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몽골의 침략과 저항

박서의 귀주성 전투

박서(朴犀, ?~?)는 죽주(竹州) 사람이다. 고종 18년(1231)에 서북면병마사로 임명되었다. 몽골 원수(元帥) 살리타이가 철주(鐵州)를 짓밟은 후 귀주(龜州)에 다다르자 박서는 삭주 분도장군(朔州分道將軍) 김중온(金仲溫)과 정주 분도장군(靖州分道將軍) 김경손(金慶孫, ?~1251) 및 정주⋅삭주⋅위주⋅태주 등의 수령들과 함께 각기 군사를 인솔하고 귀주로 모였다. 박서는 김중온 부대에게 성의 동서쪽을, 김경손 부대에게 성의 남쪽을 지키게 하고, 도호별초(都護別抄)와 위주⋅태주 별초(別抄) 250여 명을 세 방면으로 나누어 지키게 하였다. 몽골군이 성을 여러 겹으로 포위하고 밤낮으로 서⋅남⋅북문을 공격하였지만, 성 안의 군사들이 적을 기습 공격해 승리하였다. 몽골군이 위주부사(渭州副使) 박문창(朴文昌)을 생포해 성 안으로 보내 항복을 권유하자 박서가 그의 목을 베어 죽였다. 또 몽골군이 정예 기병 300명을 선발하여 북문을 공격하였으나 박서가 싸워서 적을 물리쳤다.

몽골군이 누거(樓車)와 큰 평상을 만들어 쇠가죽으로 싸고 그 속에 병사들을 감추어 성 밑까지 와서 굴을 파고 성 안으로 들어오려고 하였다. 박서가 성 안에서 굴을 뚫고 끓는 쇳물을 부어 누거를 불태우니 땅이 꺼져 몽골군 30명이 깔려 죽었다. 그리고 썩은 이엉(茨)에 불을 붙여서 평상을 불태우니 몽골군이 놀라 우왕좌왕하다 흩어졌다. 몽골군이 또 대포차(大砲車) 15문으로 성의 남쪽을 공격해 상황이 급박해지자, 박서는 성 위에 높이 대(臺)를 쌓고 그 위에서 포차(砲車)로 돌을 쏘아서 적을 물리쳤다. 몽골군이 이번에는 섶에 사람의 기름을 적시어 잔뜩 쌓아놓고 불을 질러 성을 공격하였다. 박서는 물로 그 불을 끄려 했으나 더 불타오르자, 군사들에게 진흙을 가져오게 하여 그것을 물에 풀어서 뿌리니 불길이 꺼졌다. 몽골군이 수레에다 건초를 싣고 여기에 불을 질러 성 문루(門樓를 공격하였다. 그러자 박서가 미리 준비해 두었던 물을 망루 위에서 뿌리니 불이 곧 꺼졌다.

이와 같이 몽골군이 30일 동안 성을 포위하면서 온갖 방법으로 공격하였음에도 박서가 임기응변으로 굳게 막아내자 몽골군이 이기지 못하고 퇴각하였다. 다시 북계(北界)의 여러 성의 병력을 강제로 몰고 와서 포차 30문을 늘어놓고는 공격하여 성곽 50칸(間)을 부수었다. 박서는 무너진 성벽을 곧바로 수리하고 또 쇠줄로써 막아버리니 몽골군이 다시는 감히 공격하지 못하였으며, 박서가 나가서 싸우자 크게 이겼다. 몽골군이 또다시 대포차로 공격하자 박서도 포차로 돌을 날려 적군을 무수히 죽이니, 몽골군이 퇴각해 목책을 세우고 그 안에서 수비하였다.

