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이자겸의 난과 서경 천도 운동

묘청의 서경 천도 운동

묘청(妙淸, ?~1135)서경의 승려로, 후에 정심(淨心)으로 이름을 고쳤다. 인종 6년(1128)에 일관(日官) 백수한(白壽翰, ?~1135)이 검교소감(檢校少監)으로서 서경 분사(西京分司)에 있으면서 묘청을 스승이라 불렀다. 두 사람은 음양비술(陰陽秘術)을 가지고 여러 사람을 현혹했다. 정지상(鄭知常, ?~1135)서경 사람인데, 그들의 말을 깊이 믿고 상경(上京=개경)의 운이 이미 쇠진하였으며 궁궐이 다 타 없어졌지만 서경(평양)은 제왕의 기운이 있으므로 임금이 이곳으로 수도를 옮겨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그리하여 왕의 근신인 내시낭중(內侍郎中) 김안(金安)과 모의하여 말하기를 “우리가 만약 임금을 모시고 옮겨 가서 서경을 수도로 만든다면 마땅히 중흥공신(中興功臣)이 될 것이니 단지 우리 한 몸이 부귀를 누릴 뿐만 아니라 자손을 위해서도 무궁한 복이 될 것이다”라 하고는 서경 천도를 떠들고 다니면서 매우 칭찬하였다. 근신(近臣) 홍이서(洪彛敍)와 이중부(李仲孚), 그리고 대신 문공인(文公仁), 임경청(林景淸)도 동의하였다. 마침내는 “묘청은 성인이요, 백수한 역시 그 다음 가는 성인이니 국가의 일을 일일이 자문한 후에 시행하고 그의 의견을 받아들인다면 정치가 제대로 될 것이고 국가의 태평을 보존할 것입니다”라는 상소문을 올렸다. 그리고 모든 관원에게 서명할 것을 요구했는데, 평장사 김부식(金富軾)과 참지정사 임원애(任元敳), 승선 이지저(李之氐)만이 서명하지 않았다.

상소문을 보자 왕은 비록 의심을 품었으나 여러 사람이 적극 주장하였으므로 믿지 않을 수 없었다. 이때 묘청 등이 왕에게 건의하기를, “우리들이 보건대 서경 임원역(林原驛)의 땅은 음양가들이 말하는 대화세(大華勢)이니 만약 이곳에 궁궐을 세우고 수도를 옮기면 국가의 혼란을 막을 수 있으며 금(金)나라가 공물을 바치고 스스로 항복할 것이며 36개 나라들이 모두 신하가 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드디어 서경으로 가서 수행한 재상 재추(宰樞)들에게 명령하여 묘청과 백수한을 데리고 임원역으로 가서 지세를 보게 하고 김안을 시켜 궁궐을 새로 짓게 하였다. 그런데 공사를 매우 급히 다그치며 진행한 데다 매우 추운 때를 만나 백성들의 원성이 자자하였다.

묘청과 백수한이 또 왕에게 아뢰기를 “개경의 지세(地勢)가 쇠퇴하였으므로 하늘이 재앙을 내려 궁궐이 모두 타 버렸으니 자주 서경으로 행차하여 재앙을 물리치고 복을 맞이하여 무궁한 큰 업적을 이룩하소서!”라고 하였다. 이에 왕이 여러 일관(日官)에게 물으니 모두 다 “아닙니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정지상, 김안 그리고 몇 명의 대신이 말하기를 “묘청이 말하는 것은 즉 성인의 법이니 어길 수 없습니다”라고 하였다.

국호를 대위(大爲)라 하고 연호는 천개(天開)라 하였으며 그 군대를 천견충의군(天遣忠義軍)이라 하였다. 그리고 관속을 배치하였는데 양부(兩府)에서 각 주군의 수령에 이르기까지 모두 서경 사람으로 임명하였다.

『고려사』권127, 「열전」40 [반역1] 묘청

妙淸西京僧, 後改淨心. 仁宗六年, 日者白壽翰, 以檢校少監, 分司西京, 謂妙淸爲師. 二人托陰陽秘術以惑衆. 鄭知常亦西京人, 深信其說, 以爲上京基業已衰, 宮闕燒盡無餘, 西京有王氣, 宜移御爲上京.

乃與近臣內侍郞中金安謀曰, 吾等若奉主上, 移御西都, 爲上京, 當爲中興功臣, 非獨富貴一身, 亦爲子孫無窮之福, 遂騰口交譽. 近臣洪彝敘⋅李仲孚及大臣文公仁⋅林景淸, 從而和之. 遂奏妙淸聖人也, 白壽翰亦其次也, 國家之事, 一一咨問而後行, 其所陳請, 無不容受, 則政成事遂而國家可保也. 乃歷請諸官署名, 平章事金富軾⋅叅知政事任元敱⋅承宣李之氐, 獨不署.

