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교종의 전개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인쇄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가비라성(迦毗羅城)의 큰 절에서 한량없는 대비구 대중과 함께 계셨다. 또 한량없는 백천억 나유타 보살마하살이 있었으니, 그 이름은 제일체개장보살(除一切蓋障菩薩)⋅집금강주보살(執金剛主菩薩)⋅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문수사리보살(文殊舍利菩薩)⋅보현보살(普賢菩薩)⋅무진의보살(無盡意菩薩)⋅미륵보살(彌勒菩薩)로서 그들이 대표가 되었으며, 또 한량없는 천⋅용⋅야차⋅건달바⋅아수라⋅가루라⋅긴나라⋅마후라가⋅인비인(人非人)의 대중들이 공경하고 둘러 있는 가운데서 법(法)을 말씀하셨다.

그때 그 성에 외도에 귀의하여 불법을 믿지 않는 겁비라전다(劫比羅戰茶)라는 바라문(婆羅門)이 있었다. 어떤 관상쟁이가 겁비라전다 바라문에게 말하기를, “바라문이여, 당신은 7일 후에는 이 세상을 떠나게 될 것이오.”라고 하였다. 바라문은 이 말을 듣고 놀라고 걱정되어 ‘누가 나를 구해 줄 것인가? 누구에게 의지하면 좋을까? 옳지! 사문 구담(瞿曇)은 온갖 지혜를 얻은 이라고 하니, 내가 이제 그에게 가리라. 그가 진실로 온갖 지혜를 얻은 이라면 반드시 내가 걱정하는 일을 말하리라.’라고 생각하였다. 그리고 바라문은 곧 부처님 계신 데로 가서 대중이 모인 가운데 멀리 부처님을 뵈옵고 여쭈기를 망설이고 있었다.

그때 석가여래께서는 3세(世)의 법을 모르시는 것이 없었기에 바라문의 마음을 아시고 자비한 음성으로 말씀하시기를, “대바라문이여, 그대는 이제부터 7일 후에는 반드시 죽을 것이다. 죽어서는 그 무서운 아비지옥(阿鼻地獄: 고통의 간격이 없는 지옥)에 들어갈 것이다. 아비지옥에서 나와서는 다시 16지옥에 들어갈 것이고, 거기서 나와서는 다시 전다라(旃陁羅)가 될 것이다. 전다라로 죽어서는 또 돼지가 되어서 더러운 데 살면서 똥을 먹을 것이다. 돼지 몸으로 오래 살면서 무한한 괴로움을 받다가, 그 뒤에는 사람으로 태어날 것이나 빈궁하고 미천하고 더럽고 고약한 냄새가 나고 얼굴이 누추하고 검둥이가 되어 조갈병이 들고 대풍창에 걸려서 사람들이 상대하기를 싫어할 것이다. 목구멍은 바늘 같아서 항상 굶주릴 것이며 남에게 얻어맞고 차이는 괴로움을 한없이 받을 것이다.”라고 하셨다. 바라문은 이 말을 듣고 무섭고 근심이 되어 슬피 울면서 부처님 앞에 나아가 부처님 발에 예배하고 아뢰기를, “부처님께서는 모든 중생을 구제하시는 어른이옵니다. 제가 지금 지성으로 참회하고 귀의하오니, 세존이시여, 저를 대지옥의 고통에서 건져 주옵소서.”라고 하였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대바라문이여, 이 가비라성의 세 갈래 길에 오래된 불탑이 있고, 그 탑 속에는 여래의 사리가 있느니라. 지금 그 탑이 무너져 가고 있으니, 그대가 가서 탑을 중수하면서 상륜당(相輪橖)을 만들고 그 속에 다라니(陀羅尼)를 써서 넣고, 성대한 공양을 베풀고 법에 의지하여 일곱 번 신주(神呪)를 송하라. 그리하면 그대의 수명이 오래갈 것이며, 오랜 뒤에 목숨을 마치면 극락세계에 왕생하여 백천 겁(劫) 동안 복락을 받을 것이다. 그 뒤에는 다시 묘희(妙喜) 세계에 왕생하여 역시 백천 겁 동안 복락을 받고, 또 그 뒤에는 도솔천궁(兜率天宮)에 태어나서 백천 겁 동안 복락이 계속될 것이다. 태어나는 곳마다 지난 세상의 일을 분명히 알며, 모든 장애를 제멸하고 모든 죄업이 소멸되어서 온갖 지옥의 고통을 여의고 항상 부처님을 뵈옵고 부처님의 보호를 받을 것이다.

