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후삼국의 통일

태조의 훈요십조

내전(內殿)에 나아가 대광(大匡) 박술희를 불러 친히 훈요(訓要)를 주었다.

“짐이 듣건대 순(舜)임금은 역산(歷山)에서 농사를 짓다가1) 마침내 요(堯)임금으로부터 양위를 받았고2) 한(漢) 고조(高祖)는 패택(沛澤)에서 일어나 드디어 한 왕조를 일으켰다고 한다. 짐도 또한 미천한 가문에서 일어나 그릇되게 사람들의 추대를 받아 여름에는 더위를 두려워하지 않고 겨울에는 추위를 피하지 않았으며 몸과 마음을 다하여 노력한 지 19년 만에 삼한을 통일하였다. 외람되게 왕위에 있은 지 25년이 되니, 몸은 이미 늙었으나 후손들이 사사로운 정에 치우치고 욕심을 함부로 부려 나라의 기강을 어지럽힐까 크게 걱정된다. 이에 훈요를 지어 후세에 전하니 바라건대 아침저녁으로 살펴 길이 귀감으로 삼기 바란다.

첫째, 우리나라의 대업은 분명히 여러 부처가 지켜 준 데 힘을 입은 것이다. 그렇기에 선종과 교종 사원을 창건하고 주지(住持)를 파견해 불도를 닦도록 하여 각각 그 업(業)을 다스리도록 하였다. 후세에 간신이 정권을 잡아 승려의 청탁을 따르면 각자가 사원을 경영하면서 서로 바꾸고 빼앗게 될 것이니 반드시 이것을 금지하라.

둘째, 모든 사원은 도선이 산수(山水)의 순역(順逆)을 계산하여 개창한 것이다. 도선이 말하기를, “내가 지정한 곳 외에 함부로 더 창건하면 지덕(地德)을 상하게 하여 왕업이 길지 못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때문에 짐은 후세의 국왕⋅공후⋅후비⋅조신(朝臣)들이 각각 원당(願堂)을 핑계로 혹여 사원을 더 창건한다면 큰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신라 말에 절을 다투어 짓더니 지덕을 손상하여 망하기에 이르렀으니 어찌 경계하지 않겠는가?

셋째, 맏아들에게 나라를 전하는 것이 비록 보편적인 예법이기는 하지만, 단주(丹朱)가 어질지 못하여 요가 순에게 선양한 것은 참으로 공명정대한 마음에서 나온 일이었다. 만약 원자가 어질지 못하면 그 다음 아들에게 전하고, 그 아들도 그러하거든 형제 중에서 여러 사람의 추대를 받는 자에게 전하여 주어 대통을 계승하게 하라.

넷째, 우리 동방은 예부터 당나라의 풍속을 본받아 문물과 예악이 다 그 제도를 준수하여 왔으나 그 지역이 다르고 인성이 각기 다르니 분별없이 똑같이 할 필요는 없다. 거란은 짐승과 같은 나라인지라 풍속이 같지 않고 언어도 다르니 복식 및 제도 등을 삼가 본받지 말라.

다섯째, 짐은 삼한의 산천 신령의 도움에 힘입어 대업을 성취하였다. 서경은 수덕이 순조로워 우리나라 지맥의 근본이 되며 대업을 만대에 전할 땅인 까닭에 마땅히 사중월(四仲月)에는 행차하여 100일 이상 머물며 안녕을 이루도록 하라.

여섯째, 짐이 지극히 원하는 바는 연등(燃燈)과 팔관(八關)에 있으니 연등은 부처를 섬기는 것이며 팔관은 천령(天靈) 및 오악(五嶽), 명산, 대천과 용신(龍神)을 섬기는 것이다. 후세에 간사한 신하가 더하고 줄일 것을 권하는 자가 있거든 필히 그것을 금지하라. 나도 당초부터 맹세하여 회일(會日)이 나라의 기일(忌日)과 맞물리지 않게 하고 임금과 신하가 같이 즐겁게 하였으니 마땅히 삼가 뜻을 받들어 행하라.

