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이자겸의 난과 서경 천도 운동

이자겸의 난

이자겸(李資謙, ?~1126)은 중서령(中書令) 이자연(李子淵, 1003~1061)의 손자요 경원백(慶源伯) 이호(李顥, ?~?)의 아들인데, 문음으로 합문지후(閤門祗候)가 되었다. ……(중략)……

예종(睿宗)이 이자겸의 둘째 딸을 왕비로 삼은 후 급속히 벼슬이 올라 참지정사(參知政事)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 관직과 주국(柱國) 훈위를 받고 개부의동삼사 수사도 중서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가 되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수태위(守太尉)로 승진하고 익성공신(翼聖功臣) 칭호를 수여받았다. 또 어머니 김씨(金氏)는 통의국대부인(通義國大夫人)으로 봉하고 그의 처 최씨(崔氏)는 조선국대부인(朝鮮國大夫人)으로 봉했다. 하루 동안 그 집에 왕명이 세 차례나 내렸다. 또 계속하여 동덕추성좌리공신(同德推誠佐理功臣) 칭호와 소성군개국백(邵城郡開國伯) 작위(爵位), 식읍(食邑) 2300호(戶)에 실봉(實封) 300호를 더 주었으며, 아들들에게도 작위를 주었다. 왕이 죽을 때 태자(太子)가 어렸기 때문에 왕의 여러 아우들이 왕위를 노렸지만, 이자겸이 태자를 즉위하게 하였으니, 그가 바로 인종(仁宗)이었다. 인종이 이자겸에게 협모안사공신(協謀安社功臣) 칭호와 수태사중서령(守太師中書令) 벼슬을 주고 소성후(邵城侯)로 봉하였으며 식읍 5000호에 실봉 700호를 주었다. ……(중략)……

이자겸은 다른 가문 출신이 후비가 되어 권력과 은혜를 빼앗길 것을 두려워하여 셋째 딸을 후비로 삼도록 청하였다. 왕이 어쩔 수 없이 따랐는데, 이날 폭풍이 불어 기와가 날리고 나무가 뿌리째 빠졌다. 그 후 또 넷째 딸을 후비로 보냈는데 그날도 비바람이 심하였다. ……(중략)……

이자겸은 자기 부(府)에 속한 주부(注簿) 소세청(蘇世淸)을 개인적으로 송(宋)나라로 보내 표문(表文)과 토산물을 바치면서 지군국사(知軍國事)라고 자칭하였다. 이자겸의 권세와 총애가 나날이 높아져 자기에게 아부하지 않는 자는 온갖 계략으로 헐뜯고 비난하였다. 왕의 아우 대방공(帶方公) 왕보(王俌)는 경산부(京山府)로 추방하였고 평장사 한안인(韓安仁, ?~1122)을 섬으로 귀양 보냈다 죽였다. 또 최홍재(崔弘宰), 문공미(文公美), 이영(李永), 정극영(鄭克永) 등 50여 명을 귀양 보냈다. 자신의 친족을 요직에 배치하고 매관매직하여 자기의 세력을 심었다. 스스로 국공(國公)이 되어 자기의 왕태자와 같은 대우를 받았으며 자기 생일을 인수절(仁壽節)이라 부르고 전국에서 온 축하문을 전(箋)이라 불렀다. ……(중략)……

(이자겸은) 지군국사(知軍國事)가 되고 싶어 왕에게 자기 집으로 와서 임명장을 수여해 줄 것을 요청했고 그 날짜까지 강제로 정하였다. 비록 일이 실현되지는 않았으나 왕은 그를 자못 미워하게 되었다. 내시 김찬(金粲, ?~1135)과 안보린(安甫鱗, ?~1126)이 항상 왕을 보필하면서 왕의 뜻을 알아차리고, 동지추밀 지녹연(智祿延, ?~1126)과 함께 이자겸을 체포하여 먼 곳으로 귀양 보내고자 상장군 최탁(崔卓)⋅오탁(吳卓)과 대장군 권수(權秀), 장군 고석(高碩) 등을 불러서 계획을 세웠다. 당시 이지원(李之元)의 장인 척준경(拓俊京, ?~1144)이 그 아우 척준신(拓俊臣)과 함께 권세를 부리고 있었는데, 최탁 등은 평소부터 척준신이 하급 관리에서 병부상서(兵部尙書)로 임명되어 자신들의 상관이 된 것을 미워하였기 때문에 여기에 동참하였다.

