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몽골의 침략과 저항

유승단의 강화천도 반대론

유승단(兪升旦, 1168~1232)의 처음 이름은 유원순(兪元淳)으로 인동현(仁同縣) 사람이다. 입이 무겁고 말이 적으며 믿음직하고 겸손하였으며 아는 것이 많고 기억력이 좋았다. 특히 고문(古文)으로는 세상에서 유원순의 글을 첫째로 꼽았다. 경서와 사서에 대한 깊은 뜻을 묻는 사람에게 의문이 풀리도록 명석하게 풀이해 주었고, 심지어 불경까지 통달하였다. 일찍이 상서(尙書) 박인석(朴仁碩)의 집을 방문한 일이 있었는데, 박인석은 사람을 알아보는 데 식견이 있는 사람이라 그를 극진히 우대하였다. 사람들이 그 까닭을 묻자 박인석이 말하기를 “이 사람은 어두운 밤을 비추는 신기한 구슬과 같아서 아무리 구하려 해도 얻지 못할 인물이다. 하물며 그가 이처럼 찾아 주었는데 어떻게 우대하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

강종(康宗, 1152~1213)이 태자로 있을 때 (그를) 발탁해 막료로 삼았고, 과거에 급제하자 시학으로 임명하였다. 뒤에 강종이 강화도로 추방되자 유승단도 배척당하여 벼슬을 잃었다. 희종(熙宗, 1181~1237) 때 비로소 남경사록참군(南京司錄參軍)으로 임명되었으나, 유수(留守) 최정화(崔正華)와 사이가 좋지 않아 심악감무(深岳監務)로 강등되자 부임하지 않았다. 고종(高宗, 재위 1213~1259)이 어렸을 때 또한 그에게 글을 배웠으므로, 그가 즉위하자 유승단을 수궁서 승(守宮署丞)으로 임명하고 두터운 총애를 베풀었으며 나중에는 사부(師傅)로 삼았다. 이후 예부시랑(禮部侍郞), 우간의대부(左諫議大夫)를 거쳐 참지정사(參知政事)로 승진하였다.

몽골의 대군이 경기 지역으로 침입하자 최이(崔怡, ?~1249)가 재추 대신들을 모아 놓고 강화 천도를 의논하였다. 당시 평화가 오래 지속되어 개경의 호수가 10만 호에 이르고, 거리에는 단청으로 채색한 큰 집들이 즐비했으며, 사람들은 제 땅에 안착해 옮기기를 싫어하였다. 그러나 최이의 세력이 두려워서 감히 한마디도 발언하는 자가 없었다. 오직 유승단이 홀로 “작은 나라가 큰 나라를 섬기는 것은 도리에 맞는 일이니, 예로써 섬기고 믿음으로써 사귀면 그들도 무슨 명목으로 우리를 괴롭히겠는가? 성곽과 종사를 내버리고 섬에 구차히 엎드려 세월을 보내면서, 달마다 변방의 백성 가운데 장정들은 적의 칼날에 맞아 죽게 만들고 노약자들은 노예로 잡혀가게 하는 것이 국가를 위한 원대한 계책은 아니다”라고 반대하였으나, 최이는 (이를) 듣지 않았다.

고종 19년(1232)에 죽으니, 시호는 문안(文安)이라 하였다. 아들은 없다.

『고려사』권102, 「열전」15 [제신] 유승단

兪升旦, 初名元淳, 仁同縣人. 沉訥謙遜, 博聞强記. 尤工於古文, 世稱元淳文. 經史奧義有問者, 辨釋無疑, 至於釋典, 亦能旁通. 嘗過尙書朴仁碩家, 仁碩有藻鑑, 待之盡禮. 人問其故, 答曰, 此人如照夜神珠, 求不可得. 况敢自致.

康宗爲太子時, 選補僚屬, 擢第爲侍學. 康宗放江華, 升旦亦被斥不調. 熙宗朝, 始授南京司錄叅軍, 與留守崔正華有隙, 降授深岳監務, 不赴. 高宗在幼冲, 亦受學, 及卽位, 除守宮署丞, 恩眷甚厚, 遂爲師傅. 歷禮部侍郞⋅右諫議大夫, 進叅知政事.