일곱째, 임금이 백성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은 심히 어려우므로 그 마음을 얻고자 하려면 간언을 따르고 참소를 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간언을 따르면 성군이 될 것이니 참언은 꿀 같아도 믿지 않으면 스스로 그치게 된다. 또 때를 가려 백성을 부리고 요역을 가볍게 하고 부세를 적게 하며 농사일의 어려움을 안다면 저절로 민심을 얻어 나라는 부유해지고 백성은 평안해질 것이다. 옛사람이 ”좋은 미끼를 드리우면 반드시 고기가 걸려들고 상을 후하게 주면 반드시 좋은 장수가 나온다. 활을 당기면 반드시 피하는 새가 있고 인(仁)을 베푸는 정치가 있으면 반드시 선량한 백성이 모여든다”고 하였으니 상벌이 공평하면 음양이 순조로워질 것이다.

여덟째, 차현(車峴) 이남과 공주강(公州江) 밖은 산의 모양과 땅의 형세가 함께 개경과 반대 방향으로 뻗었는데 그 지역 사람의 마음도 또한 그러하다. 저 아래 고을 사람이 조정에 참여하여 왕후(王侯), 국척(國戚)과 혼인하고 국정을 잡으면 나라를 어지럽게 하거나 나라를 병합당한 원한을 품고 임금을 시해하려 난을 일으킬 것이다. 또 일찍이 관청의 노비와 진⋅역(津⋅驛)의 잡척(雜尺)에 속하던 무리가 권세에 빌붙어 신분을 바꾸거나 종실⋅궁원(宮院)에 빌붙어 말을 간교하게 하여 권세를 농락하고 정사를 어지럽혀 재앙을 일으키는 자가 반드시 있을 것이니, 비록 양민이라 할지라도 마땅히 벼슬을 주어 일을 맡기지는 말라.

아홉째, 문무백관의 녹봉은 나라의 규모를 보아 정한 것이니 함부로 늘리거나 줄여서는 안 된다. 게다가 고전(古典)에 이르기를, “공적(功績)으로써 녹(祿)을 제정할 것이며 관작(官爵)을 사사로운 정으로 다루지 말라”고 하였으니 만약 공이 없는 사람이나 친척이나 사사로이 친한 사람들로 헛되이 천록(天祿)을 받게 하면 백성들이 원망하고 비방할 뿐만 아니라, 그 본인들도 역시 복록(福祿)을 길이 누리지 못할 것이니 절실히 경계해야 한다. 또 강하고 포악한 나라와 이웃하고 있으므로 평안한 때에 위태함을 잊지 말 것이다. 병졸에게는 마땅히 보호와 구휼을 더하고 요역을 면해 줄 것이며, 매년 가을마다 용기와 기개가 빼어난 가려 편의에 따라 벼슬을 올려 주도록 하라.

열째, 나라를 다스리는 자는 근심이 없는 때에 경계하고 널리 경사(經史)를 보아 옛일을 거울삼아 오늘을 경계하여야 한다. 주공(周公)3) 같은 대성(大聖)도 「무일(無逸)」 1편4)을 성왕(成王)5)에게 바쳐 경계하였으니 마땅히 이것을 그림으로 붙여 놓고 들어오고 나갈 때 보고 반성하도록 하라” 하였다.

십훈(十訓)의 끝은 다 ’중심장지’의 네 글자로 끝을 맺었는데 후대 왕들은 서로 전하며 보감(寶鑑)으로 삼았다.

