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불교의 대중화

정토신앙의 대중화

경덕왕(景德王) 때 강주(康州)의 선사(善士) 수십 명이 서방(西方)을 구하려는 뜻으로 고을 경내에 미타사(彌陀寺)를 세우고 1만일을 기약하고 계(契)를 만들었다. 그때에 아간(阿干) 귀진(貴珍)의 집에 욱면(郁面)이라는 이름의 한 여종이 있었는데, 그 주인을 따라 절에 가서 마당에 서서 스님을 따라 염불하였다. 주인은 그녀가 직분에 어긋나게 행동하는 것을 미워하여 매번 곡식 두 섬씩을 주며 하루 저녁에 그것을 다 찧게 하였다. 여종은 초저녁에 다 찧고는 절에 가서 염불하기를【속담에 ‘내 일 바빠서 큰집 방아 서두른다’는 말이 여기서 나온 듯하다】 밤낮으로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는) 마당 좌우에 긴 말뚝을 세우고 두 손바닥을 뚫어 노끈으로 꿰어 말뚝에 매어 놓고 합장하여 좌우로 움직이면서 스스로 격려하였다. 그때 공중에서 하늘의 외침이 있어 “욱면 낭자는 법당에 들어가서 염불하라”고 하였다. 절에 있던 사람들이 이 소리를 듣고 여종에게 권하여 법당에 들어가 예에 따라 정진하게 하였다. 얼마 되지 않아 하늘의 음악이 서쪽에서 들려오더니 여종이 솟구쳐 집 대들보를 뚫고 나갔다. 서쪽으로 가 교외에 이르러 형체를 버리고 진신(眞身)으로 변하여 연화대에 대광명을 발하면서 천천히 떠나가니 풍악 소리가 공중에서 그치지 않았다. 그 법당에는 지금도 뚫린 구멍자리가 있다【이상은 향전(鄕傳)이다】.

『승전(僧傳)』을 살펴보면 “동량(棟梁) 팔진(八珍)이란 것은 관음보살(觀音菩薩)의 응현(應現)이었다. 무리들을 모으니 1000명이 되었는데, 두 패로 나누어 한 패는 노력을 하고, 한 패는 정성껏 수행하였다. 그 노력하는 무리 중에 일을 맡아 보던 이가 계(戒)를 얻지 못하여 축생도(畜生道)에 떨어져 부석사(浮石寺)의 소가 되었다. (그 소가) 일찍이 경전을 싣고 갔기에 경전의 힘을 입어서 전생하여 아간 귀진의 집 여종이 되어 이름을 욱면이라고 하였다. 일이 있어서 하가산(下柯山)에 갔다가 꿈에 감응을 받고 드디어 도심(道心)을 발하였다. 아간의 집은 혜숙법사(惠宿法師)가 세운 미타사(彌陀寺)와 거리가 멀지 않아 아간은 항상 그 절에 가서 염불했는데, 여종도 따라 가서 마당에서 염불하였다”라고 운운(云云)하였다. 이와 같이 하기를 9년, 을미(乙未) 정월 21일에 예불하다가 집 대들보를 뚫고 나가 소백산(小伯山)에 이르러 신 한 짝을 떨어뜨렸으므로, 그곳에 보리사(菩提寺)를 지었다. (또한) 산 아래에 이르러 그 육신을 버렸으므로 곧 그 자리에 제2 보리사(二菩提寺)를 짓고 그 불전에 ‘욱면등천지전(勗面登天之殿)’이라는 현판을 붙였다. 지붕 용마루에 뚫린 구멍은 열 아름가량 되었으나 비록 폭우와 폭설이 와도 젖지 않았다. 나중에 어떤 호사자(好事者)가 금탑(金塔) 한 좌를 본떠 만들어 그 구멍에 맞추어 소란반자 위에 안치하고, 그 이적을 기록하였는데, 지금도 그 현판과 탑이 남아 있다.

삼국유사』권5, 「감통」7 욱면비념불서승

景徳王代康州【今晋州. 一作剛州, 則今順安.】善士数十人, 志求西方, 於州境創彌陁寺, 約万日爲契. 時有阿干貴珎家一婢名郁面, 随其主歸寺, 立中庭, 随僧念佛. 主憎其不職, 每給穀二碩, 一夕舂之. 婢一更㫪畢, 歸寺念佛【俚言, 已事之忙, 大家之㫪促, 盖出乎此.】, 日夕微怠. 庭之左右, 竪立長橛, 以繩穿貫两掌, 繋於橛上合掌, 左右逰之激勵焉.

時有天唱於空郁面娘入堂念佛. 寺衆聞之, 勸婢入堂, 随例精進. 未㡬, 天樂從西来, 婢湧透屋樑而出. 西行至郊外, 捐骸變現眞身, 㘴蓮䑓, 放大光明, 緩緩而逝, 樂聲不徹空中. 其堂至仐有透穴䖏云【已上郷傳】.

