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사회백성들의 삶과 윤리

효녀 지은 이야기

효녀(孝女) 지은(知恩)은 한기부(韓歧部)의 백성 연권(連權)의 딸이다. 성품이 지극히 효성스러웠는데,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홀로 어머니를 봉양하였다. 나이 32세가 되도록 시집을 가지 않고 아침저녁으로 문안을 드리며, 곁을 떠나지 않았다. 봉양할 것이 없으면 때로는 품팔이도 하고 또는 돌아다니며 밥을 빌어다가 봉양하였다. 그러한 날이 오래되어 고달픔을 이기지 못하여 부잣집에 가서 몸을 팔아 종이 되기로 하고 쌀 10여 섬을 마련하였다. 온종일 그 주인집에 가서 일을 해 주고 저녁에는 밥을 지어 가지고 와서 봉양하였다. 이와 같이 하기를 3~4일이 지나자 그 어머니가 딸에게 말하기를 “지난날의 식사는 거칠었으나 밥맛이 달았는데, 지금의 식사는 좋으나 맛이 예전 같지 않으며, 간장을 칼날로 찌르는 것 같으니 어쩐 일이냐?”라고 하였다. 이에 딸이 사실대로 아뢰니 어머니가 말하기를 “나 때문에 너를 남의 종으로 만들었구나! 차라리 빨리 죽는 것이 낫겠다.”하고 소리를 내어 크게 우니, 딸도 울어 그 슬픔이 길가는 사람을 감동시켰다. 그때 효종랑(孝宗郞)이 놀러 나갔다가 이를 보고 집에 돌아와 부모에게 청하여 집의 곡식 100섬과 옷가지를 실어다 주었다. 또 종으로 산 주인에게 보상하고 양인(良人)으로 만들어 주니, 그의 낭도(郎徒) 수천 명이 각각 곡식 한 섬씩을 내어 도와주었다. 대왕이 이 소식을 듣고 조(租) 500섬, 집 한 채를 내려주고 잡역(雜役)을 면제시켜 주었다. 집에 곡식이 많았으므로 빼앗거나 훔쳐 가는 자가 있을 것을 염려하여 담당 관청에 명하여 군대를 보내서 교대로 지키게 하였고, 그 마을을 표하여 ‘효양방(孝養坊)’이라고 하였다. 이어서 표를 올려 그 아름다움을 당나라 황실에 아뢰었다.

삼국사기』권48, 「열전」8 효녀지은

孝女知恩, 韓歧部百姓連權女子也. 性至孝, 少喪父, 獨養其母. 年三十二, 猶不從人, 定省不離左右, 而無以爲養. 或傭作或行乞, 得食以飼之. 日久不勝困憊, 就富家請賣身爲婢, 得米十餘石. 窮日行役於其家, 暮則作食歸養之. 如是三四日, 其母謂女子曰, 向食麤而甘, 今則食雖好, 味不如昔, 而肝心若以刀刃刺之者, 是何意耶. 女子以實告之, 母曰, 以我故使爾爲婢, 不如死之速也, 乃放聲大哭, 女子亦哭, 哀感行路. 時孝宗郞出遊, 見之, 歸請父母, 輸家粟百石及衣物予之. 又償買主以從良, 郞徒幾千人, 各出粟一石爲贈. 大王聞之, 亦賜租五百石, 家一區, 復除征役. 以粟多恐有剽竊者, 命所司差兵番守, 標榜其里曰孝養坊. 仍奉表, 歸美於唐室.

『三國史記』卷48, 「列傳」8 孝女知恩

이 사료는 『삼국사기(三國史記)』권48에 실려 있는 효녀 지은(知恩) 이야기로, 이와 비슷한 이야기가 『삼국유사(三國遺事)』권5 효선(孝善) ‘빈녀양모(貧女養母)’ 편에도 수록되어 있다. 이 사료는 신라 하대 하층민의 상황과 이들의 윤리관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주목받아 왔다.

