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학문의 발달과 유교 진흥

녹진 이야기

녹진(祿眞)은 성(姓)과 자(字)를 알 수 없으나 아버지는 일길찬(一吉湌) 수봉(秀奉)이다. 녹진이 23세에 비로소 벼슬하여 여러 차례 내외의 관직을 역임하다가 헌덕대왕(憲德大王) 10년(818) 무술(戊戌)에 집사시랑(執事侍郎)이 되었다. (헌덕왕) 14년(822)에 국왕에게 왕위를 이을 아들이 없었으므로 동복(同腹)의 아우 수종(秀宗)을 태자(太子)로 삼아 월지궁(月池宮)에 들게 하였다. 이때 각간(角干) 충공(忠恭)이 상대등(上大等)이 되어 정사당(政事堂)에 앉아 내외 관원을 선발하는 일을 하고 퇴근하였다가 병에 걸렸다. ……(중략)……

녹진이 나아가 “듣건대 귀하신 몸이 편안하지 않으시다 하오니, 이는 아침 일찍 출근하고 저녁 늦게 퇴근하여 이슬과 찬바람에 시달려 혈기가 조화를 잃어 몸이 불편하신 것이 아닙니까?”라고 하였다. (충공이) 말하기를 “그런 정도는 아니다. 다만 어릿어릿하여 정신이 개운치 않을 뿐이다.”라고 하였다. 녹진이 말하기를, “그렇다면 공의 병환은 반드시 약이나 침이 필요하지 않고, 지당한 말과 높은 담론으로 한번 쳐서 깨칠 수가 있습니다. 공은 이를 들어 주시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충공이) 말하기를 “그대가 나를 멀리 버리지 않고 특별히 와 주었으니, 원컨대 좋은 말을 들려주어 나의 가슴속을 씻어 주시오!”라고 하였다.

녹진이 말하였다. “목수가 집을 짓는 데 재목이 큰 것은 보와 기둥으로 삼고 작은 것은 서까래로 삼으며, 휜 것과 곧은 것이 각기 적당한 자리에 들어간 후에야 큰 집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옛날에 어진 재상이 정사를 처리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큰 인재는 높은 지위에 두고 작은 인재는 가벼운 소임을 준다면 안으로 6관(官)과 온갖 관서, 밖으로 방백(方伯)⋅연솔(連率)⋅군수⋅현령에 이르기까지 조정에는 빈 직위가 없고, 직위마다 부적당한 사람이 없을 것이며, 상하의 질서가 정해지고 어진 이와 어리석은 자가 구별될 것입니다. 그런 후에야 왕정(王政)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사사로움에 의하여 공심(公心)이 멸해지고, 사람을 위하여 관직을 택하며, 총애하면 비록 재목이 아니더라도 아주 높은 곳으로 보내려 하고, 미워하면 유능하더라도 구렁에 빠뜨리려 합니다. 취하고 버림에 그 마음이 뒤섞이고 옳고 그름을 따짐에 그 뜻이 어지럽게 되면, 비단 나라 일이 혼탁해질 뿐만 아니라 그 일을 하는 사람 역시 수고롭고 병들 것입니다. 만약 관직을 맡음에 청백하고, 일을 처리함에 신중하고, 정성껏 하여 뇌물의 길을 막고, 청탁하는 폐단을 멀리하며, 승진과 강등을 오직 그 사람의 어둠과 밝음으로써만 하고, 관직을 주고 뺏는 것을 사랑과 미움으로써 하지 않는다면, 저울에 다는 것처럼 경중(輕重)이 잘못되지 않고 먹줄처럼 곡직(曲直)이 속여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형정(刑政)이 실로 엄숙해지고 국가가 화평하여, 비록 공손홍(公孫弘)처럼 집의 문을 열어 놓고, 조참(曹參)과 같이 술을 내면서, 친구들과 담소하고 즐겨도 좋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찌 이것저것 약을 먹느라고 부질없이 시간을 소비하며 사무를 폐할 필요가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각간은 이에 의관(醫官)을 사양해 돌려보내고 수레를 타고 왕궁에 입조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경(卿)에게 날짜를 정해 놓고 약을 먹으라고 하였는데 어찌하여 조정에 나왔는가?”라고 하였다. [충공이] 대답하기를, “신이 녹진의 말을 들으니 약석(藥石)과 같았습니다. 어찌 용치탕(龍齒湯)을 마시는 데 그칠 정도이겠습니까?”라고 하며, 이어 왕을 위하여 일일이 이야기하였다. ……(하략)……

삼국사기』권45, 「열전」5 녹진

祿眞, 姓與字未詳, 父秀奉一吉湌. 祿眞二十三歲始仕, 屢經內外官, 至憲德大王十年戊戌, 爲執事侍郞. 十四年, 國王無嗣子, 以母弟秀宗爲儲貳, 入月池宮. 時忠恭角干爲上大等, 坐政事堂, 注擬內外官, 退公感疾. ……(中略)……

祿眞進曰, 伏聞寶體不調, 得非早朝晩罷, 蒙犯風露, 以傷榮衛之和, 失支體之安乎. 曰, 未至是也. 但昬昬嘿嘿, 精神不快耳. 祿眞曰, 然則公之病, 不須藥石, 不須針砭, 可以至言高論, 一攻而破之也. 公將聞之乎. 曰, 吾子不我遐遺, 惠然光臨, 願聽玉音, 洗我胷臆.

