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고려 전기의 대외 관계

강감찬의 귀주 대첩

거란의 소손녕[소배압(蕭排押)을 말함]이 침략할 때 군사를 10만 명이라 하였다. 당시 강감찬은 서북면행영도통사(西北面行營都統使)로 있었는데, 왕이 명하여 상원수(上元帥)를 삼고 대장군 강민첨(姜民瞻)을 부원수로, 내사사인 박종검(朴從儉)과 병부낭중 유참(柳參)을 판관으로 삼아 군사 20만 8300명을 거느리고 영주(寧州)에 주둔하게 하였다.흥화진(興化鎭)에 이르러 기병 1만 2000명을 뽑아 산골짜기 안에 병사를 숨기고 큰 줄로 소가죽을 꿰어 성 동쪽의 큰 개천을 막아서 기다리다가, 적이 이르자 막고 있던 물줄기를 터뜨리고 복병을 일으켜 크게 이겼다. 소손녕이 군사를 이끌고 바로 경성으로 나아가자 강민첨이 추격하여 자주(慈州) 내구산(來口山)에 이르러 또 크게 이겼고, 시랑 조원(趙元)이 또 마탄(馬灘)에서 공격하여 1만여 명의 머리를 베었다.

이듬해 정월 강감찬은 거란병이 개경을 위협하자 병마판관 김종현(金宗鉉)에게 병사 1만 명을 거느리게 하고 급히 개경으로 들어가 지키게 하고, 동북면병마사(東北面兵馬使)도 또한 군사 3300명을 보내어 지원하였다. 이때 거란이 군사를 돌려 연주(漣州)위주(渭州)에 이르자 강감찬 등이 숨었다가 공격하여 500여급을 베었다. 2월에 거란의 병사가 귀주(龜州)를 지나자 강감찬 등이 동교(東郊)에서 맞아 싸우는데 양쪽의 군대가 서로 비슷하여 승패가 결정되지 못하였다. 그런데 김종현이 군사를 끌고 달려오자 갑자기 비바람이 남쪽으로부터 와서 군대의 깃발이 북쪽을 가리켰다. 아군이 기세를 타고 용기백배하여 격렬히 공격하니 거란병이 패하여 달아났다. 아군이 추격하여 석천(石川)을 건너 반령(盤嶺)에 이르니 시신이 들을 덮고 사로잡은 사람⋅말과 낙타⋅갑옷⋅무기를 모두 헤아릴 수 없었다. 살아서 돌아간 자가 겨우 수천 명이니 거란이 패한 것이 이보다 심한 적이 없었다. 거란주(契丹主)1)가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하여 사자(使者)를 보내어 소손녕을 꾸짖어 말하기를 “네가 적을 무시하고 깊이 들어가 이 지경에 이르렀으니 무슨 면목으로 나를 보겠는가. 짐이 마땅히 너의 낯가죽을 벗긴 연후에 죽일 것이다”라고 하였다.

강감찬이 3군을 거느리고 개선하여 빼앗아 온 것을 바치니 왕이 친히 영파역(迎波驛)에서 맞이하여 채붕(綵棚)을 맺고 음악을 준비하여 장사들을 위해 연회를 베풀었다. 금화팔지(金化八枝)를 친히 강감찬의 머리에 꽂아 주고는 왼손으로 손을 잡고 오른손으로는 잔을 잡아 위로하고 감탄하기를 끊임없이 하니 강감찬이 감사하며 어찌 할 바를 몰랐다. 드디어 역(驛)의 이름을 고쳐 흥의(興義)라 하고 역리(驛吏)에게 관대(冠帶)를 주어 주현리(州縣吏)와 같게 하였다.

『고려사』권94, 「열전」7 [제신] 강감찬

1)거란족이 세운 요(遼)나라의 6대 황제 성종(聖宗, 971~1031)이다.