書奏, 王雖持疑, 以衆口力言, 不得不信. 於是妙淸等上言, 臣等觀西京林原驛地, 是陰陽家所謂大華勢, 若立宮闕御之, 則可幷天下, 金國執贄自降, 三十六國皆爲臣妾. 王遂幸西京, 命從行宰樞與妙淸⋅壽翰, 相林原驛地, 命金安, 營宮闕. 督役甚急, 時方寒沍, 民甚怨咨. ……(中略)……

妙淸⋅壽翰又奏, 上京地勢衰, 故天降災孽, 宮闕焚蕩, 須數御西京, 禳災集禧, 以享無窮之業. 王問諸日官, 皆曰不可. 知常⋅安及大臣等曰, 妙淸所言, 卽聖人之法, 不可違也. ……(中略)……

國號大爲, 建元天開, 號其軍曰天遣忠義. 署官屬, 自兩府至州郡守, 並以西人爲之.

『高麗史』卷127, 「列傳」40 [叛逆1] 妙淸

이 사료는 묘청(妙淸, ?~1135)서경 천도 운동과 관련한 사료이다. 1135년(인종 13년) 서경 세력은 풍수지리설을 내세워 서경(평양)으로 수도를 옮기고, 보수적인 개경의 문벌 귀족 세력을 누르는 한편 왕권을 강화함으로써 혁신 정치를 시행하려 하였다.

이자겸(李資謙, ?~1126)의 난 이후 김부식(金富軾, 1075~1151)과 임원애(任元敳) 가문이 빠르게 부상했지만, 또 다른 문벌 가문의 부상이 탐탁지 않았던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에게는 이수(李壽, ?~1137), 정지상(鄭知常, ?~1135) 등이 새로운 대안이었다. 서경 출신의 신진 관료였던 정지상묘청, 백수한(白壽翰, ?~1135) 등을 추천하여 세력화하였는데, 이 세력에는 김안(金安, ?~1135), 홍이서, 이중부와 같은 인종의 근신들과 문공인, 임경청 등의 대신, 그리고 최봉심(崔逢深, ?~?) 등의 무신들이 있었다. 이들을 서경 세력이라 한다.

이 무렵 북방 지역에서는 여진족이 금(金)을 세우고 요(遼)를 멸망시킨 후 고려에게 군신 관계를 요구하였다. 이자겸이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고려는 많은 신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금과 사대 관계를 맺고 있었다. 이에 서경 세력은 고려가 금나라에 사대하고 이자겸의 난을 겪는 등 어려움에 처하게 된 원인이 개경의 지덕(地德)이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나라를 중흥시키려면 지덕이 왕성한 서경으로 천도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나아가 이들은 칭제 건원을 주장하며 금을 정복하자는 주장까지 하게 되었다.

인종은 이러한 서경 천도론에 관심을 가지고 1127년(인종 5년)부터 자주 서경에 거동하였고, 서경 세력이 명당이라 주장하는 임원역(林原驛)에 대화궁(大花宮)을 건설하도록 하였다. 하지만 김부식을 중심으로 한 개경 세력은 서경 천도서경 세력이 정치 권력을 장악하려는 속임수라며 반발하였다. 이들은 국가에 닥친 어려움은 유교적 합리주의에 따라 극복해야 하며,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금과 사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개경 세력은 서경 천도론을 제기하며 성인(聖人)으로 추앙받던 묘청에 대해 사설(邪說)⋅요설(妖說)로 세상을 미혹되게 하는 화의 싹[禍萌]이라 하였고, 오직 간사함을 일삼아 임금을 속이는 기망(欺罔)을 일삼는다고 비판하였다. 또 그를 따르던 무리 역시 간당(奸黨)으로 몰아세웠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화궁이 준공 직후 벼락으로 30여 곳이 불에 타 파손되기도 하고, 인종서경을 행차하는 도중에 폭풍우가 몰아쳐 인마(人馬)가 살상되는 일이 발생하였다. 이에 인종서경으로 수도를 옮기는 것에 대해 주저하자 묘청 일파는 떡 속에 기름을 넣어 대동강에 가라앉히고 기름떡에서 떠오르는 오색 기름을 신룡(神龍)이 토한 침이라며 상서로운 기운이라는 조작극을 벌였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로 말미암아 서경의 지덕이 왕성하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잃기 시작했고, 인종서경 천도에 대해 회의감을 품게 되었다. 결국 인종은 천도 계획을 취소하고 그동안 복구공사를 마친 수창궁으로 돌아가 개경의 정비에 힘을 쏟았다.