蒙古大擧, 侵及京畿, 崔怡會宰樞, 議遷都江華. 時昇平旣久, 京都戶至十萬, 金碧相望, 人情安土重遷. 然畏怡, 無敢發一言者. 升旦獨曰, 以小事大, 義也, 事之以禮, 交之以信, 彼亦何名而困我哉. 弃城郭, 捐宗社, 竄伏海島, 苟延歲, 月使邊氓丁壯盡於鋒鏑, 老弱係爲奴虜, 非爲國長計也. 怡不聽.

十九年卒, 謚文安. 無子.

『高麗史』卷102, 「列傳」15 [諸臣] 兪升旦

이 사료는 강화 천도가 유승단(兪升旦, 1168~1232) 등의 주장으로 반대 의견이 우세한 상황에서 최우(崔瑀, ?~1249) 정권에 의해 일방적으로 결정되었음을 보여 준다. 기록에 의하면 고려 정부에서 강화 천도에 관한 논의는 총 네 차례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대부분의 대신들이 개경 고수론을 주장해 반대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결렬되었다. 그 중 이 사료에 나오는 것은 마지막에 개최된 회의로, 최우는 대다수 반대 의사와 유승단의 반대 의견 개진에도 불구하고 강화 천도를 결정하였다.

강화 천도 문제가 공식화되었을 당시 고려는 몽골의 1차 침입 후 재침을 우려하던 상황이었다. 1231년(고종 18년) 8월 살리타이[撒禮塔]가 이끄는 몽골군은 사신 저고여(箸告與)의 피살 사건을 구실로 압록강을 건너 고려에 침입하였다. 귀주성의 박서(朴犀)와 자주성의 최춘명(崔椿命, ?~1250) 등 몇몇 고려군이 전장에서 끝까지 항쟁하였지만, 몽골군은 서북부 지방을 휩쓸고 남하해 12월에는 개경을 포위하였다. 사정이 이러하자 최우는 몽골과의 화의 교섭을 적극적으로 시도하였고, 몽골이 이를 받아들여 1232년(고종 19년) 1월 요동으로 철수하면서 일단 어려운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그 대가로 고려는 서북면 지방의 14성에 다루가치 72명의 설치를 받아들여야 했고, 이후 개경에까지 다루가치가 파견되면서 몽골의 심한 내정 간섭을 받아야 했다. 또한 1000령의 수달피와 동남동녀(童男童女) 500명 및 공장(工匠)의 차출 등 과도한 공물 부담을 지게 되었으며, 몽골 사신 도단(都但)의 무례한 태도와 행패를 견뎌야 했다. 한편 안으로는 1232년 1월에 충주 관노의 난이 일어나는 등 초적과 지방민들의 저항 활동이 활발해져 정권에 위협을 가하고 있었다.

최우가 언제부터 강화 천도를 결심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1231년 12월경 경천부 부사 윤린(尹繗)과 녹사 박문의(朴文檥)로부터 강화도 피난을 건의 받고 사람을 보내 그 적합성을 살펴보게 한 것으로 보아 이때부터 강화 천도를 염두에 두고 있었던 것 같다. 이후 1232년 2월부터 천도 논의가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최우는 재추들을 모아 천도에 대해 논의하였지만 개경 고수론자들의 압도적인 반대로 회의가 결렬된 것으로 보인다. 그로부터 3개월이 지난 5월 최우는 재추들을 선경전(宣慶殿)에 모아 천도와 방어책을 논의하였고, 이틀 후에는 4품관 이상을 다시 모아 천도를 논의하였지만 대다수 관리들이 개경을 지키고 몽골군을 막자는 입장이었고, 최우의 측근인 재상 정무(鄭畝)와 대집성(大集成, ?~1236)만이 천도를 주장하며 대립하였다. 그러던 중 6월 15일 교위(校尉) 송득창(宋得昌)과 허송재(許公才) 등 고려 사신 일행이 몽골로부터 도망쳐 와서, 고려가 공물 납부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크게 노한 몽골군이 재침할 것이라는 소문을 전하였다. 이 소문을 접한 최우는 6월 16일 네 번째 천도 회의를 자신의 집에서 개최해 강화 천도를 확정 지으려 하였다.

