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선종과 풍수지리설의 유행

처용설화에 담긴 신앙이야기

이때 대왕(大王)은 개운포(開雲浦)【학성(鶴城) 서남에 있으니, 지금의 울주(蔚州)이다】에 출유(出遊)하였다. 왕이 장차 환궁하려 하여 낮에 물가에서 휴식을 취하였는데, 갑자기 구름과 안개가 깜깜하게 끼어 길을 분간할 수 없게 되었다. 괴이하여 좌우에게 물으니, 일관(日官)이 아뢰기를 “이는 동해용(東海龍)의 조화입니다. 마땅히 좋은 일을 행하시어 이를 푸셔야 합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해당 관원에게 칙명을 내려 용을 위하여 가까운 지역에 절을 세우게 하였다. [왕의] 명령이 내려지자 구름이 개이고 안개가 흩어졌다. 이로 인해 [그 물가를] 개운포라고 이름 하였다. 동해용은 기뻐하여 일곱 아들을 거느리고 왕 앞에 나타나 왕의 덕을 찬양하여 춤을 추며 음악을 연주하였다. 그 중 한 아들이 왕의 수레를 따라 서울에 들어와 나라의 정사를 보좌하였는데, 이름을 처용(處容)이라고 하였다. 왕은 아름다운 여인을 아내를 맞게 하여 그가 마음을 붙여 신라에 머물러 있기를 바랐고 또한 급간(級干)의 벼슬을 주었다. 그의 아내는 매우 아름다웠으므로 역신(疫神)이 그녀를 흠모해 사람으로 변하여 밤에 그의 집에 가서 몰래 함께 잤다. 처용이 밖에서 집에 돌아와 잠자리에 두 사람이 있는 것을 보고, 곧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며 물러났다. 노래에 이르기를, “동경(東京) 밝은 달에, 밤들도록 노니다가, 집에 들어와 자리를 보니, 다리가 넷이구나. 둘은 내 것이고 둘은 뉘 것인고. 본디 내 것이지만 뺏겼으니 어찌 할꼬.”라고 하였다. 이때 역신이 본모습을 나타내 처용 앞에 꿇고 말하기를, “제가 공의 부인을 부러워하여 지금 그녀를 범하였습니다. 공이 이를 보고도 노여움을 나타내지 않으니 감동하고 이를 아름답게 여기는 바입니다. 맹세코 이제 이후로는 공의 형용(形容)을 그린 것만 보아도 그 문에 들어가지 않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이로 인하여 나라 사람이 문에 처용의 형상을 붙여서 사귀(邪鬼)를 피하고 경사를 맞도록 하였다. 왕은 돌아와 영축산(靈鷲山) 동쪽 기슭의 승지(勝地)를 점지하여 절을 세우고 이름을 망해사(望海寺)라고 하였으며 또는 신방사(新房寺)라고도 이름 하였으니, 곧 용을 위해 세운 것이다.

삼국유사』권2, 「기이」2 처용랑 망해사

於是, 大王遊開雲浦【在䳽城西南今蔚州.】. 王將還駕, 晝歇於汀過, 忽雲霧冥曀, 迷失道路. 恠問左右, 日官奏云, 此東海龍所變也. 冝行勝事以解之. 於是勑有司, 爲龍刱佛寺近境. 施令已出, 雲開霧散. 因名開雲浦. 東海龍喜, 乃率七子現於駕前, 讚徳獻舞奏樂. 其一子隨駕入京, 輔佐王政, 名曰處容. 王以羙女妻之, 欲留其意, 又賜級干職. 其妻甚羙, 疫神欽慕之, 變爲人, 夜至其家, 竊與之宿. 處容自外至其家, 見寢有二人, 乃唱歌作舞而退. 歌曰, 東京明期月良, 夜入伊遊行如可, 入良沙寢矣見昆, 脚烏伊四是良羅. 二肹隠吾下於於古, 二肹隠誰支下焉古. 本矣吾下是如馬於隠, 奪叱良乙何如爲理古. 時神現形, 跪於前曰, 吾羡公之妻, 今犯之矣. 公不見怒, 感而美之. 誓今已後, 見畫公之形容, 不入其門矣. 因此國人門帖處容之形, 以僻邪進慶. 王旣還, 乃卜霊鷲山東麓勝地置寺, 曰望海寺, 亦名新房寺, 乃爲龍而置也.

『三國遺事』卷2, 「紀異」2 處容郞 望海寺

이 사료는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실린 처용(處容) 설화로, 신라의 사회상을 여러 측면에서 검토해 볼 수 있는 자료이다.

처용에 대한 해석은 매우 다양하다. 설화 속의 인물일 뿐이라는 주장을 비롯하여 울산 지방에 살았던 호족의 아들로 보기도 하고, 아라비아인(페르시아 또는 서역인)으로 규정하기도 한다. 이것은 처용 설화를 신라 시대의 국제 교류와 연결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처용 설화의 배경과 사상이 달리 이해되었다.

이 설화에서 처용의 화상을 문설주에 붙이면 역신이 들어오지 않겠다는 대목은 고대부터 벽사(辟邪)를 위한 그림을 대문에 붙였던 풍습이 있었음을 말해 준다. 한편 민속학자들은 처용을 용을 모신 곳에서 제사를 지내던 제사자(무당)로 보고, 사람들이 처용의 그림을 붙인 것을 ‘제웅’과 연결시키기도 한다. 제웅의 풍습은 짚으로 사람의 형상을 만들어 음력 1월 14일 저녁에 버리면 그 해의 나쁜 일을 막을 수 있다는 풍습이다.

한편 처용 설화는 사악한 귀신을 물리치고 복을 비는 굿과 연결된다. 처용 설화 이후 처용 놀이는 줄곧 굿으로서의 기능을 가졌다. 고려 시대에는 신격의 가면을 쓴 처용이 역신의 가면을 쓴 사람을 물리치는 과정을 행동으로 보여 주는 굿이 나라의 안녕을 비는 국가적 행사로 치러지기도 하였다. 이는 조선 시대 궁중무에서 처용 가무가 채택된 이유이기도 하며, 무당이 가무가 함께 굿을 하는 것과 본질적으로 통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한편 처용 설화가 신라의 고유한 신앙의 흐름인 풍류도와 연결되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유사 처용랑망해사조를 통해서 본 신라하대의 악」,『한국상고사학보」 57,권주현,한국상고사학회,2007.
「처용랑 망해사의 사회사적 성격」,『어문논집』29,김경수,중앙어문학회,2001.
「신라 처용설화의 역사적 진실」,『역사교육』80,김기흥,역사교육연구회,2001.
「8~10세기 이슬람 제종족의 신라 내왕과 그 배경」,『한국고대사연구』44,김창석,한국고대사학회,2006.
「‘처용가’와 관련설화의 생성기반과 의미」,『대동문화연구』30,김학성,성균관대학교 유교문화연구소,1995.
「‘처용랑 망해사’조와 ‘처용설화’의 연구」,『한국언어문화』6,박기호,한국언어문화학회,1988.
「처용설화의 일고찰-당대 이슬람상인과 신라-」,『진단학보』32,이용범,진단학회,1969.
「헌강왕대의 정치사회와 ‘처용랑망해사’조 설화」,『신라문화』26,전기웅,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5.
저서
『향가문학연구』, 김종규, 경인문화사, 2003.
『신라의 멸망과 경문왕가』, 전기웅, 혜안, 2010.
편저
『처용연구논집』, 김동욱 외 편, 울산문화원, 1989.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