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선종과 풍수지리설의 유행

서운화상 순지 이야기

오관산(五冠山) 서운사(瑞雲寺) 화상은 앙산(仰山) 혜적선사(慧寂禪師)를 계승하였다. 스님의 휘(諱)는 순지(順之)요, 속성은 박씨(朴氏)이며, 패강(浿江) 사람이다. 할아버지 때부터 가업이 무용(武勇)이 있어 대대로 변경을 지키는 장수를 지냈는데, 충성스럽고 부지런하다는 명성과 남긴 업적이 그 지역에 자자하다. 어머니 소씨(昭氏)는 유범(柔範)모의(母儀)로 부덕(婦德)에 대한 칭송이 고을에 가득하였다. 스님을 잉태할 때에는 여러 차례 상서로운 태몽을 꾸었고, 분만하는 날에는 많은 기이한 징조가 나타났다. ……(중략)……

건부(乾符) 연초에 송악군(松岳郡)의 여단월(女檀越)원창왕후(元昌王后)와 그의 아들 위무대왕(威武大王)이 함께 오관산(五冠山) 용엄사(龍嚴寺)를 헌납하므로, 그 뜻을 받아들여 가서 머무르게 되었다. 지금은 서운사(瑞雲寺)로 개칭하였다. ……(중략)……

『조당집』권20, 오관산서운사화상

건부(乾符) 연간(874~879)에 절을 확장하고 중수하려 하였으나, 지대가 궁벽하고 비좁기에 그곳에서 1리쯤 떨어진 곳에 길상지지(吉祥之地)를 잡고 둔덕을 평평하게 만들었다. (결락) 경문대왕(景文大王)이 여러 차례에 걸쳐 어서(御書)를 내려 공경하는 마음으로 우러러 받들었다. (결락) 헌강대왕(獻康大王)도 친히 법화(法化)를 받고 항상 존숭하였으니, 마치 가섭마등(迦葉摩登)1)이 낙양(洛陽)에 들어오던 때와 강승회(康僧會)2)가 오(吳)나라에 가던 날과 같았다. 스님의 왕과의 만남은 실로 저들마저도 부끄러워할 정도였다. 밝게 빛나기는 해와 달과 빛을 다툴 정도로 크게 은광(恩光)을 베풀었으니, 이처럼 임금의 추앙을 받음이 고금을 통해 필적할 만한 스님이 없었다.중화(中和) 연간의 어느 날 홀연히 이전 상왕(上王)인 헌강왕의 천화재(遷化齋)를 지낸다는 소식을 듣고 곧 문인(門人)을 보내 금옥(金玉)을 가지고 가서 선령전(仙靈前)에 독경하고 법은(法恩)을 입혀 왕생극락하도록 하였다. 경복(景福) 2년(893년) 3월에, (결락) 임금의 초빙으로 개경(開京)으로 가서 왕을 대하여 경전의 말씀인 금언(金言)을 설법하였다.

「서운사요오화상비」

1)가섭마등(迦葉摩登)은 1세기 중인도의 승려로 『금광명경(金光明經)』을 강설하여 이름을 떨쳤으며 중국에 최초로 불법을 전한 사람으로 알려졌다. 후한(後漢) 영평(永平) 10년(67년)에 승려이자 역경가(譯經家)인 축법란(竺法蘭)과 함께 낙양(洛陽)에 왔는데, 명제(明帝)는 낙양에 백마사(白馬寺)를 지어 이들이 머물면서 포교할 수 있게 하였다.
2)강승회(康僧會, ?~280)는 중국 삼국 시대 역경승(譯經僧)으로서 본래 강거국(康居國 : 지금의 동 투르키스탄) 출신이다. 오(吳)나라에 불교를 전파하여 오나라 왕 손권(孫權)을 불법에 귀의하게 하고, 『육도집경(六度集經)』을 번역하였다.

五冠山瑞雲寺和尙, 嗣仰山慧寂禪師. 師諱順之, 俗姓朴氏, 浿江人也. 祖考並家業雄豪, 世爲邊將, 忠勤之譽, 遺慶在鄕. 母昭氏, 柔範母儀, 芬芳閭里. 懷娠之日, 頻夢吉祥, 免腹之時, 卽多異瑞. ……(中略)……

乾符初, 松岳郡女檀越元昌王后, 及子威武大王, 施五冠山龍嚴寺, 便往居焉. 今改瑞雲寺也. ……(中略)……

『祖堂集』卷20, 五冠山瑞雲寺和尙

乾符中, 欲寺宇, 地僻隘, 去舊基一里, 別卜吉祥之, 治丘隴. (缺落) 景文大王, 頻降御書, 恭申瞻仰. (缺落) 獻康大王, 親承法化, 長奉尊嚴, 摩登入洛之年, 僧會遊呈之日. 語其遭遇, 彼實多慙矣. 煥與日月, 以爭輝荷, 戴恩光古今難疋. 忽於中和歲, 傳聞先上僊化齊, 仍遣門人, 賷持金玉, 助法恩也. 景福二年三月, 應 (缺落) 敎赴京對楊金.