契丹蕭遜寧來侵, 兵號十萬. 時邯贊爲西北面行營都統使, 王仍命爲上元帥, 大將軍姜民瞻副之, 內史舍人朴從儉, 兵部郞中柳參爲判官, 帥兵二十萬八千三百, 屯寧州. 至興化鎭, 選騎兵萬二千, 伏山谷中, 以大繩貫牛皮, 塞城東大川, 以待之, 賊至, 決塞發伏, 大敗之. 遜寧引兵, 直趍京城, 民瞻追及於慈州來口山, 又大敗之, 侍郞趙元又擊於馬灘, 斬首萬餘級.

明年正月, 邯贊, 以契丹兵逼京, 遣兵馬判官金宗鉉, 領兵一萬, 倍道入衛, 東北面兵馬使, 亦遣兵三千三百入援. 於是契丹回兵, 至漣⋅渭州, 邯贊等掩擊, 斬五百餘級. 二月, 契丹兵過龜州, 邯贊等邀戰於東郊, 兩軍相持, 勝敗未決. 宗鉉引兵赴之, 忽風雨南來, 旌旗北指. 我軍乘勢奮擊, 勇氣自倍, 契丹兵奔北. 我軍追擊之, 涉石川, 至于盤嶺, 僵尸蔽野, 俘獲人口⋅馬駝⋅甲冑⋅兵仗, 不可勝數. 生還者, 僅數千人, 契丹之敗, 未有如此之甚. 契丹主聞之, 大怒, 遣使責遜寧曰, 汝輕敵深入, 以至於此, 何面目, 見我乎. 朕當皮面, 然後戮之.

邯贊帥三軍凱還, 獻俘獲, 王親迎于迎波驛, 結綵棚備樂宴將士. 以金花八枝, 親揷邯贊頭, 左執手, 右執觴, 慰嘆不已, 邯贊拜謝不敢當. 遂改驛名爲興義, 賜驛吏冠帶與州縣吏同.

『高麗史』卷94, 「列傳」7 [諸臣] 姜邯贊

이 사료는 1018년(현종 9년) 거란의 3차 침입 당시 강감찬(姜邯贊, 948~1031)이 귀주에서 거란을 물리친 귀주대첩과 관련한 사료이다. 주된 내용은 거란과의 3차 전쟁 배경과 귀주대첩 과정, 그리고 그 이후에 일어난 거란의 침입에 대비하는 모습 등이다.

거란이 1018년 12월 고려를 침입하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1010년(현종 1년) 양국 간에 체결된 국왕 친조를 지킬 것, 군사 요충지로서 중요성이 재인식된 강동 6주의 반환 요구, 여진 및 송나라와의 통교 문제 등이었다.

앞서 거란은 강조(康兆, ?~1010)의 정변, 곧 목종(穆宗, 재위 997~1009)을 폐위하고 현종(顯宗, 재위 1009~1031)을 세운 강조에게 역적의 죄를 묻는다는 명분으로 성종 황제가 직접 40만 대군을 이끌고 2차 침입을 한 바 있었다. 이때 거란과 고려는 현종이 요나라에 친조(親朝)하겠다는 약속을 확인하는 선에서 정전하였으나, 퇴군하던 거란군은 양규(楊規) 등의 군대에 큰 피해를 입었다.

2차 전쟁 종결 후 3차 전쟁이 일어나기까지 거란은 여러 차례 공격과 회유를 시도하였다. 1012년(현종 3년) 4월 거란은 국왕의 친조를 요구하는 조서를 내렸으나 고려는 왕이 병이 나 친조가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응하지 않았다. 그리고 양국 간 강동 6주를 둘러싼 크고 작은 분쟁이 지속적으로 일어나 불안한 평화가 계속되었다. 1014년(현종 5년)과 1015년(현종 6년)에 걸쳐 거란은 흥화진, 통주 등을 공격했으나 매번 고려군에게 격퇴당하여 소모전에 그쳤다. 이들은 다시 1015년 4월에 강동 6주를 요구하는 사절을 보냈으나 고려는 이들을 억류하였다. 또한 고려는 사신을 송나라에 보내 거란의 침략에 대비하게 하고 거란의 후방 군사력을 동원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친송 정책으로 돌아서는 면을 보였다. 또한 고려 조정은 거란을 물리친 지역의 백성들에게 포상을 하여 사기를 높이고, 여진족에게는 그들이 필요로 하는 물자를 주거나 관작을 수여하는 방법으로 회유책을 실시하여 이들이 거란과 결탁하지 않도록 예방하였다.