약속을 정한 후 초저녁에 군사를 인솔하고 궁중으로 들어가서 먼저 척준신과 척준경의 아들 내시 척순(拓純)과 지후 김정분(金鼎芬), 녹사 전기상(田其上), 최영(崔英) 등을 죽이고 시체는 궁성 밖으로 던져 버렸다. ……(중략)…… 척준경이 궁궐 왼쪽의 작은 문으로 들어가니 금위별장(禁衛別將) 이작(李作)과 장군 송행충(宋幸忠)이 칼을 뽑아 들고 쫓아오므로 척준경은 물러났다. 이작이 문을 닫으니 척준경이 사람들에게 각 문을 지키게 하고 명령하기를 “안에서 나오는 사람이 있으면 바로 죽여라!”라고 하였다. 밤에 왕이 걸어서 산호정(山呼亭)까지 갔는데 시종이 다 도망가고 오직 근신(近臣) 임경청(林景淸) 등 10여 명만이 있었다. 왕은 혹시 해를 당하지나 않을까 두려워서 편지를 보내 이자겸에게 임금의 자리를 물려줄 것을 제의하였다. 그러나 이자겸은 양부(兩府)의 의견이 무서워서 감히 말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수(李壽, ?~1137)가 좌중에 소리쳐 말하기를, “임금이 비록 조서를 주었다 해도 이공(李公)이 어찌 감히 그렇게 할 수 있는가?”라고 하였다. 이자겸은 결국 자신의 뜻을 버리고 눈물을 흘리며 그 조서를 반환하면서 말하기를 “저에게는 두 마음이 없으니 전하께서는 이 점을 헤아려 주십시오”라고 하였다. ……(중략)……

이자겸과 척준경의 위세는 더욱 강해져서 그가 하는 일은 아무도 감히 간섭하지 못했다. ……(중략)……

왕은 내의(內醫) 최사전(崔思全, 1067~1139)과 몰래 모의하여 척준경에게 왕실을 위하여 충성을 바치라고 회유하니 척준경은 마음 속으로 옳게 여겼다. 왕은 척준경에게 조서를 내려 이르기를 “내가 사리에 어두워 흉악한 자들이 일을 저지르게 하여 대신들에게 심려를 끼쳤으니, 이는 모두 나의 죄이다. 이제부터 몸소 반성하고 잘못을 뉘우치며 신민들과 함께 그 덕을 새롭게 할 것을 하늘에 맹세한다. 그대는 다시 수신(修身)에 노력하여 지난 일은 다시 생각지 말고 성심껏 나를 도와 후환이 없도록 하라”라고 하였다. 때마침 이지언의 종(奴)이 척준경의 종에게 욕하면서 말하기를 “너의 주인이 왕의 자리에 대고 활을 쏘고 궁중에 불을 질렀으니 그 죄가 죽어야 마땅하고, 너도 적몰(籍沒)되어 관노비가 되어야 할 것인데 어찌 나를 욕할 수 있겠느냐?” 하였다. 척준경이 이 말을 듣고 크게 분노하여 이자겸의 집으로 달려가서 의관을 벗어 버리면서 말하기를 “내 죄가 크지! 담당 관아에 나아가 스스로 죄를 밝히겠다”라고 하고는 바로 나가면서 뒤도 돌아보지 않았다. 사람들이 말리자 자기 집으로 돌아가 누웠다. 이자겸은 이지미, 이공의를 보내서 화해를 청하였으나 척준경은 욕하면서 “이전의 난은 모두 너희들이 한 짓인데 어째서 유독 내 죄라고 하며 죽어야 마땅하다고 하느냐?”라고 말하고는 끝내 만나 보지도 않고 돌아가 고향에서 늙고 싶다고 선언하였다. 왕이 이 소문을 듣고 지추밀원사 김부일(金富佾, 1071~1132)을 보내어 속히 나와 일을 보라고 권하고 안장을 얹은 말을 주었다. ……(중략)……

