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원의 간섭

이제현의 입성 반대 상서

후에 다시 원나라에 갔을 때 유청신(柳淸臣)과 오잠(吳潛)이 원나라 정부에 상서하여 우리나라를 한 성(省)으로 만들어 중국 본토에 병합할 것을 제의하였다. 이에 대하여 이제현(李齊賢)이 원나라 도당(都堂)에 글을 올려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중용(中庸)』에 이르기를 ‘대저 나라를 다스리는 자는 아홉 가지 원칙이 있지만 그것을 실행하는 목적은 하나이다. 끊어진 왕통을 잇게 하고 망하는 나라를 일으켜 주며 어지러운 것을 다스려주고 위태로운 것을 붙들어 주며, 하사품을 후하게 주고 공물은 적게 받는 것은 바로 제후(諸侯)를 포섭하기 위함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를 설명하는 자가 말하기를 ‘후손이 없는 나라는 계승하게 하고 멸망한 제후들에게 영지를 주어 위와 아래가 서로 편안케 하며 크고 작은 나라들이 서로 돕게 하면 온 천하가 모두 힘을 다하여 왕실을 보위할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옛날 제환공(齊桓公)이 떠돌던 형(邢)후를 형 땅으로 이주시키니 그가 자기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여겼으며, 멸망한 위(衛)나라를 위후에게 다시 봉하여 주었더니 그는 자기 나라가 망하였던 것을 알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것이 바로 제환공이 여러 나라를 규합하여 온 천하를 바로잡아 오패(五覇)의 우두머리로 된 이유였습니다. 패자(覇者)도 이렇게 노력할 줄 알았거늘 하물며 세상에서 가장 광대한 지역을 차지하고 온 천하를 한 집으로 만든 분은 어떻겠습니까?

생각건대 저희 나라는 태조 왕씨가 개국한 지 대략 400여 년이며 신하로서 성조(聖朝)를 섬겨 해마다 공물을 바친 것도 100여 년이었습니다. 그동안 나라 백성들에게 입힌 덕이 깊지 않은 바 아니요, 원나라 조정에 세운 공로도 두텁지 않다고 할 수 없습니다. 무인년(1218년)에 요나라 유민이 세운 대요수국(大遼收國)의 아들 금산 왕자(金山王子)가 중국의 백성을 약탈하고 동쪽으로 와서 저희 나라의 섬에 들어가 제멋대로 날뛰니, 태조 성무 황제(太祖聖武皇帝)께서 합진(哈眞)과 찰라(扎剌) 두 원수를 보내 적을 토벌하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때마침 큰 눈이 내려 군량을 수송할 수 없게 되자 저희 충헌왕이 조충(趙沖)과 김취려(金就礪)를 시켜 양식과 무기를 보급하니, 아군은 대나무를 쪼개듯이 적을 사로잡고 죽였습니다. 이에 두 원수는 조충 등과 형제의 의를 맺고 영원히 잊지 말 것을 맹세하였습니다.

또 세조 황제께서 강남에서 회군하실 때 우리 충경왕(고려 원종)이 천명이 세조 황제께 돌아가서 인심을 복속시킬 것을 알고 5000여 리를 거쳐 양초(梁楚) 지방까지 가서 찾아 뵈었고, 충렬왕 역시 직접 조정에 나아가 인사 드리는 일을 조금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또 일본을 정벌할 때는 나라의 모든 국력을 기울이고 선봉에 섰으며, 합단(哈丹)을 추격할 때는 원나라 군대를 도와 적의 괴수를 섬멸하였습니다. 이처럼 황제 폐하를 위해 바친 노력은 일일이 거론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공주를 출가시켜 대대로 친밀한 인척 관계를 가졌으며 옛날부터 전해 오는 관습을 고치지 않게 하여 종묘사직을 지키게 하셨으니, 이는 세조 황제께서 내리신 조서 내용에 따른 것입니다.

지금 들으니 원나라 조정에서 저희 나라에 행성(行省)을 설치하여 중국의 다른 지방과 같은 행정 구역으로 만든다고 합니다. 만일 그것이 사실이라면 저희 나라의 공로는 막론하고라도 세조 황제의 조서(詔書)는 어떻게 할 것입니까? 몇 년 전 11월에 황제 폐하께서 새로 내리신 조서의 한 조항에 ‘옳지 못한 것과 올바른 것을 서로 다른 길로 가게 함으로써 나라 안을 편안하게 하여 세조 시대의 정치를 회복할 것’이라 하셨습니다. 폐하의 조서는 실로 온 세상 사람의 복(福)인데 유독 저희 나라의 일에 대해서만 세조 황제의 조서를 따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중용』이란 서적은 공자의 문인들이 후대에 교훈을 전한 것으로 결코 헛된 말이 아닙니다. 그 내용을 보면 ‘왕통을 이어준 나라는 내가 또 보살펴 주고 망한 나라는 내가 일으켜 줄 것이며 어지러운 것은 다스리고 위태로운 것은 안정시킨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아무런 이유 없이 조그마한 나라의 400년 왕업을 하루 아침에 단절시켜 나라에 주인이 없게 하고 종묘 제사도 끊어지게 한다는 것은 이치로 따져 보아도 결코 적절하지 않습니다.

