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선종과 풍수지리설의 유행

도선과 풍수 사상

처음 스님께서 옥룡사(玉龍寺)에 자리 잡지 않고 지리산(智異山) 구령(毆嶺)에 암자를 짓고 주석하셨다. 어느 날 어떤 이상한 사람이 찾아와 좌하(座下)에서 스님께 다음과 같이 여쭈어다. “제자(弟子)는 세상 밖에서 깊이 숨어서 살아온 지가 벌써 수백 년에 가깝습니다. 조그마한 기술이 있어 높은 스님께 받들어 올리려 하오니, 만약 천한 술수라 하여 비루하게 여기지 않으시면 다른 날 남해(南海)의 바닷가에서 마땅히 알려 드리겠습니다. 이것 또한 대보살(大菩薩)이 세상을 구제하며, 중생을 제도하는 법이옵니다.” 말을 마치고는 홀연히 어디론가 사라졌다. 스님께서 기이하게 여겨 약속했던 곳으로 찾아가보니 과연 그 사람을 만났다. 그는 곧 모래를 끌어 모아 산천에 대한 순역(順逆)의 형세를 만들어 보여 주었다. 돌아본 즉 그 사람은 이미 없었다. 그곳이 현재의 구례현(求禮縣) 경계이니, 그 지방 사람들이 사도촌(沙圖村)이라 일컫는다. 이로 말미암아 스님은 스스로 홀연히 깨닫고, 더욱 음양오행(陰陽五行)의 술(術)을 연구하였다. 비록 금단(金壇)과 옥급(玉笈) 등 유수한 비결이라도 모두 흉중에 담았다.

그 후 신라의 정교(政敎)가 쇠퇴하여 국가 위망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하였다. 스님은 장차 성인이 천명을 받아 특별히 일어날 사람이 있을 줄 알고, 그 길로 송악군(松岳郡)으로 갔다. 그때 우리 세조(世祖)께서 군(郡)에 있으면서 마침 거택을 짓고 있었다. 스님께서는 그 문 앞을 지나면서 이르기를, “아! 이곳은 마땅히 왕자(王者)가 출생할 곳이건만 다만 이 집을 경영하는 자는 알지 못하고 있을 뿐이라.”라고 말했다. 그때 마침 시종[靑衣]이 이 말을 듣고 집 안으로 들어가서 세조에게 이 사실을 전하였다. 세조가 급히 나와 스님을 집 안으로 맞아 들여 그 방책을 자문하고 집을 고쳐지었다. 스님께서 말하기를, “2년 후에 반드시 귀한 아들을 낳을 것입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이어 책 1권을 지어 겹겹으로 봉하여 세조에게 주면서 말하기를, “이 책은 아직 출생하지 아니한 군왕에게 바치는 것입니다. 나이가 장실(壯室)에 이른 후에 전해 주십시오.”라고 당부하였다. 이 해에 신라 헌강왕(憲康王, 재위 875~886)이 즉위하였는데, 당(唐) 건부(乾符) 2년(875)에 해당된다.

4년에 이르러 태조(太祖)가 과연 앞서 저택에서 탄생하였다. 그 후 장년에 이르러 스님이 전해 준 책을 받아 보고서야 천명이 자신에게 내려진 줄 알고, 드디어 포악한 무리를 제거하고 비로소 나라를 세웠다. 공손히 신성(神聖)의 뜻을 받든 것이지, 어찌 천하를 소유할 욕심이 있었겠는가? 그 까닭은 반란의 무리를 무찌르고, 정의로 돌아가서 국민을 도탄으로부터 구제하여 수역(壽域)에 오르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큰 위업과 아름다운 덕이 끝없이 전할 것이다. 아무리 다시 하늘이 유덕(有德)한 이를 돕고 백성이 모두 인의를 품었더라도, 그 성스러운 시대를 창업하여 아득한 가운데 정해진 운수로 받은 것은 그 원인이 대개 우리 스님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옥룡사선각국사비」

始師之未卜玉龍也, 於智異山甌嶺, 置庵止息. 有異人來謁座下啓師云. 弟子幽栖物外近數百歲矣. 緣有小技, 可奉尊師, 倘不以賤術見鄙, 他日於南海汀邊, 當有所授. 此亦大菩薩救世度人之法也. 因忽不見. 師奇之, 尋往所期之處, 果遇其人. 聚沙爲山川順逆之勢示之. 顧視則其人已無矣. 其地在今求禮縣界, 土人稱爲沙圖村云. 師自是豁然, 益硏陰陽五行之術, 雖金壇玉笈幽邃之訣, 皆印在胷次.