「瑞雲寺了悟和尙碑」

이 사료는 신라 하대에 중국 선종(禪宗) 가운데 하나인 위앙종(潙仰宗)을 전래한 요오선사(了悟禪師) 순지(順之, ?~?)에 대한 기록으로, 지방 호족이 그 성장 과정에서 선종 사찰과 연결되는 과정을 보여 주고 있다.

신라 하대 지방 호족들은 선종의 도움을 받으면서 독자적인 세력으로 커 나갔다. 그들은 선종 사원을 경제적으로 후원하였는데, 고려 태조 왕건(王建, 877~943)의 선대가 후원한 오관산(五冠山)의 서운사(瑞雲寺) 또한 그러한 사원 중 하나였다. 순지가 주지로 있었던 서운사는 그 이전의 용엄사(龍嚴寺)를 고친 것으로, 그 단월(檀越왕건의 부친인 왕용건(王龍建)과 용녀(龍女)로 알려졌으며, 이후 원창왕후(元昌王后)로 추존된 왕건의 조모였다.

순지는 송악 지방의 대호족인 왕건과 결합되었을 뿐 신라 중앙 왕실과는 특별히 연결되지 않았다. 따라서 순지의 선종 사상은 신라 중앙 왕실 세력을 고려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왕건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일원적인 선종 사상 체계를 수립하였다. 그리하여 왕건은 후삼국을 통일한 직후 자신의 선대와 관련된 「서운사요오화상비」를 중수하고, 특별히 관심을 보이기도 하였다.

순지는 서운사화상(瑞雲寺和尙)이라고도 하는데, 그에 대한 기록은 먼저 『조당집(祖堂集)』에서 찾아볼 수 있다. 『조당집(祖堂集)』은 모두 20권으로, 석가모니불(釋迦牟尼佛)을 비롯한 과거 7불로부터 오대(五代)까지의 선사(禪師) 253명의 행적과 법어⋅게송⋅선문답을 담고 있다. 그 가운데 신라 승려는 11명으로, 권11에 제운화상과 복청화상이, 권17에 가지산문(迦智山門) 원적과 동리산문(桐裏山門) 동리화상 등 7명이, 권18에 정육화상, 권20에 순지가 수록되어 있다. 한편 태조 왕건이 중수한 「서운사요오화상비」의 비명은 앞부분은 『조당집』의 순지전과 동일하며, 뒷부분은 『조당집』의 순지전에는 보이지 않는 사망 때까지의 행적이 실려 있다. 아울러 비석에는 비명 본문과 별도로 음기(陰記)를 새겨 태조가 순지화상을 존경하여 비석을 중수하게 하고 순지의 제자인 혜운상인(惠雲上人)에게 비문을 짓도록 명하였다는 사실, 중수 시기가 937년(태조 20년)이라는 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순지는 「현법상표(現法相表)」 1편과 「삼편성불편(三遍成佛篇)」 1편을 지었으며, 이 중에는 진리의 상징인 일원상(一圓相)을 사대팔상(四對八相)으로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고, 성불을 증리성불(證理成佛)⋅행만성불(行滿成佛)⋅시현성불(示顯成佛)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는데, 이는 교종(敎宗) 중심의 신라 불교계에 선종을 전파하기 위한 방편으로 이해된다. 즉, 선종 사상 내에 화엄 사상이나 법화 사상을 융합하여 교선일치(敎禪一致)를 주장하는 점증실제론(漸證實際論)을 주장한 것이다. 순지의 교선일치 사상은 원효(元曉, 617~686)의 화쟁 사상(和諍思想)에서 영향을 받았으며, 후에 의천(義天, 1055~1101)교관겸수(敎觀兼修)지눌(知訥, 1158~1210)정혜쌍수(定慧雙修) 사상으로 발전하는 모체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요오선사 순지의 상론」,『한국사론』2,김두진,서울대학교 한국사학회,1975.
「요오선사 순지의 선사상-그의 삼편성불론을 중심으로-」,『역사학보』65,김두진,역사학회,1975.
「요오 순지의 생애에 대한 재검토」,『신라사학보』14,정동락,신라사학회,2008.
「순지의 성불관-삼편성불편을 중심으로-」,『가산이지관스님화갑기념논총』,현각(최창술),간행위원회 편,1992.
저서
『고려전기 교종과 선종의 교섭사상사 연구』, 김두진, 일조각, 2006.
『나말여초 선종산문 개창 연구』, 조범환, 경인문화사, 2008.
『나말여초 선종정책 연구』, 최인표, 한국학술정보, 2007.
『고려불교사연구』, 허흥식, 일조각,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