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교종의 전개

불국사와 석불사 축조

모량리(牟梁里)【혹은 부운촌(浮雲村)이라고도 한다】의 가난한 여인 경조(慶祖)에게 아이가 있었는데, 머리는 크고 이마가 평평하여 성(城)과 같으므로 대성(大城)이라고 불렀다. 집이 가난하여 생활할 수 없어 부자 복안(福安)의 집에 고용살이를 하여 그 집에서 약간의 밭을 받아 의식(衣食) 비용으로 삼았다. ……(중략)……

대성이 이를 듣고 뛰어 들어가서 그의 어머니에게 말하기를, “제가 문간에 온 스님이 외우는 소리를 들으니 하나를 보시하면 만 배를 받는다고 합니다. 생각건대 우리는 분명히 전생에 선업이 없어 지금 이렇게 곤궁한 것입니다. 지금 또 보시하지 않으면 내세에는 더욱 곤란할 것이니, 제가 고용살이로 얻은 밭을 법회(法會)에 보시해서 뒷날의 응보를 도모함이 어떻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어머니가 “좋다.”라고 하였다. 이에 그 밭을 점개(漸開)에게 보시하였다.

얼마 후 대성이 죽었는데, 이날 밤 재상(宰相) 김문량(金文亮)의 집에 하늘에서 외치기를, “모량리의 대성이란 아이가 지금 네 집에 태어난다.”라고 하였다. 집안사람들이 놀라서 사람을 시켜 모량리에 알아보니 과연 대성이 죽었는데, 죽은 날이 (하늘에서) 외쳤던 때와 같은 시각이었다. (이에) 임신하여 아이를 낳으니 왼손을 쥐고 펴지 않았다가 7일 만에 폈는데, (그 안에) 금간자(金簡子)가 있어 대성이란 두 글자가 새겨져 있으므로 또 이것으로 이름으로 삼았고, 그 어머니를 집에 모셔와 함께 봉양하였다.

이미 장성하자 사냥을 좋아하였는데, 하루는 토함산(吐含山)에 올라가서 곰 한 마리를 잡고 산 밑의 마을에서 잤다. 꿈에 곰이 귀신으로 변하여 책망하여 말하기를, “네가 어찌하여 나를 죽였느냐? 내가 도리어 너를 잡아먹겠다.”라고 하니, 대성이 두려워하며 용서해 주기를 청하였다. 귀신이 말하기를, “네가 나를 위하여 절을 짓겠느냐?”라고 하니, 대성이 그렇게 하겠다고 맹세하고 깨어 보니 땀이 흘러 요를 적셨다.

그 뒤 (그는) 사냥을 금하고 곰을 위해 곰을 잡았던 곳에 장수사(長壽寺)를 세웠다. 이로 인하여 마음에 감동되는 바 있어 자비의 원력이 더욱 돈독해져 현생의 양친을 위하여 불국사(佛國寺)를 세우고, 전생의 부모를 위하여 석불사(石佛寺)를 세우고 신림(神琳)과 표훈(表訓), 두 성사(聖師)를 청하여 각각 거주하게 하였다. 불상의 설비를 크게 펴서 양육한 수고를 갚았으니, 한 몸으로 두 세상의 부모에게 효도한 것은 옛적에도 듣기 드문 일이다. 착한 보시의 영험을 어찌 믿지 않겠는가?

삼국유사』권5, 「효선」9 대성효이세부모 신문대

牟梁里【一作浮雲村.】之貧女慶祖有児, 頭大頂平如城, 因名大城. 家窘不能生育, 因伇傭於貨殖福安家, 其家俵田數畒, 以備衣食之資. ……(中略)……

大城聞之, 跳踉而入, 謂其母曰, 予聽門僧誦倡, 云施一得萬倍. 念我定無宿善, 今兹困匱矣. 今又不施, 來世益艱, 施我傭田於法會, 以啚後報何如. 母曰, 善. 乃施田於開.

未㡬城物故, 是日夜, 國宰金文亮家, 有天唱云, 牟梁里大城児, 今托汝家. 家人震驚, 使檢牟梁里, 城果亡, 其日與唱同時. 有娠生児, 左手握不發, 七日乃開, 有金簡子彫大城二字, 又以名之, 迎其母於第中兼養之.

既壯, 好逰獵, 一日登吐含山捕一熊, 宿山下村. 夢熊變爲鬼訟曰, 汝何殺我, 我還啖汝. 城怖懅請容赦. 鬼曰, 能爲我創佛寺乎. 城誓之曰喏, 既覺, 汗流被蓐.

自後禁原野, 爲熊創長壽寺於其捕地. 因而情有所感, 悲願増篤, 乃爲現生二親, 創佛國寺, 爲前世爺孃創石佛寺, 請神琳表訓二聖師各住焉. 茂張像設, 且酬鞠飬之勞, 以一身孝二世父母, 古亦罕聞. 善施之験, 可不信乎.

『三國遺事』卷5, 「孝善」9 大城孝二世父母 神文代

이 사료는 불국사의 창건 공사를 주관한 김대성(金大城, 700~774)과 관련한 연기설화(緣起說話)로, 그의 탄생과 장수사(長壽寺)⋅불국사⋅석불사(石佛寺)의 창건 배경에 대해 알려 주고 있다.