다시 생각건대 저희 나라는 땅이 1000리도 되지 않으며 그 중에 산림과 냇가와 연못 등 경작하지 못하는 토지가 10분의 7이나 되어 토지에 세를 부과하여도 운반하는 비용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며 백성에게 조세를 부과하여도 관리의 봉급을 주기에도 부족한 형편이니, 원나라 조정의 재정에 비교한다면 새 발의 피밖에 되지 않을 것입니다. 더구나 저희 나라는 중국에서 멀고 백성은 어리석은 데다 언어가 중국과 다르며 행동 양식 또한 매우 다르니, 만일 저희 나라에서 이러한 소문을 들으면 반드시 의구심을 품게 되어 집집마다 다니며 타일러도 안심시키지 못할까 걱정됩니다. 또 왜(倭)와는 바다를 두고 마주 보고 있으므로 만일 그들이 이 소문을 듣게 되면 우리의 처지를 거울로 삼아 자신들의 취하여 온 방침이 옳았다고 생각하지 않겠습니까?

바라건대 집사 각하께서는 저희의 공로를 잊지 않은 세조 황제의 의도를 따르시고 『중용』이 후세에 남긴 교훈을 살려, 나라는 그 나라대로, 사람은 그 사람대로 각자 정치와 재정에 힘쓰게 하여 중국을 지키는 울타리로 삼아 저희의 무궁한 기쁨을 계속 누리게 하소서. 이렇게 되면 어찌 삼한(=고려) 백성들만이 집집마다 기뻐하고 황제 폐하의 성덕을 노래할 뿐이겠습니까? 종묘에 모신 영혼들도 지하에서 감격해 울 것입니다.” 마침내 행성을 두자는 논의가 종식되었다.

『고려사』권110, 「열전」23 [제신] 이제현

後復如元, 柳淸臣吳潛上書都省, 請立省本國比內地. 齊賢爲書上都堂曰.

中庸曰, 凡爲天下國家, 有九經, 所以行之者一也. 繼絶世擧廢國, 理亂持危, 厚往薄來, 所以懷諸侯也. 說之者曰, 無後者續, 已滅者封, 使上下相安, 大小相恤, 天下皆竭其忠力, 以藩衛王室矣.

昔齊桓公遷邢而如歸, 封衛而忘亡. 所以糾合一匡爲五覇首也. 覇者猶知務此, 况居域中之大, 以四海爲家者哉.

竊惟小邦, 始祖王氏開國以來, 凡四百餘年, 臣服聖朝, 歲修職貢, 亦且百餘年. 有德於民, 不爲不深, 有功於朝廷, 不爲不厚. 歲在戊寅, 有遼民㽕孽金山王子者, 驅掠中原之民, 東入島嶼, 陸梁自肆, 太祖聖武皇帝遣哈眞⋅札刺兩元帥討之. 會天大雪, 餽餉不通, 我忠憲王命趙冲⋅金就礪, 供資粮, 助器仗, 擒戮狂賊, 疾如破竹. 於是兩元帥與趙冲等, 誓爲兄弟, 萬世無忘.

又世祖皇帝返旆江南, 我忠敬王知天命之有歸, 人心之攸服, 跋涉五千餘里, 迎謁梁楚之郊, 忠烈王亦躬修朝覲, 未嘗小懈. 征收日本, 則悉敝賦而爲前驅, 追討哈丹, 則助官軍而殲渠魁. 勤王之效, 不可枚擧. 故得釐降公主, 世篤甥舅之好, 而不更舊俗, 以保其宗祧社稷, 繄世皇詔旨是賴.

今聞朝廷擬於小邦, 立行省比諸路. 若其果然, 小邦之功且不論, 其如世祖詔旨何. 伏讀年前十一月新降詔條, 使邪正異途, 海宇康乂, 以復中統至元之治. 聖上發此德音, 實天下四海之福也, 獨於小邦之事, 不體世祖詔旨可乎.

中庸之書, 聖門所以垂訓後世, 非空言也. 觀其所言, 繼者, 吾且治之, 廢者, 吾且興之, 亂者, 治之, 危者, 安之也. 今無故將蕞爾之國, 四百年之業, 一朝而廢絶之, 使社稷無主, 宗祧乏祀, 以理揣之, 必不應爾.

更念小邦, 地不過千里, 山林川藪, 無用之地十分而七, 稅其地, 未周於漕運, 賦其民, 未支於俸祿, 於朝廷用度, 九牛之一毛耳, 加以地遠民愚, 言語與上國不同, 趨舍與中華絶異, 恐其聞此, 必生疑懼之心, 未可以家至戶諭而安之也, 又與倭民, 濱海相望, 萬一聞之, 無乃以我爲戒, 而自以爲得計耶.

