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교종의 전개

명랑의 신인종

『금광사본기(金光寺本記)』를 살펴보니 다음과 같이 전한다. “법사는 신라에서 태어났다. 당나라에 들어가 도를 배우고, 돌아올 때 해룡(海龍)의 청으로 용궁(龍宮)에 들어가 비법을 전하였다. (용왕으로부터) 황금 1000냥【혹은 1000근이라고도 한다】을 보시 받아 지하로 잠행하여 자기 집의 우물 밑으로부터 솟아 나왔다. 이에 집을 내놓아 절로 삼고, 용왕이 보시한 황금으로 탑과 불상을 장식하니 유난히 광채가 빛났다. 이로 인하여 이름을 금광사(金光寺)【승전(僧傳)에는 금우사(金羽寺)라고 하였으나 잘못이다】라고 하였다.”

법사의 이름은 명랑(明朗)이고, 자는 국육(國育)이며, 신라 사간(沙干) 재량(才良)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남간부인(南澗夫人)인데, 혹은 법승랑(法乘娘)이라고도 한다. 소판(蘇判) 무림(茂林)의 딸인 김씨(金氏)로서 자장(慈藏)의 누이동생이다. [재량에게] 세 아들이 있었는데, 장남은 국교(國敎) 대덕(大德)이고, 차남은 의안(義安) 대덕이고, 법사는 막내이다.

처음에 (그) 어머니가 푸른 구슬을 삼키는 꿈을 꾸고 임신하였다. (명랑은) 선덕왕(善德王) 원년(632)에 당나라에 들어갔다가 정관(貞觀) 9년 을미(乙未, 635)에 돌아왔다. 총장(總章) 원년 무진(戊辰, 668)에 당나라 장수 이적(李勣)이 대군을 거느리고 신라와 합세하여 고구려를 멸망시킨 후에 군사를 남겨 백제에 머물게 하고 신라를 쳐서 멸망시키려고 하였다. 신라 사람들이 이 일을 알고 군사를 내어 이를 막았다. (당) 고종이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하여 설방(薛邦)에게 명하여 군사를 일으켜 치려고 하였다. 문무왕이 이 말을 듣고 두려워하여 법사에게 청하여 비법으로써 이를 물리쳤다【이 사실은 문무왕전(文武王傳)에 실려 있다】. 이로 인하여 (명랑은) 신인종(神印宗)의 시조가 되었다.

삼국유사』권5, 「신주」6 명랑신인

按金光寺夲記云. 師挺生新羅. 入唐學道, 將還, 因海龍之請, 入龍宫傳秘法. 施黄金千两【一云千斤】, 潜行地下, 湧出夲宅井底. 乃捨爲寺, 以龍王所施黄金餙塔像, 光曜殊特. 因名金光焉.【僧傳作金羽寺, 誤.】

師諱明郎, 字國育, 新羅沙干才良之子. 母曰南澗夫人, 或云法乖娘. 蘇判茂林之子金氏, 則慈藏之妹也. 三息, 長曰國教大徳, 次曰義安大徳, 師其季也.

初母夢呑青色珠而有娠. 善徳王元年入唐, 貞觀九年乙未来歸. 緫章元年戊辰, 唐將李勣統大兵, 合新羅, 滅髙䴡, 後餘軍留百濟, 將襲滅新羅. 羅人覺之, 發兵拒之. 髙宗聞之赫怒, 命薛邦興師將討之. 文武王聞之懼, 請師開秘法禳之.【事在文武王傳中.】 因兹爲神印宗祖.

『三國遺事』卷5, 「神呪」6 明朗神印

이 사료는 불교 11종파의 하나인 신인종(神印宗)의 중흥조(中興祖)인 명랑(明朗, ?~?)과 신인종의 성립 과정을 알려 주고 있다.

명랑은 재량(才良)의 아들로 그 어머니가 청색 구슬을 삼키는 태몽을 가지고 태어났다. 어머니 남간부인(南澗夫人)은 소판(蘇判) 김무림(金武林)의 딸이자 자장(慈藏, 590~658)의 누이동생으로, ‘법승랑(法乘娘)’으로 불린 진골 출신이었다. 그는 선덕왕(善德王, 재위 632~647) 때 중국에 건너가 밀교(密敎)를 익혔으며, 문무왕(文武王, 재위 661~681) 대에 사천왕사(四天王寺)를 창건하는 데 깊이 관여하였다. 따라서 그는 중고기 왕실과 긴밀한 관계를 맺었던 외삼촌 자장처럼 중대 왕실과 밀접히 관계하였다 할 수 있다.

명랑은 나당 전쟁 초기에 ‘문두루비법(文豆婁秘法)’을 펴서 당나라 군대를 물리쳤다. 당시 당나라 수군은 지금의 경기도 북부 해안 일대에 정박하면서 활동하였는데, 그 주변은 조류가 빠르고 조수 간만의 차도 매우 컸다. 특히 여러 물길이 모여들고 섬이 많아 항해가 복잡하면서 어려운 곳이었다. 이때 신라는 밀교 의식의 하나인 문두루비법을 통해 당나라 수군을 물리치고 나당 전쟁 초기에 서해 항로를 장악할 수 있었다. 문두루비법은 『관정복마봉인대신주경(灌頂伏魔封印大神呪經)』에 있는 밀교 비법으로, 이 경에 의해 불단(佛壇)을 설치하고 다라니 등을 독송하면 재난을 물리치고 국가와 사회를 편안하게 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명랑은 사천왕사를 창건하면서 『금광명경(金光明經)』을 근거로 한 사천왕신앙을 내세웠다. 이 신앙 역시 보편적인 호국 사상으로 연결될 수 있었다. 따라서 당나라 군사를 물리쳤던 명랑과 그가 시행한 ‘문두루비법’은 중대 왕실을 중심으로 한 호국 신앙의 강조였던 셈이다.

이후 고려 태조(太祖, 재위 918~943)는 해적의 침입을 물리치려고 명랑의 후예인 광학(廣學)과 대연(大緣)을 청하여 문두루비법을 베풀었고, 또한 두 승려를 위하여 현성사(賢聖寺)를 세웠는데, 이를 통해 신인종은 더욱 발전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유사』‘명랑신인’조의 구성과 신인종 성립의 문제」,『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32,김복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11.
「문무왕의 불교정책」,『신라문화』16,김복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9.
「신라 문무왕대 명랑의 밀교사상과 의미」,『한국학논집』30,김연민,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8.
「신라 신인종의 연구」,『진단학보』41,문명대,진단학회,1976.
「신라 문무왕대 대당교섭술론」,『신라문화』16,배근흥,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9.
「『관장경』과 7세기 신라 밀교」,『역사와 현실』63,옥나영,한국역사연구회,2007.
「나당전쟁기 문두루비법과 해전」,『신라문화』37,이상훈,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11.
「문무왕과 불교」,『초우황수영박사고희기념미술사학논총』,전촌원징,간행위원회 편,1988.
「신라 중대 신인종의 성립과 그 미술」,『부산사학』40⋅41,조원영,부산경남사학회,2001.
저서
『신사조로서의 신라 불교와 왕권』, 김복순, 경인문화사, 2008.
『신라중대정치사연구』, 김수태, 일조각, 1996.
『신라정치변천사연구』, 이명식, 형설출판사,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