이자겸은 십팔자(十八子)가 왕이 된다는 비기(秘記)를 들고는 왕위를 빼앗으려고 계획하여 독을 떡에 넣어 왕에게 먹게 하려 했다. 왕비가 몰래 왕에게 알리고 그 떡을 까마귀에게 던져 주었더니 까마귀가 그 자리에서 죽었다. 또 독약을 보내고 왕비를 시켜 왕에게 드리게 하였는데 왕비가 그릇을 들고 일부러 넘어져 엎질러 버렸다. 그 왕비는 바로 이자겸의 넷째 딸이다. 척준경이 이미 이자겸과 사이가 벌어졌는데 최사전이 또 이 틈을 타서 설득하니 척준경이 마침내 계책을 정하고 글을 올려 “충정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중략)……

척준경과 이공수가 협의하여 이자겸과 그 처자들을 팔관보(八關寶)에 가두고 장군 강호(康好), 고진수(高珍守) 등을 죽였는데 그들은 모두 이자겸이 지시하는 대로 행동한 자였다. ……(중략)……

이자겸은 얼마 후 영광(靈光)에서 죽었다.

『고려사』권127, 「열전」40 [반역1] 이자겸

李資謙, 中書令子淵之孫, 慶源伯顥之子, 以門蔭, 進爲閤門祗候. ……(中略)……

睿宗納資謙第二女爲妃, 由是驟貴, 至叅知政事⋅尙書左僕射⋅柱國, 進開府儀同三司⋅守司徒⋅中書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 尋加守大尉, 賜翼聖功臣號. 封其母金氏通義國大夫人, 妻崔氏朝鮮國大夫人. 同日降三勑于其第. 累加同德推誠佐理功臣⋅邵城郡開國伯, 食邑二千三百戶, 食實封三百戶, 諸子並進爵. 王薨, 太子幼, 諸弟頗覬覦, 資謙奉太子卽位, 是爲仁宗. 拜資謙恊謀安社功臣⋅守太師中書令⋅邵城侯, 食邑五千戶, 食實封七百戶. ……(中略)……

資謙恐他姓爲妃, 權寵有所分, 强請納第三女于王. 王不得已從之, 是日大風飛瓦拔木. 後又納其第四女, 又大風雨. ……(中略)……

資謙私遣其府注簿蘇世淸, 入宋上表進土物, 自稱知軍國事. 資謙權寵日盛, 有不附己者, 百計中傷, 竄王弟帶方公俌于京山府, 流平章事韓安仁于海島, 殺之. 又流崔弘宰⋅文公美⋅李永⋅鄭克永等五十餘人. 以其族屬, 布列要職, 賣官鬻爵, 多樹黨與. 自爲國公, 禮數視王太子, 號其生日仁壽節, 內外賀謝稱箋. ……(中略)……

又欲知軍國事, 請王幸其第授策, 勒定時日. 事雖未就, 王頗惡之. 內侍金粲⋅安甫鱗, 常侍左右, 揣知王意, 乃與同知樞密智祿延, 欲捕資謙流遠地, 召上將軍崔卓⋅吳卓⋅大將軍權秀⋅將軍高碩等, 圖之. 時之元妻父拓俊京, 與其弟俊臣, 頗用事, 卓等素疾俊臣, 自下位, 擢爲兵部尙書, 居己上, 故許之.

約旣定, 至初夜, 率兵入宮, 先殺俊臣及俊京子內侍純⋅祗候金鼎芬⋅錄事田其上⋅崔英等, 投尸於宮城外. ……(中略)…… 俊京入左掖門前, 禁衛別將李作⋅將軍宋幸忠, 拔劒逐之, 俊京 奔退. 作手闔門扉, 俊京使人守諸門, 令曰, 有自內出者, 卽殺之. 夜王步至山呼亭, 侍從皆散, 惟近臣林景淸等十餘人在. 王恐被害, 作書請禪位於資謙. 資謙畏兩府議, 未敢發言. 壽颺言於座曰, 上雖有詔, 李公豈敢如是. 資謙意遂沮, 涕泣還書曰, 臣無二心, 惟聖鑑諒之. ……(中略)……

資謙俊京, 威勢益煽, 其所施爲, 無敢誰何. ……(中略)……

王密與內醫崔思全謀, 諭俊京令効力王室, 俊京心然之. 王賜俊京詔曰, 惟朕不明, 致兇徒生事, 使大臣憂勞, 皆寡人之罪. 是用省躬悔過, 指天誓心, 冀與臣民, 惟新厥德. 卿其更勵厥脩, 無念旣往, 盡心夾輔, 俾無後艱. 會之彦奴罵俊京奴曰, 汝主射宁位, 火宮禁, 罪當死, 汝亦當沒爲官奴, 豈得辱我哉. 俊京聞之大怒, 走詣資謙第, 解衣免冠曰, 吾罪大矣, 當詣所司自辨, 徑出不復顧. 有人止之, 乃歸臥其家. 資謙遣之美⋅公儀請和, 俊京罵曰, 前日之亂, 皆爾等所爲也, 何獨謂我罪當死乎, 卒不與見, 因宣言欲歸老吾鄕. 王聞之, 遣知樞密院事金富佾, 趣令視事, 賜鞍馬. ……(中略)……

