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후삼국의 통일

발해 유민 포섭

(태조 8, 925년) 12월에 거란이 발해를 멸망시켰다. 발해는 본래 속말말갈(粟末靺鞨)인데, 당나라 측천무후(則天武后) 때 고구려인 대조영(大祚榮, ?~719)이 달아나 요동(遼東)을 차지하고 지키니 당나라 예종(睿宗)이 발해군왕(渤海郡王)으로 봉하였다. 그 뒤에 스스로 발해국이라 칭하고 부여(扶餘)⋅숙신(肅愼) 등 10여 국을 아울러 차지하였다. 문자⋅예악(禮樂)과 관부(官府) 제도가 있었고, 5경(京)⋅15부(府)62주(州)를 두었으니, 땅이 사방 5000여 리(里)이며 인구는 수십만이었다.

(발해는) 우리 국경과 인접하여 있었는데, 거란과는 대대로 원수지간이었다. 거란주(契丹主)가 군사를 크게 일으켜 발해를 공격하여 홀한성(忽汗城)을 포위하고 발해를 멸망시켜 동단국(東丹國)이라 고쳐 부르니, 발해국의 세자 대광현(大光顯)과 장군 신덕(申德), 예부경(禮部卿) 대화균(大和鈞), 균로사정(均老司政) 대원균(大元鈞), 공부경(工部卿) 대복예(大福譽), 좌우위장군(左右衛將軍) 대심리(大審理), 소장(小將) 모두간(冒豆干), 검교개국남(檢校開國男) 박어(朴漁), 공부경(工部卿) 오흥(吳興) 등이 나머지 무리들을 이끌고 오니, 전후로 도망쳐 온 자가 수만 호였다. 왕은 이들을 매우 후하게 대접했는데, 대광현에게는 왕계(王繼)라는 성명을 내려 주고 종실의 적(籍)에 붙여서 그 선대의 제사를 받들게 하고, 그를 보좌하던 사람들에게도 모두 작위(爵)를 내려 주었다.

『고려사절요』권1, 태조신성대왕 을유 8년 12월

十二月,契丹滅渤海. 渤海本粟末靺鞨也,唐武后時,高句麗人大祚榮,走保遼東, 睿宗封爲渤海郡王. 因自稱渤海國,倂有扶餘,肅愼等十餘國. 有文字禮樂官府制度, 五京十五府六十二州,地方五千餘里,衆數十萬.

隣于我境,而與契丹世讎. 契丹主大擧攻渤海,圍忽汗城滅之,改爲東丹國,其世子大光顯,及將軍申德,禮部卿大和鈞,均老司政大元鈞,工部卿大福謩,左右衛將軍大審理,小將冒豆干,檢校開國男朴漁,工部卿吳興等,率其餘衆,前後來奔者,數萬戶. 王待之甚厚,賜光顯姓名王繼,附之宗籍,使奉其祀,僚佐,皆賜爵.

『高麗史節要』卷1, 太祖神聖大王 乙酉 8年 12月

이 사료는 거란에 멸망한 발해 유민들이 고려로 망명해 오자 태조(太祖, 재위 918~943)가 이들을 후하게 대우했다는 내용이다. 926년(태조 9년) 발해의 멸망 전후로 많은 발해인들이 고려로 망명했는데, 그에 관한 사실은 『고려사(高麗史)』에 가장 많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고려사』등에 나타난 망명자의 관직, 발해의 관제나 성씨 등 발해의 모습을 단편적이나마 알 수 있으며, 특히 망명자에 대한 고려의 처우 등은 발해와 고려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고려의 발해에 대한 역사 인식과 태도를 살펴보면, 발해와 그 유민에 대해 동족 의식을 느끼고 우리 역사의 일부라 여겼음을 알 수 있다. 발해를 속말말갈(粟末靺鞨)이라 하면서도 건국자 대조영(大祚榮, ?~719)을 고구려인으로 인식했다. 발해가 속말말갈이라는 언급이나 발해의 건국 과정, 제도 등에 대한 내용은 모두 중국 역사서 『신당서(新唐書)』 발해전에 토대를 둔 반면, 대조영을 고구려인으로 본 것은 『삼국유사(三國遺事)』 내에 인용된 『신라고기(新羅古記)』와 이승휴(李承休, 1224~1300)의 『제왕운기(帝王韻紀)』를 바탕으로 서술하였기 때문이다. 이는 대조영이 고구려인임을 강조한 것으로, 고구려의 계승자를 자처하던 고려인들이 발해를 동족이 건국한 나라로 파악하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이러한 동족 의식은 고려의 발해 유민에 대한 인식에서도 드러난다. 『고려사』등의 기록에 수록된 발해 관련 기사가 대부분 발해 유민의 망명과 관련되어 있고, 수만에 이르는 유민들을 고려에서 아무 조건 없이 모두 수용하고 있다는 것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발해 세자 대광현이 많은 무리를 이끌고 고려로 망명하자 태조는 대광현에게 왕계(王繼)라는 이름을 하사하고 왕실의 호적에 올려 주었으며, 발해 선조의 제사를 받들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는 호족을 포용하고 통합하기 위한 태조의 사성(賜姓) 정책이 발해 유민들에게도 적용되었음을 보여 준다. 또 옛 발해의 문무 관리들에게도 벼슬과 작위를 줌으로써 이후 유민들이 고려로 찾아들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 놓았다.

