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사회백성들의 삶과 윤리

진정법사 이야기

진정법사(眞定法師)는 신라 사람이다. 승려가 되기 전에는 군졸이었는데, 집이 가난해서 장가를 들지 못하였다. 부역을 하면서도 품을 팔아 곡식을 얻어 홀어머니를 봉양하였다. 집안에 재산이라고는 단지 다리 부러진 솥 하나가 있을 뿐이었다. ……(중략)…… 일찍이 군대에 있을 때 남들이 의상법사(義湘法師)가 태백산(太伯山)에서 불법(佛法)을 설하고 사람들을 이롭게 한다는 말을 듣고 바로 사모하는 마음이 생겨 어머니에게 “효도를 다한 후에는 의상법사에게 가서 머리를 깎고 불도를 배우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어머니가 말하기를, “불법이란 만나기 어렵고 인생은 너무도 빠르니 효도를 다 마친 후라고 말한다면 또한 늦지 않겠느냐? 어찌 [네가] 가서 내가 죽기 전에 도를 깨달았다는 소식을 들려주는 것만 같겠느냐? 부디 주저하지 말고 빨리 가는 것이 좋겠다.”라고 하였다. 진정이 말하기를, “어머님의 만년에 오직 제가 곁에 있을 뿐인데, 어찌 차마 [어머님을] 버리고 출가를 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어머니가 말하기를, “답답하구나! 나 때문에 출가를 못한다면 나를 바로 지옥에 떨어뜨리는 것이니, 비록 살아서 풍성한 음식으로 봉양한들 어찌 효도가 되겠는가! 내가 남의 집 문간에서 옷과 먹을 것을 비럭질하더라도 또한 타고난 수명대로 살 것이니, 꼭 나에게 효도를 하려거든 그런 말을 하지 마라”라고 하니, 진정이 오랫동안 깊이 생각하였다. ……(중략)…… 진정이 그 뜻을 어기기가 어려워 길을 떠나 밤낮으로 3일 만에 태백산(太白山)에 이르렀다. 의상에게 의탁하여 머리를 깎고 제자가 되어 이름을 진정(眞定)이라고 하였다.

[여기서] 산 지 3년 만에 어머니의 부고가 이르렀다. 진정은 가부좌를 하고 선정[禪定]에 들어가 7일 만에 일어났다. [이를] 설명하는 자가 말하기를, “추모와 슬픔이 지극하여 아마도 견딜 수 없었으므로 입정하여 정화수로써 슬픔을 씻은 것이다.”라 하고, 어떤 이는 말하기를 “선정에 들어 어머니가 환생한 곳을 관찰하려고 하였다.”라 하고, 또 어떤 이는 말하기를 “이와 같이 해서 어머니의 명복을 빈 것이다.”라고 하였다. 선정에서 나온 후 이 사실을 의상에게 고하였다. 의상이 문도들을 거느리고 소백산(小伯山)의 추동(錐洞)에 가서 풀을 엮어 막사를 짓고 무리 3000명을 모아 약 90일 동안 『화엄대전(華嚴大典)』을 강하였다. [의상의] 문인 지통(智通)이 강의하는 대로 그 요지를 뽑아 두 권의 책을 만들고, 이름을 『추동기(錐洞記)』라고 하여 세상에 유통하였다. 강의를 마치자 그 어머니가 꿈에 나타나서 말하기를 “나는 이미 하늘에 환생하였다”라고 하였다.

삼국유사』권5, 「효선」9 진정사효선쌍미

法師眞定, 羅人也. 白衣時, 隷名卒伍, 而家貧不娶. 部役之餘, 傭作受粟以養孀母. 家中計産唯折脚一鐺而已. ……(中略)……嘗在行伍間, 聞人說義湘法師在太伯山說法利人, 卽有嚮慕之志, 告於母曰, 畢孝之後, 當投於湘法師, 落髮學道矣. 母曰, 佛法難遇, 人生大速. 乃曰畢孝, 不亦晩乎. 曷若趂予不死, 以聞道聞. 愼勿因循, 速斯可矣. 定曰, 萱堂晩景, 唯我在側, 弃而出家, 豈敢忍乎. 母曰, 噫. 爲我防出家, 令我便墮泥黎也. 雖生養以三牢七鼎, 豈可爲孝. 予其衣食於人之門, 亦可守其天年, 必欲孝我, 莫作爾言. 定沈思久之. ……(中略)…… 定重違其志, 進途宵征, 三日達于太伯山. 投湘公剃染爲弟子, 名曰眞定.

居三年, 母之訃音至. 定跏趺入定, 七日乃起. 說者曰, 追傷哀毁之至, 殆不能堪, 故以定水滌之爾, 或曰, 以定觀察母之所生處也, 或曰, 斯乃如實理薦冥福也. 旣出定, 以後事告於湘. 湘率門徒歸于小伯山之錐洞, 結草爲廬, 會徒三千, 約九十日, 講華嚴大典. 門人智通隨講, 撮其樞要, 成兩卷, 名錐洞記, 流通於世. 講畢, 其母現於夢曰, 我已生天矣.

『三國遺事』卷5, 「孝善」9 眞定師孝善雙美

이 사료는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실린 ‘진정사효선쌍미(眞定師孝善雙美)’로, 신라 중대의 국가 통치와 서민들의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신라 중대에 이르러 유교가 합리적인 정치 윤리로서의 역할을 하게 되자 불교는 비판에 직면하는데, 그것은 주로 부모에 대한 봉양과 효도의 실천이라는 인륜에 대한 문제 제기로 나타났다. 이 문제는 당시 신라인들의 큰 고민거리의 하나였던 것이다.