바라문이여, 어떤 비구나 비구니나 우바새나 우바이나 선남자⋅선여인으로서 단명하거나 병이 많은 이가 있거든 오래된 탑을 중수하거나 진흙으로 작은 탑을 만들고 법대로 다라니를 써 넣고 또 다라니로 단(壇)을 모으라. 그 복으로 단명한 사람은 목숨이 증장하고 병이 있는 이는 곧 쾌차할 것이며, 지옥이나 축생이나 아귀의 죄보를 영원히 여의게 되리라. 지옥이란 소리를 귀로 듣지도 않을 터인데 어찌 몸으로 지옥의 고통을 받게 되겠느냐.”라고 하였다. 바라문은 이 말을 듣고 크게 환희하며 곧 무너진 탑이 있는 데로 가서 가르침 대로 수리하려 하였다.

무구정광대다라니경

如是我聞. 一時佛在迦毘羅城大精舍中, 與大比丘衆無量人俱. 復有無量百千億那由他菩薩摩訶薩. 其名曰除一切蓋障菩薩⋅執金剛主菩薩⋅觀世音菩薩⋅文殊師利菩薩⋅普賢菩薩⋅無盡意菩薩⋅彌勒菩薩, 如是等而爲上首. 復有無量天⋅龍⋅夜叉⋅乾闥婆⋅阿修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伽⋅人非人等. 無量大衆恭敬圍遶而爲說法.

時彼城中有大婆羅門, 名劫比羅戰茶, 歸敬外道不信佛法. 有善相師而告之言, 大婆羅門汝卻後七日必當命終. 時婆羅門聞是語已, 心懷愁惱驚懼怖畏, 作是思惟誰能救我我當依誰. 復作是念沙門瞿曇稱一切智證一切智, 我當詣彼. 彼若實是一切智者, 必當說我憂怖之事. 作是念已即往佛所, 於衆會前遙觀如來, 意欲請問而懷猶豫.

時釋迦如來於三世法無不明見. 知婆羅門心之所念. 以慈軟音而告之言. 大婆羅門汝卻後七日定當命終. 墮可畏處阿鼻地獄從此復入十六地獄. 出已復受旃陀羅身. 命終之後復生猪中, 恒居臭泥常食糞穢. 壽命長時多受衆苦, 後得爲人貧窮下賤, 不淨臭穢醜形黑瘦, 乾枯癩病人不喜見. 其咽如鍼恒乏飮食. 爲人捶打受大苦惱. 時婆羅門聞是語已, 生大恐怖悲泣憂愁, 疾至佛所頂禮雙足, 而白佛言如來即是救濟一切諸衆生者. 我今悔過歸命世尊, 唯願救我大地獄苦.

佛言大婆羅門此迦毘羅城三歧道處有古佛塔, 於中現有如來舍利. 其塔崩壞, 汝應往彼重更修理, 及造相輪撐寫陁羅尼, 以置其中興大供養, 依法七遍念誦神呪. 令汝命根還復增長. 久後壽終生極樂界, 於百千劫受大勝樂, 次後復於妙喜世界, 亦百千劫如前受樂, 後復於諸兜率天宮, 亦百千劫相續受樂. 一切生處常憶宿命, 除一切障滅一切罪, 永離一切地獄等苦, 常見諸佛恒爲如來之所攝護.

婆羅門若有比丘比丘尼優婆塞優婆夷善男女等, 或有短命或多病者. 應修故塔或造小泥塔, 依法書寫陁羅尼呪, 呪索作壇. 由此福故命將盡者. 復更增壽, 諸病苦者皆得除, 永離地獄畜生餓鬼. 耳尚不聞地獄之聲, 何況身受. 時婆羅門聞此語已心懷歡喜, 即欲往彼故壞塔所依教修營.