資謙因十八子之讖, 欲圖不軌, 置毒餠中以進. 王妃密白于王, 以餠投烏, 烏斃. 又送毒藥, 令妃進于王, 妃奉椀陽蹶覆之. 妃卽資謙第四女也. 俊京旣與資謙構隙, 思全又乘閒說之, 俊京乃決策附奏云, 願自効. ……(中略)……

俊京與公壽議, 囚資謙及妻子于八關寶, 斬其將軍康好⋅高珍守等, 皆資謙所指使者也. ……(中略)……

資謙尋死于靈光.

『高麗史』卷127, 「列傳」40 [叛逆1] 李資謙

이 사료는 12세기 문벌 귀족의 모순이 발생하여 일어난 사건인 이자겸(李資謙, ?~1126)의 난에 대한 것이다. 이자겸의 난이 발생하였던 12세기 전반 지배층 사이에서는 부의 분배를 둘러싸고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문벌 귀족과 그렇지 못한 중소 귀족 및 신진 관료들 사이에 갈등이 일어났다. 이러한 모습은 대토지 소유와 그에 연계된 상업 활동을 인정하는 대귀족과 자영농을 육성하여 관영 상업을 활성화시키고 재정을 확보하려는 왕권 또는 그 측근 사이에 갈등과 대립이 심화되어 나타난 현상이다. 이에 신진 세력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은 점차 줄어들 수밖에 없었고, 같은 정치 세력이라도 정치적 입장이나 이해관계가 달라지면 세력을 달리하는 모습이 나타나면서 왕위를 둘러싼 정치적 모반 사건이 계속 일어났는데, 이 사료는 그러한 과정을 보여 준다.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은 1122년 예종(睿宗, 재위 1105~1122)의 뒤를 이어 14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하였다. 인종이 즉위할 무렵 조정은 이자겸을 중심으로 한 외척 세력과 한안인(韓安仁, ?~1122)을 중심으로 한 관료 세력이 권력 쟁탈전을 벌이고 있었다. 예종 대에 이들은 왕의 중립 정책으로 세력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예종이 죽기 직전 신하들은 태자가 14세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외척의 발호를 막고 국가의 안정을 도모하려면 예종의 동생 중 한 사람을 즉위시키는 것이 옳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자겸을 중심으로 한 외척 세력은 태자를 왕으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두 세력이 논쟁을 벌이는 가운데 예종은 세상을 떠나고 태자가 왕위에 오르니, 그가 인종이다. 인종이 즉위하자 이자겸은 권력을 독점하여, 예종의 동생인 대방공 왕보(帶方公 王俌, ?~1122), 문하시랑평장사 한안인, 합문지후 이중약, 추밀원부사 문공미, 보문각 학사 정국영, 지어사대사 이영 등 50여 명을 왕위를 넘보았다 하여 죽이고 유배하였다. 이것이 ‘왕보의 사건’이다. 이로써 한안인 파를 제거한 이자겸은 조정을 장악하였고, 인종은 유명무실한 존재로 전락하였다.

절대 권력을 장악한 이자겸은 다른 성씨에서 왕비가 나오면 권력이 분산될 것을 우려하여 자신의 셋째 딸과 넷째 딸을 왕비로 들였다. 인종으로서는 이모들과 혼인한 셈이다. 또한 이자겸은 당시 군권을 장악하고 있던 문하시랑평장사 척준경과 사돈 관계를 맺는 등 군사적 기반도 확대해 나갔다.

