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몽골의 침략과 저항

노군잡류별초의 활약

당초 충주부사 우종주(于宗柱)가 문서를 처리하는 데 매번 판관(判官) 유홍익(庾洪翼)과 의견이 충돌하곤 하였다. 몽골군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성을 수비하는 문제를 논의할 때도 의견이 달랐다. 그래서 우종주는 양반 별초를 이끌고 유홍익은 노군(奴軍)과 잡류(雜類)로 편성된 별초를 통솔하면서 서로 시기하였다.

몽골군들이 침공하자 우종주⋅유홍익과 양반 별초들은 모두 성을 버리고 도망쳤으나 오직 노군과 잡류 별초들은 합력하여 적을 격퇴하였다. 몽골군이 물러간 뒤에 우종주 등이 돌아와 관아와 사저에서 사용하던 은그릇을 검사하였다. 노군들은 은그릇이 부족한 것은 몽골군이 가져간 것이라고 말하였으나 호장(戶長) 광립(光立) 등은 비밀리에 노군의 두목을 암살하고자 하였다.

노군들이 이를 알고 말하기를, “몽골군이 오면 모두 도망쳐 숨고 성을 지키지 않던 자들이 이제 와서 그들이 약탈하여 간 것을 도리어 우리에게 죄를 뒤집어씌워 죽이려 하는가? 이렇게 될 바에야 어찌 먼저 손을 쓰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 그리고 장례를 지내는 데 참여한다고 속이고 나각(螺角)을 불어 무리들을 소집하였다. 먼저 주모자의 집으로 몰려가서 집에 불을 질러 태워 버리고 권세가 가운데 평소에 불만이 있었던 사람들을 남김없이 잡아 죽였다. 한편으로 고을 안에 명령하기를 “만일 이들을 숨기는 자가 있으면 그 가족도 모두 죽이겠다”고 하였다. 그래서 혹 숨겨 둔 흔적이 발각되면 부인과 어린아이까지 모두 죽였다.

왕이 이자성(李子晟, ?~1251) 등에게 3군을 이끌고 가서 (노군들을) 토벌토록 했다. 3군이 달천(達川)에 이르렀으나 물이 깊어 건너지 못하였다. 그래서 다리를 만들려 하는데 노군 괴수 몇 사람이 개울 건너편에서 말하기를 “우리가 주모자를 죽이고 항복하려 한다”고 하였다. 이자성이 대답하기를 “그렇게 한다면 너희를 다 죽이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적의 괴수들이 성 안으로 돌아가서 주모자인 승려 우본(牛本)의 머리를 베어 왔다. 관군이 이틀간 (달천 건너편에서) 머물렀는데 노군 중에서 건장하고 용맹한 자들은 모두 도망쳐 숨었다. 이후 관군이 성 안으로 들어와 그 잔당을 모조리 잡아 죽이고 노획한 재물과 우마(牛馬) 등을 가져다 바쳤다.

『고려사』권103, 「열전」16 [제신] 이자성

初忠州副使于宗柱, 每簿書間, 與判官庾洪翼有隙. 聞蒙古兵將至, 議城守, 有異同. 宗柱領兩班別抄, 洪翼領奴軍⋅雜類別抄, 相猜忌.

及蒙古兵至, 宗柱⋅洪翼與兩班等, 皆棄城走, 唯奴軍⋅雜類, 合力擊逐之. 蒙古兵退, 宗柱等還州, 檢官私銀器. 奴軍以蒙古兵掠去爲辭, 戶長光立等, 密謀殺奴軍之魁者.

奴軍知之曰, 蒙古兵至, 則皆走匿不守, 乃何以蒙古人所掠, 反歸罪吾輩, 欲殺之乎. 盍先圖之. 乃詐爲會葬者, 吹螺集其徒. 先至首謀者家, 火之, 凡豪强之有素怨者, 搜殺無遺. 且令境內曰, 敢匿者, 滅其家. 於是, 或有匿者, 則婦人小兒皆被害.

王又遣子晟等, 率三軍討之. 三軍至達川, 水深未涉. 方造橋, 奴軍賊魁數人, 隔川告曰, 吾等欲斬謀首出降. 子晟曰, 如此則不必盡殺汝輩也. 賊魁等還入城, 斬謀首僧牛本以來. 官軍留屯二日, 奴軍勇健者皆逃匿. 官軍入城, 擒支黨, 悉誅之, 以所獲財物牛馬, 來獻.

『高麗史』卷103, 「列傳」16 [諸臣] 李子晟

이 사료는 노군잡류 등의 별초군이 몽골 침입에 맞서 싸워 승리를 거뒀지만, 도리어 몽골군이 약탈한 물건에 대한 책임을 뒤집어씌우자 난을 일으킨 사건으로 당시 고려 사회의 한계를 잘 드러내고 있다.

1232년(고종 19년) 12월 여⋅몽 간 화의가 진행되는 동안 몽골군이 충청도 방면으로 내려갔으나 광주민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혀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12월 초에는 몽골군이 개경을 포위한 뒤 남하하자 충주성에서 별초군이 조직되었다. 부사 우종주(于宗柱)는 양반 별초를 지휘하고, 판관 유홍익(庾洪翼)은 노군잡류별초를 지휘하였는데, 정작 몽골군이 공격하자 지휘관과 양반 별초는 모두 도망쳤다. 그러나 노군잡류별초 등만 남아 지광수(池光守)와 승려 우본(牛本) 등의 지도 아래 성을 끝까지 지켰다. 노군은 관청에서 사역하는 공노비를 주축으로 결성된 부대이고, 잡류는 관청에서 기술직에 종사하거나 관인을 보필하는 일종의 잡역을 담당하던 사람들이었다. 사회적으로 낮은 계층민 스스로 성을 지켜 낸 것이다.

그런데 도망쳤던 우종주 등은 돌아와서 은그릇이 없어진 것을 알고 그에 대한 책임을 노군들에게 씌우고 노군의 지휘관을 죽이려고 하였다. 여기에 분노한 노군들은 대대적인 반란을 일으켜 양반들을 마구 살해하였다. 노군들이 반란을 일으키자 정부에서 안무별감을 파견하여 달래고 최우(崔瑀, ?~1249)가 지광수 등에게 직접 상과 벼슬을 줘 이를 진압하였다. 이 사건은 몽골군과의 전투 이면에 고려 지배층과 피지배층의 갈등이 있었음을 잘 보여 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충주노군의 난과 대몽항전」,『호서문화연구』1,손홍열,충북대학교 호서문화연구소,1981.
「고려 대몽항쟁기의 민란에 대하여」,『사총』30,윤용혁,고려대학교 사학회,1986.
「충주민의 대몽항전과 몇 가지 관련 문제」,『예성문화』16⋅17합,윤용혁,예성문화연구회,1996.
「13세기 몽고의 침략에 대한 호서지방민의 항전-고려 대몽항전의 지역별 검토(1)-」,『호서문화연구』4,윤용혁,충북대학교 호서문화연구소,1984.
「제5차 여몽전쟁과 충주산성의 위치비정」,『상명사학』6,최규성,상명사학회,1998.
저서
『고려 무인정권과 지방사회』, 신안식, 경인문화사, 2002.
편저
「몽고의 침입에 대한 항쟁」, 강진철, 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