1018년(현종 9년) 10월 고려가 송나라의 천희(天禧) 연호를 사용하기로 결정하면서 거란과의 관계는 되돌리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 마침내 이 해 12월 거란은 소배압이 지휘하는 10만 대군을 동원하여 대대적인 침공을 감행하였다. 이에 고려에서는 평장사 강감찬을 상원수로, 대장군 강민첨(姜民瞻, 963~1021)을 부원수로 삼아 군사 20만 8000명을 동원하여 방어하였다. 강감찬경주에서 금주(衿州)로 이주해 온 여청(餘淸)의 5세손으로, 아버지는 삼한벽상공신(三韓壁上功臣) 강궁진(姜弓珍)이었다. 983년(성종 3년)의 과거에서 갑과 장원으로 급제하고 예부시랑으로 임명되었으며, 1010년 거란의 2차 침입 때는 현종에게 전략상 후퇴할 것을 건의하여 사직을 보호하는 데 공을 세웠다. 이후 계속 현종을 보좌하였고 1018년에는 내사시랑동내사문하평장사(內史侍郎同內史門下平章事)와 서경 유수를 겸하면서 거란의 재침을 대비하는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고려는 거란의 재침에 대한 철저한 대비 및 강감찬과 같은 장수들의 활약으로 3차 여요 전쟁에서 큰 승리를 거두었다. 거란군은 먼저 흥화진(興化鎭)에서 고전하고 다시 강민첨의 공격을 받아 큰 손실을 입었다. 이에 소배압은 정벌을 포기하고 황해도의 신은현(新恩縣)에서 군사를 돌렸으나, 회군하던 중 청천강 유역에서 강감찬의 공격을 받았고 다시 귀주에서 전투를 벌이게 되었다. 강감찬이 이끄는 군대에 미리 대기 중이던 병마판관 김종현(金宗鉉)까지 합세한 고려군은 끝까지 거란군을 추격하여 섬멸하니 살아 돌아간 인원은 수천 명에 불과하였다. 이에 사료에 전하는 것처럼 요나라의 성종 황제는 크게 분노하였으며, 소배압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관직에서 쫓겨났다. 이 전투가 귀주대첩이라 불리는 사건이다. 그 후 고려는 개성 외곽에 나성(羅城)이라고 하는 성곽을 축조하여 외적의 침입에 대비하였다.

3차 여요 전쟁에서 고려의 승리에 대한 사관의 기록을 보면, “거란의 패함이 이와 같이 심함이 없었다”라고 적고 있다. 거란은 압록강 동쪽 보주(保州)와 선주(宣州)를 차지하는 데 그쳤으며, 고려가 이행한 것은 송의 연호 대신 거란의 연호를 사용한다는 조건뿐이었다. 거란은 국왕의 친조와 강동 6주의 반환을 더 이상 요구할 수 없게 되었으며, 고려를 무력으로 정복하겠다는 계획을 포기하게 되었다. 곧 고려는 군사력을 바탕으로 거란에 대한 사대 관계를 재정립하여 독자적인 힘으로 평화를 유지해 나갔다. 전쟁의 승리는 당시 고려-거란-송-여진 등으로 구성된 동북아시아 질서에서 고려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으며, 이후 거란이 세운 요나라가 멸망하는 1125년(인종 3년)까지 양국 간에는 사행 무역 등의 형태로 교류가 이루어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와 거란과의 관계」,『동양학』7,이용범,단국대 동양학연구소,1977.
「여요전쟁과 고려의 방어체계」,『한국군사사연구』3,이재범,국방군사연구소,1999.
저서
『한만교류사연구』, 이용범, 동화출판공사, 1989.
『전쟁과 역사 2-거란⋅여진과의 전쟁』, 임용한, 혜안, 2004.
편저
『여요전쟁사』,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90.
「대외관계」, 최규성, 국사편찬위원회,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