김문량(金文亮)의 아들로 태어난 김대성은 자신을 낳아 준 현생의 부모를 위해 불국사를 세우고, 고단한 삶을 살았던 전생의 부모를 위해 석불사를 지었다. 두 절의 건립은 751년(경덕왕 10년)에 시작되어 무려 25년이 지난 혜공왕(惠恭王, 재위 765~780) 말년에 국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마무리되었다. 따라서 불국사와 석불사는 개인의 명복을 빌기 위한 원찰(願刹)이었지만 국가의 도움을 받았다는 점이 특징이다.

불국사가 국가의 지원을 받았던 것은 당시 불교계 동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불국사 창건에는 의상(義湘, 625~702)의 제자이자 신라 10성(十聖) 중 한 명인 표훈(表訓, ?~?)이 연관되어 있다. 표훈은 의상이 입적한 이후 황복사(皇福寺)에 머물면서 김대성의 불국사와 석불사 조영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불국사 창건 후에는 이곳에 머물면서 초대 주석이 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사실은 불국사와 석불사 조영에 화엄(華嚴) 사상이 많은 영향을 끼쳤음을 말해 준다.

한편 표훈은 신이(神異)한 힘이 있어 천상에 올라 경덕왕(景德王, 재위 742~765)의 후사를 얻도록 도와주기도 하였다. 설화에 따르면, 후사를 얻지 못한 경덕왕의 요청으로 천궁(天宮)에 왕래하며 혜공왕을 탄생하게 해 주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설화는 불국사 창건이 경덕왕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말해 준다. 즉 경덕왕은 일련의 관제 정비와 개혁 정치를 통해 전제 왕권 체제의 강화를 도모하였고, 이를 위해 불국사와 석굴암 창건, 봉성사(奉聖寺) 성전(成典) 중창, 그리고 『화엄경(華嚴經)』의 보급 등을 통해 왕실의 권위를 고양하려 했던 것이다. 따라서 불국사의 가람 배치나 표훈을 비롯한 화엄 승려들의 활동은 경덕왕의 정치 지향을 잘 보여 준다고 하겠다.

의상에서 비롯되는 신라의 화엄 교학은 표훈에 의해 계승되고, 그가 불국사에 머물며 화엄 교학을 강의함으로써 불국사는 교학의 전통을 계승하는 사찰이 되었다. 그런데 불국사가 창건 당시부터 화엄종에 속하는 사원이 아니었다는 주장도 있다. 의상이 화엄 교학을 전파한 10찰(十刹)이나 최치원(崔致遠, 857~?)이 열거한 화엄대학(華嚴大學)의 10산(十山) 가운데에 불국사가 들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불국사 창건의 사상적 배경에 화엄 사상이 작용하고는 있지만, 김대성이라는 개인이 창건한 사찰이라는 점에서 불국사가 특정 종파나 화엄종에 속하지 않았을 것이라 여겨지는 것이다.

그러나 신라 하대에도 불국사는 여전히 화엄종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었다. 헌강왕(憲康王, 재위 875~886) 때 불국사 광학전에서 왕실 친족의 명복을 비는 불사가 설행되었는데, 불사는 표훈처럼 의상계 화엄종 승려로 알려진 신림(神琳)의 법손이 주도하였다. 신림의 법손인 결언(決言)과 현준(賢俊) 등은 해인사를 중심으로 교종 불교계를 이끌었다. 따라서 경덕왕 대 이후에도 불국사는 신라 교종 불교계의 중심으로 기능하였다고 추정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불국사와 석불사」,『한국사시민강좌』23,강우방,일조각 편,1998.
「석굴암 건립의 정치⋅사회적 배경」,『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21,곽승훈,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0.
「불국사에 관한 문헌자료의 검토」,『지촌김갑주교수화갑기념사학논총』,김상현,간행위원회 편,1994.
「석불사 및 불국사의 연구-그 창건과 사상적 배경-」,『불교연구』2,김상현,한국불교연구원,1985.
「석굴암에 관한 문헌자료의 검토」,『정신문화연구』48,김상현,한국학중앙연구원,1992.
「김대성의 불국사 조영과 그 경제적 배경」,『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18,박남수,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7.
「석굴암에 대한 연구사 검토」,『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21,박찬흥,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0.
「불국사 건립의 사상적 배경」,『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18,이 만,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7.
「불국사 창건설화 연구」,『동방학지』151,전관수,연세대학교 출판부,2010.
「토함산 석불사 본존상에서의 사실과 추상」,『문화사학』17,정예경,한국문화사학회,2002.
「석굴암의 창건과 연혁」,『역사교육』8,황수영,역사교육연구회,1964.
저서
『석불사』, 남천우, 일조각, 1991.
『석굴암 백년의 빛』, 성낙주, 동국대학교 출판부, 2009.
『불국사와 석굴암』, 황수영,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9.
『불국사와 석굴암』, 황호근, 한국출판사, 1957.
편저
『불국사』, 김상현 외, 대원사, 2003.
『한국의 사찰 1-불국사』, 한국불교연구원 편, 일지사, 1974.
『한국의 사찰 2-석굴암』, 한국불교연구원 편, 일지사, 1974.

관련 이미지

불국사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