강화 천도에 대한 당시 고려 내부의 의견은 최우와 그의 측근 세력이 주장한 강화 천도론, 유승단의 대몽 강화론(화친론), 야별초 지유 김세충(金世冲, ?~1232)과 대다수 재추들의 개경 고수론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최우와 그의 측근 세력은 몽골에 대응할 뚜렷한 방책이 없으므로 왕실을 보존하고 장기적 항쟁을 펼치기 위해 강화로 천도할 것을 주장하였다. 반면 유승단은 천도가 소수 권력층과 관리들의 피난일 뿐 대다수 백성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행위임을 지적하면서, 작은 나라가 큰 나라를 섬기는 사대(事大)의 예를 다한 외교적 교섭으로 몽골과 화친할 것을 주장하였다. 사료에서는 대다수 대신들이 강화 천도에 반대하였지만 감히 말을 못하는 가운데 유승단이 홀로 반대 주장을 하였다고 전한다.

이와 같이 유승단이 최우 정권의 정책을 비판할 수 있었던 것은 강직한 성품뿐 아니라 그가 대다수 관리들과 달리 최씨 정권이 아닌 왕권과 연결되어 관직에 등용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유승단은 몽골군의 압력을 받아 최우가 자주성에서 끝까지 항쟁한 최춘명을 처형하려고 할 때도 홀로 끝까지 반대하였으며, 시문을 통해 민중에 대한 연민을 드러내며 자신이 무능한 관리임을 부끄러워하는 등 무신 집권기 문신 관료로서 당시 현실에 대한 문제의식과 책임 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유승단은 국왕인 고종(高宗, 재위 1213~1259)의 사부로서 어릴 때부터 그를 가르치는 등 각별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따라서 유승단의 강화 천도 반대론은 자신의 소신과 다수의 여론뿐 아니라 국왕 고종의 의사를 대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야별초 지유 김세충은 개경태조 이래 지켜 온 도읍으로 인구도 많고 성벽도 견고할 뿐 아니라 군량도 풍부하므로 충분히 방어할 수 있다고 설득하면서 몽골과의 항전을 주장하였다. 김세충의 주장은 여러 야별초 지유들의 의사를 대변한 것으로 보이며, 최우에 의해 창설된 야별초 장교들조차 강화 천도에 반대하는 편에 섰다는 점에서 당시 천도에 반대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당시 개경 인구가 10만에 이르는 번화한 도시였다는 점에서 지배층이었던 재추 대신들도 천도를 꺼렸다. 그러나 최우개경 고수론을 주장한 김세충을 참형에 처하는 동시에 전격적으로 천도를 단행하였다. 당시 김세충은 야별초 지유로서 정6품에 해당하는 낭장 계급이었으므로 재추가 참석하는 천도 회의에 참석할 수 없었다. 그러나 김세충은 회의장 문을 밀치고 들어와, 개경을 버리고 강화도로 천도하는 것은 매우 졸렬한 소극적 방책이라며 최우를 비난하였다. 김세충은 뚜렷한 개경 방어책을 제시하지 못하였고, 직위를 이탈한 행동을 하였기 때문에 대집성 등에 의해 참소되어 참형을 당하였다. 이와 같이 당시의 중론은 천도를 반대하는 입장이었고, 고종 또한 천도에 부정적 입장이어서 왕의 강화 이전은 7월 6일에야 이루어졌다. 그리고 천도 결정 두 달 뒤이자 국왕의 강제 천도 한 달 후인 8월 28일 강화 천도에 반대하던 유승단이 사망하였다.

이 사료는 유승단의 강화 천도 반대 의견을 통해 강화 천도가 결정되는 과정과 이에 대한 지배층의 인식을 보여 주는 의미 있는 자료이다. 여기에 따르면 당시 천도가 다수의 반대 의견 속에서 최우에 의해 일방적으로 추진되었으며, 최씨 정권은 천도를 통해 장기적 항전을 표방하였지만 이것은 최씨 정권의 사적인 정치적 이해가 뒤섞여 나온 조치였다. 최씨 정권은 몽골과의 대전을 회피하고, 나아가 강화 수립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기 위해, 그리고 점점 드세어지는 초적과 지방 반민들의 반정부 활동으로부터 자신들의 안전과 정권 보전을 도모하기 위해 강화 천도를 단행한 것이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 강화도읍사 연구의 쟁점」,『사학연구』61,김기덕,한국사연구회,2000.
「강화천도의 배경에 관해서」,『대구사학』15⋅16합,김윤곤,대구사학회,1978.
저서
『고려시대 대외관계사 연구』, 김위현, 경인문화사, 2004.
『한국중세의 역사상』, 김윤곤, 영남대학교 출판부, 2001.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고려 삼별초의 대몽항쟁』, 윤용혁, 일지사, 2000.
『고려대몽항쟁사연구』, 윤용혁, 일지사, 199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