살리타이가 고려 사람인 통역 지의심(池義深)과 학록(學錄) 강우창(姜遇昌)을 귀주로 보내어 항복을 권유하는 회안공(淮安公) 왕정(王侹, ?~1234)의 글을 전하였으나 박서는 듣지 않았다. 살리타이가 다시 사람을 보내 설득해도 박서는 굳게 지키면서 항복하지 않았다. 몽골군이 또다시 운제(雲梯)를 만들어 성을 공격하자 박서가 대우포(大于蒲)로 맞서 싸워 모조리 부셔 버리니 사다리가 접근할 길이 없었다. 대우포란 것은 큰 칼날이 장착된 거대한 무기이다.

이듬해에 왕이 후군 지병마사(知兵馬使)⋅우간의대부(右諫議大夫) 최임수(崔林壽)와 감찰어사(監察御使) 민희(閔曦)를 파견해 몽골 사람을 이끌고 귀주성 밖에 가 “조정에서 이미 회안공 왕정을 파견하여 몽골군과 강화하였고 우리 3군도 이미 항복하였으니 전투를 그만두고 나와서 항복하라”고 설득하게 했다. 여러 차례 설득했지만 박서가 그래도 항복하지 않자 민희는 박서의 고집에 격분하여 자기 칼로 자신의 목을 찌르려 하였다. 최임수가 다시 설득하자 그제야 박서 등도 왕명을 어기기 어려워 비로소 항복하였다. 그 후에 몽골 사신이 와서 박서가 성을 굳게 지키며 항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죽이려 하자 최우가 박서에게 말하기를 “그대의 국가에 대한 충성과 절개는 비할 바 없으나, 몽골의 말도 두려운 일이니 그대는 잘 생각해 처신하라”고 하였다. 이에 박서는 물러나 고향으로 돌아갔다.

몽골이 귀주를 포위하고 있을 때 몽골군 중에서 70세에 가까운 늙은 장수가 있었는데, 그가 성과 보루, 병기를 자세히 돌아보고 탄식하기를 “내가 성인이 된 후 군대에 들어와 천하의 각종 성지(城池)에 대한 공방전을 무수히 보았으나 이처럼 맹렬하고 오랜 공격을 당하면서도 끝내 항복하지 않은 곳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이 성을 굳게 지킨 여러 장수들은 후일에 반드시 장군이나 재상이 될 인재들일 것이다”라고 하였다. 과연 박서는 후에 문하평장사(門下平章事)에 임명되었다.

『고려사』권103, 「열전」16 [제신] 박서

朴犀, 竹州人. 高宗十八年, 爲西北面兵馬使. 蒙古元帥撒禮塔, 屠鐵州, 至龜州, 犀與朔州分道將軍金仲溫⋅靜州分道將軍金慶孫, 靜⋅朔⋅渭⋅泰州守令等, 各率兵, 會龜州. 犀以仲溫軍守城東西, 慶孫軍守城南, 都護別抄及渭⋅泰州別抄二百五十餘人, 分守三面. 蒙古兵圍城數重, 日夜攻西⋅南⋅北門, 城中軍突出擊走之. 蒙古兵, 擒渭州副使朴文昌, 令入城諭降, 犀斬之. 蒙古選精騎三百, 攻北門, 犀擊却之.

蒙古創樓車及大床, 裹以牛革, 中藏兵, 薄城底, 以穿地道. 犀穴城, 注鐵液, 以燒樓車, 地且陷, 蒙古兵壓死者, 三十餘人. 又爇朽茨, 以焚木床, 蒙古人錯愕而散. 蒙古又以大砲車十五, 攻城南甚急, 犀亦築臺城上, 發砲車飛石却之. 蒙古以人膏, 漬薪厚積, 縱火攻城. 犀灌以水, 火愈熾, 令取泥土, 和水投之, 乃滅. 蒙古又車載草, 爇之攻譙樓. 犀預貯水, 樓上灌之, 火焰尋息.

蒙古圍城三旬, 百計攻之, 犀輒乘機應變, 以固守, 蒙古不克而退. 復驅北界諸城兵來攻, 列置砲車三十, 攻破城郭五十間. 犀隨毁隨葺, 鎖以鐵絙, 蒙古不敢復攻, 犀出戰大捷. 蒙古復以大砲車攻之, 犀又發砲車飛石, 擊殺無筭, 蒙古退屯, 樹柵以守.