『고려사』권2, 「세가」2 태조 26년 4월

1)순(舜)임금은 …… 짓다가 : 『사기(史記)』의 「오제본기(五帝本紀)」에 나오는 말로 순 임금의 어진 성품을 보여주는 고사이다. 순이 역산(曆山)에서 농사를 짓자, 역산의 사람들이 모두 밭을 양보했고, 뇌택(雷澤)에서 낚시를 하자 뇌택의 사람들이 모두 자리를 양보하였으며, 황하 가에서 그릇을 구우니 황하 가의 그릇이 모두 이지러지지 않았다. 그가 머무르는 곳마다 사람들이 모여들고 마을과 도시를 이루는 것을 본 요임금은 순에게 양위하였다.
2)양위를 받았고 : 중국 전설상의 임금인 요, 순, 우가 덕이 부족한 아들들을 배제하고 혈통이 다른 덕이 있는 자에게 왕위를 물려주는 이상적 왕조 교체 방식을 말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 후대에 만들어진 전설로 보기도 한다.
3)주공은 중국 주(周)나라 문왕(文王)의 아들이자 무왕(武王)의 동생이다. 무왕이 죽은 후 아들 성왕(成王)이 어린 나이에 보위에 올랐는데, 주공은 섭정을 맡아 그를 7년간 보좌하였다. 이 기간 동안 멸망한 상(商)나라 주(紂)임금의 아들인 무경(武庚)의 반란을 진압하였고, 주나라의 제도와 예악 문물을 정비하는 데 큰 기여를 하였다. 방탕하던 성왕을 위해 「무일(無逸)」을 지어 경계하도록 하였고, 성왕이 정치를 행할 수 있게 되자 섭정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공자는 이러한 주공과 주공의 정치를 극찬하여 흠모하였고, 모범으로 삼을 것을 말하였다.
4)『서경(書經)』 「주서(周書)」의 편명으로 「무일서(無逸書)」라고도 한다. 주공이 안일과 방탕에 빠져 있는 어린 성왕을 훈계하기 위해 지은 글로 백성들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군주는 편안히 놀지[逸] 않는다는 것, 상(商)나라 중종(中宗)⋅고종(高宗)⋅조갑(祖甲), 주나라 태왕(大王)⋅왕계(王季)⋅문왕의 마음가짐과 행동을 본받아 정치에 임할 것을 말하였다.
5)주나라 무왕의 아들이다.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르자 주공의 섭정을 받았다. 안일과 방탕에 빠졌지만 은나라 구세력과 왕실의 반란이 진압된 후 주공의 훈계를 받아들여 정치를 잘하게 되었다 한다. 아들 강왕(康王)의 정치까지 합하여 ‘성강의 치[成康之治]’라 한다.

御內殿, 召大匡朴述希, 親授訓要, 曰

朕聞, 大舜耕歷山, 終受堯禪, 高帝起沛澤, 遂興漢業. 朕亦起自單平, 謬膺推戴, 夏不畏熱, 冬不避寒, 焦身勞思, 十有九戴, 統一三韓. 叨居大寶二十五年, 身已老矣, 第恐後嗣, 縱情肆欲, 敗亂綱紀, 大可憂也. 爰述訓要, 以傳諸後, 庶幾朝披夕覽, 永爲龜鑑.

其一曰, 我國家大業, 必資諸佛護衛之力. 故創禪敎寺院, 差遣住持焚修, 使各治其業. 後世, 姦臣執政, 徇僧請謁, 各業寺社, 爭相換奪, 切宜禁之.

其二曰, 諸寺院, 皆道詵推占山水順逆而開創. 道詵云, 吾所占定外, 妄加創造, 則損薄地德, 祚業不永. 朕念後世國王公侯后妃朝臣, 各稱願堂, 或增創造, 則大可憂也. 新羅之末, 競造浮屠, 衰損地德, 以底於亡, 可不戒哉?

其三曰, 傳國以嫡, 雖曰常禮, 然丹朱不肖, 堯禪於舜, 實爲公心. 若元子不肖, 與其次子, 又不肖, 與其兄弟之衆, 所推戴者, 俾承大統.

其四曰, 惟我東方, 舊慕唐風, 文物禮樂, 悉遵其制, 殊方異土, 人性各異, 不必苟同. 契丹是禽獸之國, 風俗不同, 言語亦異, 衣冠制度, 愼勿效焉.

其五曰, 朕賴三韓山川陰佑, 以成大業. 西京水德調順, 爲我國地脈之根本, 大業萬代之地, 宜當四仲巡駐, 留過百日, 以致安寧.

其六曰, 朕所至願, 在於燃燈八關, 燃燈所以事佛, 八關所以事天靈及五嶽名山大川龍神也. 後世姦臣, 建白加減者, 切宜禁止. 吾亦當初誓心, 會日不犯國忌, 君臣同樂, 宜當敬依行之.