伏望執事閣下, 追世祖念功之意, 記中庸訓世之言, 國其國, 人其人, 使修其政賦而爲之藩籬, 以奉我無疆之休. 豈惟三韓之民, 室家相慶, 歌詠盛德而已. 其宗祧社稷之靈, 將感泣於冥冥之閒矣. 議遂寢.

『高麗史』卷110, 「列傳」23 [諸臣] 李齊賢

이 사료는 몽골이 고려를 중국 내의 행성 중 하나로 종속시키고 고려의 백성들을 원의 군민(軍民)으로 삼으려 하자, 이를 반대하며 고려가 독립국가임을 주장하는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의 상소이다. 이제현은 1314년(충숙왕 1년)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의 부름을 받고 원나라 수도 연경의 만권당(萬卷堂)에 머물렀다. 그는 요수⋅염복⋅원명선⋅조맹부 등 한족 출신 문인들과 교류하며 학문과 식견을 넓혔다. 그 뒤 1320년(충숙왕 7년) 원나라가 어느 정도 독자성을 띠고 있던 고려의 정동행성(征東行省) 체제를 다른 행성처럼 바꾸려 하였다. 이에 이제현이 ‘입성 반대 상서’를 올린 것이다.

입성은 고려의 자주성을 완전히 부인하고 고려를 본토의 영토와 같이 만들려는 정책이었다. 정동행성관을 통한 원나라의 고려 지배가 효과를 거두지 못하자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것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정동행성관의 증치(增置) 말기였던 충선왕 복위(1308~1313) 이후부터 1343년(충혜왕 복위 4년)까지 30여 년에 걸쳐 5차례 제기되었다.

정동행성은 1301년(충렬왕 27년) 3월 본래의 상태로 환원되었다. 그 뒤 원에 머물러 있던 충선왕이 원에서 일어난 왕위 계승 분쟁에 참여하여 무종(武宗)을 도와 공로를 세우고 실권을 장악하자, 원에 자청하여 고려의 정동행성에 원나라 사람이 책임자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당시 정동행성은 명의상⋅형식상 성격이 강하였으므로 고려에 불평⋅불만을 가진 세력들은 새로운 체제의 ‘입성’을 추진하여 고려는 큰 어려움을 겪곤 하였다. ‘입성’은 원나라 사람을 책임자로 임명하는 정도가 아니라 원의 행정구역 내에 편입시켜 고려의 자주성을 훼손시키는 조처였다.

‘입성’을 처음으로 계획한 사람은 요양행성의 승상 홍중희(洪重喜, ?~?)였다. 그는 몽골 침입 초기에 몽골에 빌붙어 반역하였던 홍복원(洪福源, 1206~1258)의 손자이다. 당시 홍씨 일가는 요양 지방의 실권자였다. 그런데 충선왕이 심양왕에 오르자 홍중희는 자신의 세력에 위협을 느껴, 그를 음해하는 한편 고려에 새로운 행성을 세울 것을 건의한 것이다. 그러나 그의 계획은 이제현을 비롯한 고려의 여러 대신들과 황제의 신임을 얻고 있었던 방신우(方臣祐, ?~1343) 등의 적극적인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당시 반대론자들은 고려는 원의 동족 울타리에 있는 국가로 원과 혼인으로 맺어졌으며, 풍토와 습속이 중국과 달라 원의 법제를 실시하면 차질이 생기고, 토질이 빈약하므로 변경을 지키는 군인의 경비를 원이 부담하게 되어 이득이 없으니, 고려의 불충한 한두 사람의 청원으로 이를 실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였다. 이제현 등의 ‘입성’ 반대로 고려의 독립을 끝까지 지키고 독립국의 위상을 유지할 수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정동행성 연구」,『동아교섭사의연구』,고병익,서울대학교 출판부,1970.
「고려 충선왕의 원 무종 옹립」,『역사학보』17⋅18합,고병익,역사학회,1962.
「방신우(1267~1343) 소론」,『역사와 인간의 대응 : 고병익선생회갑기념 사학논총』,고혜령,한울,1984.
「원대 요동지방의 고려군민」,『이원순교수화갑기념 사학논총』,김구진,교학사,1986.
「‘친원’과 ‘반원’을 넘어서-13~14세기사에 대한 새로운 이해-」,『역사와 현실』78,이강한,한국역사연구회,2010.
「원 간섭기 입성론과 유청신」,『역사교육』81,이범직,역사교육연구회,2002.
「14세기 전반 성리학 수용과 이제현의 정치활동」,『전농사론』7,이익주,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2001.
편저
『14세기 고려의 정치와 사회』, 14세기 고려사회성격연구반 편, 한국역사연구회, 1994.

관련 이미지

이제현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