삼국 통일 이후 국내외가 안정된 결과 신라는 전성기를 맞게 되었다. 일반 농민들은 이러한 신라 중대의 번영을 떠받치는 사실상의 주역이었지만 그들의 생활상은 나아지지 않았다. 오히려 당제(唐制)를 모방한 율령 정치(律令政治)가 강화됨에 따라서 조세와 과역(課役)이 더욱 무거워져 이들의 생활은 계속 피폐해져 갔다.

그 결과 생활고가 심해지면서 농민들이 전답을 팔고 농토에서 이탈하면서 상대적으로 진골 귀족들은 손쉽게 토지를 겸병하게 되었다. 이들의 농장(農莊) 경영이 전개되는 가운데 자립적인 소농층(小農層)이 광범위하게 몰락한 것은 필연적인 추세였다. 더구나 농민의 궁핍에 기생하는 고리대 자본이 발달하고 장기간에 걸쳐 자연 재해가 빈번해지면서 농민층은 광범위하게 무너져 갔다.

이 같은 쇠락의 현상은 진성여왕(眞聖女王, 재위 887~897) 대에 들어 극에 달했다. 진성여왕은 즉위 이후 1년간 세금을 감면하는 등 하층민의 삶을 안정시키려고 노력했지만, 골품제(骨品制)의 한계와 수취 체제의 모순을 극복하지 못하였다. 이미 중대 말기인 757년(경덕왕 16년) 녹읍(祿邑)이 부활한 이래로 국가 역량은 크게 축소되어 귀족과 지방 호족 세력은 통제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이들은 행정⋅징세권을 장악하고 농민을 수탈하였으며, 조세와 과역을 담당하던 농민의 몰락은 곧 정부 재정의 악화로 이어졌다.

토지를 잃고 빈곤에 봉착한 농민이 택할 수 있는 생계 수단은 품삯을 받는 고용 노동자가 되거나, 양인의 신분을 버리고 대토지 소유자의 노비가 되거나, 자식을 둔 부모일 경우 자식을 노비로 파는 것 등이었다. 이때 4두품 아래의 양인으로서 평인(平人)은 자기 재산과 토지를 소유할 권리를 가졌다는 점에서 노비와는 분명히 구별되는 신분이었다. 이에 반해 노비는 조(租)⋅용(庸)⋅조(調)의 의무를 지지 않는 대신 우마(牛馬)나 기타 재물과 같이 매매⋅증여⋅교환⋅재산 분할의 대상이었다. 따라서 효녀 지은이 가난 때문에 노비를 자원했다는 것은 신분상의 권리를 스스로 포기할 만큼 빈부 격차가 극심해진 하대의 상황을 잘 보여 준다. 한편 이러한 신분의 강등은 신라 하대 노비 발생의 한 원인을 보여 주는 내용이기도 하다. 삼국 통일 전후는 주로 포로나 반란이 노비의 주된 발생 원인이었지만, 하대에 들어와서는 이른바 부채 등에 따른 경제 문제가 노비 발생의 주된 요인이었다.

또한 곡식을 빼앗거나 훔쳐 가는 자들을 염려하여 군대를 보내 지키게 하였다는 대목은 당시 농민 봉기 등으로 인하여 치안이 극히 불안하였음을 알게 해 주는 내용이다. 극한 상황에 내몰린 농민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하는 길은 초적(草賊) 등으로 기록된 농민 반란군이 되는 것이었다. 이들은 당시 왕경(王京)까지 위협할 정도로 강력한 세력으로 성장하는데, 견훤(甄萱, 867~936)궁예(弓裔, ?~918) 등이 그 대표적 세력이다.

