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관리 등용 제도

과거제의 실시

삼국 시대 이전에는 과거법(科擧法)이 없었고 고려 태조(太祖, 918~943)가 먼저 학교를 세웠으나 과거로 인재를 뽑는 데까지는 이르지 못하였다. 광종(光宗, 950~975)이 쌍기(雙冀, ?~?)의 의견을 받아들여 과거로 인재를 뽑자, 이때부터 학문을 숭상하는 풍습이 일어나기 시작하였다.

과거에 관한 법은 대체로 당나라 제도를 많이 채용하였다. 학교에는 국자학(國子學)태학(太學)사문학(四門學)이 있었고 또 9재 학당(九齋學堂)이 있었는데, 율학(律學)⋅서학(書學)⋅산학(算學)은 다 국자감에 속하였다. 과거 시험에는 제술(製述)명경(明經) 두 과가 있었고, 의학과 점복⋅지리⋅율학⋅서학⋅산학⋅삼례(三禮)삼전(三傳)하론(何論)잡과가 있었는데, 각기 그 과에 맞게 시험을 치고 합격자를 가렸다. 국자감승보시 또한 후진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었다.

비록 이름 있는 경대부(卿大夫)라도 반드시 과거를 거쳐 벼슬에 나아간 것은 아니었다. 과거 외에도 숨은 인재의 추천, 문음에 의한 서용, 성중애마(成衆愛馬 1))의 선발 배치, 남반(南班)잡로(雜路) 등이 있어 벼슬에 나아가는 길이 한 가지만은 아니었다.

원래 과거법 제정 초기에는 인재를 양성하는 방식과 뽑는 제도, 임명하는 방법 등에 질서가 잡혀 있었으며, 대대로 자손들이 그 법을 따라 제도를 잘 유지했으므로 우리나라의 문물이 중국과 비견될 정도로 융성하였다. 그러나 권신(權臣)들이 사적으로 정방(政房)을 설치하면서부터 정사는 모두 뇌물로 이루어지고 인물 심사법이 문란해졌을 뿐 아니라 과거로 인재를 뽑는 제도 역시 어지러워졌다. 이때부터 흑책(黑冊) 정사2)라는 비방과 분홍(粉紅) 급제3)라는 비난이 한 때 널리 퍼졌으며, 고려의 왕업도 마침내 쇠락해졌다.

과거 제도 절목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거의 다 유실되었기 때문에, 역사서들에서 이와 관련된 내용을 찾아 자세한 것은 자세하게, 간략한 것은 간략하게 조목으로 나누고 같은 것들을 함께 묶어서 선거지(選擧志)를 짓는다.

『고려사』권73, 「지」27 [선거1] 서문

1)고려 전기에는 내시 등 왕의 근시직을 ‘성중관’이라 일컬었다. 특히 내시에는 귀족의 자제들이 소속되어 국왕과 잦은 접촉을 통해 고위직으로 올라가는 일이 많았다. 이후 몽골과의 관계가 긴밀해지면서 이들의 숙위를 맡은 ‘애마’와 고려의 ‘성중관’이 합쳐져 성중애마(成衆愛馬)의 칭호가 생겼다.
2)고려 후기 인사 행정이 매우 문란했음을 비유한 말이다. 흑책이란 두꺼운 종이에 먹칠을 하고 기름을 먹여 아이들이 글씨를 연습하는 데 썼던 것인데,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3~1330, 1332~1339) 때 왕의 측근들이 벼슬 임명장을 자신들의 마음대로 마구 고쳐 내용을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만든 것에서 유래하였다.
3)과거 시험으로 세력가의 어린 자제들이 많이 뽑힌 폐단을 비유한 말이다. 고려 시대 어린아이들이 분홍색을 많이 입었다는 것에서 유래하였다.

三國以前, 未有科擧之法, 高麗太祖, 首建學校, 而科擧取士未遑焉. 光宗用雙冀言, 以科擧選士, 自此文風始興.

大抵其法頗用唐制. 其學校有國子⋅大學⋅四門, 又有九齋學堂, 而律⋅書⋅筭學, 皆肄國子. 其科擧有製述⋅明經二業, 而醫⋅卜⋅地理⋅律⋅書⋅筭⋅三禮⋅三傳⋅何論等雜業, 各以其業試之, 而賜出身. 其國子升補試, 亦所以勉進後學也.

