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원의 간섭

원의 공녀 요구

들리는 말에 의하면 고려에서는 딸을 낳으면 곧 비밀로 하고, 오로지 소문이 날까 우려하여 비록 이웃이라도 볼 수 없다 합니다. 매번 중국에서 사신이 오면 얼굴빛을 바꾸면서 서로 돌아보고 말하기를 “왜 왔을까? 동녀를 구하는 것인가? 처첩을 데려가려는 건 아닌가?”라 합니다. 군리(軍吏)가 사방으로 집집마다 뒤지는데, 혹시 숨기거나 하면 그 이웃들을 잡아 두고 그 친족을 밧줄로 매어 채찍질과 몽둥이질을 하여 숨긴 딸을 찾은 뒤에야 멈춥니다. 한 번 사신이 올 때마다 나라 안이 소란해지니 닭과 개조차도 편안할 수 없습니다.

동녀를 모아서 선발할 때 곱고 추함이 같지 않으니, 사신의 욕심을 채워 만족시켜주면 비록 아름답더라도 놓아 주고는 다른 곳에서 동녀를 다시 찾습니다. 매번 동녀 하나를 찾으려고 수백 가(家)를 뒤지는데 오직 사신이 시키는 대로 따라야 하고 감히 어길 수 없으니 황제의 명령을 내세우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일이 한 해에 한두 번 있기도 하고 해를 걸러 일어나기도 합니다. 동녀의 수는 많게는 40~50명에 이르는데, 선발되면 곧 부모와 친척들이 서로 모여 통곡하며 우는데 밤낮으로 그 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도성 문에서 송별할 때는 옷자락을 잡고 쓰러지기도 하고 길을 막고서 호소하며 울기도 합니다. 매우 비통하고 분하여 우물에 몸을 던져 죽기도 하고, 스스로 목을 매는 자도 나오며, 근심 걱정으로 혼절하여 쓰러지는 자도 있고, 피눈물을 쏟다가 실명하는 이도 있다 합니다. 이와 같은 일이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입니다. 처첩으로 데려가는 경우는 비록 이와 다르다고는 하더라도, 인정을 거스르고 원망을 사는 점은 다를 게 없습니다.

엎드려 바라옵건대 덕음(德音)을 내시어 감히 황제의 명령을 사칭하여 위로는 성청(聖聽)을 모독하면서 아래로 자기의 이익을 위해 동녀를 취하는 자 및 그 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처첩을 취하는 자가 있으면 금지 조목을 명시하여 이후로 그런 일을 바라는 마음을 끊어 버리소서. 그리하여 황제의 조정에서 모든 사람을 똑같이 사랑하시는 덕화를 드러내 의리를 사모하는 외국(고려)의 심정을 위로해 주소서. 이렇게 하여 원망을 없애고 조화로운 기운을 불러들여 만물을 자라게 하신다면 그보다 다행은 없을 것입니다.

『가정집』권8, 서, 대언관청파취동녀서

代言官請罷取童女書【至元三年事得施行】

側聞高麗之人生女者卽祕之, 唯慮不密, 雖比隣不得見. 每有使臣至自中國, 便失色相顧曰, 胡爲乎來哉, 非取童女者耶, 非取妻妾者耶. 而已軍吏四出, 家搜戶探, 若或匿之, 則係累其隣里, 縛束其親族, 鞭橽困苦, 見而後已. 一遇使臣, 國中騷然, 雖雞犬不得寧焉.

及其聚而選之, 姸醜不同, 或啖其使臣而飽其欲, 雖美而舍之, 舍之而它求. 每取一女, 閱數百家, 惟使臣之爲聽, 莫或敢違, 何者, 稱有旨也. 如此者歲再焉, 或一焉間歲焉. 其數多者至四五十, 旣在其選, 則父母宗族相聚哭泣, 日夜聲不絶. 及送于國門, 牽衣頓仆, 欄道呼泣. 悲慟憤懣, 有投井而死者, 有自縊者, 有憂愁絶倒者, 有血泣喪明者. 如此之類, 不可殫紀. 其取爲妻妾者, 雖不若此, 逆其情取其怨則無不同也.

