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통일 신라의 문학과 예술

최치원의 격황소서

광명(廣明) 2년(신라 헌강왕 7년, 881년) 7월 8일에 제도도통검교태위(諸道都統檢校太尉) 모(某)는 황소(黃巢)에게 고한다. 대저 바른 것을 지키면서 떳떳함을 닦는 것을 도(道)라 하고, 위기를 당하여 변통하는 것을 권(權)이라 한다. 지혜 있는 자는 시기에 순응해 공을 이루고, 어리석은 자는 이치를 거슬러 패망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한즉 비록 백 년의 인생 동안 생사(生死)는 기약할 수가 없는 것이나, 만사(萬事)를 마음으로 판단하여 옳고 그른 것은 분별할 줄 알아야 한다.

지금 우리 왕사(王師)는 정벌하면 싸우지 않아도 이기며, 군정(軍政)은 은덕을 앞세우고 처벌은 이후에 행한다. 장차 상경(上京)을 회복하는 때에 큰 신의(信義)를 펼치려 하니 공경하게 타이르는 말을 받들어서 간사한 꾀를 거두어라. 또한 너는 본시 변방의 백성으로 갑자기 사나운 도적이 되어 우연히 시세를 타고 감히 강상(綱常)을 어지럽게 하였다. 마침내는 이에 화심(禍心)을 가지고 황제의 자리를 농락하는가 하면 도성을 침범하여 궁궐을 더럽혔으니, 이미 죄는 하늘에 닿았으므로 반드시 패망하여 간과 뇌가 땅바닥에 으깨질 것이다.

아, 요순(堯舜) 이래로 묘(苗)나 호(扈)가 복종하지 않았으며, 불량한 무리와 불의불충(不義不忠)한 무리와 너 같은 무리가 하는 작태가 어느 시대인들 없었겠는가. 먼 옛날에 유요(劉曜)와 왕돈(王敦)이 진(晉)나라를 엿보았고, 가까운 시대에는 녹산(祿山)과 주자(朱泚)가 황가(皇家)에 개처럼 짖어대었다. 그들은 모두 손에 강병(强兵)을 쥐기도 했고, 혹은 중요한 지위에 있었다. (그리하여) 호령만 떨어지면 우레와 번개가 달리 듯하고, 시끄럽게 떠들면 안개나 연기가 자욱이 끼인 듯했다. 그러나 잠깐 동안 못된 짓을 도모하다가 마침내 더러운 종자들은 섬멸되었다.

태양이 밝게 빛나는데 어찌 요망한 기운을 그대로 두겠는가. 하늘의 그물이 높이 걸렸으니 반드시 흉한 족속들은 제거되는 것이다. 하물며 너는 백성 중에서도 천한 것으로 태어났고, 농민들 사이에서 일어나서 불 지르고 겁탈하는 것을 좋은 꾀라 하며 살상하는 일에 급급해하고 있다. 너에게는 헤아릴 수 없는 큰 죄만 있고 속죄될 조그마한 선함은 없으니, 천하 사람들이 모두 너를 죽이려고 생각할 뿐만 아니라 아마도 땅속 귀신 또한 가만히 베어 죽이려고 이미 의논하였을 것이다. 비록 잠시 목숨이 붙어 있으나 조만간 혼이 달아나고, 넋을 빼앗기게 될 것이다. 무릇 사람의 일이란 것은 스스로 깨닫는 것이 제일이다. 내가 헛말을 하는 것이 아니니, 너는 모름지기 살펴 들어라. ……(중략)……

너는 모름지기 진퇴(進退)를 참작하고 잘된 일인가 못된 일인가 분별하라. 배반하여 멸망하기보다 귀순하여 영화롭게 됨이 어찌 훨씬 좋지 않겠는가. 네가 바라기만 하면 반드시 이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장사(壯士)의 나아갈 길을 찾는다면 곧바로 표범처럼 변할 것이다.1) 어리석은 필부(匹夫)의 소견을 고집하여 여우처럼 의심만 하지 말라. 모(某)는 고한다.

『계원필경집』권11, 격서, 격황소서

1)곧바로 표범처럼 변할 것이다. : 어린 표범이 자라면서 털 무늬가 점점 빛나고 윤택해지는 것처럼, 사람이 개과천선하여 새로워지게 됨을 의미한다.

廣明二年七月八日, 諸道都統檢校太尉某告黃巢. 夫守正修常曰道, 臨危制變曰權. 智者成之於順時, 愚者敗之於逆理. 然則雖百年繫命, 生死難期, 而萬事主心, 是非可辨.

今我以王師則有征無戰, 軍政則先惠後誅. 將期剋復上京, 固且敷陳大信, 敬承嘉諭, 用戢奸謀. 且汝素是遐甿, 驟爲勍敵, 偶因乘勢, 輒敢亂常. 遂乃包藏禍心, 竊弄神器, 侵凌城闕, 穢黷宮闈, 旣當罪極滔天, 必見敗深塗地.

