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교종의 전개

원효의 행적과 불교사상

성사(聖師) 원효(元曉)의 속성(俗姓)은 설씨(薛氏)이다. 할아버지는 잉피공(仍皮公)으로 또는 적대공(赤大公)이라고도 하는데, 지금 적대연(赤大淵) 옆에 잉피공의 사당이 있다. 아버지는 담날(談捺) 내말(乃末)이다. 처음에 압량군(押梁郡)의 남쪽【지금의 장산군(章山郡)이다】 불지촌(佛地村) 북쪽 율곡(栗谷) 사라수(娑羅樹) 아래서 태어났다. ……(중략)……

성사가 태어나서 어릴 적 이름은 서당(誓幢)이고, 제명(第名)은 신당(新幢)【당(幢)은 속어로 털[毛]이다】이다. 처음에 어머니가 유성(流星)이 품속으로 들어오는 꿈을 꾸고 태기가 있었는데, 해산하려고 할 때는 오색구름이 땅을 덮었다. 이때가 진평왕(眞平王) 39년인 대업(大業) 13년 정축년(丁丑年, 617)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총명이 남달라 스승을 따라서 배우지 않았다. 그가 사방으로 다니며 수행한 전말과 널리 교화를 펼쳤던 크나큰 업적은 『당전(唐傳)』과 행장(行狀)에 자세히 실려 있다. ……(중략)……

원효가 이미 계율을 잃어버려 설총(薛聰)을 낳은 이후 속인의 옷으로 바꾸어 입고 스스로 소성거사(小姓居士)라고 하였다. 우연히 광대들이 놀리는 큰 박을 얻었는데 그 모양이 괴이하였다. 그 모양대로 도구를 만들어 『화엄경(華嚴經)』의 “일체 무애인(無㝵人)은 한 길로 생사를 벗어난다.”라는 (문구에서) 이름을 ‘무애(無㝵)’라고 하고 이에 노래를 지어 세상에 퍼뜨렸다. 일찍이 이것을 가지고 온 마을에서 노래하고 춤추며 교화하고 음영하여 돌아오니 가난하고 무지몽매한 무리까지도 모두 부처의 호를 알게 되었고, 모두 나무[南無]를 칭하게 되었으니, 원효의 법화(法化)가 컸던 것이다. ……(중략)……

일찍이 분황사(芬皇寺)에 살면서 『화엄경소(華嚴經疏)』를 짓다가 「제사십회향품(第四十廻向品)」에 이르자 마침내 붓을 놓았다. 또 일찍이 소송으로 인해서 몸을 백 그루의 소나무로 나누었으므로 모두 (그의) 위계(位階)를 초지(初地)라고 하였다. 또 해룡(海龍)의 권유에 따라 길에서 조서를 받아 『삼매경소(三昧經疏)』를 지으면서 붓과 벼루를 소의 두 뿔 위에 놓아 두었으므로 이를 각승(角乘)이라고 했는데, 또한 본각과 시각 두각[本始二覺]의 숨은 뜻을 나타낸 것이다. 대안법사(大安法師)가 배열하여 종이를 붙인 것은 음을 알고 화창(和唱)한 것이다.

삼국유사』권4, 「의해」5 원효불기

聖師元曉, 俗姓薛氏. 祖仍皮公, 亦云赤大公, 今赤大淵側有仍皮公廟. 父談㮈乃末. 初示生于押梁郡南【今章山郡.】佛地村北, 栗谷娑羅樹下. ……(中略)……

師生小名誓幢, 第名新幢【幢者俗云毛也.】. 初母夢流星入懐, 因而有娠, 及將産, 有五色雲覆地. 真平王三十九年, 大業十三年丁丑歳也. 生而頴異, 學不従師. 其逰方始末, 弘通茂跡, 具載唐傳與行狀. ……(中略)……

曉旣失戒生聦, 已後易俗服, 自号小姓居士. 偶得優人舞弄大瓠, 其状瑰竒. 因其形製爲道具, 以華嚴経一切無㝵人, 一道出生死, 命名曰無㝵, 仍作歌流于世. 嘗持此, 千村萬落且歌且舞, 化詠而歸, 使桑樞瓮牖玃猴之軰, 皆識佛陁之号, 咸作南無之稱, 曉之化大矣㦲. ……(中略)……

曾住芬皇寺, 纂華嚴䟽, 至第四十迴向品, 終乃絶筆. 又嘗因訟, 分軀於百松, 故皆謂位階初地矣. 亦因海龍之誘, 承詔於路上, 撰三昧経䟽, 置筆硯於牛之两角上, 因謂之角乗, 亦表夲始二覺之微旨也. 大安法師排来而粘紙, 亦知音唱和也.

『三國遺事』卷4, 「義解」5 元曉不羈

이 사료는 신라 10성(十聖) 중 한 사람으로 교학 연구와 대중 교화에 큰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화쟁(和諍) 사상으로도 널리 알려진 원효(元曉, 617~686)의 행적을 소개하고 있다.

원효는 담날(談捺)의 아들이자 설총(薛聰, ?~?)의 아버지였다. 그는 발지촌(發智村) 또는 불등을촌(佛等乙村)이라 불리는 불지촌(佛地村)에서 태어났는데, 이곳은 지금의 경상북도 경산시 자인면으로 설총의 출생지로도 전한다.

