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교종의 전개

화엄경 사경

천보(天寳) 13년 갑오년(754) 8월 1일에 시작하여 을미년(755) 2월 14일에 (화엄경 사경) 1부를 두루 마치어 이루었다. 조성한 서원(誓願)의 취지는 황룡사(皇龍寺)의 연기(緣起) 법사가 만드셨으니 첫째는 은혜를 주신 아버님을 위한 것이며, 둘째는 법계(法界) 일체의 중생 모두를 성불(成佛)케 함이었다.

경(經)을 만드는 법은, 닥나무 뿌리에 향을 달인 물을 뿌려 자라게 하며, 연후에 혹 닥나무 껍질을 벗기고 벗겨낸 껍질을 연마한다. 지작백사(紙作伯士)나 경사필사(經寫筆師)나 경심장(經心匠)이나 불보살상필사(佛菩薩像筆師)나 주사인(走使人)이나 [모두] 보살계를 받도록 시키고 음식을 먹게 한다. 위의 여러 사람이 만약 대소변(大小便)을 하거나 누워 자거나 먹고 마시거나 하면 향을 달인 물을 써서 목욕시켜야만 경을 베껴 쓰는 곳[作作處]에 들어가게 한다.

경을 베껴 쓸 때에 청정하게 한 새 정의(淨衣), 휘(禈), 수의(水衣), 비의(臂衣), 관(冠), 천관(天冠)으로 장식을 시킨 두 명의 청의(靑衣) 동자가 관정침을 받들며, 또 청의 동자에 붙여 네 기악인이 모두 기악하며, 또 한 사람이 향을 달인 물을 가는 길에 뿌리며, 또 한 사람이 꽃을 받들어 가는 길에 뿌리며, 또 한 법사가 향로를 받들어 이끌며, 또 한 법사가 범패를 불러 이끌며, 여러 필사가 각기 향과 꽃을 받들어서 경을 외우며 행렬을 지어 경을 베껴 쓰는 곳[作處]에 이르면 삼보에 귀의(歸依)하고 세 번 큰 절을 하고 부처와 보살에게 화엄경을 공양한 이후에 자리에 올라 경을 베껴 쓴다. 경심(經心)을 만들며 부처와 보살의 상을 지을 때에 청의 동자와 기악인들을 제외하고 나머지 순정한 법은 위와 같다. 경심 안에 1매의 사리씩 넣는다.

신라 백지묵서 『대방광불화엄경』

天寶十三載甲午八月一日初, 乙未載二月十四日, 一部周了成內之. 成內願旨者, 皇龍寺緣起法師, 爲內賜第一恩賜父, 願爲內弥第二法界一切衆生皆成佛道欲爲以成賜乎.

經成內法者, 楮根中香水散尓生長, 令內弥然後中, 若楮皮脫那, 脫皮練那, 紙作伯士那, 經冩筆師那, 經心匠那, 佛菩薩像筆師走使人那, 菩薩戒授令弥齋食弥右諸人等, 若大小便爲哉, 若卧宿哉. 若食喫哉, 爲者香水用尓沐浴令只但, 作作處中進在之.

經冩時中, 並淳浄爲內新浄衣禈水衣臂衣冠天冠等莊嚴令只者二青衣童子, 灌頂針捧弥, 又青衣童子著四伎樂人等並伎樂爲弥, 又一人香水行道中散弥, 又一人花捧行道中散弥, 又一法師香爐捧引弥, 又一法師梵唄唱引弥, 諸筆師等各香花捧尓, 右念行道爲作處中至者三歸依尓三反頂禮, 爲內佛菩薩花嚴經等供養爲內, 以後中坐中昇經冩在如. 經心作弥佛菩薩像作時中, 青衣童子伎樂人等, 除余淳浄法者上同之. 經心內中, 一收舍利尓入內如.

新羅 白紙墨書 『大方廣佛華嚴經』

이 사료는 755년(경덕왕 14년) 백지에 먹으로 쓴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사경이다(국보 제196호). 한국 최고(最古)의 사경으로 두루마리 2축(권 제43)으로 되어 있으며 호암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는 중국 당나라 시기 사경과 비교해도 맑고 굳센 필력을 보이고 있어 당시의 높은 수준을 보여 준다. 또한 신라 화엄 사상을 알려 주는 중요한 자료로, 서지학과 미술사 분야에서도 자료 가치가 높다.

『화엄경』의 원래 이름은 ‘부처의 화엄이라 불리는 대방광의 경’인데, 한문으로 번역해서 『대방광불화엄경』이라 하며 축약해 『화엄경』이라 부른다. 이는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기본 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경』은 화엄종의 근본 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를 번역한 것으로는 40권 『화엄경』과 60권 『화엄경』, 그리고 80권 『화엄경』이 있는데, 80권 『화엄경』이 『신역화엄경』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사경은 754년(경덕왕 13년)에 화엄사를 창건한 연기법사(緣起法師)가 자신의 부모를 위하여 발원하여 다음 해인 755년에 완성한 것이다. 여기에 사경에 참여한 19명의 인명을 자세히 적고, 사경 제작 방법과 그에 따른 의식 절차를 적어 놓았다. 이는 사경이 신라 시대부터 경전 신앙의 차원에서 성립되었음을 알려 준다. 또한 사경에 기술된 이두식 표현의 문장 역시 이 사경의 특색이라 할 수 있다.

이 사경을 통해 화엄사의 연기법사가 실존 인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신라 말 화엄종의 존재 양상이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즉, 신라 화엄의 주류는 태백산 부석사를 근거로 한 의상(義湘, 625~702)계였으나, 지리산 화엄사를 근거로 한 연기계의 비주류도 존재하였던 것을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화엄사는 연기법사를 중심으로 독특한 교학을 계승시켜 나갔다. 특히 연기법사는 「기신론(起信論)」에 관한 저술을 남기는 등 「기신론」을 중시한 모습이 나타나는데, 이는 의상의 화엄 사상보다 원효(元曉, 617~686)의 교학을 계승한 면모를 잘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화엄경사경조성기에 대한 어학적 고찰」,『동양학』21,남풍현,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91.
「신라 화엄경 사경 조성기의 해독」,『고문서연구』2,남풍현,한국고문서학회,1992.
「신라 화엄경 사경과 그 변상도의 연구-사경변상도의 연구(1)-」,『한국학보』14,문명대,일지사,1979.
「신라 백지묵서화엄경의 사경 발원자와 사경 장소」,『역사와 현실』81,박미선,한국역사연구회,2011.
「신라 경덕왕대 화엄경 사경 관여자에 대한 고찰」,『역사학보』83,이기백,역사학회,1979.
「신라 경덕왕대 「화엄경」 사경 발문의 기초적 검토」,『문헌과 해석』12,이희관,문헌과 해석사,2000.
「신라 화엄경 사경 조성기」,『문헌과 해석』12,정재영,문헌과 해석사,2000.
「신라 백지묵서 화엄경」,『미술자료』24,황수영,국립중앙박물관,1979.
「신라 경덕왕대의 대방광불 화엄경 사경」,『역사학보』83,황수영,역사학회,1979.
저서
「한국고대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96.
편저
「한국상대고문서자료집성」, 이기백, 일지사, 1987.

관련 사이트

문화재청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