噫, 唐虞已降, 苗扈弗賓, 無良無賴之徒, 不義不忠之輩, 爾曹所作, 何代而無. 遠則有劉曜王敦覬覦晉室, 近則有祿山朱泚吠噪皇家. 彼皆或手握強兵, 或身居重任. 叱吒則雷奔電走, 喧呼則霧塞煙橫. 然猶暫逞奸圖, 終殲醜類.

日輪闊輾, 豈縱妖氛. 天綱高懸, 必除兇族. 況汝出自閭閻之末, 起於隴畝之間, 以焚劫爲良謀, 以殺傷爲急務. 有大愆可以擢髮, 無小善可以贖身, 不唯天下之人皆思顯戮, 抑亦地中之鬼已議陰誅. 縱饒假氣遊魂, 早合亡神奪魄. 凡爲人事, 莫若自知. 吾不妄言, 汝須審聽. ……(中略)……

爾須酌量進退, 分別否臧. 與其叛而滅亡, 曷若順而榮貴. 但所望者, 必能致之. 勉尋壯士之規, 立期豹變. 無執愚夫之慮, 坐守狐疑. 某告.

『桂苑筆耕集』卷11, 「檄書」, 檄黃巢書

이 사료는 최치원(崔致遠, 857~?)이 당나라에서 지은 편지 형식의 격문으로, 반란을 일으킨 황소(黃巢, ?~884)에게 항복을 권하는 내용의 글이다. 이 글은 최치원이 당나라에서 귀국한 이듬해, 자신이 편찬하여 헌강왕(憲康王, 재위 875~886)에게 올린 다섯 편의 저서 중 하나인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20권 중 제11권의 첫머리에 수록되어 있다.

글의 문체는 사륙변려문(四六騈儷文)으로 형식미 및 대장법(對仗法)이 매우 독보적이어서 후세 한학자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너무 형식에 치우쳐 작자의 독특한 사상과 정서의 결여가 하나의 결함으로 지적되기는 하지만, 문학사상 매우 뛰어난 문장으로 평가된다.

당나라에 유학한 최치원은 18세에 빈공과(賓貢科)에 합격하고, 황소의 난을 토벌해야 한다는 격문을 써서 당나라에서 뛰어난 문장 솜씨를 인정받았다. 그리고 난을 평정하는 데에 세운 공로로 당 희종(僖宗, 재위 873~888)으로부터 도통순관승무랑 시어사내봉공(都統巡官承務郞侍御史內供奉)의 직책과 자금어대(紫金魚袋)를 하사 받았다.

그러나 귀국 후 최치원은 정치적인 포부를 펼칠 수 없었다. 신라는 이미 몰락의 길을 걷고 있었고, 그의 정치 개혁안은 진골 귀족들의 반대로 거부되었다. 현실 정치를 극복하지 못한 최치원은 어지러운 현실을 바로잡으려는 정치적 욕구를 단념하고 은둔 생활을 택하여 전국을 유랑하며 불안하고 불평등한 처지를 시로 남겼다.

최치원은 6두품 유학자로서 정치적으로는 불우한 생을 살았다. 하지만 학문적으로는 매우 뛰어난 성취를 이루어 유교뿐만 아니라 불교와 도교에도 해박한 지식을 갖고 많은 저술을 남겼다. 최치원의 명문장은 「격황소서(檄黃巢書)」 외에도 「사산비명(四山碑銘)」이나 『계원필경집』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치원은 도당 유학생의 대표적인 인물로 손꼽힌다. 신라가 당나라에 처음으로 유학생을 보내어 국자감에 입학시킨 것이 640년(선덕왕 9년) 5월의 일이었다. 이후 숙위학생(宿衛學生)이라는 이름으로 많은 학생이 유학을 떠났으며, 신라가 멸망할 때까지 그 숫자는 거의 300년간 2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최치원의 경우처럼 많은 6두품 유학생들은 귀국 후에 신분적인 한계에 부딪혀 정치 활동도 부진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정부의 차별 대우나 불우한 처지에 불만을 품고 은둔 생활을 택하거나 도로 당나라로 건너가 그곳에서 일생을 마치기도 하였다. 혹은 후백제를 도운 최승우(崔承祐, ?~?)나 고려에 협조한 최언위(崔彦撝, 868~944)의 경우처럼 반신라적 움직임을 보이는 인물도 나타났다. 한편으로 최치원을 비롯한 많은 6두품 출신들은 유학 이후 정치⋅사회적 역량을 확대시켜 가면서 우리나라의 유학 발달과 정치 발전에 크게 기여하기도 하였다. 특히 그들은 나⋅말여초의 전환기에 문화 공백을 메우는 역할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격황소서」,『한국문화연구』2,권진숙,경기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85.
「최고운의 「격황소서」 연구」,『동양고전연구』3,김중열,동양고전학회,1994.
「최치원의 「격황소서」고」,『국어국문학연구』19,이구의,영남대학교 국어국문학회,1991.
「당대 황소의 난에 대한 번진의 태도-고변의 경우-」,『동아문화』26,황청연⋅박근칠 역,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1988.
저서
『최치원의 사회사상 연구』, 장일규, 신서원, 2008.
편저
『고운 최치원의 종합적 조명』, 고운국제교류사업회, 문사철, 2009.

관련 이미지

최치원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