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통일 신라와 발해문화통일 신라의 문학과 예술

김생과 신라의 서예

김생(金生)은 부모가 한미하여 그 가문의 계보를 알 수 없다. 경운(景雲) 2년(신라 성덕왕 10년, 711년)에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글씨에 능하여 평생토록 다른 기예는 공부하지 않았다. 나이가 80세가 넘어서도 오히려 붓을 잡고 쉬지 않았다. 예서(隷書)⋅행서(行書)⋅초서(草書)를 씀에 모두 입신(入神)의 경지였다. 지금까지도 흔히 그의 친필이 있어 학자들이 서로 전하여 보배스럽게 여긴다.숭녕(崇寧) 연간에 학사 홍관(洪灌)이 진봉사(進奉使)를 따라 송나라에 가서 변경(汴京)에 묵고 있었다. 그때 한림(翰林) 대조(待詔) 양구(楊球)와 이혁(李革)이 황제의 조칙을 받들고 숙소에 와서 그림 족자에 글씨를 썼다. 홍관이 김생이 쓴 행서와 초서 글씨 한 권을 보여 주자 두 사람이 크게 놀라며 말하기를, “뜻하지 않게 오늘 왕우군(王右軍)의 친필을 볼 수 있게 되었구나!”라고 하였다. 홍관이 말하기를, “그런 것이 아니라 이것은 신라인 김생이 쓴 것이다.”라고 하였다. 두 사람이 웃으면서 말하기를, “천하에 왕우군을 제외하고 어찌 이와 같은 신묘한 글씨가 있을 수 있겠는가?”라고 하면서 홍관이 여러 번 말하여도 끝내 믿지 않았다.

삼국사기』권48, 「열전」8 김생

金生, 父母㣲, 不知其丗系. 生於景雲二年. 自㓜能書, 平生不攻他藝. 秊踰八十, 猶操筆不休. 隷書行草皆入神. 至今徃徃有眞蹟, 學者傳寳之. 崇寧中, 學士洪灌隨進奉使入宋, 館於汴京. 時翰林待詔楊球⋅李革奉帝勑至館, 書圖蔟. 洪灌以金生行草一卷示之, 二人大駭曰, 不圖今日, 得見王右軍手書. 洪灌曰, 非是, 此乃新羅人金生所書也. 二人笑曰, 天下除右軍, 焉有妙筆如此哉, 洪灌屢言之, 終不信.

『三國史記』卷48, 「列傳」8 金生

이 사료는 우리나라 서예사에서 ‘해동서성(海東書聖)’이라 불릴 정도로 명필이라 추앙 받는 김생(金生, 711~?)에 대한 자료로, 신라 서예 문화의 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어 주목된다.

김생은 711년(성덕왕 10년) 태어났다고 기록되어 있지만, 그의 생애와 활약에 대해 자세한 것은 알 수 없다. 다만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충주목(忠州牧) 불우조(佛宇條) ‘김생사(金生寺)’에 “김생이 두타행(頭陀行)을 닦으며 이곳에 머물렀기에 김생사라 이름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다. 그리고 그의 글씨로 전해 오는 것들은 대부분 절 또는 불교와 관련한 것들이다. 이는 그가 불교를 깊이 믿어 결혼하지 않고 두타행을 수행하며 불경을 필사한 행적을 말해 주는 듯하다.

통일 이후 신라와 당 사이에 사신의 왕래가 빈번해지면서, 진골 귀족 또는 6두품 자제와 승려들로서 당나라에 유학하는 사람도 많아졌다. 이 무렵 당나라는 전형적인 해서(楷書)의 규범이 정립되던 시기로, 그 서체가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신라에 유입되어 신라에서 서예 문화가 크게 발전하였다.

김생은 왕희지(王羲之, 307~365)의 서법을 따르면서도 그대로 모방하지 않고, 개성이 뚜렷한 서풍을 창안하였다. 김생의 글씨는 한 획을 긋는 데도 굵기가 단조롭지 않고 변화무쌍하며, 글자의 짜임새도 음양 향배(陰陽向背)의 조화를 보이고 있다.

김생 서법의 진면목은 「태자사낭공대사백월서운탑비(太子寺朗空大師白月栖雲塔碑)」에서 찾아볼 있다. 이 비문 글씨는 고려 광종(光宗) 5년(954)에 승려 단목(端目)이 김생의 행서를 집자(集字)한 것이다. 그리고 조선 시대에 간행된 김생의 필적으로 「전유암산가서(田遊巖山家序)」와 「여산폭포시(廬山瀑布詩)」 등이 전하는 데, 활달하고 파격적인 필치로 글씨의 운치를 살려 독보적인 서법을 보이고 있다.

김생의 서예는 후대에 큰 영향을 미쳐 많은 이의 추앙을 받았다. 고려 시대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동국제현서결평론(東國諸賢書訣評論)」에서 김생을 ‘신품제일(神品第一)’이라고 칭송하였으며, 중국 송나라에서도 김생을 서성(書聖) 왕희지를 능가하는 ‘해동서성(海東書聖)’이라고 높게 평가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국미술사(서예사)」,『한국문화사대계』Ⅳ,김응현,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1970.
「통일신라 김생의 필적」,『선사와 고대』11,이완우,한국고대학회,1998.
「김생의 묵흔과 족적에 대하여」,『선사와 고대』11,이호영,한국고대학회,1998.
「한국의 금석과 서예」,『백산학보』3,임창순,백산학회,1967.
「김생의 서예와 그 집자비의 문제」,『중원문화논총』7,정세근,충북대학교 중원문화연구소,2003.
「금석문을 통해 본 신라 서예의 흐름」Ⅰ⋅Ⅱ,『경주문화논총』3⋅4,정수암,경주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2000⋅2001.
저서
『한국서예학사』, 김광욱, 계명대학교 출판부, 2009.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