지은의 효행에 대한 포상은 전제 왕권의 기반으로서 유교 윤리의 강조라는 측면에서 이루어졌다. 유교가 도입된 이래 왕은 대민 교화를 지향하는 덕치를 표방하였다. 그 구체적 실천으로서 빈민의 구휼과 피지배층의 효행에 대한 국가의 보상이 중요하게 간주되었는데, 이는 계속된 민심 이반을 억제하려는 시도이기도 했다. 진성여왕이 마을을 표하고 이름을 ‘효양방(孝養坊)’이라 한 행위는 이후 고려⋅조선 시대에 확립된 정려(旌閭) 제도의 가장 오래된 사례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당시에 지은의 자기희생과 그녀를 도와준 효종랑(孝宗郞)의 미담은 효를 선양할 수 있는 귀감으로 적극 활용되었다고 할 수 있다. 곧 표창은 효의 선양을 통해 결과적으로 국왕에 대한 충(忠)을 이끌어 내고, 이를 통해 사회에 대한 왕실의 지배력을 회복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되었다고 하겠다.

한편 『삼국유사』의 ‘빈녀양모’ 이야기에는 효녀의 이름과 출신, 나이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 대신 모녀가 나라에서 상으로 받은 집을 양존사(兩尊寺)라는 절로 바꾸었다는 내용이 추가되어 있다. 이는 불교가 초기 귀족 위주의 신앙으로부터 서민층의 신앙으로 변모⋅확산되었음을 잘 보여 준다. 신라 하대에는 하층민과 여성도 출가하여 수도하거나 재산을 기부하는 불사(佛事)를 행함으로써 공덕을 쌓고 자기완성을 이룰 수 있다는 관념이 일반화되었음을 나타내기 때문이다.

또한 이 사료에서는 당시 유⋅불교의 관계도 엿볼 수 있다. 유교는 국가 체제 발달과정에 따라 그 필요성이 확대되었다. 그 결과 국학(國學)이나 독서삼품과(讀書三品科)와 같은 교육 제도가 발달하고, 한문학과 유학을 전문으로 하는 6두품 지식인층이 형성되어 왕권의 전제화가 뒷받침될 수 있었다. 그러나 유학의 성장과 독자적인 영역의 구축에도 근본적으로 유교와 불교는 크게 충돌하는 일이 없었다. 신라 불교 자체가 효의 실천과 완성을 불교적 입장에서 이해하고 정리하려고 하였으며, 세속오계(世俗五戒)의 예처럼 유교의 덕목을 수용했기 때문이다. 또한 유교 내부에서 불교의 내세적 측면에 대한 비판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최치원(崔致遠, 857~?)과 같은 유학자들 사이에서도 토착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불교와 유교를 이해하고 융합하려는 노력이 있었다. 따라서 전제 왕권 하에서도 불교와 유교는 왕권의 초월성과 정당성을 위해 공존하였으며, 하층민의 윤리에서도 두 축으로서 조화를 유지하였다고 볼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유사』효선편의 이해」,『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김영하,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삼국유사에 나타난 효선사상」,『인문과학』3⋅4,민병하,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4.
「『삼국유사』「효선」편 분석 연구」,『한자한문교육』21,엄선용,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2008.
「신라 불교에서의 효관념-『삼국유사』효선편을 중심으로-」,『동아연구』2,이기백,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1983.
「신라하대의 골품제와 왕경인의 주거」,『신라문화』7,이종욱,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0.
「신라 하대의 화랑세력」,『신라문화』10⋅11,전기웅,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4.
「진성여왕대의 화랑 효종과 효녀지은 설화」,『한국민족문화』25,전기웅,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2005.
「『삼국유사』‘빈녀양모’조에 나타난 지은의 효성」,『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조범환,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신라말 화랑세력과 왕위계승」,『사학연구』57,조범환,한국사학회,1999.
「‘효녀지은’전과 ‘빈녀양모’담 일고-사실의 ‘사전’과 ‘사담’적 인식과 서사적 성격-」,『한국언어문학』28,황인덕,한국언어문학회,1990.
저서
『신라하대 정치사 연구』, 권영오, 혜안, 2011.
『신라 하대 왕위계승 연구』, 김창겸, 경인문화사, 2003.
『신라의 멸망과 경문왕가』, 전기웅, 혜안, 201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