유교의 확산은 신라 중대 전제 왕권의 성립과 떼어 놓을 수 없는 관계를 갖는다. 신라 중대 왕실은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진골 귀족을 억압하는 한편 그들과 이해를 달리한 6두품 지식인을 측근 세력으로 키워 나갔다. 유교는 이들 6두품을 중심으로 수용되었기에, 이들은 자연히 진골 귀족과 불교에 대해서 비판적 입장을 취하게 되었다. 진골 출신으로서 『고승전(高僧傳)』 등을 지은 저술가 김대문(金大問, ?~?)이 전통적인 귀족의 입장을 대변하며 유교의 논리를 비판적으로 보는 입장이었다면, 설총(薛聰, 655~?)과 같이 새롭게 등장한 유학자들은 불교 논리에 대해 비판적이었다.

불교에 대한 비판적 문제 제기는 특히 강수(强首, ?~692)에게서 더욱 분명하게 나타났다. 강수는 불교를 ‛세외교(世外敎: 세속에 초연한 가르침)’라 비판하며, 그 때문에 자신이 유교를 배우려 한다고 밝혔다. 이는 곧 속세와 거리를 두는 불교의 수행을 지목한 것이다. 유교를 정확히 ‘세내교’라고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불교와 유교의 논리가 가장 차이를 보이면서 서로 대조적으로 비교된 지점이 세외교와 세내교의 차이였음이 분명하다. 유교적 입장에서는 세속을 떠나 입산(入山) 수도하는 수행을 택할 경우 기존의 모든 사회적 관계를 버리게 된다는 점을 간과할 수 없었다. 모든 사회적 관계와 그 규범 중에서도 효도는 자기 수양과 가족 윤리의 출발점으로서 각별히 중요시되었으므로, 이것은 불교의 출가와 양립할 수 없는 문제였다.

따라서 출가와 효도에 대한 상반된 윤리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할 수밖에 없었으며, 종래 신라의 정신세계를 주도해 온 불교계에서는 이에 대한 해결이 불가피하였다. 그 해결책으로 등장한 것이 당시 의상(義湘, 625~702)계 화엄종(華嚴宗)의 효선쌍미(孝善雙美) 신앙이었다. 효선쌍미 신앙의 핵심은 자식의 부모에 대한 진정한 효도는 단순한 물질적 봉양이 아니라, 불교의 수행을 택함으로써 공덕을 쌓고 내세에서 부모를 구원하는 것이라는 논리였다. 이는 자식으로서 출가와 부모에 대한 효도의 상반되는 윤리를 불교적 입장에서 조절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그 실천은 사회 계층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대체로 귀족들인 재가(在家) 신자들은 재산을 기부하거나 절을 짓는 등 불사(佛事)를 일으키는 방법으로 공덕을 쌓고 효를 실천하였다. 반면 진정(眞定)과 같이 서민으로 출가한 승려는 그 출가 자체가 효를 수행하는 것이라 보았는데, 이는 그의 수행으로 부모가 극락으로 왕생할 수 있다는 믿음에 바탕을 두었다. 만약 어머니 때문에 아들이 출가하지 않고 선(善)을 이루지 못한다면, 오히려 그 어머니가 악업(惡業)에 빠짐으로써 지옥에 떨어진다. 속세에서 고량진미(膏粱珍味: 기름진 고기와 좋은 곡식)로 옆에서 봉양하는 것이 효도가 아니며, 비록 아들이 출가하여 구걸로 살아간다 하여도 부모를 내세에서 구원하도록 불교에 귀의함이 진정한 효도라는 것이다. 불교는 이처럼 현세의 영화보다는 내세의 종교적 구원을 우위에 두는 입장에서 효도의 내용을 바꿈으로써 상반된 윤리를 조화시키고자 하였다.

따라서 효선쌍미 신앙은 유교적 이념을 추구하는 6두품 세력의 불교에 대한 비판을 흡수하는 대응책인 동시에, 서민 대중에 대해서도 불교의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시도였다. 신분제 사회에서 발생하는 현실의 차등적 지위와 달리, 종교를 통해 한계를 극복하고 자기완성을 이루는 행위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것으로 여겨졌던 상황에서 빈곤층이 가질 수 있는 심리적 저항을 해소하는 일은 정치적으로도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다.

실제로 최치원(崔致遠, 857~?)은 「숭복사비문(崇福寺碑文)」에서 “성정(性情)이 중국풍을 답습하고 몸소 불교의 교리에 젖으시니, 조상을 높이 받드는 의리를 행했고, 부처님께 귀의하는 정성을 격발(激發)시켰다.”라고 하여 헌강왕(憲康王, 재위 875~886)이 불교와 유교 윤리를 모두 중요시하고 몸소 실천하였음을 칭송하였다. 국왕이 몸소 효도와 불도의 실천을 행하고, 이 점이 당대 지식인에 의해 칭송되었음은, 신라 하대에 유교와 불교 윤리를 아울러 실천함이 사회 윤리로서 확산되어 갔음을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의상계 화엄종의 ‘효선쌍미’ 신앙」,『한국학논총』15,김두진,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1992.
「『삼국유사』‘진정사 효선쌍미’조와 일연과 김부식의 효 인식」,『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김복순,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삼국유사』효선편의 이해」,『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김영하,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통일신라시대의 효사상과 효문화 전개양상-유교의 효사상과 불교의 효문화를 중심으로-」,『한국사상과 문화』39,김익수,한국사상문화학회,2007.
「삼국유사에 나타난 효선사상」,『인문과학』3⋅4,민병하,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4.
「『삼국유사』「효선」편 분석 연구」,『한자한문교육』21,엄선용,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2008.
「신라 불교에서의 효관념-『삼국유사』효선편을 중심으로-」,『동아연구』2,이기백,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1983.
저서
『신라화엄사상사연구』, 김두진,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2.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