伏望渙發德音, 敢有冐于內旨, 上瀆聖聽, 下爲己利而取童女者, 及使于其國而取妻妾者, 明示條禁, 絶其後望. 以彰聖朝同仁之化, 以慰外國慕義之心. 消怨致和, 萬物育焉, 不勝幸甚.

『稼亭集』卷8, 書, 代言官請罷取童女書

이 사료는 가정 이곡(稼亭 李穀, 1298~1351)이 원에서 공식, 비공식적으로 고려에 동녀(童女)를 요구하여 생긴 피해를 말하면서, 황제가 직접 원 조정에 덕음(德音)을 내려 왕의 명령이라 사칭하거나 황제의 뜻을 모독하여 사사로이 동녀를 취하려는 자들을 규제해 줄 것을 청하는 글이다. 같은 내용이 『고려사』 열전 이곡전에도 실려 있다.

이곡은 1332년(충혜왕 2년) 원의 제과(制科)에 제2갑(甲)의 높은 성적으로 급제하였고, 원에서 한림국사원 검열관이 된 인물이다. 이후 원에서는 그에게 휘정원관구(徽政院管勾) 정동행중서성 좌우사원외랑으로 삼았는데, 바로 이때 이곡은 원에서 자주 고려에 동녀를 요구하는 실태를 어사대(御史臺)에 말하여 이를 혁파하기를 청하는 상소를 올린 것이다.

원에 동녀를 바치라는 조치는 이전에도 자주 있었다. 이는 동녀 때로는 공녀(貢女)로도 나타났다. 1274년(원종 15년)부터 원에 충성을 바친 남송 군인을 위해 부녀 140명을 요구하자 고려는 결혼도감을 설치해 이를 해결한 바 있었다. 1275년(충렬왕 1년)에도 원 세조가 미녀 헌납을 요구하여 다시 동녀 10명을 보냈다.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 초에 이르기까지 80여 년간 일어난 공녀 문제는 50여 건이나 되었다.

공녀가 된 이들은 원에 들어가 급사⋅시녀뿐 아니라 궁인⋅후비⋅황후 자리에 오르기도 하였다. 특히 원 황실이나 고관의 후실이 되는 경우도 있자 스스로 딸을 바치고 권력을 구하려는 자들도 있었다. 원의 순제와 태자에게 딸을 바친 노책(盧頙, ?~1356)과 권겸(權謙, ?~1356)이 그러한 부류였다. 한편으로는 원에 자리 잡은 고려 출신 환관들이 세력 확대를 위해 황제의 은총과 내지(內旨)를 빙자하여 매년 동녀를 구해 위에 아첨하고 제 욕심을 채우려 하기도 했다.

이곡은 이에 고려의 풍속을 소개하고 있다. 즉 남자로 하여금 따로 살게 할지언정 내보내지 않으며, 부모 봉양은 딸이 맡아 하기 때문에 고려인들은 딸을 낳으면 힘써 양육하여 훗날 딸과 함께 행복을 누리는 풍속이 있다고 하였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공녀로 뽑혀 4000리 길을 떠나 죽어서도 부모와 상봉하지 못하니 이것이 비극이라 보았다. 따라서 고려인들은 딸을 낳으면 이를 숨기고 혹 들킬까 걱정하여 이웃이라도 보지 못하게 하고 일찍 결혼시키는 풍습까지 생겨났다고 하였다. 이곡은 이를 막기 위한 금지 조건을 만들어 황제가 인(仁)으로 천하를 다스리는 덕을 보여 줄 것을 청하였다. 황제는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1337년(충숙왕 복위 6년)에 그가 청한 대로 일이 시행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여원간의 인적 교류고」,『관동사학』5⋅6합,김위현,관동대학교 사학회,1994.
「고려의 원에 대한 공녀」,『진단학보』18,유홍렬,진단학회,1957.
저서
『공녀-중국으로 끌려간 우리 여인들의 역사』, 정구선, 국학자료원, 2002.
『중세 시대의 환관과 공녀』, 정구선, 국학자료원, 2004.
편저
「공녀를 통해 본 고려와 원과의 관계」, 이정신, 김준엽선생기념서편찬위원회 편, 2010.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