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불교의 대중화

혜숙과 혜공의 불교 대중화 운동

승려 혜숙(惠宿)은 (화랑) 호세랑(好世郞)의 무리 속에 섞여 지냈는데, 호세랑이 이미 화랑 명부[黃卷]에서 이름을 면하게 되자 스님도 또한 적선촌(赤善村)에 숨어 지낸 지가 20여 년이 되었다.……(중략)……

진평왕이 이를 듣고 사자(使者)를 보내 맞아 오게 하였더니, 혜숙이 여자의 침상에 누워 자는 척 하였다. 중사(中使)가 (이를) 더럽게 여겨 7~8리쯤 되돌아오다가 중도에서 혜숙을 만났다. (사자가) “어디에서 오십니까?”라고 물으니 (혜숙이) “성(城) 안 시주집[檀越家]의 7일재(齋)에 갔다가 법석을 파하고 돌아온다.”라고 하였다. 중사가 그 말을 왕에게 아뢰니, (왕이) 또 사람을 보내 그 시주 집을 조사해 본 결과 그 일도 사실이었다.

얼마 후 혜숙이 갑자기 죽으니 마을 사람이 이현(耳峴) 동쪽에 장사 지냈다. 그 마을 사람으로서 이현 서쪽에서 오던 사람이 길에서 혜숙을 만나 “어디로 갑니까?”라고 물었더니, (혜숙이) 말하기를 “이곳에 오래 살았기에 다른 곳으로 가 보려고 한다”라고 하였다. 서로 인사를 하고 헤어졌는데, 반리 가량 가다가 구름을 타고 가 버렸다. 그 사람이 고개 동쪽에 이르러 장사 지내는 사람들이 아직 흩어지지 않은 것을 보고 그 사유를 자세히 이야기하여 무덤을 헤쳐 보니 다만 짚신 한 짝이 있을 뿐이었다. 지금 안강현의 북쪽에 혜숙이라는 절이 있는데, 곧 그가 살던 곳이라고 하며, 또한 부도(浮圖)도 있다.

승려 혜공(惠空)은 천진공(天眞公)의 집에서 고용살이를 하던 노파의 아들로 어릴 때의 이름은 우조(憂助)였다. ……(중략)…… (혜공은) 늘 미친 듯이 크게 취해서 삼태기를 지고 거리에서 노래하고 춤추었으므로 부궤화상(負簣和尙)이라 불렀다. (그가) 있는 절을 이로 인하여 부개사(夫蓋寺)라고 하였는데, (부개는) 삼태기의 향언(鄕言)이다. 매번 절의 우물 속에 들어가면 몇 달씩 나오지 않으므로 스님의 이름으로 우물 이름을 지었다. 또한 우물에서 나올 때마다 푸른 옷을 입은 신동(神童)이 먼저 솟아 나왔으므로 절의 중들은 이것으로 (혜공이 나오는) 조짐을 삼았으며, 막상 나왔어도 옷은 젖지 않았다. 만년(晩年)에는 항사사(恒沙寺)【지금의 영일현(迎日縣) 오어사(吾魚寺)이다. 민간에 전하기는 항하(恒河)의 모래처럼 많은 사람이 출세하였으므로 항사동(恒沙洞)이라고 한다)】로 옮겨 살았다.

이때 원효(元曉)가 여러 경전의 주해를 찬술하면서 매번 스님에게 가서 의심나는 것을 묻고 혹은 서로 농담도 하였다. 어느 날 두 사람이 시냇가에서 물고기와 새우를 잡아먹고 돌바닥 위에 대변을 보았다. 혜공이 이것을 가리켜 장난말로, “그대가 눈 똥은 내가 잡은 물고기이다.”라고 하였으므로 절 이름을 오어사라고 하였다. 어떤 사람은 이것을 원효 스님의 말이라고 하나 잘못이다. 또한 그 시내를 잘못 불러 모의천(芼矣川)이라고 한다. 구참공(瞿旵公)이 일찍이 산에 놀러 갔다가 혜공이 산길 중에 죽어 넘어진 것을 보았는데, 그 시체가 부어터지고 살이 썩어 구더기가 나므로 오랫동안 슬피 탄식하였다. 그러다가 말고삐를 돌려 성으로 들어가자 혜공이 몹시 술에 취하여 시중에서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보았다.

또 어느 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의 경루(經樓)와 남문의 낭무(廊廡)를 둘러 묶고 강사(剛司에게 말하기를, “이 새끼를 꼭 3일 후에 걷어라.”라고 하였다. 강사가 이상히 여기면서 그대로 하였다.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善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오자 지귀(志鬼)의 심중에서 불이 나와 그 탑을 태웠으나 오직 새끼로 둘러맨 곳만은 화재를 면하였다.

삼국유사』권4, 「의해」5 이혜동진

釋惠宿, 沉光於好世郎徒, 郎旣讓名黄卷, 師亦隠居赤善村【今安康縣有赤谷村.】二十餘年. ……(中略)……

眞平王聞之, 遣使徴迎, 宿示卧婦床而寢. 中使陋焉, 返行七八里, 逢師於途. 問其所從来, 曰城中檀越家, 赴七日齋, 席罷而來矣. 中使以其語逹於上, 又遣人撿檀越家, 其事亦實.

未㡬, 宿忽死, 村人轝葬於耳峴【一作硎峴.】東. 其村人有自峴西來者, 逢宿於途中, 問其何徃, 曰久居此地, 欲逰他方爾. 相揖而别, 行半許里, 躡雲而逝. 其人至峴東, 見葬者未散, 具說其由, 開塚視之, 唯芒鞋一隻而已. 今安康縣之北, 有寺名恵宿, 乃其所居云, 亦有浮啚焉.

