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통일 신라의 문학과 예술

계원필경 서문

신(臣)은 나이 12세에 집을 나와 중국으로 건너갔는데, 배를 타고 떠날 즈음 지금은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훈계하기를, “[앞으로] 10년 안에 진사(進士)에 급제하지 못하면 나의 아들이라고 말하지 마라. 나도 아들을 두었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다. 가서 부지런히 공부에 힘을 기울여라.”라고 하였습니다. 신이 엄한 가르침을 가슴에 새겨 감히 망각하지 않고서 겨를 없이 현자(懸刺)1)하며 양지(養志)에 걸맞게 되기를 소망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실로 인백기천(人百己千)의 노력을 경주한 끝에 중국의 문물을 구경한 지 6년 만에 금방(金榜)의 끝에 이름을 걸게 되었습니다. 이때의 정성(情性)을 노래하여 읊고 사물에 뜻을 부쳐 한 편씩 지으면서 부(賦)라고 하기도 하고 시(詩)라고 하기도 한 것들이 상자를 가득 채우고 남을 정도가 되었습니다만, 이것들은 어린아이가 전각(篆刻)하는 것과 같아 장부(壯夫)에게는 부끄러운 일이라서 외람되게 득어(得魚)하고 나서는 모두 기물(棄物)로 여겼습니다.2) 그러다가 뒤이어 동도(東都)에 유랑하며 붓으로 먹고 살게 되어서는 마침내 부 5수, 시 100수, 잡시부(雜詩賦) 30수 등을 지어 모두 3편(篇)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그 뒤 선주(宣州) 율수현위(凓水縣尉)에 임명되었는데, 봉록은 후하고 관직은 한가하여 배부르게 먹고 하루를 마칠 수도 있었습니다만, 벼슬을 하면서 여가가 있으면 학문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촌음(寸陰)도 허비하지 않으면서 공적으로나 사적으로 지은 것들을 모아 문집(文集) 5권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산을 만들려는 뜻을 더욱 분발하여 ‘복궤(覆簣)’라는 이름을 내걸고는 마침내 그 지역의 명칭인 중산(中山)을 첫 머리에 올렸습니다. 급기야 미관(微官)을 그만두고 회남(淮南)의 군직을 맡으면서 고시중(高侍中)의 필연(筆硯)의 일을 전담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군서(軍書)가 폭주하는 속에서 있는 힘껏 담당하여 4년 동안 마음을 써서 이룬 작품이 1만 수도 넘었습니다만, 이를 선별하며 정리하고 보니 열에 한둘도 남지 않았습니다. 이것을 어찌 모래를 파헤치고 보배를 발견하는 것에 비유하겠습니까만, 그래도 기왓장을 깨트리고 벽토를 긁어 놓은 것보다는 낫다고 여겼습니다. 그래서 마침내 『계원집(桂苑集)』 20권을 우겨서 만들게 되었습니다. 신은 마침 난리를 당하여 군막에 기식(寄食)하면서 이른바 여기서 미음을 끓여 먹고 죽을 끓여 먹는 신세가 되었으므로 문득 ‘필경(筆耕)’이라는 제목을 달게 되었는데, 이에 대해서는 왕소(王韶)의 말을 가지고 예전의 일을 고증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신이 비록 몸을 움츠린 채 돌아와서 환호작약(歡呼雀躍)하는 이들에게 부끄럽기는 합니다만, 일단 밭을 갈고 김을 매듯 정성의 밭을 파헤친 만큼 하찮은 수고나마 스스로 아깝게 여겨서 위로 바쳐 올리고 싶은 마음이 들기에, 시⋅부⋅표(表)⋅장(狀) 등 문집 28권을 소장(疏狀)과 함께 받들어 올리게 되었습니다.

『계원필경집』, 계원필경서

1)현자(懸刺) : 현두자고(懸頭刺股)의 준말. 졸음을 쫓기 위해 한(漢)나라 손경(孫敬)은 상투를 끈으로 묶어 대들보에 걸고, 전국시대 소진(蘇秦)은 송곳으로 정강이를 찌르면서 노력을 기울여 공부했다는 고사.
2)외람되게 득어(得魚)하고 나서는 모두 기물(棄物)로 여겼습니다. : 과거 급제라는 목적을 달성하고 나서는 그동안 예행 연습으로 지었던 시문들을 모두 폐기 처분했다는 의미이다.

右臣自年十二, 離家西泛, 當乘桴之際, 亡父誡之曰, 十年不第進士, 則勿謂吾兒. 吾亦不謂有兒. 往矣勤哉. 無隳乃力. 臣佩服嚴訓, 不敢弭忘, 懸刺無遑, 冀諧養志. 實得人百之己千之, 觀光六年, 金名榜尾. 此時諷詠情性, 寓物名篇, 曰賦曰詩, 幾溢箱篋, 但以童子篆刻, 壯夫所慙, 及忝得魚, 皆爲棄物. 尋以浪跡東都, 筆作飯囊, 遂有賦五首詩一百首, 雜詩賦三十首, 共成三篇.