按僧傳, 棟梁八珎者觀音應現也. 結徒有一千, 分明爲二, 一勞力, 一精修. 彼勞力中知事者不獲戒, 墮畜生道, 爲浮石寺牛. 甞䭾1)経而行, 頼經力, 轉爲阿干貴珎家婢, 名郁面. 因事至下柯山, 感夢遂發道心. 阿干家距惠宿法師所創彌陁寺不逺, 阿干每至其寺念佛, 婢隨徃, 在庭念佛云云. 如是九年, 嵗在乙未正月二十一日, 禮佛撥屋梁而去, 至小伯山, 墮一隻履, 就其地爲菩提寺. 至山下弃其身, 即其地爲二菩提寺, 榜其殿曰勗面登天之殿. 屋脊穴成十許圍, 雖暴雨宻雪不霑濕. 後有好事者範金塔一座, 直其穴, 安承塵上, 以誌其異, 今榜塔尚存.

『三國遺事』卷5, 「感通」7 郁面婢念佛西昇

1)駄의 오기로 보인다.

이 사료는 신라의 불교 대중화의 모습을 잘 보여 주는 대표적인 자료로, 염불하던 한 여종[婢]이 몸을 버리고 대광명(大光明)을 놓으면서 서방에 왕생하였다는 내용이다. 승려가 아닌 천한 종의 왕생(往生)이라는 점에서 수행을 통하여 서방 극락정토(極樂淨土)에 태어나기를 염원하는 미타 신앙(彌陀信仰)의 또 다른 면을 보여 주고 있다.

먼저 이 사료에는 선사(善士) 수십 명이 서방 왕생을 바라며 미타사(彌陀寺)라는 절을 세우고 만일염불계(萬日念佛契)를 결성하는 모습이 보인다. 출가한 승려만이 아니라 일반 신도들이 왕생을 위하여 절을 세우고 염불 결사를 조직한 것이다. 이러한 사실에서 당시 미타 신앙이 일반 대중에게 널리 보급되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이 설화의 내용 중 욱면이 두 손바닥을 뚫어 노끈으로 꿰어 말뚝에 매어 놓고 합장하여 좌우로 움직이면서 정진하였다는 내용은, 그녀가 주인으로부터 벌 받은 것을 불교의 공덕담으로 탈바꿈시킨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 외에도 719년(성덕왕 18년) 6두품 신분인 중아찬(重阿飡) 김지성(金志誠, 652~?)이 죽은 부모의 명복을 빌기 위해 감산사(甘山寺)와 미타상(彌陀像)을 조성하였고, 경주 남산 동쪽에 늘 아미타불을 염불하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스님이 있었는데 그 소리가 월성(月城)에 가득 차서 그를 염불사(念佛師)로 불렀다는 기록도 있다. 이를 통해 통일신라 시대의 미타 신앙은 진골 귀족과 승려만의 전유물이 아닌 대중 신앙으로 일반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신도들이 모여 염불을 목적으로 사원을 건립하고 염불 단체를 구성하였으며, 1만 일이라는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한 것이나 죽은 자를 위하여 불상을 조성한 것 등은 모두 대중 속에 뿌리 내린 미타 신앙의 한 단면이다.

그뿐만 아니라 『삼국유사』 설화에 나타나는 주인공들의 신분과 직업 역시 대중 신앙으로 확산된 미타 신앙의 면모를 잘 보여 준다. 곡식을 찧은 욱면비 이 외에도, 광덕과 엄장(廣德 嚴莊) 설화에서 광덕(廣德)은 신을 삼았고, 엄장(嚴莊)은 농사를 지었다. 또한 노힐부득 달달박박(努胯夫得怛怛朴朴) 설화에서 노힐부득(努胯夫得)과 달달박박(怛怛朴朴) 역시 농업에 종사하였다. 설화 속 인물들은 욱면과 같이 출가를 하지 않은 경우도 있고 출가를 한 경우도 있으나, 어느 경우든 생업에 종사하며 염불을 하고 왕생을 성취하였다는 공통점을 지닌다. 이는 귀족이 아닌 기층민이라고 해도 미타 신앙 성취가 가능하다는 당시 신라인의 믿음을 잘 보여 준다.

삼국 통일 이후 신라 사회는 사회 통합이라는 큰 과제를 안고 있었다. 이때에 계층 구분 없이 전 사회에 고루 수용된 미타 신앙은 지역 간의 화해나 계층 간의 화해에 의미 있는 역할을 담당하였다. 신라의 미타 신앙은 평등성에 기초를 둔 인과(因果) 신앙이었다. 욱면은 가장 천한 여종의 신분으로 현신 왕생을 성취하였다. 기존의 귀족 중심 불교에서 벗어나 평등성과 아울러 착한 노력이 좋은 열매를 거둔다는 선인선과(善因善果) 사상이 강하게 부각되어 있는데, 이는 평등성에 기초하여 기층민의 지위를 향상시켜 줌으로써 정신적인 일체감 조성에 크게 기여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삼국유사 새로 읽기』(2), 신종원, 일지사, 201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