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관리 등용 제도

문생과 종백

문생(門生)은 종백(宗伯)에게 부자의 예를 갖춘다. 당나라의 배호(裴皥)는 세 번 지공거를 역임했는데, 그의 문생 마윤손(馬胤孫)이 과거를 관장하면서 새로 급제한 문생을 데리고 가 배호를 뵈니, 배호는 시를 지어 이르길 “세 번 예위(禮闈)를 맡는 동안 나이 80이 되었으니 문생이 문하에 문생을 보는구나.”라고 하였다. 우리 고려의 학사 한언국(韓彦國)이 문생을 거느리고 문숙공 최유청(崔惟淸, 1095~1174)을 뵈니, 공이 시를 지어 이르길 “줄을 지어 찾아오니 나에게는 어떤 영화인가? 문생의 문하생을 보니 기쁘도다.”라고 하였다.

양숙공 임유(任濡, 1149~1212)는 [의종명종신종] 3대에 걸쳐 제구(帝舅)가 되었고 총재의 지위에 있었다. 공의 문하생인 문정공 조충(趙冲)이 사성(司成)으로 과거를 맡고는 자신이 천거한 문생들을 이끌고 양숙공을 뵈니, 고원(誥院)이인로(李仁老, 1152~1220)는 시를 지어 축하하며 이르길, “10년을 재상으로 있으면서 나라의 태평을 도왔으며, 네 번의 과거 시험을 홀로 주관하였네. 국사(國士)는 예부터 국사를 따랐으니 문생은 이제 다시 문생을 얻었네.”라고 하였다. 양숙공의 맞아들 평장사 임경숙(任景肅)은 네 번이나 문병(文柄)을 맡았는데, 불과 몇 년이 안 되어 문하에는 벼슬에 오른 자가 10여 인이나 되었다. 그 중에는 장군 셋과 낭장 하나도 있었으니 전에 없던 일이었다.

운각(芸閣)의 학사 유경(柳璥, 1211~1289)은 과거에 급제한 지 16년 만에 사마시를 관장하여 합격자를 뽑고는 이튿날 찾아가 뵈니 그때 평장사 임경숙은 태사로 치사한 뒤였다. 조카 가운데재상 두 사람과 추밀 두 사람이 있었고 여러 종제, 생질이 또한 모두 경대부였는데, 그들은 임경숙이 네 차례 과거에서 뽑은 문생들과 같이 섬돌 앞에 줄을 나누어 서 있었다. 유경이 문생을 이끌고 들어와 뜰 아래서 배례하니 평장공은 당(堂) 위에 앉았고 악관(樂官)들은 음악을 연주하였다. 보는 사람들은 모두 축하하며 탄식하였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 한림 임계일(林桂一)이 시를 지어 이를 축하하길, “양부(兩府)의 균대(鈞台)들이 뜰 아래서 절하고 당대의 훌륭한 인재들이 문 앞에 모였네. 뛰어난 문생과 자손들을 앉아서 바라보니, 성대한 광경이 대대로 이어짐은 듣기 힘든 일이라네.”라고 하였다.

『보한집』 상

門生之於宗伯, 執父子禮. 唐裴皥三知貢擧, 門生馬胤孫掌試, 後引新榜門生往謁, 裴作一絶云, 三主禮闈年八十, 門生門下見門生. 本朝學士韓彦國, 率門生謁崔文淑公惟淸, 公作詩云, 綴行來訪我何榮, 喜見門生門下生.

良淑公爲三代帝舅, 位冢宰. 門下趙文正公, 以司成典試, 領門生往謁, 誥院李仁老作詩賀云, 十年黃閣佐昇平, 四闢春闈獨擅盟.國士從來酬國士, 門生今復得門生. 良淑公之冢嗣, 平章事景肅, 四提文柄, 不數年, 門下腰犀者十餘人. 中有三將軍一郞將, 前古未聞.

芸閣學士柳璥, 自登第十六年, 典司馬試署牓, 明日往謁, 時平章以太師懸車. 有姪兩宰兩樞, 諸從弟姪甥亦皆卿大夫, 與四榜門生分列階前. 柳率門生入拜庭下, 平章坐堂上, 伶官奏樂. 觀者莫不敬歎, 以至泣下. 翰林林桂一以詩賀云, 兩府鈞台拜庭下, 一時英俊集門前, 坐看桃李孫枝秀, 盛事希聞繼世傳.

『補閑集』上

이 사료는 최자(崔滋 : 1188~1260)가 저술한 『보한집(補閑集)』에 실린 문생(門生)과 종백(宗伯)에 관한 글이다. 고려 시대 과거제가 시행된 이래 관행화되어 이루어진 좌주(座主)와 문생(門生)의 관계, 그리고 그로 인한 문벌의 형성 가능성을 설명할 때나 고려의 문풍(文風)을 기술할 때 곧잘 인용되는 내용이다.