雖名卿大夫, 未必不由科目進. 而科目之外, 又有遺逸之薦, 門蔭之敘, 成衆愛馬之選, 補南班雜路之陞轉, 所進之途非一矣.

原其立法定制之初, 養育之方, 選取之制, 銓注之法, 井然有條, 累世子孫憑藉, 而維持之, 東方文物之盛, 擬諸中華. 自權臣私置政房, 政以賄成, 銓法大壞, 而科目取士, 亦從而汎濫. 於是黑冊之謗, 粉紅之誚, 傳播一時, 而高麗之業, 遂衰矣.

其制度節目之詳, 遺失殆盡, 姑採見於史冊者, 隨其詳略, 條分類聚, 作選擧志.

『高麗史』卷73, 「志」27 [選擧1] 序文

이 사료는 고려 시대 과거 제도에 대한 서문으로, 과거 제도의 유래와 시험 과목, 후기에 나타난 폐단 등과 함께 학교의 종류, 과거 이외의 관직 진출로 등도 개관하고 있어 고려 시대 인재 양성과 인재 선발에 관한 통괄적 이해를 도와준다. 사료에서와 같이 고려 시대 관직 진출 방법에는 과거 외에도 천거, 음서(문음), 왕의 총애에 의한 직접 발탁, 말단 서리가 연공(年功)으로 관리가 되는 방법 등이 있었다. 그러나 가장 일반적인 관직 진출 방법은 과거와 음서를 통한 것이었다. 또한 음서를 통해 관직에 진출한 후에도 다시 과거에 응시하는 경우도 있었음을 볼 때, 귀족들의 경우에도 과거 급제를 명예롭게 여겨 중요시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고려 시대 과거 제도광종(光宗, 재위 949~975) 때 후주 출신 쌍기(雙冀, ?~?)의 건의로 처음 시행되었다. 광종은 호족 세력을 견제하고 왕권을 강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과거를 통해 신진 인재를 뽑고자 하였다. 958년(광종 9년) 쌍기의 주관으로 시(詩)⋅부(賦)⋅송(頌)⋅책(策)으로 첫 시험이 실시된 이후, 점차 제도가 정비되면서 과거는 관리가 되는 주요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이 사료를 비롯한 여러 기록을 통해 고려 시대 과거 제도의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과거 고시관의 역할이 강하였다. 과거 시험은 2년에 한 번 실시되었으며, ‘(계수관시)-국자감시(예비 시험)-예부시(본시험)’의 단계로 이루어져 있었다. 과거 초기에는 예비 시험 단계 없이 바로 본과에 응시할 수 있었지만, 제도가 정비되면서 1024년(현종 15년)에는 ‘계수관시’가, 1031년(덕종 1년)에는 ‘국자감시’가 법제화되었다. 계수관시는비국 학생인 지방 출신자가 치른 시험으로, 주현의 크기에 따라 합격자인 향공(鄕貢)에 제한을 두었다. 예비 시험인 ‘국자감시’는 중앙의 국학생과 사학 12도생 중에 선발된 사람, 계수관시를 거친 향공 등이 응시했으며, 합격했을 경우 본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과 ‘진사(進士)’라는 칭호를 주었다. 본시험인 예부시는 최종 고시로서 이에 합격할 경우 홍패(紅牌)와 등과전(登科田)을 받았으며, 관직에 진출할 수 있는 후보자가 되었다. 이와 같이 고려 시대 과거는 인종(仁宗, 재위 1122~1146) 때 왕 앞에서 치르는 ‘복시’가 폐지된 이후, 일반적으로 ‘국자감시-예부시’의 단계로 이루어져 왕권의 개입 여지가 없었다. 따라서 시험을 출제하고 관리하는 지공거(知貢擧, 정고시관)동지공거(同知貢擧, 부고시관)라는 고시관들의 권한이 매우 컸다. 이들은 그 해에 자신들의 주관으로 과거에 급제한 사람들인 ‘문생(門生)’에 의해 ‘좌주(座主)’로 불리며, ‘좌주-문생’ 관계를 맺고 평생 스승과 같은 공경을 받았다. 그러나 ‘좌주-문생’ 관계가 점차 확대되어 이들이 정치 세력화하면서 폐단이 생기자, 공민왕 18년(1369)에 ‘향시-회시-전시’로 제도를 변경하였고, 이로 인해 고시관의 역할은 축소되었다.