爾後新羅政敎寖衰, 有危亡之兆. 師知將有聖人受命而特起者, 因往遊松岳郡. 時我世祖在郡, 方築居第. 師過其門曰, 此地當出王者, 但經始者未諳耳. 適有靑衣聞之, 入白世祖. 遽命出迎入, 咨其謀, 改營之. 師因曰, 更後二年必生貴子. 於是撰一卷書, 實封之進世祖曰, 此書上未生君子. 然須年至壯實而後授之耳. 是歲新羅獻康王立, 唐乾符二年也.

四年我太祖果誕降于前第. 逮壯得其書觀之, 於是知天命有所屬, 遂剗除寇暴, 肇造區宇. 恭惟神聖, 豈甞有心於天下哉. 其所以撥亂反正, 躋民壽域. 洪業休德, 傳之無窮者. ▣1)復天輔有德, 民懷于仁, 然其啓聖期於化元, 定成命於幽數, 其原皆自吾師發之.

「玉龍寺先覺國師碑」

1)雖의 오기로 보인다.

이 사료는 우리나라에 체계화된 풍수(風水) 사상을 최초로 전한 선각국사(先覺國師) 도선(道詵, 827~898년)의 비명으로, 풍수 사상이 지방 호족의 성장과 연결되는 과정을 보여 주고 있다.

도선은 신라 하대 말기부터 고려 초에 걸쳐 활동한 승려로, 풍수지리설의 대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특히 도선고려 태조 왕건(王建, 877~943)의 탄생을 예언한 것은 너무도 유명한 일화이다. 「옥룡사선각대사비(玉龍寺先覺國師碑)」의 내용을 보면, 875년(헌강왕 1년) 도선은 “지금부터 2년 뒤에 반드시 고귀한 사람이 태어날 것”이라고 하였는데, 그 예언대로 송악에서 고려를 건국한 태조 왕건이 태어났다고 한다.

풍수지리는 산과 물의 형세를 살펴 도읍지⋅주택⋅묘지 등을 선정하는 일종의 지리학이다. 풍수지리설에서는 선정한 곳의 쇠퇴하고 왕성함과 순하고 거스름에 따라 국가나 인간의 길흉화복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고 한다. 풍수지리설은 도참설과 연결되면서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도참(圖讖)은 미래의 길흉화복이나 득실 등의 징조를 예언하는 일종의 복술(卜術)이다. 이와 같은 사상이 통일신라 말의 도선과 관련을 갖고 널리 전파되면서 지방 호족들은 이를 자기의 존재를 합리화하는 데 이용하였다. 태조 왕건의 설화 또한 그와 같은 양상을 보여 준다.

왕건은 호족 세력이 발흥한남쪽 지역과는 달리, 기존의 호족 세력에 의해 점거되어 있지 않았던 평양 지역을 왕실의 세력 기반으로 확보하고자 하였다. 그 결과 「훈요십조(訓要十條)」에는 평양을 중시하고 당시 고려에 가장 비협조적인 금강 이남 지역을 차별하는 도참사상이 반영되어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풍수도참 사상은 호족 세력의 재편 과정에서 당시의 정치적 현실과 연관되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측면이 많았다.

풍수지리설은 정치 세력에 의해 이용되면서 사상적으로는 더 이상 발전하지 못하였다. 그리고 고려 시대에는 비보사탑설(裨補寺塔說)을 중심으로 불교에서 수용하고, 조선 시대에는 유교의 효 사상과 결합된 음택풍수(陰宅風水)로 민간에 널리 확산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도선설화의 연구-풍수설화적 성격을 중심으로-」,『월산임동권박사송수기념논집』,강중탁,집문당,1986.
「도선 비보사상의 연원」,『불교학보』13,서윤길,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76.
「도선의 풍수지리사상 연구」,『철학논총』23,조수동⋅장기웅,새한철학회,2001.
「도선의 생애와 나말여초의 풍수지리설-선종과 풍수지리설의 관계를 중심으로 하여-」,『한국사연구』11,최병헌,한국사연구회,1975.
「지리산권의 도선과 풍수 담론-풍수지리설의 사회적 재구성-」,『남도문화연구』18,최원석,순천대학교 지리산권문화연구원 남도문화연구소,2010.
「광양 옥룡사 선각국사 도신의 부도전지와 석관」,『문화사학』6⋅7,최인선,한국문화사학회,1997.
「도선의 생애와 유심론적 선사상」,『한국학논총』30,한태일,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8.
저서
『신라하대 선종사상사 연구』, 김두진, 일조각, 2007.
『나말여초 선종산문 개창 연구』, 조범환, 경인문화사, 2008.
편저
『광양 옥룡사지 : 정밀지표조사 I』, 순천대학교 박물관⋅광양시, 순천대학교 박물관, 1995.
『선각국사도선의 신연구』, 영암군, 삼화문화사, 1987.

관련 이미지

도선

관련 사이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