釋恵空, 天眞公之家傭嫗之子, 小名憂助【盖方言也.】. ……(中略)…… 每猖狂大醉, 負簣歌舞於街巷, 号負蕢和尚. 所居寺因名夫蓋寺, 乃簣之郷言也. 每入寺之井中, 數月不出, 因以師名名其井. 每出有碧衣神童先湧, 故寺僧以此爲候, 旣出, 衣裳不濕. 晩年移止恒沙寺【今迎日縣吾魚寺. 諺云恒沙人出, 世故名恒沙洞.】.

時元曉撰諸経䟽, 每就師質疑, 或相調戯. 一日二公㳂溪掇魚蝦而啖之, 放便於石上. 公指之戯曰, 汝屎吾魚, 故因名吾魚寺. 或人以此爲曉師之語, 濫也. 郷俗訛呼其溪曰芼矣川. 瞿旵公甞逰山, 見公死僵於山路中, 其屍膖脹, 爛生虫蛆, 悲嘆久之. 及迴轡入城, 見公大醉歌舞於市中.

又一日將草索綯, 入霊庙寺, 圍結於金堂, 與左右経樓及南門廊廡, 告剛司, 此索湏三日後取之. 剛司異焉而從之. 果三日善徳王駕幸入寺, 志鬼心火出燒其塔, 唯結索䖏獲免.

『三國遺事』卷4, 「義解」5 二惠同塵

이 사료는 신라 중대 미타(彌陀) 신앙을 토대로 불교 대중화 운동을 전개한 교화승 혜숙(惠宿, ?~?)과 혜공(惠空, ?~?)에 대한 내용이다. 미타 신앙은 사람들이 아미타불(阿彌陀佛)을 지성으로 염송하면 사후 극락세계에 왕생하게 된다는 내세 신앙이다.

혜숙과 혜공은 진평왕(眞平王, 579~632) 대부터 삼국 통일 전후에 활동한 승려들이다. 신라는 삼국 통일 과정에서 불교를 이용해 모든 신민(臣民)을 단결시키는 한편 전쟁으로 상처 입은 백성들을 달래고자 노력하였다. 이때에 혜숙⋅혜공⋅대안(大安, ?~?)⋅원효(元曉, 617~686) 등과 같은 교화승이 불교 대중화 운동에 힘썼다. 이들 교화승은 기층민의 요구에 부응하여 지배층과 결합된 기존 교단에 비판적인 태도를 취하였다. 또한 권력을 멀리하고 백성들에게 쉬운 말로 불교의 뜻을 풀이해 주기도 하면서 간단한 의식을 통해 신앙생활을 영위하도록 몸소 모범을 보였다.

그런데 혜숙과 혜공의 불교 대중화 운동은 대안이나 원효와는 달리 귀족을 우선적인 교화 대상으로 삼았다. 그들의 1차적인 교화 대상은 구참공(瞿旵公)이나 천진공(天眞公) 등과 같은 귀족이었다. 이러한 모습은 같은 시대에 활동한 대안이 일반 대중을 교화 대상으로 삼은 것과는 차이를 보인다. 이는 혜숙과 혜공이 교단의 경제적인 뒷받침이 가능한 귀족들을 우선 교화시켜 교단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면서 재가신도를 증가시키고자 한 의도로 해석된다.

한편 혜숙과 혜공은 불교 대중화에서 매우 파격적인 교화 방법을 보여 주었다. 여자와 침상에 누워 있거나 술에 취하여 미친 듯 노래하고 춤추고 다니는 모습이 그러하다. 계율에 맞지 않는 이러한 행위는 당대 신라인에게는 파계(破戒)로 인식되지 않고 오히려 서민 교화를 위한 방편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그리고 이와 같이 시장이나 거리에서 백성과 함께 생활하면서 불교 전파 활동에 힘쓰는 이들의 대중화 운동은 원효에게로 이어졌다.

신라 불교의 대중화 운동은 원효에 이르러 그 절정에 달했다. 원효는 이들과 마찬가지로 불교 대중화 운동에 힘써 교학 이론을 바탕으로 정토(淨土) 신앙을 대중 신앙으로 확립하였다. 원효는 보통 사람도 정토에 왕생할 수 있다는 교학을 마련하고, 백성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모든 중생에게 불타의 이름을 알렸다. 그리고 아미타불에 대한 믿음을 강조하여 일반 백성에게 공덕을 쌓고 ‘나무아마타불’을 염불하도록 제시하였다.

이와 같이 불교 대중화 운동에 힘입어 신라의 미타 정토 신앙은 널리 전파될 수 있었다. 특히 교학을 바탕으로 실천을 병행한 왕성한 교화 활동은 귀족에서 천민에 이르기까지 신라 사회에 미타 신앙이 폭넓게 퍼지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계층 구분 없이 전 사회에 고루 수용된 미타 신앙은 국민의 일체감 조성에 지대한 역할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의식을 통한 불교의 대중화운동-당⋅신라관계를 중심으로-」,『사학지』4,김문경,단국대학교 사학회,1970.
「원효-화해의 등불을 밝힌 만인의 스승-」,『한국사시민강좌』30,김상현,일조각 편,2002.
「삼국 및 통일신라 불교사 연구의 현황과 과제」,『한국사론』28,김영미,국사편찬위원회,1998.
「신라 불교 대중화의 역사와 그 사상연구」,『불교학보』6,김영태,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69.
「신라 정토신앙의 기원」,『학술원논문집』19,이기백,학술원,1980.
저서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