원효는 15세경에 출가하여 일정한 스승을 모시지 않고 전적(典籍)을 두루 섭렵하면서 수행하였다. 그 뒤 34세 때 의상(義湘, 625~702)과 함께 당나라로 유학의 길을 떠났지만, 요동에서 고구려 군사에게 잡혀 신라로 되돌아왔다. 다시 10년 뒤에 그는 의상과 함께 바닷길을 통하여 당나라로 들어가려다가 동굴에 머물면서 해골에 괸 물을 마시고는 “세상의 모든 현상은 모두 마음에서 일어나며, 모든 법은 오직 인식일 뿐이다”라는 ‘삼계유심 만법유식(三界唯心萬法唯識)’을 제시하며 유학을 포기하고 되돌아왔다.

이후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재위 654~661)의 둘째 딸인 요석공주(瑤石公主)와 결혼하여 설총을 낳았는데, 이때 그는 승려의 계율을 스스로 어겼다면서 자신을 ‘소성거사(小性居士)’라고 부르고 속인처럼 행동하였다. 특히 광대가 이상한 모양의 표주박을 가지고 춤추는 모습을 보고 깨달은 바가 있어서, 광대처럼 춤을 추고 불교의 이치를 「무애가(無碍歌)」로 지어 노래를 불렀는데 무애란 막히거나 거칠 것이 없는 자유자재한 것을 뜻한다. 원효는 무애가를 통해 부처의 가르침이 중생에게 쉽게 전달되도록 하였다. 또한 거리에 나가 사람들에게 “입으로 부처의 이름을 외우고 귀로 부처의 가르침을 들으면 성불할 수 있다”고 가르치면서 “나무아미타불”을 외우게 하였다. 원효는 직접 대중에게 불교를 포교하며 극락에 가고자 하는 미타(彌陀) 신앙을 전개하면서 신라 불교의 새로운 대중화에 크게 기여하였다.

원효는 대중 교화에 진력하는 한편으로 저술에도 힘을 써 불교사상을 체계화하는 데 노력하였다. 그는 현재 전하지 않는 것을 포함하여 무려 100여 부 240권의 저술을 남겼다. 이 가운데 『금강삼매경론(金剛三昧經論)』은 그의 독창적인 논리를 담은 저술로, 중국의 고승들이 “인도의 마명(馬鳴)⋅용수(龍樹) 등과 같은 고승이 아니고는 얻기 힘든 논(論)”이라고 칭송하였다. 『대승기신론소(大乘起信論疏)』 역시 중국 고승들이 ‘해동소(海東疏)’라고 하여 즐겨 인용하였다.

원효는 이렇듯 다양한 경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화쟁 사상을 제시하였다. 곧 어느 한 경론(經論)에 치우치지 않고 많은 경론을 두루 연구하여 여러 경론이 모순 대립하는 것같이 보이는 점들을 융합시키려고 하였다. 특히 대승불교의 중심인 중관학파(中觀學派)와 유식학파(唯識學派) 사이의 교리적 대립인 공(空)⋅유(有)의 대립을 극복할 수 있는 융합적인 교학을 성립시켰다. 그리하여 “세상의 모든 것은 다 공(空)이다”는 중관과 “세상의 모든 현상은 다 식(識)이다”라는 유식을 비판하면서 “세상은 오직 한마음[一心]이다”라고 주창하였다.

원효는 신라 교학의 토대 위에서 당대의 사상적 과제이던 중관과 유식을 융합할 수 있는 이론 체계를 정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분파 의식을 극복하고자 하였다.삼국 통일 이후 신라 불교를 근원적인 입장에서 종합 정리하여 불교 이해의 기준을 확립하였던 것이다. 그의 사상은 이후 백제와 고구려 유민을 흡수하거나 전쟁으로 처참해진 백성의 삶을 위로하는 데 큰 힘이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원효의 정토사상 연구」,『불교연구』11⋅12,권기종,한국불교연구원,1995.
「원효의 유심론적 원융사상」,『한국학논총』22,김두진,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0.
「원효 화쟁사상의 연구사적 검토」,『불교연구』11⋅12,김상현,한국불교연구원,1995.
「원효의 아미타신앙과 정토관」,『가산학보』2,김영미,가산불교문화연구원,1993.
「전기와 설화를 통한 원효연구」,『불교학보』17,김영태,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80.
「원효의 생애와 사상」,『한국인물사연구』4,은정희,한국인물사연구소,2005.
「원효의 법화사상-금강삼매경론과의 관계-」,『신라문화』1,이기영,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84.
「원효사상의 특징과 의의」,『불교연구』11⋅12,이기영,한국불교연구원,1995.
「원효의 신분과 그의 활동」,『한국사연구』63,전미희,한국사연구회,1988.
「원효의 계율사상」,『불교학보』32,채인환,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95.
저서
『원효』, 고영섭, 한길사, 2002.
『역사로 읽는 원효』, 김상현, 고려원, 1994.
『원효연구』, 김상현, 민족사, 2000.
『영원한 새벽 원효』, 남동신, 새누리, 1999.
『신라 원효의 금강삼매경론 연구』, 서영애, 민족사, 2007.
『원효의 ‘금강삼매경론’ 사상 연구』, 이병학, 국민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9.
『원효의 생애와 사상』, 황영선, 국학자료원, 1996.
『원효의 정토사상 연구』, 후지 요시나리, 민족사, 2001.
편저
『삼성현(원효⋅설총⋅일연)의 생애와 학문』, 경산대학교 경산문화연구소 편, 경산대학교 출판부, 1997.
『원효의 사상과 그 현대적 의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4.

관련 이미지

원효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