이러한 권력을 바탕으로 이자겸은 친족들을 요직에 배치하고 매관매직하여 재산을 축적하였으며, 스스로 국공(國公)으로 자처하거나 자신의 생일을 인수절(仁壽節)이라 하여 전국에 축하문을 올리게 하였다. 더 나아가 군국지사(軍國知事)가 되고자 하여 왕이 직접 찾아와 책서를 수여할 것을 요구하는 등 권력 남용을 넘어 왕 위에 군림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에 불만을 갖던 인종은 이자겸의 반대 세력을 집결하여 1126년(인종 4년) 왕권 회복을 계획하였다. 내시지후 김찬, 내시녹사 안보린, 동지추밀원사 지녹연, 상장군 최탁, 오탁 등이 군사를 거느리고 궁궐로 돌아가 척준경(拓俊京, ?~1144)의 동생 병부상서 척준신(拓俊臣, ?~1126)과 아들 내시 척순 등 이자겸 세력의 일부를 제거하였으나 곧 이자겸의 반격을 받고 실패하였다. 이자겸 세력의 반격으로 생명의 위협을 느낀 인종은 이자겸에게 왕위를 넘겨줄 의사를 보이기도 하였다. 그런데 신하들의 반대를 의식한 이자겸이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아 인종은 가까스로 왕위를 넘겨주는 사태는 모면하였다. 하지만 인종의 측근 세력은 모두 살해되고 인종은 연금되었으며, 음식을 통제당하고 행동의 제약까지 받는 등 이자겸과 척준경에 의한 정사 농단은 더욱 심해졌다.

한편 인종은 계속 왕권을 회복할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인종은 내의군기소감 최사전(崔思全, 1067~1139)과 협의하여 이자겸과 척준경을 이간질시켜 떼어 놓을 계획을 세웠다. 때마침 노복들의 하찮은 싸움에서 번진 사소한 다툼으로 이자겸과 척준경의 사이가 벌어지자 척준경을 회유하여 이자겸을 제거하도록 하였다.

이를 눈치챈 이자겸은 ‘십팔자(十八子)가 왕이 된다’는 참설을 믿고 인종을 독살하려 하였으나 넷째 딸인 왕비의 방해로 실패하였다. 그러자 이자겸은 다시 자객을 시켜 왕을 살해하려 하였지만, 오히려 척준경에 의해 제거되었다. 이때 이자겸의 두 딸도 폐출됨으로써 이자겸의 난은 종결되었다.

인종은 이자겸을 제거한 척준경에게 공신 칭호를 주는 등 대우하였다. 그러나 1127년(인종 5년) 정지상(鄭知常, ?~1135)이자겸의 난 당시 척준경이 궁궐을 불태우고 왕에게 화살을 쏘는 등의 잘못을 했다며 탄핵하자 척준경을 유배시켰다. 이후 고려는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을 중심으로 한 문벌 귀족과 정지상을 중심으로 한 신진 관료 간의 권력 쟁탈전이 일어났다.

이자겸의 난은 당시 집권 세력의 이해관계와 부의 재분배가 얽혀 얼마나 많은 갈등과 분쟁이 발생하였는지 단적으로 보여 주는 사건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안인파의 등장과 그 역할-12세기 고려 정치사의 전개에 나타나는 몇가지 특징-」,『역사학보』99⋅100,E⋅J⋅Shultz,역사학회,1983.
「고려 예종⋅인종대 정치세력 비교연구」,『전남사학』17,김병인,전남사학회,2001.
「이자겸의 세력기반에 대하여」,『대구사학집』10,김윤곤,대구사학회,1976.
「고려 예종대 지배세력의 구성과 동향」,『역사교육논집』13⋅14합,남인국,경북대학교 역사교육과,1990.
「고려 인종대 정치세력의 성분과 동향」,『역사교육논집』15,남인국,경북대학교 역사교육과,1990.
「이자겸일파와 한안인일파의 족당세력; 고려중기 친속들의 정치세력화 양태」,『한국사론』17,노명호,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7.
「고려 인종조 양란과 귀족사회의 추이」,『고려사의 제문제』,박성봉,삼영사,1986.
「고려시대 경원이씨 가문의 정치적 변화에서의 혼인망-이자의⋅이자겸 난과 관련하여-」,『한국사학보』21,신수정,고려사학회,2005.
「고려 경원이씨 가문의 전개과정」,『한국학보』21,이만열,일지사,1980.
「고려중기 개혁정책과 그 사상적 배경-북송 ‘신법’의 수용에 관한 일시론-」,『수촌박영석교수화갑기념 한국사학논총』(상),정수아,논총간행위원회,1992.
편저
「고려 귀족사회의 제모순」, 김윤곤, 국사편찬위원회, 197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