한편 발해 멸망 직전 또는 발해 멸망 후 발해 사람들이 지도급 인물의 인솔 아래 다수 고려에 망명⋅이주한 것은, 발해 또한 고려를 단순한 피난처가 아닌 동족의 국가로 확신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이와 같이 태조는 동족 의식을 바탕으로 거란에게 멸망한 발해 유민들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민족 융합의 일대 전기를 마련하였다.

또한 이 사료를 통해 발해 멸망 후 부흥 국가들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다. 대체로 고려 태조 때 망명한 발해 유민은 세 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첫째는 거란의 결정적 침공을 3개월 앞두고 수도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에 있던 고위 문무 관료들이다. 둘째는 멸망 직후 거란의 발해 유민 강제 이주 정책에 반대한 사람들이다. 셋째는 발해의 옛 땅에 남아 거란에 항전하던 집단이다. 가장 눈여겨봐야 할 부분은 발해의 마지막 왕 대인선(大諲譔, 재위 906~926)의 세자 대광현의 망명이다. 발해의 세자였던 그가 망명할 때 수만 명을 이끌고 왔다는 점과, 그가 언제 망명했는지는 후발해사 복원에서 매우 중요하다.

발해는 926년 1월 멸망하였고, 일부 유민들은 2월에 거란에 의해 동단국 사람이 되었다. 그러나 발해 멸망 후에도 중국 측 사료에는 동단국보다 발해국 사신들의 후당(后唐) 출입이 더욱 빈번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대부분의 학자들이 발해 멸망 후 후발해가 건국되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다만 그 중심 위치에 대해서는 정안국과 함께 압록강 유역에 있었다는 설과 대광현의 숙부가 주도권을 쥐고 있던 홀한성이라는 설이 있다. 숙부는 정권을 잡은 뒤 대광현 정권을 무너뜨리고 그 자리에 새롭게 정안국을 세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대광현의 망명 시기가 중요하다.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와 『고려사』 연표(年表)에는 대광현이 고려로 망명한 시기가 925년(태조 8년)이라고 적혀 있지만, 『고려사』 세가(世家)에는 934년(태조 17년)으로 기록되어 있어 혼란을 주고 있다. 대광현의 망명 시기와 관련하여 『고려사절요』와 『고려사』 연표에 따라 925년으로 본다면, 『고려사』 세가의 기사는 934년에 가서야 고려 왕실로부터 특별 대우를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대광현의 망명 시기를 『고려사』 세가의 기록에 따라 934년으로 보는 설도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934년 설을 따른다면 발해가 멸망한 926년부터 고려에 망명한 934년까지 8년 동안 대광현의 활동은 후발해사 복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즉 당시에는 후발해가 건재하였기 때문에 그는 후발해의 정치 변동 과정에서 패배한 것이며, 수만 명을 데리고 망명했다는 것은 그의 세력권이 압록강 유역이었을 것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그리고 대광현의 망명은 발해 멸망 이후 계속되었던 정치적 혼란이 어느 정도 정리되고, 후발해가 안정기로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태조의 역사인식Ⅰ-그의 발해관을 중심으로」,『백산학보』27,김광은,백산학회,1983.
「고려에 내투한 발해인고」,『백산학보』4,이종명,백산학회,1968.
「고려시대 발해」,『역사와경계』53,이효형,경남사학회,2004.
「고려사 소재 발해관계기사의 검토」,『지역과역사』11,이효형,부경역사연구소,2002.
「발해 유민의 고려투화-후발해사를 중심으로」,『역사와경계』33,한규철,경남사학회,1997.
「고려내투⋅내왕여진인-발해유민과 관련하여」,『부산사학』25⋅26합,한규철,부산사학회,1994.
「고려내투⋅내왕거란인-발해유민과 관련하여」,『한국사연구』47,한규철,한국사연구회,1984.
저서
『발해제국사 : 발해가 고구려의 계승국인 34가지 이유』, 서병국, 서해문집, 2005.
편저
「고려와 발해」, 이용범, 국사편찬위원회, 197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