종백은 고려 시대에 은문(恩門) 또는 좌주(座主)라고도 했는데, 과거 때 시험을 관장한 시험관을 말하며, 지공거동지공거가 여기에 해당한다. 반면 문생은 시험관이 관장한 과거에서 급제한 이들을 말한다. 이러한 좌주-문생 관계는 고려 중기 이후 왕이 직접 참관하여 치르던 전시(殿試)가 폐지되자 고시관의 권한이 강화됨에 따라 형성되었다.

이 사료에 따르면 문생은 자신이 시험 본 과거의 고시관인 좌주를 은문으로 부르면서 부자의 예를 갖출 정도로 그 관계가 밀접했다. 그리고 좌주의 문생이 다시 좌주가 되어 그 문생을 이끌고 자신의 은문에게 인사를 올리는 광경은 고려 시대 성대하고도 영광스러운 일이자 숭문(崇文)의 미풍양속으로 칭송되었다.

먼저 후당(後唐)의 종백 배호(裴皥)와 그 문생 마윤손(馬胤孫, ?~?)의 관계, 그리고 마윤손이 방에 오른 문생을 이끌고 인사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고, 다음으로는 고려의 최유청(崔惟淸, 1095~1174)의 문생인 한언국(韓彦國)이 자신의 문생을 이끌고 은문 최유청을 찾아 인사하는 예가 소개되고 있다. 의종(毅宗, 재위 1146~1170)⋅명종(明宗, 재위 1170~1197)신종(神宗, 재위 1197~1204) 3대에 걸쳐 외숙이었던 임유(任濡, 1149~1212)의 문생 조충(趙冲, 1171~1220)도 그 자신의 문생을 인솔하여 고원(誥院)에 가 좌주 임유에게 인사를 올리고 있다. 임유의 맏아들로 고종 대에 활동하면서 4번 고시관을 역임한 임경숙의 문하생 유경은 자신의 문생이라 할 사마시 급제자를 데리고 임경숙의 집 뜰 아래서 절을 올렸다.

이 사료가 전하는 바처럼 좌주-문생 간에 부자의 예를 올리는 풍속은 사제관계의 형성에 그치지 않고 때로 이들을 중심으로 정치 세력을 형성하는 경향이 농후하였다. 이 때문에 고려 말 공민왕은 개혁을 추진하면서 “문생(門生)이니 좌주(座主)니 동년(同年)이라 칭하고 무리를 지어 정(情)을 따른다”라고 하여 그러한 경향을 비판한 바 있다. 또한 신돈(辛旽, ?~1371)과거제의 폐해를 설명하면서 유자들이 좌주, 문생이라 칭하며 서로 청탁하고, 문하에서 문생이 생기고 다시 또 문생이 생겨 무리를 이루게 됨을 비판하였다. 이를 타파하기 위한 개혁이 전시(殿試)를 신설한 과거삼층법(科擧三層法)이다. 즉, 왕이 좌주가 된다는 의미를 갖는 것으로 복시 합격자를 대상으로 3차 시험인 전시를 본 것이다. 1368년(공민왕 17년) 공민왕성균관 9재(九齋)에서 친시(親試)를 본 뒤 다음 해부터 이 정시 과거삼층법을 시행하였다. 이 법은 우왕 대 철폐되었다가 창왕 즉위 후 부활되었으나 1413년(조선 태종 13년) 좌주문생법 폐지 교서가 내려지면서 그 막을 내리게 되었다.

고려 중기 저술된 『보한집』이 전하는 문생⋅종백에 관한 설명은 고려 말의 비판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 준다. 오히려 이러한 좌주-문생(좌주)-(문생)좌주의 유기적인 연결을 문풍의 성대함을 보여 주는 영광스러운 일로 생각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당시로서는 그 관계가 부자의 예에 준하는 것으로 인식될 만큼 사회적 미풍양속으로 이해되고 있음을 보여 주는 자료라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사회의 기본 성격」,『한국사시민강좌』40,김용선,일조각,2007.
「『파한집』과『보한집』에 나타난 무신정권시대의 문인지식인상」,『교남사학』6,김호동,영남대학교 국사학회,1994.
「고려는 귀족사회임을 다시 논함(하)」,『한국학보』94,박용운,일지사,1999.
「고려시대의 사회와 사상」,『한국사상사대계』3,허흥식,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1.
저서
『고려의 과거제도』, 허흥식, 일조각, 2005.
편저
「과거제」, 박용운, 국사편찬위원회, 1993.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