둘째, 문반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과거 시험은 과목에 따라 제술업, 명경업, 잡업으로 나뉜다. 제술업은 한문학과 경전에 대한 이해와 한시와 문장을 짓는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으며, 명경업은 유교 경전에 대한 이해를 평가했고, 잡업은 법⋅산술⋅의학⋅점복⋅지리학⋅서예 등의 기술관을 뽑았다. 제술업명경업은 양대업으로 불리며 중요시되었으나 그 중에서도 제술업이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해서 관리들이 오르고 싶어 했던 청요직(淸要職)은 대부분 제술업 급제자의 차지였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과거라고 하면 제술업을 지칭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승려들을 위한 승과는 실시되었으나 무관을 뽑는 무과는 실시되지 않았다. 예종 때 북방 여진족과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한때 무과를 실시하기도 했지만 곧 폐지되었고, 공양왕(恭讓王, 재위 1389~1392) 2년인 1390년에 무과를 설치했지만 2년 후 고려가 망했으므로 무과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이를 통해 고려 시대가 문반 중심 사회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셋째, 응시 신분에 제한을 두었다. 특히 제술업명경업의 경우 부호장(副戶長) 이상의 손자나 부호정(副戶正) 이상의 아들로 신분을 제한해 향리 중에서도 일정한 지위를 가진 사람들의 자손들만 응시할 수 있도록 하였다. 후기에 가서 규정이 완화되기는 했지만, 가장 중요시한 제술업의 경우 일정 신분층 이상이 아닌 일반 양인은 응시할 수 없었다. 한편, 잡업의 경우에는 일반 양인도 응시할 수 있었지만 이들은 승진에 제한을 받아 고위관직으로 진출할 수 없었다.

넷째, 귀족 사회의 테두리에서 운영되었다. 고려 시대 과거제는 능력 있는 인재를 뽑아 활용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개경의 고위 관료 자손들에게 유리하게 운영되었다. 우선 음서 출신자들이 과거를 볼 경우 최종 고시인 예부시의 마지막 단계에 곧바로 응시할 수 있어서 훨씬 쉽게 과거에 급제할 수 있었다. 또한 후기로 갈수록 몇몇 가문에서 형제들이 함께 급제하거나 대를 이어 급제자를 배출하는 일도 잦아졌으며, 사료에서와 같이 권세가의 어린 자제들이 과거에 급제하는 일이 많아져 ‘분홍방(粉紅榜)’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한편, 과거에서 가장 중요한 예부시 제술업의 경우 합격자가 33명이었는데, 초기에 이들은 이부와 대간의 서경을 거쳐 실제 관직에 나갔다. 그러나 후기로 갈수록 급제자라 하더라도 오랫동안 대기하다가 관직에 나아가는 경우가 많아졌고, 심지어 관직에 나아가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따라서 과거 합격 후 처음 관직에 진출하는 시기와 이후의 승진에 있어 가문의 영향이 많이 작용하였다.

운영 과정에서 여러 폐단이 나타나기는 했지만, 고려 시대 과거제는 긍정적인 기능을 더 많이 가지고 있었다. 사료에서도 “원래 과거법 제정 초기에는 인재를 양성하는 방식과 뽑는 제도, 임명하는 방법 등에 질서가 잡혀 있어, 대대로 자손들이 그 법에 의해 제도를 잘 유지했으므로 우리나라 문물이 중국과 비견될 정도로 융성하였다.”라면서, 과거가 유능한 인재를 뽑고 학문을 부흥시키는 방편이 되었음을 인정하고 있다. 또한 과거제는 신분의 세습성이 강한 고려 사회에서 지방의 향리들에게는 자신의 능력에 따라 중앙 관리가 되거나 더 나아가 문벌 귀족이 될 수 있는 신분 상승의 통로가 되었으며, 국가적으로는 지방 세력을 중앙에 흡수하고 새로운 지배 계층을 충원하는 기능을 수행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과거와 음서-고려 귀족사회의 두 가지 등용문」,『한국사시민강좌』46,김용선,일조각,2010.
「고려 과거제도의 성립」,『한국사시민강좌』46,유호석,일조각,2010.
「한국의 과거제와 그 특성-고려⋅조선 초기를 중심으로-」,『과거』,이성무,일조각,1981.
「고려 광종의 과거제 실시와 최승로」,『역사학보』164,채희숙,역사학회,1999.
저서
『고려 시대 음서제와 과거제 연구』, 박용운, 일지사, 1990.
『고려의 과거제도』, 허흥식, 일조각, 200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