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고려 전기의 대외 관계

서희의 외교 담판

서희(徐熙)가 국서(國書)를 받들고 소손녕(蕭遜寧)의 진영에 가 통역관을 시켜 서로 인사하는 예(禮)를 물었는데, 소손녕이 “나는 대조(大朝)의 귀인(貴人)이라 마땅히 뜰에서 절하여야 한다”고 대답하였다. 서희가 말하기를, “신하가 군주에게 아래에서 절하는 것이 예법이지만 양국 대신이 서로 보는데 어찌 이와 같이 하리오” 하였다. 이렇게 두세 번 말해도 소손녕이 받아들이지 않자, 서희가 노하여 관사로 돌아와서는 누워 일어나지 않았다. 소손녕이 기이하게 여기고는 당(堂)에 올라와서 서로 예를 행하는 것을 받아들였다.

서희가 영문(營門)에 이르러 말에서 내려 들어가 소손녕과 함께 뜰에서 서로 읍(揖)하고 당에 올라 예를 행하고는 동서(東西)로 마주 앉았다. 소손녕이 서희에게 말하기를 “그대 나라는 신라 땅에서 일어났고 고구려 땅은 우리의 소유인데 그대들이 침범해왔다. 또 (고려는) 우리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데 바다를 넘어 송(宋)을 섬겼으므로 이제 군사를 이끌고 온 것이다. 만일 땅을 떼어서 바치고 통교한다면 무사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서희가 말하기를, “아니다. 우리나라가 곧 고구려의 옛 땅이다. 그러므로 국호를 고려라 하고 평양에 도읍하였으니 만일 국토의 경계로 말한다면 상국(거란)의 동경(東京)은 전부 우리 지역 안에 있는데 어찌 영토를 침범한 것이라 하는가? 그리고 압록강의 안팎 또한 우리의 지역인데 지금 여진(女眞)이 그 사이에 도둑질하여 차지하고는 교활하게 대처하고 있어 길의 막힘이 바다를 건너는 것보다 더 심하니 조빙의 불통은 여진 때문이다. 만일 여진을 내쫓고 우리 옛 땅을 되찾아 성과 요새를 쌓고 도로를 만들면 어찌 교빙하지 않겠는가? 장군이 만일 신의 말을 천자에게 전하면 어찌 가엾이 여겨 흔쾌히 받아들이지 아겠는가?”라고 하였다. 말하는 기운이 매우 강개하므로 소손녕은 강요할 수 없음을 알고는 드디어 사실을 정리하여 아뢰었다. 거란의 임금이 말하기를 “고려가 이미 화해를 청하였으니 마땅히 군대를 해산할 것이다” 하였다. (중략)

서희가 거란 군영에 7일이나 머물다 돌아오는데 소손녕이 낙타 10수(首), 말 100필, 양 1000두와 비단 500필을 주니 성종이 크게 기뻐하여 강나루까지 나아가 그를 맞이하였다. 곧바로 박양유(朴良柔)를 예폐사(禮幣使)를 삼아 (거란) 조정에 들어 보내려 하니 서희가 다시 아뢰기를, “신이 소손녕과 약속하기를 여진을 소탕하고 옛 땅을 수복한 후에야 요나라 조정에 나아갈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제 겨우 강 안쪽을 수복했으니 강의 바깥쪽을 얻기를 기다린 뒤에 예폐사를 파견해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고 하였다. 성종이 말하기를, “오래 수빙(修聘)하지 않으면 후환이 있을까 두렵다”라며 드디어 사신을 보냈다. (서희는) 평장사(平章事)에 전보(轉補)되었다. 그는 성종 13년(994)에 군사를 거느리고 여진을 쫓아내고 장흥(長興)⋅귀화(歸化) 두 진(鎭)과 곽주(郭州)⋅구주(龜州) 두 주(州)에 성을 쌓았으며, 이듬해에 또 군사를 거느리고 안의(安義)⋅흥화(興化) 두 진(鎭)에 성을 쌓고 또 이듬해에 선주(宣州)⋅맹주(孟州) 두 주(州)에 성을 쌓았다.

『고려사』권94, 「열전」7 [제신] 서희

熙奉國書如遜寧營, 使譯者問相見禮, 遜寧曰, 我大朝貴人, 宜拜於庭. 熙曰, 臣之於君, 拜下禮也, 兩國大臣相見, 何得如是? 往復再三, 遜寧不許, 熙怒還, 臥所館不起. 遜寧心異之, 乃許升堂行禮.