『無垢淨光大陀羅尼經』

이 사료는 1966년 10월 경주 불국사의 석가탑을 보수할 때 발견된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의 조탑(造塔) 공덕에 대한 내용이다. 조탑 공덕은 불탑을 건립하여 얻어진 현세의 이익을 지칭하는 것이다. 통일신라 시대에 조탑 공덕을 강조한 대표적인 경전으로 『조탑공덕경(造塔功德經)』, 『무구정광대다라니경』 등이 있다.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도화라국(都貨邏國)의 승려 미타산(彌陀山)이 법장(法藏)과 함께 중국 당나라 측천무후(則天武后) 대인 장안(長安) 연간에 한문으로 번역하여 대장경에 포함하였다. 총 여섯 개의 다라니(陀羅尼)로 구성된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번뇌의 때가 없는 깨끗하고 빛나는 큰 주문(呪文)에 대한 경(經)’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경전에는 부처가 한 바라문(波羅門)을 구원한 이야기와 다라니를 외우고 불탑을 수리하고 작은 불탑을 만들어 그 안에 주문을 써서 넣고 공양하면 수명을 연장해 주고 평생에 지은 죄업을 없게 해 준다는 내용 등이 들어 있다.

불탑 건립 시기를 통해 공덕, 즉 소의경전(所依經典)의 유입을 추정할 수 있다.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706년(성덕왕 5년) 신라에 전래된 이후 조탑 활동의 근본 경전으로 자리 잡았음을 알 수 있다. 이 외에도 조탑 사례는 705년(성덕왕 4년)경 건립된 나원리 5층석탑, 706년에 건립된 구황동 3층석탑, 755년(경덕왕 14년)경에 건립된 화엄사 서5층석탑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이 한역과 거의 동시에 신라에 전래되어 조탑의 소의경전이 된 것은 이를 통한 공덕 성취가 현실적이며 실천 가능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다라니를 암송하면 정각(正覺)을 이룰 수 있다는 통일신라인들의 현실적인 이해와 부합하였던 것이다. 따라서 통일신라 시대에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이 불탑에 함께 봉안된 것은 그것이 지니는 공덕 기능이 신라 사회에 깊숙이 정착되었음을 보여 준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의 건탑과 조탑공덕경」,『문화사학』6⋅7,김상현,한국문화사학회,1997.
「『무구정광경』의 간행과 관련한 몇 가지 논증」,『서지학연구』16,김성수,서지학회,1998.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의 간행시기에 관한 재검증 연구」,『서지학연구』36,김성수,서지학회,2007.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의 간행에 관한 제 이설의 분석」,『국제문화연구』9,김성수,청주대학교 국제협력연구원,1992.
「신라 하대의 아미타신앙-『무구정광대다라니경』을 중심으로-」,『가산이지관스님화갑기념논총』(상),김영미,간행위원회 편,1992.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의 간행연도에 대하여」,『문화재』33,박상국,국립문화재연구소,2000.
「무구정경과 신라 탑파신앙」,『천태종전운덕총무원장화갑기념불교학논총』,서윤길,간행위원회 편,1999.
「신라 불탑에 있어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의 영향」,『불교학연구』23,신용철,불교학연구회,2009.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전입여부고』의 보편」,『서지학연구』25,심우준,서지학회,2003.
「신라 하대 무구정탑의 건립과 『무구정광대다라니경』신앙」,『한국학논총』30,원선희,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8.
저서
『통일신라시대의 정치변동과 불교』, 곽승훈, 국학자료원, 2002.
『신라불교사상사연구』, 김영미, 민족사, 1994.
『한국의 사리장엄』, 신대현, 혜안, 2003.
편저
『세계최고의 인쇄물 『무구정광대다라니경』』, 문화재청, 문화재청, 1999.

관련 이미지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관련 사이트

고려대장경연구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