서경 천도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묘청과 조광(趙匡, ?~1136) 등 서경 천도파는 1135년(인종 13년) 국호를 대위(大爲), 연호를 천개(天開)라 짓고, 군대를 천견충의군(天遣忠義軍)이라 부르며 반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새로운 왕을 옹립하지는 않았는데, 이는 반란이 왕을 교체하려는 역모가 아니라 개경 세력을 제거하고 서경으로 천도하기 위한 정치적 행동으로 보이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서경에서 반란이 일어났다는 보고를 받은 인종김부식을 평서원수(平西元帥)로 삼고 반란을 진압하게 하였다. 그동안 묘청 등이 인종에 대해 풍수도참과 비술, 요언, 칭제 건원 등으로 천도를 주장한 데 대해 비판하고 천도 운동을 무산시켰던 개경 세력은,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먼저 신속하게 개경에 있던 정지상, 백수한, 김안 등 묘청 일파를 숙청하거나 유배하였다.

김부식의 정부군이 개경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은 많은 성이 합세하여 전세는 서경 세력에게 불리하게 되었다. 정부군과의 항전에 전의를 상실하면서 분열되기 시작한 서경 세력 가운데 조광 등의 세력은 난을 수습하기 위해 묘청, 유참(柳旵)과 유참의 아들 유호(柳浩)의 머리를 베어 투항하고자 하였다. 이처럼 조광 등이 항복 의사를 밝혔음에도 개경 세력은 서경 세력에 대한 단호한 처벌을 추진하려 하였다. 이러한 계획을 알게 된 조광 등이 결사 항전을 다짐하고 끝까지 버틴 까닭에 난이 완전히 종결될 때까지는 1년여의 시간이 걸렸다.

토벌군 책임자로 공을 세운 김부식은 최고 관직인 문하시중 자리에 올랐으며, 인종의 명령으로 『삼국사기(三國史記)』를 편찬하기도 하였다. 이후 고려는 재상 중심의 관료 정치를 지향하고 개혁적 측면에서 법제를 바꾸기 보다는 유교적 윤리와 예의 확립을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통하여 통치하고자 하였다. 대의명분과 예, 도덕주의의 확립이라는 유교적 합리론에 철저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이렇게 묘청서경 천도 운동은 중앙 문벌 귀족이 집권 시기 이들과 지방 신진 관료 세력 간에 벌어진 대립∙투쟁이라는 성격을 내포하고 있다. 또한 중앙에 진출한 문벌 귀족 세력이 그들의 지위와 신분을 세습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모순이 노출되어 일어난 사건이다. 결국 서경 세력의 패배로 종결됨에 따라 중앙 문벌 귀족은 더욱 세력이 커지게 되었다.

한편,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1880~1936)는 묘청의 난에 대한 평가에 주목할 만한 견해를 제시하였다. 묘청의 난에 대해 “조선 역사상 일천년래 제일 대사건”으로 꼽으면서 이를 크게 세 가지 싸움으로 규정하여, ‘낭불양가(郎佛兩家) 대 한학파(漢學派)’, ‘독립당 대 사대당’, ‘진취 사상 대 보수 사상’ 등이라고 보았다. 즉 묘청의 난을 자주⋅독립 정신의 발로로 평가한 것이다.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이 이 사료는 결국 예종~인종 대에 걸쳐 확산된 귀족 세력의 안일함과 분열 양상, 금나라 사대론에 대한 반발, 풍수도참에 근거한 천도론의 의미, 칭제 건원을 통한 자주 국가 건설 등에 대한 당시의 정치적 갈등 상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새로운 변화를 추진했던 서경 세력의 패전과 몰락은 고려 귀족 사회의 모순 해결이 아닌 기존 질서의 확인과 지배 체제의 지속화라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었다. 즉, 이는 내재적 모순의 확대를 의미하였고, 이후 무신란이 일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묘청의 재검토」,『국사관논총』13,강성원,국사편찬위원회,1990.
「묘청난의 연구동향과 새로운 인식모색」,『백산학보』49,강옥엽,백산학회,1997.
「고려 인종대 정치세력의 성분과 동향」,『역사교육논집』15,남인국,경북대학교 역사교육과,1990.
「고려 인종조 양란과 귀족사회의 추이」,『고려사의 제문제』,박성봉,삼영사,1986.
「조선역사상 일천년래 제일대사건」,『삼국사기 연구논선집(국내편)』1,신채호,백산학회,1985.
「고려의 대외관계와 묘청의 난」,『사총』45,이정신,고려대학교 사학회,1996.
저서
『윤관과 묘청 천하를 꿈꾸다』, 김창현, 경인문화사, 2008.
편저
「고려 귀족사회의 제모순」, 김윤곤, 국사편찬위원회, 1970.

관련 이미지

대화궁터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