 덮고 짚으로 잇지 않으며, 숯으로 밥을 짓고 나무를 쓰지 않는다”라고 한 것이라든지, 『삼국유사』권2 처용랑망해사(處容郎望海寺)조에 “제49대 헌강대왕 때는 서울에서 바다 어귀에 이르기까지 집과 담장이 서로 이어졌고 초가는 하나도 없었으며, 풍악과 노랫소리가 거리에서 그치지 않았다.”라고 한 데서도 짐작이 가능하다. 이러한 사료들은 당시 신라의 왕도가 매우 웅장하고 화려했음을 보여 준다.

진골 귀족의 사치스런 생활을 단적으로 말해 주는 것은 건물에 금박을 한 소위 금입택(金入宅)이라고 불린 호화 주택이었다. 이 금입택은 왕경 안에만 35채나 있었다. 금입택은 대부분 경주의 월성(月城) 맞은편 언덕과 남천(南川)의 양쪽 언덕, 그리고 낭산 중턱 및 산록, 북천 북쪽 언덕, 서천 맞은편 언덕 등 하천이 내려다보이는 높은 지대에 자리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러한 금입택은 진골 귀족의 막대한 부와 호사한 생활을 반영하는 상징적 존재로서, 신라 왕경의 재상가와 진골 귀족들은 화려한 주택을 지어 자신들의 세력을 과시하고자 했을 것이다. 그들은 지방에 광대한 전장(田莊)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산이나 섬에 목마장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언제나 무장하여 사병으로 이용될 수 있는 노비 3000여 명을 거느리고 있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은 금입택은 진골 귀족에 의한 대토지 사유화의 증가와 그에 따른 농민층의 몰락을 전제로 하였다. 게다가 금입택과 사절유택에서 볼 수 있듯이 귀족들의 사치⋅방탕이 극에 달한 상태에서 신라는 점점 쇠락의 길을 가고 있었다. 결국 지방에 세력을 둔 호족들이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고 일어남으로써 신라는 멸망에 이르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6~8세기 신라 재상의 성격」,『한국사학보』16,구효선,고려사학회,2004.
「삼국사기 옥사조의 신연구」,『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2,김정기,경주시⋅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1981.
「신라 금입택의 유형과 그 분포」,『신라사학보』14,양시호,신라사학회,2008.
「신라 왕경인의 주거공간」,『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28,양정석,경주시⋅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7.
「신라 금입택고」,『진단학보』45,이기동,진단학회,1978.
「헌강왕대의 정치사회와 처용랑망해사조 설화」,『신라문화』26,전기웅,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5.
「신라 왕경의 계획도시화 과정 연구」,『신라사학보』17,황인호,신라사학회,2009.
저서
『신라골품제사회와 화랑도』, 이기동, 일조각, 1984.
『신라골품제연구』, 이종욱, 일조각, 1999.
『신라의 멸망과 경문왕가』, 전기웅, 혜안, 2010.
『신라왕경의 역사』, 전덕재, 새문사, 2009.
편저
『신라왕경연구』, 신라문화선양회, 신라문화선양회,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