於是, 熙至營門, 下馬而入, 與遜寧分庭揖升行禮, 東西對坐. 遜寧語熙曰, 汝國興新羅地, 高勾麗之地, 我所有也, 而汝侵蝕之. 又與我連壤, 而越海事宋故, 有今日之師. 若割地以獻, 而修朝聘, 可無事矣. 熙曰, 非也. 我國卽高勾麗之舊也. 故號高麗, 都平壤, 若論地界, 上國之東京, 皆在我境, 何得謂之侵蝕乎? 且鴨綠江內外, 亦我境內, 今女眞盜據其閒, 頑黠變詐, 道途梗澁, 甚於涉海, 朝聘之不通, 女眞之故也. 若令逐女眞, 還我舊地, 築城堡通道路, 則敢不修聘? 將軍如以臣言, 達之天聰, 豈不哀納? 辭氣慷慨, 遜寧知不可强, 遂具以聞. 契丹帝曰, 高麗旣請和, 宜罷兵. ……(中略)……

熙留契丹營七日而還, 遜寧贈以駝十首⋅馬百匹⋅羊千頭⋅錦綺羅紈五百匹, 成宗大喜, 出迎江頭. 卽遣良柔爲禮幣使入覲, 熙復奏曰, 臣與遜寧約, 盪平女眞, 收復舊地, 然後朝覲可通, 今纔收江內, 請俟得江外, 修聘未晩. 成宗曰, 久不修聘, 恐有後患, 遂遣之. 轉平章事. 十三年, 率兵逐女眞, 城長興⋅歸化二鎭郭⋅龜二州, 明年, 又率兵, 城安義⋅興化二鎭, 又明年, 城宣⋅孟二州.

『高麗史』卷94, 「列傳」7 [諸臣] 徐熙

이 사료는 993년(성종 12년) 10월 거란의 소손녕(蕭遜寧)이 침범할 당시 서희(徐熙, 942~998)가 오히려 거란으로부터 강동 6주를 획득한 내용을 담고 있다.

후삼국의 혼란을 수습하고 통일을 이룬 고려 태조는 고구려 계승을 표방하고 북진 정책을 추진하여 발해의 유⋅이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그 결과 고려의 영토는 청천강을 넘어 압록강 하류 일부 지역에까지 이르렀지만, 발해를 멸망시킨 거란과의 관계는 악화되었다.

한편 거란은 요(遼)를 건국한 이후 발해 유⋅이민이 압록강 유역에 세운 정안국(定安國)을 정벌하고, 그 여세를 몰아 993년 10월 동경 유수 소손녕을 총지휘관으로 삼아 80만 대군을 동원하여 고려를 공격하였다. 고려 조정에서는 서경 이북의 땅을 떼어 주자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서희가 강경하게 반대하였다. 이때 거란이 평안남도 안융진을 공격하였지만 실패를 거듭하자 고려에 항복을 요구하였다. 거란의 태도에서 화해 가능성을 엿본 서희는 소손녕과 담판하겠다고 자원하였다.

당시 거란이 고려를 공격한 이유는 두 가지였다. 첫째, 거란은 고려와 송의 관계를 단절시키고 외교 관계를 회복하여 송을 정벌하는 데 전념코자 하였다. 둘째, 거란은 옛 고구려의 영토를 차지하여 그 계승권을 갖게 되었다며, 고려가 차지하고 있던 고구려의 옛 영토 일부를 되찾겠다는 것이었다.

거란의 주장에 대해 서희는 소손녕과 만나 담판을 짓고자 하였다. 국호에서 알 수 있듯이 고려는 고구려를 계승하였고, 고구려의 수도 평양을 국도로 정하고 있음을 내세워 고구려의 옛 땅이 거란의 영토라는 주장을 반박하였다. 오히려 서희는 거란이 동경으로 삼고 있는 요양(遼陽)이 고구려의 땅이었으므로 고려에 복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거란과 외교 관계가 성립하지 못한 이유는 여진의 방해 때문이라며, 만일 여진을 내쫓고 압록강 유역의 땅에 성을 쌓아 거란과 도로를 만들면 정식으로 외교 관계를 맺겠다고 하였다.

이러한 서희의 주장을 거란 왕이 받아들여 고려와 거란 양국은 협정을 맺고 전쟁을 끝냈다. 협정 결과 거란은 압록강 동쪽의 280리 지역, 즉 강동 6주를 고려에 넘겨주는 대신 형식적이나마 고려가 거란에 항복하여 거란과 외교 관계를 맺고 송과의 관계를 끊었다. 덕분에 거란은 송과 전쟁을 치를 경우 고려가 후방에서 기습할 걱정을 하지 않게 되었다.

성종서희로 하여금 강동 6주의 여진족을 몰아내고 성을 쌓도록 하여, 고려는 압록강 동쪽의 고구려 옛 영토를 회복함으로써 중국 대륙과 인접한 군사⋅교통 요충지를 확보하였다. 훗날 거란과의 2⋅3차 전쟁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이끌어 낸 전략적인 요새를 확보한 것이다. 또한 여진과 거란의 통로를 차단하여 여진에 대한 회유와 견제에 유리해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단구와의 항쟁」,『국사상의 제문제』2,김상기,국사편찬위원회,1959.
「서희-역사의식과 현실감각을 갖춘 외교전의 승리자-」,『한국사시민강좌』30,김용선,일조각,2002.
「고려와 거란과의 관계」,『동양학』7,이용범,단국대 동양학연구소,1977.
저서
『고려의 고구려계승에 대한 종합적 검토』, 박용운, 일지사, 2006.
『고려 광종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1.
『한만교류사연구』, 이용범, 동화출판공사, 1989.
편저
『서희와 고려의 고구려 계승의식』, 고구려연구회, 학연문화사, 1999.
『고려실용외교의 중심 서희-최고의 협상 리더십을 만나다』, 신복룡 외, 서해문집, 2010.
『명분과 실리 서희 외교론』, 이천시서희선생선양사업추진위원회, 이천시, 200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