爾後調授宣州溧水縣尉, 祿厚官閒, 飽食終日, 仕優則學, 免擲寸陰, 公私所爲, 有集五卷. 益勵爲山之志, 爰標覆簣之名, 地號中山, 遂冠其首. 及罷微秩, 從職淮南, 蒙高侍中專委筆硯. 軍書輻至, 竭力抵當, 四年用心, 萬有餘首, 然淘之汰之, 十無一二. 敢比披沙見寶, 粗勝毁瓦畫墁. 遂勒成桂苑集二十卷. 臣適當亂離, 寓食戎幕, 所謂饘於是粥於是, 輒以筆耕爲目, 仍以王韶之語, 前事可憑. 雖則傴僂言歸, 有慙鳧雀, 旣墾旣耨, 用破情田, 自惜微勞, 冀達聖鑑, 其詩賦表狀等集二十八卷, 隨狀奉進, 謹進.

『桂苑筆耕集』, 桂苑筆耕序

이 사료는 신라 말에 활동한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 857~?)의 시문집인 『계원필경(桂苑筆耕)』의 서문이다. 『계원필경』은 모두 20권으로 구성되었으며, 50수의 시와 320편의 문장이 수록되어 있다. 현재 전하는 개인 문집으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이른 시기의 것으로 그 분량도 매우 방대하다.

『계원필경』은 최치원이 당(唐)나라 회남절도사(淮南節度使) 고변(高騈)의 휘하에서 4년간 막료 생활을 하면서 지은 1만여 수의 시문을 귀국 후 선별하여 20권으로 편찬한 것으로, 886년(헌강왕 12년) 1월에 헌강왕(憲康王, 재위 875~886)에게 헌상하였다. ‘계원(桂苑)’은 문장가들이 모인 곳을 말하며, ‘필경(筆耕)’은 문필(文筆)로 먹고 살았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다. 최치원은 헌강왕에게 『계원필경집』을 진상하였을 때 『사시금체부(私試今體賦)』 1권, 『오언칠언금체시(五言七言今體詩)』 1권, 『잡시부(雜詩賦)』 1권을 함께 포함하였고, 『중산복궤집(中山覆簣集)』 5권도 진상하였다.

『계원필경』은 최치원이 고변의 종사관으로 재직할 때 지은 작품들을 엮은 것인 만큼 우리나라와는 관계가 없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각 권에 유형별로 나누어 실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찬술 연도순으로 구성되었다. 권1~16에는 고변을 대신하여 최치원이 지은 표(表)⋅장(狀)⋅주장(奏狀)⋅당장(堂狀) 등이 수록되어 있다. 그 가운데 권11에 유명한 「격황소서(檄黃巢書)」 등의 격문이 있다. 권17부터는 최치원 자신과 관련한 글들이 수록되어 있는데, 계(啓)⋅장(狀)⋅서(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계원필경』은 886년 헌강왕에게 진상한 뒤 여러 차례 간행되면서 그 과정에서 일부가 삭제되고 누락되었다. 1834년에 간행된 『계원필경』이 현재까지 전하는 것 가운데 가장 정확한 판본으로 여겨진다. 『계원필경』이 1000여 년을 두고 인멸되지 않고 계속 간행된 까닭은 후대 과거 문장의 모범으로 활용되었기 때문이다. 최치원은 많은 전고를 인용하여 자신의 논조를 정확히 입증하는 방법을 택하였다. 이에 따라 최치원의 글은 사실을 정확히 이해하는 토대 위에 사안에 따라 적절히 대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성격을 지녔던 것이다.

한편 『계원필경』에는 최치원의 유교적 정치 이념이 담겨 있기도 하다. 그는 군주와 신하가 유교적 정치 이념에 입각하여 덕화정치(德化政治)를 구현할 것을 희망하였다. 이는 자신과 같은 유교적 소양을 갖춘 6두품 지식인의 등용을 바란 것이기도 하다. 이는 진골 귀족 중심의 신라 사회에서 최치원이 부딪히는 현실적 고민이기도 하였다.

최치원의 문학적 업적은 후대에 상당한 추앙을 받았다. 그의 문장은 형식미가 정제된 변려문체(騈儷文體)여서 유려한 느낌을 준다. 이에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은 우리 동방 예원(藝苑)의 근본이자 시작이라고 『계원필경』을 평가하였다. 한편 최치원 외에도 많은 이가 문학적 성취를 이루었으나 많은 작품이 전하지 않은 상황에서 최치원의 『계원필경』은 우리나라 한문학사에서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중국내의 최치원 유적과 『계원필경』」,『동악미술사학』2,김복순,동악미술사학회,2001.
「『계원필경집』의 문화사적 이해」,『진단학보』112,남동신,진단학회,2011.
「최치원 『계원필경집』의 문헌적 가치」,『신라사학보』4,당은평,신라사학회,2005.
「『계원필경집』의 편찬과 사료적 가치」,『진단학보』112,장일규,진단학회,2011.
저서
『최치원 연구』, 이재운, 백산자료원, 1999.
『최치원의 사회사상 연구』, 장일규, 신서원, 2008.
편저
『고운 최치원의 역사관』, 고운국제교류사업회, 문사철, 2010.
『고운 최치원』, 한종만 외, 민음사, 1989.

관련 이미지

계원필경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