撒禮塔遣我國通事池義深⋅學錄姜遇昌, 以淮安公侹牒, 至龜州諭降, 犀不聽. 撒禮塔復遣人諭之, 犀固守不降. 蒙古又造雲梯攻城, 犀以大于浦迎擊之, 無不糜碎, 梯不得近. 大于浦者, 大刃大兵也.

明年, 王遣後軍知兵馬事右諫議大夫崔林壽⋅監察御史閔曦, 率蒙古人, 往龜州城外, 諭曰, 已遣淮安公侹, 講和于蒙古兵, 我三軍亦已降, 可罷戰出降. 諭之數四, 猶不降, 曦憤其固守, 欲拔劒自刺. 林壽更諭之, 犀等重違王命, 乃降. 後蒙古使至, 以犀固守不降, 欲殺之, 崔怡謂犀曰, 卿於國家, 忠節無比, 然蒙古之言, 亦可畏也, 卿其啚之. 犀乃退歸其鄕.

蒙古之圍龜州也, 其將有年幾七十者, 至城下, 環視城壘⋅器械, 歎曰, 吾結髮從軍, 歷觀天下城池攻戰之狀, 未嘗見被攻如此而終不降者. 城中諸將, 他日必皆爲將相. 後犀果拜門下平章事.

『高麗史』卷103, 「列傳」16 [諸臣] 朴犀

이 사료는 몽골의 1차 침입 당시 귀주성에서 박서(朴犀, ?~?)가 지휘하는 고려군이 몽골의 대군을 맞아 끝까지 항쟁해 성을 지켜 냈다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당시 고려군과 몽골군의 전술과 무기, 고려인의 끈질긴 저항 정신, 몽골의 침입에 대한 최씨 무신 정권의 대응을 알 수 있다.

1231년(고종 18년) 8월 몽골 사신 저고여(箸告與)의 피살 사건을 구실로 살리타이(撒禮塔, ?~1232)가 이끄는 몽골의 대군이 압록강을 건너 고려에 침입하였다. 몽골군은 함신진(의주)과 철주를 공략하고 다시 안주를 평정해 그곳을 본영으로 삼고 각지를 공격하였다. 당시 북방의 성⋅진에는 주진군(州鎭軍)이 배치되어 있었지만, 몽골군의 침입이 시작되었을 당시 고려의 정부군은 크게 약화되어 제구실을 할 수 없는 처지에 있었다. 그런 가운데서도 몇몇 전장에서는 몽골군에 맞서 승리를 거두었으며, 특히 서북면병마사 박서가 지휘하는 귀주성에서는 각종 무기를 동원한 몽골군의 맹렬한 공격에 잘 대응해 이들을 끝내 격퇴시켰다.

박서의 본관은 죽산(竹山)이며, 호부상서를 역임한 박인석(朴仁碩, 1143~1212)과 추밀원사를 역임한 김천의 딸인 어머니 사이에서 7남 3녀 중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증조부는 추밀원부사를 역임한 박정유(朴挺蕤, 1089~1144), 조부는 지문하성사를 지낸 박육화로 그의 가문은 무신 집권기에 이미 명문으로 성장하였다. 몽골 침입 당시 서북면병마사로 재임 중이었던 박서는 몽골군이 귀주성 밑에 굴을 파 성 안으로 들어오려고 하자 굴속으로 쇳물을 부어 몽골군을 섬멸하였으며, 몽골군이 사람 기름에 불을 붙여 성을 공격하자 진흙에 물을 부어 불길을 잠재웠고, 몽골군이 다시 건초에 불을 붙여 공격하자 물을 부어 불길을 잡았다. 또한 누거⋅대포차⋅운제 등의 몽골군 병기에 포차⋅대우포 등으로 적절히 대응해 한 달간의 무차별 공격을 물리쳤다. 결국 몽골군도 이들을 어찌하지 못하고 살리타이는 저항군을 그대로 내버려 둔 채 휘하의 세 장수에게 명하여 남하를 계속해 개경을 위협하도록 하였다.