祿眞曰. 彼梓人之爲室也, 材大者爲梁柱, 小者爲椽榱, 偃者植者各安所施, 然後大厦成焉. 古者賢宰相之爲政也, 又何異焉. 才巨者置之高位, 小者授之薄任, 內則六官⋅百執事, 外則方伯⋅連率⋅郡守⋅縣令, 朝無闕位, 位無非人. 上下定矣, 賢不肖分矣, 然後王政成焉.

今則不然, 徇私而滅公, 爲人而擇官, 愛之則雖不材, 擬送於雲霄, 憎之則雖有能, 圖陷於溝壑. 取捨混其心, 是非亂其志, 則不獨國事溷濁, 而爲之者亦勞且病矣. 若其當官淸白, 蒞事恪恭, 杜貨賂之門, 遠請託之累, 黜陟只以幽明, 予奪不以愛憎, 如衡焉不可枉以輕重, 如繩焉不可欺以曲直. 如是則刑政允穆, 國家和平, 雖曰開孫弘之閤, 置曹參之酒, 與朋友故舊, 談笑自樂可也. 又何必區區於服餌之閒, 徒自費日廢事爲哉.

角干於是, 謝遣醫官, 命駕朝王室. 王曰, 謂卿尅日服藥, 何以來朝. 答曰, 臣聞祿眞之言, 同於藥石, 豈止飮龍齒湯而已哉. 因爲王一一陳之. ……(下略)……

『三國史記』卷45, 「列傳」5 綠眞

이 사료는 신라 하대 헌덕왕(憲德王, 재위 809~826) 대에 6두품 녹진(祿眞, ?~?)이 당시 실권자인 충공(忠恭, ?~?)에게 올린 건의서로, 유교적 합리주의에 입각한 인재 등용의 중요성을 담고 있다.

녹진은 일길찬(一吉飡) 수봉(秀奉, ?~?)의 아들로, 23세에 벼슬길에 나아가 내외 관직을 역임하다 헌덕왕 10년(818)에 집사부(執事部) 시랑(侍郎)이 되었다. 당시는 헌덕왕이 조카 애장왕(哀莊王, 재위 800~809)을 시해하고 왕위에 오른 뒤 아우 수종(秀宗)을 태자로 책봉하고, 그 아우 충공을 상대등(上大等)에 임명하여 왕권을 강화하고 민생을 안정시키고자 새로운 개혁 정치를 추진하던 시기였다.

이때 녹진은 인사 문제로 고심하다 병을 얻은 상대등 충공(忠恭)에게 올바른 인재 등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그 방안을 제시하였다. 그는 인사 정책을 목수가 집을 짓는 것에 비유하며, 능력에 따라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사사로운 호불호에 따라 관리의 임명과 폐지가 이루어지는 당시의 현실을 비판하였다. 그리고 관리 임용상의 부정부패를 막고 공정한 기준에 따라 인사 제도를 운용할 것을 강조하였다. 이처럼 녹진은 능력이 아닌 신분에 근거하여 운영되던 당시의 인사 정책을 비판하고, 능력에 따른 올바른 인사 원칙을 확립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이와 같은 녹진의 건의는 충공을 통해 헌덕왕과 태자에게 받아들여져 정책에 반영되었다. 녹진의 건의가 수용된 사실은, 비록 흥덕왕과 충공 형제를 비롯한 일부에 국한된 것이기는 하지만, 당시 지배층 내에서도 골품제의 모순을 자각하고 있었음을 반영한다. 실제 헌덕왕과 흥덕왕 대에는 인사 제도를 비롯한 부패한 정치를 개혁하고 새로운 정치를 시행하고자 한 개혁이 시도되었다. 녹진의 건의가 그 기반이 되었을 것이다.

녹진은 이후 822년(헌덕왕 14년)에 김헌창(金憲昌, ?~822)의 반란이 일어나자 난의 진압에 공을 세우고 5등급인 대아찬(大阿飡)의 관등을 하사받았지만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이 점에서 녹진은 그 신분이 6두품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따라서 녹진이 올린 건의는 능력에 따라 인재를 등용해야 한다는 당시 6두품 층의 일반적인 생각을 반영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헌덕,흥덕왕대의 개혁정치-특히 흥덕왕 9년에 반포된 제규정의 정치적 배경에 대하여-」,『한국사연구』39,김동수,한국사연구회,1982.
「신라 하대 김헌창의 난과 그 성격」,『한국고대사연구』51,주보돈,한국고대사학회,2008.
「신라 하대 김헌창의 난과 성격」,『역사와 경계』35,황선영,경남사학회,1998.
저서
『신라하대왕위계승연구』, 김창겸, 경인문화사, 2003.
『신라사회사연구』, 이기동, 일조각, 1997.
『신라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74.
『나말여초 정치제도사 연구』, 황선영, 국학자료원, 2002.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