其七曰, 人君得臣民之心, 爲甚難, 欲得其心, 要在從諫遠讒而已. 從諫則聖, 讒言如蜜, 不信則讒自止. 又使民以時, 輕徭薄賦, 知稼穡之艱難, 則自得民心, 國富民安. 古人云, 芳餌之下, 必有懸魚, 重賞之下, 必有良將, 張弓之外, 必有避鳥, 垂仁之下, 必有良民, 賞罰中, 則陰陽順矣.

其八曰, 車峴以南, 公州江外, 山形地勢, 並趨背逆, 人心亦然. 彼下州郡人, 參與朝廷, 與王侯國戚婚姻, 得秉國政, 則或變亂國家, 或㗸統合之怨, 犯蹕生亂. 且其曾屬官寺奴婢, 津⋅驛雜尺, 或投勢移免, 或附王侯⋅宮院, 姦巧言語, 弄權亂政, 以致災變者, 必有之矣, 雖其良民, 不宜使在位用事.

其九曰, 百辟群僚之祿, 視國大小, 以爲定制, 不可增減. 且古典云, 以庸制祿, 官不以私, 若以無功人, 及親戚私昵, 虛受天祿, 則不止下民怨謗, 其人亦不得長享福祿, 切宜戒之. 又以强惡之國爲隣, 安不可忘危. 兵卒宜加護恤, 量除徭役, 每年秋閱, 勇銳出衆者, 隨宜加授.

其十曰, 有國有家, 儆戒無虞, 博觀經史, 鑑古戒今. 周公大聖, 無逸一篇, 進戒成王, 宜當圖揭, 出入觀省.

十訓之終, 皆結中心藏之四字, 嗣王相傳爲寶.

『高麗史』卷2, 「世家」2 太祖 26年 4月

이 사료는 943년(태조 26년) 4월 태조(太祖, 재위 918~943)가 대광 박술희(朴述希, ?~945)를 불러 자신의 정치적 경험을 바탕으로 후대 왕들이 경계해야 할 내용을 정리하여 준 훈요십조이다. 구성은 훈요의 서술 배경을 담은 신서(信書)와 유훈의 조목이라 할 10조의 훈요로 이루어졌다. 그 때문에 이를 ‘신서훈요십조(信書訓要十條)’라고도 한다. 한편 『고려사』 「열전」 최제안(崔齊顔, ?~1046)편에 ‘최제안이 제2차 여요 전쟁 등으로 분실되었던 「신서」와 「훈요」를 최항(崔沆, ?~1024)의 집에서 찾아 바쳐 세상에 전하였다’라는 내용이 나온다. 이러한 훈요의 보관 경위와 왕실에 전달된 과정, 다시 사서에 실리게 된 배경 등을 근거로 훈요를 후대의 위작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훈요태조가 남긴 옛 교훈이라는 의미의 ‘태조구훈(太祖舊訓)’이라 하여 고려 왕조의 대헌장처럼 여겨졌다. 따라서 태조의 훈요십조를 보면 왕조를 어떻게 통치하려고 하였는지, 정치에 임하는 군주의 자세는 어떠해야 되는지 등의 통치 철학을 알 수 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불교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불교를 국교화한 입장에서 불교의 숭상을 밝히는 한편, 승려의 청탁으로 인한 혼란을 경계하였다(제1조). 다음으로는 도선(道詵, 827~898)의 산수순역론(山水順逆論)에 따른 사찰 운영을 중시하는 한편, 지나친 사찰 창건으로 인한 피해를 경계하였다(제2조). 나아가 팔관회연등회 등을 왕조 차원에서 추진하여 즐거움을 나누는 자리로 삼았는데, 이는 부처와 천령 등의 여러 신과 군(君)-신(臣)-민(民)의 조화를 추구한 시도였다(제6조). 이를 통해 태조가 불교에 호국(護國) 및 기복(祈福)의 역할을 기대하고 불교 신앙을 통한 민심 수습을 꾀하였음을 알 수 있다.