당시 고려의 최고 집권자인 최우(崔瑀, ?~1249)는 몽골군의 침입 소식을 접한 후 재상들을 자기 집에 모아 3군을 출동시키기로 결정하고 대장군 채송년(蔡松年, ?~1251)을 북계병마사로 임명하는 한편 여러 도의 군사를 징집하였다. 이들 방어군은 남하하던 몽골군과 부딪쳐 어느 정도 성과를 올리기도 하였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뒤이은 전투에서 패배해 결국 개경이 포위되었고 계속 남하한 몽골군에 의해 광주⋅충주⋅청주까지 공격당했다.

사료에 보면 곳곳에서 치열한 항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고려 정부는 왕족인 회안공 왕정(淮安公 王挺, ?~1234)을 살리타이에게 파견해 화의를 교섭한 사실을 알 수 있다. 정부의 화의 교섭에도 불구하고 박서는 항복을 계속 거부하다가 국왕의 명령을 받고서야 할 수 없이 항복하였다. 이는 무력했던 고려 정부의 대응과 비교되면서 이후 귀주성의 장군 박서와 김경손(金慶孫, ?~1251)은 백성들의 추앙을 받는 인물이 되었다.

결국 살리타이가 고려 정부의 화의 교섭 요청을 받아들여 1232년(고종 19년) 1월 요동으로 철수하자 고려 조정은 일단 어려운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그 대가로 고려는 서북면 지방의 40여 성에 72명의 다루가치를 설치해야 하였고, 이후 개경에까지 다루가치가 파견되면서 몽골의 심한 내정 간섭과 많은 공물 부담을 감수해야 하였다. 1차전 이후 가중되는 몽골의 압력에 최씨 정권은 항전을 다짐하며 강화 천도를 단행하였지만, 강화도로 천도한 후에는 그곳의 방위에만 주력하였을 뿐 다른 지역의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어떤 대책도 강구하지 않았다. 몽골과의 오랜 전쟁 기간 중 고려 정부가 3군을 편성해 몽골과 정면 대결한 것은 그나마 1차 침입 때 단 한 번에 지나지 않았고, 이후의 전투는 실제적으로 농민⋅천민 등 지방민들의 자위적 항전에 맡겼다.

귀주성 전투에 참여했던 70여 세의 몽골군 노장수가 “내가 20세부터 전투에 참가하여 천하의 무수한 성을 공격했으나, 이처럼 맹렬하고 오랜 공격을 버티며 항복하지 않은 곳은 본 적이 없다.”고 감탄했을 만큼, 귀주성 전투는 고려인의 감동적이고 끈질긴 저항 정신을 잘 보여준다. 그러나 전쟁을 총지휘하여 온 국력을 결집해야 할 중앙의 무신 정권이 자신들의 안위에만 급급하여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상황에서 일부 지휘관들의 고군분투만으로는 몽골의 대군을 물리칠 수 없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몽고의 제1차 침공과 피함 북계 14대성의 항전,『한국사연구』146,강재광,한국사연구회,2009.
「최씨 무인 정권의 대몽 강화 교섭에 대한 일고찰」,『국사관논총』45,신안식,국사편찬위원회,1993.
「고려 대몽항쟁기 강화론의 연구」,『역사학보』151,이익주,역사학회,1996.
저서
『고려시대 대외관계사 연구』, 김위현, 경인문화사, 2004.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새로 쓴 5백년 고려사』, 박종기, 푸른역사, 2008.
『고려 대몽 항쟁사 연구』, 윤용혁, 일지사, 1991.
『고려 삼별초의 대몽 항쟁 연구』, 윤용혁, 일지사, 200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