다음으로는 풍수도참에 입각한 정치 운영과 민심 관리를 말하고 있다. 제2조와 제5조, 제8조에서 이를 언급하였는데, 제2조에서는 산수 순역에 따른 사찰 건설을, 제5조에서는 수덕(水德)이 순조롭고 만대 왕업의 터인 서경(西京) 중시를, 제8조에서는 공주강 즉 금강 이남은 풍수지리로 보았을 때 배역(背逆)의 형세이므로 이들 지역민은 차별 등용하라고 지시하였다. 당시 유행한 음양오행과 풍수도참을 빌려 왕조 개창의 당위성 및 왕조의 안녕, 왕업 연장을 추구한 것이었다.

세 번째로는 전통문화 수호와 화이론(華夷論)에 따른 차별적 문화 수용을 제시하고 있다. 제4조에서 중국과 고려는 토질과 인성이 다르므로 구태여 같이 할 필요가 없다 하면서, 거란은 북방의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결국 금수의 나라라 하였다. 제6조에서는 연등회팔관회는 군신이 함께 하는 전통문화이므로 공경히 행해야 한다고 하였다. 태조 왕건의 전통과 민족문화에 대한 자존 의식이 뚜렷이 드러난다.

네 번째는 왕위 계승 원칙이다. 제3조에서 유교의 적장자 계승의 종법 원리를 준수하되 부득이한 경우 어진 사람인지 여부에 따라 형제 간 선양을 제시하였다. 태조는 후백제 견훤이 실패한 중요 원인이 후계자 조정에 있었음을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적장자 중심의 왕위 계승 원칙을 제시함과 더불어 어진 이를 중심으로 한 형제 계승 방법도 덧붙임으로써 왕실의 안정을 추구하였던 것이다.

마지막으로는 왕도 정치를 이루기 위한 유교 정치사상의 내용을 정리하고 있다. 농본과 애민에 입각한 조세 수취와 공정한 상벌 운영(제7조), 출신지 및 신분에 맞는 인재 등용(제8조), 공로와 지위에 따른 녹봉 운영과 병졸에 대한 대우(제9조) 등을 통치 원칙으로 내세웠다. 마지막 제10조에서는 우환이 없을 때 미리 경계할 것과 경사를 읽어 옛일을 거울삼아 지금을 경계하라면서, 특히 『서경』 무일(無逸)편을 늘 보고 반성하라 하였다. 이후 고려 역대 왕들은 무일편의 내용을 병풍에 서화(書畵)로 그려 놓거나 경연(經筵)의 주요 강의 교재로 삼았으며, 대신들에게 나눠 주기도 하였다.

태조훈요십조는 결국 불교와 유교, 풍수와 민간신앙 등을 왕조 운영을 위해 폭넓게 받아들이라는 뜻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이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통합의 원리를 제시한 것이다. 따라서 고려 왕조가 직면한 정치⋅사상⋅신앙⋅문화의 다양성이 인정되어 병존할 수 있었다. 태조가 제시한 유⋅불 병존의 통치 원리가 담긴 훈요는 유교 정치 질서 구축과 그 운영을 축으로 하면서 혈통 중심 신분 세습 등 고대 정치⋅사회 운영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중세적 정치로 나아갈 방안이기도 하였다. 따라서 이 사료는 중세 왕조로서의 고려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 주는 헌장과 같은 상징을 갖는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왕건의 훈요10조 재해석」,『역사비평』60,김갑동,역사비평사,2002.
「고려시대 유교사의 추이와 개성」,『한국중세사연구』18,마종락,한국중세사학회,2005.
「고려시기 유교와 불교」,『한국중세사연구』18,변동명,한국중세사학회,2005.
「고려 태조의 훈요십조에 대한 재검토」,『성대사림』12⋅13,이재범,성균관대학교 사학과,1997.
「고려 태조의 건국이념의 형성과 국내외 정세」,『한국사연구』118,이정신,한국사연구회,2002.
「고려초기 유교정치사상의 형성과정에 관한 일고찰」,『사학지』26,허중권,단국대 사학회,1993.
저서
『한국 중세 유교정치사상과 농업』, 한정수, 혜안, 2007.
편저
「고려시대 유교의 전개와 성격」, 도현철, 한길사,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